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일반]

스텔스 소형 대함미사일 열풍… 한국도 도입·개발 나서야

rank 마운드 2022-09-24 (토) 13:21 조회 : 1116 추천 : 12  

호위함·전투기 탑재 가능한 노르웨이  NSM  주목

노르웨이 스텔스 대함미사일  NSM  . [사진 제공 · 콩스버그]

19 세기 말부터 바다는 창과 방패의 대결이 가장 치열하게 벌어진 전장이었다. 세계 주요 국가는 적보다 더 먼 거리에서, 더 강력한 위력의 포탄으로 상대 군함을 파괴하고자 거대한 함포를 장착한 거함(巨艦)들을 탄생시켰다. 거함은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거포(巨砲)를 싣기 위해 더 거대해져갔다. 현대 전함의 시초인 영국 드레드노트급 전함은 만재배수량 2만 1000t 급 덩치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거함거포 시대가 막을 내린 제2차 세계대전 말기엔 7만 2000t  넘는 초대형 전함이 등장할 정도로  20 세기 초 바다는 창과 방패의 싸움이 치열했다.

대함미사일 시대 연 ‘에일라트 쇼크’
옛 소련의 코마급 고속정. [위키피디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바다에서 벌어진 항공기와 대공포의 싸움은  1950 년대 중반 미사일 기술 발전에 따라 항공기와 미사일의 대결이 됐다.  1967 년 이른바 ‘에일라트 쇼크( Eilat   shock )’는 대결 양상을 ‘미사일 대 미사일’로 바꿨다. 당시 이스라엘 해군의  2500t 급 구축함 에일라트가 이집트 해군의 코마급 미사일 고속정( 80t 급)이 쏜 스틱스 함대함미사일에 맞아 격침됐다. 이 사건에 큰 충격을 받은 미국과 서방세계는 함대공미사일체계를 대대적으로 정비했다. 동시에 발사된 적 대함미사일로부터 함대를 지키고자 고성능 방공체계, 이른바 이지스( Aegis ) 시스템을 개발해 배치했다.

이지스 시스템을 처음 탑재한 미국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 [뉴시스]

1980 년 세계 최초 이지스 시스템 탑재 전투함인 미 해군의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이 등장했다. 미 이지스함은 등장과 동시에 그야말로 이슈를 몰고 왔다. 본래 레이더는 전파를 쏘고 그 반사파를 수신하는 안테나가 하나의 면(面)에 달린 게 기본 형태다.  360 도 모든 방향을 감시하려면 계속 회전해야 한다. 반면 타이콘데로가에 탑재된  AN / SPY-1 은 종래의 회전식 모델과는 전혀 다른 4면 고정식 위상배열레이더다. 위상배열레이더는 일반 기계식 레이더의 전파 송수신장치를 모듈로 만들어 거대한 레이더 면에 수백 개씩 붙이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회전하는 기계식 레이더와 달리 동시에 여러 방향으로 전파를 쏘고 받을 수 있기에 사각지대 없는 실시간 감시가 가능하다. 다만 이런 유형의 레이더는 막대한 전력이 필요하다. 4면의 레이더에서 동시에 들어오는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므로 슈퍼컴퓨터에 가까운 연산 장치도 필요하다. 획득비는 물론, 유지비가 기존 전투함보다 많이 들 수밖에 없다.

이지스 시스템은 그 이름처럼 ‘신의 방패’로 불리며 미국과 일본, 스페인 등 극히 일부 국가에서만 운용됐다. 오랫동안 어떤 대함 공격 수단으로도 뚫을 수 없는 최강 무기체계로 인식됐다. 창과 방패의 대결에서 방패가 절대 우위를 점하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1990 년대 들어 정보기술( IT )의 급격한 발달은 방패 우위 시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초기 이지스 시스템에 적용된 것보다 훨씬 작고 가벼우며 저렴한 반도체 소자로 더 강력한 레이더 제작이 가능해졌다. 레이더가 수집한 데이터를 좀 더 빠르고 정확히 처리할 수 있는 컴퓨터도 등장했다. 본래 극히 일부 국가의 전유물이던 4면 고정 방식 위상배열레이더가 일반화되면서 중소국가들도 이지스함을 손에 넣게 됐다.

이지스 시스템 뚫는 소련 ‘괴물 미사일’

너도나도 강력한 방패를 갖게 되자 세계 각국은 방공시스템을 뚫을 수 있는 창을 찾기 시작했다. 전통적인 대함미사일로는 4면 고정형 위상배열레이더를 중심으로 한 방공시스템을 뚫기 어려웠다. 하푼 같은 기존 아음속 대함미사일도 성능이 향상되긴 했다. 해수면 가깝게 붙어 표적에 접근하는 시 스키밍( sea-skimming ) 비행 기능, 여러 발의 미사일을 시간차 발사 후 각기 다른 경로로 비행하는 기능 등이 추가된 것이다. 다만 주요 국가는 단순 개량을 넘어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신무기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먼저 나온 신무기는 초음속 대함미사일이다. 유럽 각국은 과거 소련이 미국 이지스 시스템을 뚫기 위해 고안한 방안에 주목했다.  400~600 ㎞ 거리에서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다량 발사하는 전술이었다. 소련은 미국의 이지스 시스템이 등장한 직후 함대 방공시스템을 뚫고자  600 ㎞ 밖에서 발사하는 마하(음속) 3급의 초음속 대함미사일  P-700  그라니트를 개발했다. 이 미사일은 긴 사거리와 빠른 속도를 확보하기 위해 덩치가 상당히 커졌다. 기존 소련 대함미사일  P-15  테르미트,  P-120  말라히트는  6~8m  길이에 발사 중량도  3t  안팎에 불과했다.  P-700 은 길이  10m 에 직경  85 ㎝, 발사중량  7t 에 달하는 괴물과 같은 체급을 지녔다.

처음 등장했을 때 초음속 대함미사일은 분명 위협적이었지만, 4면 위상배열레이더 관련 소프트웨어가 점차 발전하면서 그 위력은 점점 줄어들었다. 조사면이 회전할 때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종래의 레이더나 데이터 연산 능력이 떨어지는 초기 이지스 전투함에 초음속 대함 미사일은 매우 위험한 존재였다. 점차 위상배열레이더가 보편화되고 소프트웨어 성능도 향상되면서 기존 아음속 대함미사일의  2~3 배 이상 속도로 접근하는 비행체에 대한 대응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방어하는 입장에서  P-700  같은 대형 미사일은 큰 덩치와 램제트 엔진의 고열 때문에 레이더 반사 면적과 적외선 방출량이 큰 손쉬운 탐지 대상이었다. 적절한 장거리 대공미사일만 있으면 어렵잖게 요격할 수 있는 표적이 돼버린 것이다.  1980 년대 중반부터  1990 년대 말까지 초음속 대함미사일 개발에 매달린 유럽과 일본이  2000 년대 들어 관련 사업을 연이어 접는 이유가 그 때문이다. 유럽은 프랑스 주도의 초음속 대함미사일 개발 프로젝트  ANF 를, 일본은  ASM-3  사업을 중단했다. 미국 역시 초음속 대함미사일 대신 스텔스 대함미사일  LRASM 과  NSM 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조정했다.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의 과제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 [사진 제공 · 국방부]

한국은 러시아의  P-800  오닉스( Onyx )를 기반으로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개발해 실전 배치를 앞두고 있다. 이 미사일의 원형인  P-800 은 길이  8.9m , 직경  70 ㎝에 발사중량  7t 에 달하는 대형 미사일이다.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은 사거리를 좁히는 대신 길이와 직경을 각각  6m 와  533 ㎜ 이하로, 발사중량을  1.5t  이하로 줄였다. 그럼에도 여전히 기존 대함미사일보다 크고 무거워 다양한 플랫폼에서 투발할 수 없다는 게 큰 약점이다. 이 미사일을 운용하려면  Mk.41  스트라이크 모듈( 7.7m )에 필적하는  KVLS 나 이보다 큰  KVLS-II ( 9.8m ) 규격의 수직발사관을 실을 수 있는 대형 전투함이 필요하다. 무게 역시 기존 항공 폭탄 가운데 가장 무거운 타우러스  KEPD   350  미사일( 1.4t ) 이상이라  F-15K  말고 다른 플랫폼에선 운용이 불가능하다. 한국이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나토) 회원국 사이에서 날개 돋친 듯 팔리는 노르웨이의 소형 스텔스 대함미사일  NSM 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다.

NSM 은 길이  3.95m , 발사중량  410 ㎏에 불과한 소형 미사일이다. 워낙 가벼워 소형 미사일 고속정은 물론, 전투기와 헬기에도 탑재 가능하다.  F-35A / C  버전의 내부 무장창 탑재용 표준 공대함미사일로 채택돼 블록 4 버전부터 운용할 수 있다. 이 미사일의 사거리는 고고도 비행 시  550 ㎞, 저고도 비행은  180 ㎞에 달한다. 스텔스 설계와 파고 적응형 시 스키밍, 적외선 유도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현존 함대 방공시스템으로는 대응이 거의 불가능한 미사일로 평가된다.

NSM 은 스텔스 설계가 도입된 외형으로 레이더 반사를 최소화하고 파도 높이에 맞춰 비행 고도를 조정한다. 마치 파도와 파도 사이에 숨어 날아가는 것처럼 움직인다. 파도는 끝없이 움직이며 적 레이더를 교란하는 클러터( clutter )를 만들어낸다. 이 클러터 속에 숨어 비행하는  NSM 은 전파를 방사하지 않고 적외선 신호만으로 표적을 찾아 돌입한다. 종말 단계에서 자체 능동레이더를 가동해 위치가 노출되는 보통 대함미사일과 달리 어지간한 대공 레이더나 전자전 시스템으로는 탐지해 대응하기가 어렵다. 탄두중량은 하푼의 절반에 불과하지만 열영상 시커로 표적을 확인해 전투정보실이나 기관실 등 약점을 찾아 타격하기에 위력이 크다. 이런 장점 때문에 개발국인 노르웨이는 물론, 미국과 폴란드가  NSM  대량 도입에 나섰다. 호주, 독일, 캐나다, 루마니아, 스페인, 말레이시아, 일본도 도입 계약을 체결했고 영국과 인도, 인도네시아, 네덜란드는 도입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공군도 강력한 대함 능력 갖춰야

한국은 3면이 바다인 해양 국가다. 세계 최정상급 해군력을 보유한 나라들을 이웃으로 둔 탓에 해군은 물론, 공군도 강력한 대함 타격 능력을 보유해야 한다. 물론 한국형 초음속 대함미사일이라는 우수한 무기체계를 최근 개발했지만 호위함급 이하 소형 전투함들과 해상초계기, 공군 전투기엔 탑재가 불가능하다.  NSM  같은 소형 대함미사일 도입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따라서 한국은 현재 진행 중인  F-35A  블록 4 성능 개량 사업을 통해  NSM 을 도입해야 한다. 또한  KF-21 과  KF-16 FA-50  등 전술기에  NSM 을 통합할 필요가 있다. 노후화된 미사일 고속함용 해성 미사일을  NSM 으로 대체하는 동시에 기술도입 생산이나 동종 무기체계 자체 개발도 추진해야 한다. 도입 규모를 키워 현재 진행 중인 노르웨이 차기 전차 사업의 오프셋( offset ) 조건으로 노르웨이 측에 제안하는 아이디어도 생각해볼 수 있다. 현재 서방 자유 진영 국가들 사이에선 그야말로 스텔스 대함미사일 열풍이 불고 있다. 더 늦기 전에 한국도 도입과 개발을 서둘러야 한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image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군사/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군사/무기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24
[비밀상점]  [비밀특가] 프리미엄 한돈 (육민심서) 비밀상점
688 [자유]  중국 대사 "中, 우크라 사태서 중립 유지…러에 무기 공급안해"  (2) rank오늘의날씨 16:58 1 63
687 [육군]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기갑부대 .gif  (7) 이미지 rank쉐도우맨 12:22 11 1275
686 [무기]  영월 드론 전용시험장에서 '드론테러' 대응훈련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8:54 3 148
685 [무기]  그리스 엔지니어가 만든 드론 파괴 장갑차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8:46 4 231
684 [기타군]  중러 군용기 KADIZ 진입 후 이탈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11-30 7 201
683 [자유]  오늘부로 역사속으로 사라진 육군 부대  (3) 이미지 rank미트스핀위드… 11-30 18 2719
682 [미군]  미국이 개발하고있는 차세대 병기들.jpg  (5) 이미지 rank뚝형 11-30 17 2245
681 [공군]  1월에 폴란드 조종사들이 교육받으러 한국에 올 예정  (2) 이미지 rank포이에마 11-29 16 1874
680 [자유]  록마 방문 C-130J 미래 개량형은 스텔스 버전?! 전 세계 베스트셀러 C-130J 과연 대형…  (2) rankPzGren 11-29 9 1112
679 [헬기]  '소형무장헬기' 내후년 말 전력화…유도포탄·로켓 국내개발한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11-29 14 1161
678 [무기]  155㎜ 정밀유도포탄, 2024년부터 국내연구개발 본격 착수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11-29 9 1189
677 [해군]  독도함(대형수송함 1번함) 성능개량 착수  이미지 rank포이에마 11-29 10 1160
676 [자유]  소형인공위성의 핵심기술인 고효율 소형추력기 설계기술 확보  이미지 rank포이에마 11-29 8 222
675 [자유]  탱크만드는 과정  (2) rank이토원양어선… 11-29 15 2228
674 [무기]  추억의 105mm 대한민국 대대급 화력지원 대포  (3)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9 10 1910
673 [무기]  ADD 근력 강화 로봇 시제 테스트 영상  rank오늘의날씨 11-29 9 1272
672 [자유]  해병대, 내년 美본토서 첫 연합훈련… 인니·UAE 등 세계 누빈다  (3) rank오늘의날씨 11-28 11 292
671 [무기]  중국형 아이언 돔 “레이저 요격 체계” 수출과 전망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8 11 1457
670 [자유]  우크라이나 농지 근황  (4) 이미지 rankPzGren 11-28 19 2883
669 [공군]  동맹국 수송기를 언제든 폭격기로 쓴다…미군의 진화 이끌어낸 러시아  rank럭키넘버세븐 11-27 14 2060
668 [자유]  RC카 형태의 대인,대전차드론은 시가전에서 막강합니다  (6) rank이토는황금어… 11-27 12 1388
667 [총]  국산 총기 근황.jpg  (20) 이미지 rank뚝형 11-27 59 9426
666 [자유]  석방되는 우크라군 포로 50명.jpg  (1) 이미지 rank로터리상회 11-27 14 2451
665 [자유]  국군기무사→안보지원사→국군방첩사령부로 개편  (7) 이미지 rank미트스핀위드… 11-26 12 1416
664 [전투기]  Diego Garcia 격납고안의 B2  이미지 rank미스터차우 11-26 13 1100
663 [무기]  프랑스, 우크라이나에 구형 크로탈 대공 미사일 2개 포대 제공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11-26 12 1326
662 [기타군]  [초스압] 프랑스군 사진 모음.jpg  (9) 이미지 rank뚝형 11-26 17 3162
661 [기타군]  감성쩌는 노르웨이군 K9자주포 훈련.jpg  (2) 이미지 rank커트앵글 11-26 21 2806
660 [무기]  조선의 대함용 날개안정분리철갑탄  (3)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6 16 1993
659 [인물]  본인 전투기를 가장 많이 부숴먹은 파일럿  (5)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6 17 2697
658 [자유]  하늘을 나는 자주포  (10) rank이토는황금어… 11-26 13 2478
657 [무기]  차세대 자주포 연구 계획  (5)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5 17 2315
656 [인물]  존 브라우닝:난 모든 총기의 설계에 최선을 다하지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5 21 3255
655 [자유]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식사.jpg  (25) 이미지 rank쉐도우맨 11-25 63 12023
654 [기타군]  진창 전투.jpg  (1) 이미지 rankdonn 11-25 14 1876
653 [자유]  우크라 "푸틴, 헤르손 철수 후 두려워하고 있다"  (3) 이미지 rankPzGren 11-24 19 1958
652 [자유]  역사상 자기 전투기를 가장 많이 부순 사람  (4) 이미지 rankPzGren 11-24 20 2718
651 [전차]  노르웨이 수출형 자주포 K9 VIDAR 야간훈련.jpg  (3) 이미지 rank뚝형 11-24 18 1567
650 [자유]  혐) 드론 공격.gif  (36) 이미지 rank로터리상회 11-24 68 13714
649 [자유]  “러, 최대 70만명 2차 동원령 계획… 1차 30만명은 전투의지 상실”.news  (10) 이미지 rankPzGren 11-23 13 1753
648 [전쟁사]  소련이 핵전쟁 일으킬뻔한 manhwa.jpg  (4) 이미지 rank뚝형 11-23 18 2003
647 [무기]  문무대왕함 SM-2 불발은 유도탄조사기 결함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3 11 1057
646 [인물]  티거 전차장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3 12 1189
645 [전쟁사]  [2015년 기사] 조선청년들은 왜 시베리아의 포로수용소로 끌려갔나?  이미지 rankPzGren 11-23 16 575
644 [전투기]  록히드마틴 부사장이 한국에 F-35 추가 도입 필요하다 말하는 이유! K-방산 팩트체크 …  (8) rankPzGren 11-22 13 2326
643 [자유]  낙하산이 펴지지 않고 추락했지만 살아남은 군인  (4) 이미지 rank로터리상회 11-22 18 2521
642 [자유]  우크라이너는 지금 겨울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11-22 18 2089
641 [미군]  "미군 단 한 명 위해"…한국 건너온 '하늘 나는 병원'.jpg  (4) 이미지 rank뚝형 11-22 16 1582
640 [자유]  튀르키예 이스탄불 테러 보복으로 시리아 이라크 공습  (4) 이미지 rank로터리상회 11-22 13 1352
639 [기타군]  반 푸틴 쿠데타는 불가피하다는군요.jpg  (21) 이미지 rankdonn 11-22 68 107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신차] 디올뉴그랜저 개인 운용리스 견적신청합니다. (1) new icon [대출] 신용 9등급 new icon [렌탈] 정수기 (냉정수기) 렌탈 상담 요청 드립니다. new icon [보험] 제가 들은 보험 분석?? 평가??? 부탁 드립니다. ㅠ (1) new icon [중고차] 모닝 600만원대 중고차 문의 드립니다. (1) new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