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text
menu_button
menu_button
close_button
- 승부예측 오픈기념 유로 2024 예측 이벤트 -
[뉴스] 강형욱 일주일 만에 '갑질' 의혹 해명‥논란 잠재울까 (2024.05.25/뉴스데스크/MBC)
popzet 2024-05-26 00:08 조회 179 추천 12 댓글 4

강형욱 일주일 만에 '갑질' 의혹 해명‥논란 잠재울까 (2024.05.25/뉴스데스크/MBC)


앵커

직장 내 괴롭힘 의혹 등에 휩싸인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씨는 일주일 만에 침묵을 깨고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대표로서 부족해 생긴 문제에 사과한다면서도 불거진 의혹들을 조목조목 반박했는데요.

하지만 의혹을 제기한 일부 퇴직 직원들이 재반박에 나서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김윤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내와 함께 나온 강형욱 씨는 55분간, 의혹들을 하나하나 짚으며 반박했습니다.

먼저 직원들을 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감시목적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강형욱/보듬컴퍼니 대표]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가진 곳이기 때문에 사실을 인증하고 확인하기 위해서는 CCTV가 없으면 안 돼요."

특히 CCTV로 여성 직원 탈의실을 감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화면에 담긴 곳은 탈의실이 아닌 회의실"이라고 "우린 옷을 갈아입어야 하는 직업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사내 메신저 감시 의혹에 대해서도 "본 건 맞지만 사정이 있었다"고 적극 설명했습니다.

[수잔 엘더/보듬컴퍼니 이사]
"남의 일기장 훔쳐보는 느낌이 있어서 좀 아닌 것 같아 나가려고 했는데, 저희 아들 이름이 있더라고요. 제 아들에 대한 욕을 보고 좀 눈이 뒤집혔던 것 같아요. 솔직히."

또 고령에 병까지 있던 자신의 반려견은 가까이 돌보려고 회사 옥상에 데려다 놓은 것이지 방치는 아니었고 직원들에게 '숨도 쉬지 마라, 벌레보다 못하다'는 폭언은 평소 자신이 쓰는 말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이 밖에도 강 씨는 임금 체불, 직원들의 화장실 통제 등의 의혹들에 대해서도 오해이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이어 대표로서 부족해 생긴 문제에 대해서는 당사자에게 직접 사과하겠다며, 회사 대표 자리를 내려놓고 더는 교육 센터도 운영하지 않을 거라고 했습니다.

강 씨의 반박에 대해 애당초 종편 방송 인터뷰를 통해 폭언 의혹을 제기했던 퇴사 직원은 거듭 "폭언은 사실"이라고 재반박했습니다.

반면 강 씨는 억측과 비방이 이어지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만큼, 진실 공방이 법정 다툼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MBC뉴스 김윤미입니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 오늘의 HIT 10 일간 주간
#비밀상점
뮤지카 2024.05.26 00:25
잘 보고 갑니다.
추천 1
popzet글쓴이 2024.05.26 00:27
@뮤지카

감사합니다.
추천 0
Lianna 2024.05.26 00:42
추천 1
popzet글쓴이 2024.05.26 01:10
@Lianna

추천 0

💬 최신글

전체 유머 연예 자유 시사 커뮤 채널

❤️‍🔥 HIT

공유하기

홈으로 | 로그인 | PC버전 | 다크모드 | 맨위로
출석체크 | 포인트정책 | 포인트순위 |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