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크로니클 코인육수 탑툰 녹스무광고 준비중

   
[농구]

MIA 구단주의 어빙 저격 "백신 미접종자, 사람을 죽인다"

yohji 2022-06-27 (월) 13:57 조회 : 777 추천 : 19  




[점프볼=이보현 객원기자] 차가운 반응이다. 마이애미 히트 구단주가 카이리 어빙의 러브콜을 단칼에 거절했다.

마이애미 히트 전문 매체 '올유캔히트'의 26일(한국시간) 보도에 의하면 마이애미 구단주 미키 애리슨이 개인 SNS를 통해 흥미로운 트윗을 남겼다.

사건의 발단은 브루클린 네츠 카이리 어빙이다. 실력은 있지만 코트 안팎으로 문제가 가장 많은 선수인 어빙은 최근 브루클린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청했다. 벌써 커리어 3번째 이적 요청이다. 클리블랜드에서 뛰던 시절, 르브론 밑에서 뛰기 싫다고 트레이드를 요청했었던 그는 보스턴으로 이적한 뒤 팀과 재계약을 맺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브루클린으로 이적했다.

브루클린에서 그는 리그 최고 스타 케빈 듀란트랑 뭉쳤으나 두 시즌만에 포기를 선언했다. 브루클린을 위해 얼마 뛰지도 않은 그는 호기롭게 트레이드 희망팀 리스트를 작성하며 팀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어빙이 리스트에 올린 팀 중 하나는 동부의 정통 강호, 마이애미 히트다. 마이애미는 히트 컬처로 대표되는 팀, 매우 끈적한 수비력과 강인한 정신력으로 상대 팀들을 제압한다.

일단 마이애미가 어빙을 받을 이유가 없다. 

어빙은 히트 컬처와는 정반대되는 성향이다. 

개인주의적이고 볼 소유시간이 길고 수비까지 약한 선수다. 

어빙의 희망과는 별개로 마이애미 이적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점쳐졌다.

여기에 더해 어빙의 마이애미 이적 가능성을 0%에 수렴하게 만드는 트윗이 공개되었다. 

마이애미 구단의 최고 권력자인 미키 애리슨 구단주는 마치 어빙을 저격하기라도 하는듯한 트윗을 올리면서 어빙을 향한 그의 마음을 보여줬다.

어빙이 마이애미를 차기 행선지로 원한다는 소식이 나온 시점, 애리슨 구단주는 SNS에 뉴스 기사 한 개를 공유했다. 

제목은 "백신 미접종자들이 사람들을 죽이는 근거"였다. 현지매체 '데일리비스트'가 연구한 내용이 주를 이루는 기사로, 백신 미접종자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죽였는지에 대해 심층적으로 다루고 있다.

애리슨 구단주 트윗에 댓글은 어빙으로 도배되었다. 

하지만 애리슨은 포스트를 삭제하지 않고 그대로 두고 있다. 

어빙을 영입할 의사가 전혀 없다는 강력한 외침이다.

어빙은 백신 미접종의 대명사와도 같은 존재다. 

어빙은 올시즌 29경기 출전에 그쳤다. 

브루클린 홈구장 바클레이스 센터에서는 백신 접종자만 출입할 수 있는데 어빙은 고집스럽게 백신을 접 종하지 않으며 농구선수로서 본분인 경기 출전을 하지 않았다. 


백신 미접종을 주장했으나 홈경기서 뛰기 위해 시즌 전 백신을 접종한 뒤 올시즌 우승의 주역이 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앤드루 위긴스와는 여러모로 비교되는 행보다.

이 상황에서 애리슨 구단주는 어빙을 영입할 의향이 없다고 강력히 외쳤다. "백신 미접종자는 사람을 죽인다"는 제목의 기사를 끌고와서 말이다. 팀내 최고 권력자가 어빙을 그냥 싫어하는 수준이 아니다. 많이 싫어한다. 마이애미가 어빙을 영입할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65&aid=0000233026



과연 저 폭탄을 누가 데려갈지 ㅋ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댓글 1댓글쓰기
듀그라니구드 2022-06-27 (월) 20:44
자기 철학이 없는 애한테 개똥 철학을 주입하면 어떤 병크를 터뜨리고 돌아다니는지 좋은 예임.
추천 0
이미지
0 / 1000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축구 및 야구게시판이 새롭게 신설되었습니다.  eToLAND 05-31 1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9
[럭키찬스]  이토랜드x서머너즈워 설치 후 인증하면 구글기프트 5000원 제공! 럭키찬스
101414 [농구]  댈러스 구단주 "GSW와 시리즈, 위긴스 활약 예상하지 못했어"  이미지 yohji 12:27 1 25
101413 [농구]  옛 동료의 조언 "듀란트, 트레이드 원하면 '프리 홍콩'이라고 해봐"  이미지 yohji 12:25 1 31
101412 [격투기]  심판을 공격하는 격투기 선수  (2) 이미지 잠복근무중 11:30 1 110
101411 [골프]  '친 PGA파' 결집 나선 우즈, 금주 BMW 챔피언십서 김주형· 임성재 등 선수들과 회동키로  이미지 마운드 05:43 5 56
101410 [기타]  '신들린 집안싸움' 女 청소년 탁구대표팀, 국제대회 휩쓸었다  이미지 마운드 05:42 4 93
101409 [배구]  190cm 한국 최고 블로커 뚫은 '173cm'의 공격..."무조건 점수 내려 했다"  이미지 마운드 05:41 4 111
101408 [농구]  네이마르까지 흉내…'커리 세리머니' 열풍  이미지 마운드 04:52 6 145
101407 [농구]  르브론·커리·그린·테이텀, 이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는?[NBA]  이미지 마운드 04:49 7 87
101406 [기타]  10년 넘은 SK 집중 투자, 핸드볼인들은 부끄러워해야 한다.[김세훈의 스포츠IN]  이미지 상숙달림이 03:20 5 68
101405 [격투기]  [UFC]브랜든 모레노, 데이비슨 피게레도에 대하여  이미지 대왕참치 08-16 7 69
101404 [격투기]  [UFC]라이트헤비급 앤서니 스미스, 루크 락홀드에 대하여  이미지 대왕참치 08-16 8 89
101403 [격투기]  [UFC]도미닉 크루즈, 경기 후 소회  이미지 대왕참치 08-16 8 97
101402 [격투기]  "전성기 표도르, 전성기 레스너에게 깨졌을 거야"  이미지 마운드 08-16 9 140
101401 [격투기]  [UFC]레온 에드워즈,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의 몸은 무너지는 중  이미지 대왕참치 08-16 7 77
101400 [배구]  2022년 8월 16일 KGC인삼공사 vs 페퍼저축은행  (2) 이미지 작은실천 08-16 7 67
101399 [배구]  2022년 8월 16일 KOVO컵 직관( 한국도로공사 vs 현대건설 )  (2) 이미지 작은실천 08-16 8 71
101398 [농구]  이궈달라, 듀란트에게 조언하다 “태업은 안 돼”  이미지 yohji 08-16 8 115
101397 [농구]  지난 시즌의 부상 언급한 자이언 윌리엄슨 "고통스러웠다"  이미지 yohji 08-16 8 93
101396 [농구]  “20번째 시즌? 아직 고민 중” 하슬렘, 노비츠키·코비 이을까  이미지 yohji 08-16 8 90
101395 [농구]  벤 시몬스, PHI에게 못 받은 연봉 일부 돌려받는다  이미지 yohji 08-16 8 89
101394 [농구]  듀란트 "내가 은퇴? 웃기는 소리!" 트위터 통해 직접 반박  이미지 yohji 08-16 8 87
101393 [골프]  [MHN픽톡] 3위→2위→우승?…'큐티풀' 박현경 '인기·성적 다 잡을래요!'  이미지 상숙달림이 08-16 7 117
101392 [기타]  '무패 헤비급 복서' 퓨리, WBC 벨트 반납하고 은퇴 수순  이미지 마운드 08-16 10 145
101391 [격투기]  태국 무에타이 선수 또 사망…3주새 2명 숨져  이미지 마운드 08-16 8 229
101390 [배구]  "여기까지 올줄은... 내가 대비했어야." 2패 탈락한 베테랑 감독의 자책  이미지 마운드 08-16 8 131
101389 [농구]  "어린 선수들이 돈만 밝힐 뿐 농구나 팀에 대한 사랑은 없다" 전 NBA 브랜든 제닝스 "제임스, 폴이 농구 망쳐" '독설'  이미지 마운드 08-16 8 156
101388 [기타]  직업 만족도 100퍼센트  (2) 이미지 낚시광 08-15 8 236
101387 [농구]  NBA 3점슛의 달인  이미지 낚시광 08-15 10 226
101386 [기타]  테니스의 왕자 실사판 샷  이미지 낚시광 08-15 8 265
101385 [기타]  [2022 한국실업역도연맹 회장배역도경기대회] 탈인간급 역도선수들이 보여주는 미친 무게  (1) 이미지 PzGren 08-15 10 106
101384 [농구]  르브론 아들 브로니의 농구 인생 걸려있는 선택,,  (1) 이미지 yohji 08-15 11 246
101383 [농구]  포티스 "밀워키가 내 인생을 바꿨어" 염가 계약 맺은 이유  이미지 yohji 08-15 10 131
101382 [농구]  NBA 75주년 팀에 뽑힌 폴, “그 사진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이미지 yohji 08-15 11 157
101381 [배구]  2022년 8월 15일 순천도드람컵 IBK 0 : 3 GS  (2) 이미지 작은실천 08-15 9 101
101380 [배구]  52위 70위 한테 발리는데 우승목표  이미지 상숙달림이 08-15 10 192
101379 [골프]  한국남자골프 쌍끌이 임성재-김주형  이미지 상숙달림이 08-15 8 130
101378 [골프]  짝수 해가 되면 우승하는 이소영, KLPGA 투어 시즌 첫 승  이미지 상숙달림이 08-15 8 125
101377 [기타]  17세 마린보이, 13년만에 자유형 100m 세계기록 깼다  이미지 마운드 08-15 10 208
101376 [배구]  '70위에 완패' 韓 배구, AVC컵 4위로 마무리  이미지 마운드 08-15 11 177
101375 [농구]  "더 뽑아!" 구단 관계자 당황케 한 전창진 감독의 돌발(?)행동  이미지 마운드 08-15 12 1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data/daumeditor10/220812/25025416602873760.jpg
캠핑
동물
M게임
음식
게임
자유
시사
컴퓨터
키덜트
연예인
유머
감상평
사회
인플
베스트
코스프레
주식
고민
자동차
상담실
[렌탈] LG퓨리케어 WD102AW 정수기 문의 [휴대폰] 아이폰 se 또는 13 미니 기변문의 드립니다. [법률] 아파트 집앞에 자전거 도둑맞았습니다. [신차] 안녕하세요 신차 문의 드립니다 [인터넷] 스카이라이프 개통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