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쿠팡특가 코인육수 탑툰 녹스무광고 준비중

   
[일반]

“모멸감 느껴…일자리 잃었다” 옥주현, 스태프 증언 또 나왔다

마운드 2022-06-26 (일) 21:46 조회 : 7860 추천 : 29  
이미지 원본보기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둘러싼 스태프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옥주현 배우님 오랜만이에요, 팬들 적당히 하라고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 스태프라고 주장하며 옥주현의 갑질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 가운데 또 다른 스태프의 증언글이 등장했다. 25일 연극과 뮤지컬에서 스태프로 일했다는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뮤지컬 성공 여부는 오직 캐스팅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무엇보다 초연 공연일 경우 더욱 어떤 스타가 나오느냐에 따라 공연의 성패 여부가 결정된다”며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작품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부분”이라고 입을 열었다.

A씨는 먼저 “배우가 본인과 직접 대면해 연기해야 하는 배우들의 캐스팅에 관여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배우의 영역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연급까지 다양한 역할의 후보 배우들에 대해 본인이 모르는 배우거나 싫어하는 배우가 있으니 교체를 요청하거나 회차를 조정해달라는 경우는 드물다고 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잦은 지각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A씨는 “주인공이 등장하는 신은 당연히 많기 때문에, 주연배우가 지각할 경우 연습 진행이 어려운 것 또한 당연하다. 그리고 이에 따르는 희생은 더블 캐스팅 배우들이 모두 떠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프로필 촬영 때도 같은 경우로 몇 시간 지각해 배우들 포함 전 스태프들을 기다리게 하고, 도착 후에는 미리 도착하셔서 대기하고 계시던 다른 배우님들의 촬영 순서였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먼저 촬영을 해서 참 당황스럽고 곤혹스러웠다”고 주장했다.

겨울에 히터를 못 틀게 한 것도 언급됐다. A씨는 “공연 연습이 한 겨울에 진행된 적이 있었는데, 어떠한 연습실에서든 본인의 목이 건조해지면 안 된다고 히터를 못 틀게 하셨다”며 “다른 댄서들의 경우, 고난도의 안무를 수행해야 하는 포지션이었기 때문에, 연습실이 따뜻하지 않으면 몸이 언 상태에서 연습하다가 크게 다칠 우려도 있었다. 그런데 그때 히터는 틀면 안 되니, 댄서들이 패딩을 입고 춤을 추라는 요구를 하셨는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그런 무리한 요구밖에 없었던 것인지 그때도 지금도 저는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함께 무대에 서는 그 어떤 배우도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었던 상황에서, 먼지가 많으니 물청소를 해 달라는 말을 꼭 스태프들이 인격적으로 모멸감이 들 정도로 소리를 치며 해야 하는 걸까? 그렇게 소리를 치면서 청소를 요구했어야 할 만큼 스태프들이 무대 관리를 소홀히 해서 쾌적하지 못한 극장 컨디션을 만들어놨다면, 왜 함께 공연을 올리는 다른 배우들의 컴플레인은 단 한 번도 없었을까”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A씨는 “개인적으로는 해당 배우가 어떤 이유에서 저를 싫어했는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만, 제작사에 저와는 같이 일하지 못하겠다고 말씀을 하셨다고 들었다. 그리고 저는 공연이 종료되기 전 제 의지와 무관하게 일을 그만두게 되었고, 프리랜서로 일하던 저는 한순간에 일자리를 잃게 되어 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처럼 스태프들의 증언글이 이어지는 가운데, 옥주현을 옹호하는 반박 입장도 존재한다. 뮤지컬 스태프라고 밝힌 누리꾼 B씨는 ‘꼭 말해야겠습니다, 옥주현 인성’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며 “스태프와 배우는 동등한 입장이며 같이 공연을 만들어간다”, “‘황태자 루돌프’ 때의 대부분의 스태프는 지금까지도 같이 작업하고 배우들과 소통한 지 10년이 넘는 스태프들이 많다, 한마디로 가족 같은 분위기”라고 반박했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댓글 19댓글쓰기
리더111 2022-06-27 (월) 16:16
가... 족같은 분위기 겠지 ~~
추천 0
신미래 2022-06-27 (월) 16:21
이거 반박 기사도 났던데 그 기사보면 A씨는 외주 프로듀서고 이 A가 완전 쓰레기였다고 함. 만만한 댄서들한테는 반말찍찍하고 막대했다고 하던데. 갑질 장난 아니었다고...
추천 0
범죄율제로까… 2022-06-27 (월) 16:27
마녀사냥이려나
추천 0
고라니꿈 2022-06-27 (월) 16:32
적을 많이 만들면 피곤하지
추천 0
옹느랑 2022-06-27 (월) 16:36
실력도 인정 못받는데 인성까지...
추천 0
우릉이 2022-06-27 (월) 16:54
옥주현을 좋아하진않지만..
너무 사람 한명 죽일때까지 안좋은 부분만 찾아내서
사람하나 매장시킬려고하는게 참... 씁쓸해서 한마디 하자면

A씨는 먼저 “배우가 본인과 직접 대면해 연기해야 하는 배우들의 캐스팅에 관여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배우의 영역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현실에서 회사에서 협업할 때도 본인이 일하기 편한 사람을 찾아서 일을 맡기기 마련인데..
본인이 저런거 관여하는 직책이 아니더라도
저번에 XX괜찮던데 이번에도 거기 어떻습니까? 정도 의견 말하는거
현실에서도 충분히 많고
아무도 문제 삼지 않는데

배우처럼 연기로 감정을 드러내야하는 직업에서는
이런 부분에서 케미가 잘 맞는 상대 배우가 당연히 있을거고
"강요"를 하면 문제겠지만..
"난 XX랑 하는게 연기하기 편하더라" 정도의 추천은 충분히 가능한 부분 아닌가..

솔직히 이거 안하는 사람이 있을까..?;;
그렇게치면 강호동, 유재석 등등 전부 본인 라인 사람 챙기고
오디션 최종 선발에서 상대 배우의 입김이 들어가는 경우 정말 많을텐데..


저번에 라디오스타에서 옥주현 발언도 찾아내서 안좋게 까이던데..
그 내용을 보면 옥주현이 직접가서
AA, BB, CC 뽑아! 이런 것도 아니고...
감독이 찾아가서 배우들리스트 보여주고
누구누구 뽑을지 같이 의논한 것 같더만..
이게 그렇게 까지 까일 일인가....

유재석, 강호동등에게는 이런 논란 없고
옥주현에게만 이러는건
평상시에 쌓아온 이미지의 차이일지..
참..
추천 0
     
       
벌크베브 2022-06-28 (화) 07:51
@우릉이

유재석 강호동 다 자기 라인이 있는데 이걸 예능할때 관여를 한다고 해야하나 안한다고 해야하나...
추천 0
이순신장군 2022-06-27 (월) 17:13
인터넷 글을 둘다 의견들어봐야 되고 문제될경우 3자대면이 아니면 일단 둘리 배를 만지고 있겠습니다. ㅎㅎㅎ
추천 0
키엌키읔키엌 2022-06-27 (월) 21:08
뭔일이래 또 암튼 좋용한 날이 없어요 인터넷 샤끼들은 기냥
추천 0
고하늘 2022-06-28 (화) 02:06
한국방문할때, 옥주현 공연을 보고싶어서 예매하려고하면 매진되어서 볼 기회가 좀 처럼 없었는데... 정말 볼 기회가 없어질것 같다....
추천 0
벌크베브 2022-06-28 (화) 07:49
저인간 지가 못된짓해서 짤린 인간이란 소리도 있던데...
추천 0
헬메스 2022-06-28 (화) 16:14
양쪽 말 다 들어봐야 함.
추천 0
posmall 2022-06-28 (화) 19:47
예전 별명 옥주발
옛날 옛적
혈기가 끓어 아줌마를 봐도 서던 군인들이
20대초반 옥주발 때문에 욕설이 난무했다던...
추천 0
갑구 2022-07-01 (금) 08:29
그냥 옥주현이 미움받는 캐릭터인 것 같음
추천 0
구우울 2022-07-01 (금) 10:25
핑클맴버면접 볼때 옥주현이 심사위원에 있었다는 이야기 듣고

좀 그르네 싶었슴

활동할때도 고음이 먼가 막힌듯한 소리고 비쥬얼이 좋은것도 아니었고

열등 의식이 있었나
추천 0
별꼬리 2022-07-01 (금) 14:56
졸못생이 성형하더니 진짜 미인인줄 기고만장하더니 ㅋㅋ
추천 0
듀포른 2022-07-01 (금) 19:03
일단은 중립 기어 박아야지.. 다른 스태프 증언 더 나오는걸 봐야 할듯.. 악의적인 스태프 한명의 말만 들을수 도 없고..
추천 0
듀포른 2022-07-01 (금) 19:04
미리 나서서 선동 당해서 맨날 악플 쳐 달면서 악플러가 어쩌구 저쩌구 떠들어 대는 네티즌들은

일단은 성급하게 비난 댓글 달다간 자신이 바로 그 악플러가 되는 것이여..
추천 0
nervous 2022-07-02 (토) 23:45
지각 밥먹듯이 하는것들중 정상인은 없음
추천 0
이미지
0 / 1000
   

OT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일반]  [필독] OTT/방송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휴대폰상담]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휴대폰 변경하고 오징어장패드 득하자!! 렛츠폰
5820 [일반]  '우영우' 종영까지 단 2회…박은빈→주종혁, 찬란한 제주도 비하인드 컷  이미지 마운드 07:31 2 71
5819 [일반]  "노예 된 느낌" 트루디, ♥이대은 결혼 8개월 차 각방 생활 ('차차차')  이미지 마운드 07:28 2 81
5818 [일반]  악역배우들이 다음 드라마에서 착한배역을 맡게되면 받는 의심들  이미지 PzGren 03:43 2 109
5817 [일반]  새 드라마에서 쇼트트랙 선수로 나오는 이유미  이미지 낚시광 08-15 6 223
5816 [지상파]  로봇이 아니야 몰아보기 2017.youtube  용왕 08-15 5 90
5815 [종편]  힘쎈여자 도봉순.youtube  용왕 08-15 6 96
5814 [지상파]  빅마우스 1-6화 한 방에 몰아보기.youtube  용왕 08-15 6 81
5813 [일반]  '환승연애2' 숙소 상태가 왜 이래?…'너무 더럽다' 불쾌한 시청자들  이미지 마운드 08-15 7 210
5812 [일반]  스위트홈 시즌2,3 출연 확정된 배우들  (1) 이미지 낚시광 08-15 6 276
5811 [감상평]  지구오락실.★★★★★  (1) 천재미남 08-15 6 227
5810 [케이블]  <벌거벗은 한국사> 광복이후에도 조선인들을 괴롭힌 일본인들  이미지 PzGren 08-15 5 174
5809 [일반]  ‘나는 솔로’ 9기 옥순, 광수 MBTI까지 알고 있네…“인스타는 없어”  이미지 마운드 08-15 8 229
5808 [지상파]  '집사부일체' 이정재X정우성, '23년 찐우정' 인증…"평생 벗이자 영원한 동반자"  이미지 마운드 08-15 8 189
5807 [감상평]  '모범가족' 감상 후기  (4) 이미지 춥춥춥 08-15 11 1669
5806 [일반]  넷플릭스에서 공개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본 영화 10편  (4) 이미지 낚시광 08-15 12 2155
5805 [애플TV]  '어둠의 나날' - SEE — 시즌 3 공식 예고편 | Apple TV+  PzGren 08-15 8 180
5804 [일반]  [미스터 션샤인] 고애신X구동매의 대화  (1) 이미지 PzGren 08-15 9 301
5803 [일반]  지구오락실 답사팀 기준 태국 맛집 1위  (3) 이미지 PzGren 08-14 10 1566
5802 [애플TV]  블랙버드 (실화 기반 미드는 항상 옳다)  (1) 이미지 칭찬해 08-14 14 1391
5801 [웨이브]  코미디 드라마 위기의 X 권상우  친절한석이 08-14 7 332
5800 [일반]  드라마 빅마우스 시청률 추이  (11) 이미지 낚시광 08-14 15 2433
5799 [일반]  ebs 추억의 어린이 드라마 "깡순이"  (1) 이미지 낚시광 08-14 9 228
5798 [일반]  소녀시대 써니 "이수만, 삼촌이라 안 불러…교류 거의 無" (아형)  (1) 이미지 마운드 08-14 16 1872
5797 [일반]  아침드라마임에도 겁나 설레고 인기 많았던 드라마  (6) 이미지 낚시광 08-14 22 2039
5796 [감상평]  우영우, 결국 캐릭터의 문제… ★★★☆☆ [자필]  (20) 무당왕이될테… 08-14 15 1747
5795 [넷플릭스]  환혼 여기 배경 어디인가요?.jpg  (2) 이미지 자이제는 08-14 9 330
5794 [일반]  ‘전참시’ 이정재의 책임감 “정우성을 가장 멋있게 찍는 감독이고파”  이미지 마운드 08-14 12 180
5793 [일반]  "초심 이미 글러"→"멤버들 꼴뵈기 싫고‥" 소녀시대, '매운맛' 입담 ('아형')  이미지 마운드 08-14 11 395
5792 [일반]  화성연쇄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OCN 드라마 <터널>  이미지 PzGren 08-14 10 432
5791 [일반]  청춘 그 잡채 드라마, 내사랑팥쥐 (아역 이세영-박은빈)  이미지 PzGren 08-14 10 207
5790 [감상평]  와... 카터 감독 명존쎄 하고 싶네.. ★☆☆☆☆  (24) bimil5 08-14 22 2426
5789 [티빙]  개미가 타고 있어요 1-2화 리뷰  PzGren 08-13 10 270
5788 [일반]  오늘 놀면 뭐하니는 그냥 1회 때우기  (5) 락매냐 08-13 12 1458
5787 [일반]  ‘모범형사2’ 서장도 구워삶는 손현주X장승조, 강력2팀의 꼴통력  이미지 마운드 08-13 11 270
5786 [지상파]  외제 학용품 쓰면 따돌림 당하는 학교도 있던 90년대  친절한석이 08-13 8 246
5785 [추천]  금토드라마 화제성 1위인 오랜만에 재밌는 MBC드라마  (2) 이미지 커트앵글 08-13 16 1816
5784 [일반]  '오늘의 웹툰' 김세정, 김도훈 괴롭히는 웹툰 작가 응징  (1) 이미지 마운드 08-13 13 396
5783 [일반]  ‘나혼산’ 전현무, 화사 패션쇼 사진에 “앤 해서웨이가 더 긴장”  이미지 마운드 08-13 16 3144
5782 [감상평]  주咒, Incantation (스포) ★★★☆☆  Gecko 08-13 11 336
5781 [일반]  [낭만닥터김사부2] 에서 케미 좋았던 안효섭, 이성경  (1) 이미지 PzGren 08-13 12 2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코스프레
유머
주식
인플
M게임
음식
컴퓨터
연예인
고민
베스트
키덜트
감상평
캠핑
시사
자동차
게임
자유
동물
사회
상담실
[보험] 운전자 보험 가입! (2) [법률] 의료소송 관련 문의.. 이게 승소가 가능할까요?.. [렌탈] 냉온 정수기 렌탈 상담신청합니다. (2) [휴대폰] sk기변 아이폰se3 128기가, 아이폰 13미니 128기가 [인터넷] KT + TV 설치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