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회원
  • 게임
  • 유머
  • 자동차
  • 영화
  • 정보
  • 컴퓨터
  • 동물
  • 시사
  • 연예
  • 사회
   
[건강]

남성의 올바른 소변 자세.jpg

글쓴이 : 뚝형 날짜 : 2021-04-20 (화) 10:41 조회 : 15190 추천 : 66    



뚝형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Aveeno 2021-04-21 (수) 09:24 추천 28 반대 3
언제부턴가 앉아서 소변보는게 옳다는 식으로 미디어에서 몰아가고 있는데, 사람도 동물이고 동물은 타고난대로 행동해야 몸이 건강합니다. 남성이 서서 소변보는게 본능이라면 그 본능을 따라야 병이 없어요. 오랫동안 이렇게 진화해왔는데 단 몇년만에 바꾸면 병이 안나겠습니까. 서서보면 소변 튄다고 앉아서 보라는데, 핵심은 소변을 본 후 '뒤처리'이지, 서서 소변보는 자세가 아님

서서 소변을 본 후 휴지 한 두장 떼서 혹시나 소변 묻은 곳 있으면 닦아주고 나오고, 주기적으로 청소만 잘하면 됨. 앉아서 소변본다고 청소 안하는거 아니잖아요
ForAiur 2021-04-20 (화) 12:06
마지막 표정 너무 스윗 하네
댕동댕 2021-04-21 (수) 02:19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점 잔뇨감도 빈번해지는 거 같습니다.
Aveeno 2021-04-21 (수) 09:2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언제부턴가 앉아서 소변보는게 옳다는 식으로 미디어에서 몰아가고 있는데, 사람도 동물이고 동물은 타고난대로 행동해야 몸이 건강합니다. 남성이 서서 소변보는게 본능이라면 그 본능을 따라야 병이 없어요. 오랫동안 이렇게 진화해왔는데 단 몇년만에 바꾸면 병이 안나겠습니까. 서서보면 소변 튄다고 앉아서 보라는데, 핵심은 소변을 본 후 '뒤처리'이지, 서서 소변보는 자세가 아님

서서 소변을 본 후 휴지 한 두장 떼서 혹시나 소변 묻은 곳 있으면 닦아주고 나오고, 주기적으로 청소만 잘하면 됨. 앉아서 소변본다고 청소 안하는거 아니잖아요
     
       
우욱대장 2021-04-23 (금) 04:46
미디어에서 몰아가는건 본적이 없고 커뮤니티에서 몰아가는 식은 본거 같네요.
     
       
고집이센아이 2021-04-24 (토) 04:51
그럼 화장실 청소를 주로 하는 사람 의견에 따르면 되겠네요.
fourplay 2021-04-21 (수) 10:34
지하니 2021-04-22 (목) 08:45
저렇게 길다고....?
     
       
yongeeee 2021-04-23 (금) 10:12
정말 나빼고 다 저렇다고??
llliilili 2021-04-22 (목) 22:36
의미없다
휴일없는공돌… 2021-04-23 (금) 01:19
쥬지가 많이 기네....
yesimmad 2021-04-23 (금) 07:31
허허 대물이로구만.
Ahmu 2021-04-23 (금) 07:32
요도관이 휘면 배출이 안된다는 소리도 그럴 듯하지만 사실 말이 안됩니다. 웃긴 게 파이프가 휘어서 배출이 인된다면 파이프를 자르면 짧아져서... 응?

실제로는 앉아서 보면 방광이 눌려 소변 배출압이 높아져 잔뇨를 줄이기 더 좋다고 말하는 비뇨기과 의사도 있습니다. 잔뇨가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 비교해 보세요. 어느 쪽이 많이 생기는지.

게다가... 한마디로 내 요도 건강을 위해 욕실 안이 소변 방울로 범벅이 되어도 상관 없다는 이기적인 소리죠.
물론 화장실이 대소변만 보는 곳이거나 입식 소변기가 설치된 곳이면 상관 없습니다.
그러나 일반 가정의 화장실은 욕실 겸용이고 가정 내 위생 용품들 상당수가 있는 곳입니다. 게다가 남자 혼자 쓰나요?

함께 지내는 여성 가족이 있다면, 특히 딸이 있다면 저런 소리 안할 것 같은데 말이죠. 외동 시대가 되어서 그런가 여성이나 남성에 대한 배려나 이해가 말라버린 거 같아요.

패미나찌들이 헛소리 하는 것도 그렇죠. 남성 오빠나 동생이 있고 우애가 있는 일반적인 가정에서 자란 여성이라면 절대 남성들 군 문제에 대해 그런 개소리를 하거나 남성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취급하는 괴이한 행동을 하지 않을 겁니다.

그럼데 남혐들 개소리 하는 거에 비하면 서서 쌀 권리를 주장하는 남성들의 소박한 항변은 이기적이라고 할 수도 없겠네요. 응?
     
       
cyberdog 2021-04-23 (금) 12:06
항상 서서 싸고 나서 샤워기로 청소 합니다
          
            
dfef34 2021-04-23 (금) 20:21
큰거 쌀따는요?
               
                 
cyberdog 2021-04-24 (토) 23:34
님 하는거처럼요
     
       
수철수철 2021-04-23 (금) 12:25
뭔 헛소리를 길게도 써놨음, 당연히 건강이 우선이지.

반대로 화장실 더러워진다고 가족의 건강은 신경도 안쓰는 사람이 이기적 아닙니까?

화장실 청소하면 그만이지만 몸은 망가지면 다시 안돌아옵니다.
          
            
Ahmu 2021-04-23 (금) 13:07
어디가 헛소리라는 거죠? 앉아 쏴가 남성에게 안좋다는 과학적 근거가 있다고 믿으시나본데 믿음으로 타인의 말을 헛소리라고 함부로 말하면 안되죠.
발제글의 짤 역시 의사 한 사람의 주장이지 과학적으로 검증된 거랍니까? 

몸이 망가진다는 망상 보다 다른 의사의 반론이나 다른 의견은 찾아 보지도 않고 눈에 보이는 보고 싶은 것만 믿으면서 타인의 말을 헛소리로 치부하는 태도나 고치시죠.

그리고 착각들 하는 게 발제글의 짤도 잔뇨를 줄이는 것에 대해 말했지 남성기 건강에 대해 말한 것이 아닙니다. 잔뇨 줄이는 데에도 앉아쏴가 더 유리하단 비뇨기과 의사 말도 있어 논쟁의 여지가 있는 것이구요.

그렇다면 변기 물방울이 욕실 사방에 튀게 하는 서서 쏴 보다 앉아 쏴가 더 낫다는 단순한 사실이 이해가 안되요? 앉아 쏘면 남성의 정체성이 사라지기라도 한답니까?
               
                 
성수동김씨 2021-04-23 (금) 17:27
아니 뭘 어케 싸면 변기 물방울이 욕실 사방에 튀나요???
그건 그냥 변기뚜껑 닫아놓고 물 내리면 해결되는거 아니었나요?
깔끔 좀 더 떨어보자면 샤워기 가지고 주변에 가볍게 뿌려서 물청소를 해주면 되는걸로 아는데?
                    
                      
Ahmu 2021-04-23 (금) 22:22
변기에 소변이 묻는 게 아니라 소변이 미세한 방울로 튀어 올라 욕실 여기저기에 흩어지는 걸 말하는 겁니다.

물론 다른 사람의 장 속에 있던 미세한 떵가루도 방귀냄새로 맡고 사는 게 사람 사는 거지만 세상이 변했잖아요?

내라카이님 지적에 여기에 답하는데 저 개인의 경우 비뇨기과 의사의 권유를 받고 오히려 서서 쏴 보다 앉아 쏴가 잔뇨가 적더군요. 물론 두 경우 모두 짤의 의사가 말한 것처럼 잔뇨를 없애기 위한 행동(?)도 해주구요.
그러나 제 개인의 경험이 절대적이라고 말하고 싶진 않네요. 

그리고 앉아 쏴는 문화인이고 서서쏴는 야만인이라는 흑백논리는 저도 반대합니다. 어차피 인생 케바케고 국룰 같은 건 없으니까요.
문화인이라서가 아니라 다른 사람 간의 배려라고 하는 게 맞을 지도 모르죠.

남자들이 변기 커버 올려 넣고 소변 보는 것 때문에 여성들이 짜증내는 사례를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 예전엔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예전에 우리 집에서 서서쏴 하는 아들내미가 변기 커버를 올려 놓은 걸 모르고 변기에 앉았다가 미끄덩 한 당황한 일을 겪고 보니 여성들의 그 짜증이 이해가 되더군요. ㅋㅋ

다름은 아주 사소한 것에서부터 차이를 만들고 간극을 만듭니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한국 문화는 남성들이 이런 차이에 무디고 무심하게 한 것도 사실이죠.

이게 예전에 실외 화장실이었다면 전혀 문제가 안되었을 일인데 한국의 주거환경이 변하면서 사람의 행동이 따라가지 못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조이쿨 2021-04-28 (수) 00:00
소변의 미세한 방울이 튀어올라 욕실 여기저기 흩어지는걸 고려할거면,
똥싸고 물내리기전 변기 뚜껑닫는것부터 전 국민에게 인지시키는게 먼저입니다.
이건 여러차례에 걸쳐 방송을 비롯한 미디어에 걸쳐서 나온 내용이기도 하구요.
     
       
내라카이 2021-04-23 (금) 19:54
나이 들어가면서 잔뇨 문제가 점점 생기는데 앉아서 저도 눠봤어요. 여기서 하도 그게 배려고 화장실 청결에도 좋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그런데 다 누고 일어나다가 조금씩 나오더라구요. 덕분에 몇번 팬티를 적셨어요.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그래서 도로 서서 누고 있습니다. 다행히 저희집에는 그걸로 뭐라하는 여성이 없어서 큰 마찰은 없어요. 여기서 많이들, 특히 결혼한 남자분들과 여자분들이 그렇게 앉아서 누는게 문화인의 마땅한 선택인 것인 마냥 댓글에서 강력하게 주장하시길래 저도 시도해봤던겁니다.

정리하자면, 당연히 개인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저는 나이가 들면서 앉아서 누니까 잔뇨가 제법 남더라 입니다.
꼬미고 2021-04-23 (금) 07:34
몬말이야 이게 앉아서 소변보는 남자들이 있어??
비비피피 2021-04-23 (금) 12:45
혹시 스쿼트 자세처럼 무릎굽히고 보시는분 계신가요???
가오갤라쿤 2021-04-24 (토) 01:34
자유 상상이 이렇게 ㅄ 같습니다 여러분 대변보는데 소변 안나와? ㅋㅋㅋㅋㅋㅋㅋ 어디서 구라질이야...
뿡이 2021-04-24 (토) 13:08
방송 나와서 원장이란 사람이 저런 헛소리 하는게 국민 바보로 만드겁니다. 그냥 앉아서 보나 서서보나 마지막에 괄약근 한번 조이고 털어내면 됩니다.
노다치 2021-04-24 (토) 13:12
저건 개소리. 그리고 서서 아무리 조준을 잘해서 싼다고 해도 오줌은 사방으로 튀게 되어 있다.
못 믿겠으면 아랫도리를 전부 벗고 한 번 싸 봐라. 너 다리에 오줌 국물이 튄다는 걸 바로 알 것이다.
그리고 방광염이나 전립선염을 예방하려면 잔뇨 처리를 잘해라. 즉, 좃대가리를 휴지에 감싸고 졸라 털어줘라.
고맙습니다 2021-04-24 (토) 19:43
요강을 들어라..
앉아 싸든, 한 손으로 요강을 쥐고 누든.^^
ㅇㅅㅎㅌ 2021-04-25 (일) 12:51
비뇨기과협회 회장의 말은 또 다른게 앉아서 보는게 더 좋다는 의견도 있죠.
똥 눌때 소변도 나오는데 앉아서 소변 못 본다는 소리는 좀...
고맙습니다 2021-04-25 (일) 14:02
한국 남자들의 소변 보기, 난 오늘도
[김찬곤의 말과 풍경 19] 엄성민의 ‘세심한 배려’

[오마이뉴스 김찬곤 기자]

앉는 것은 10전짜리, 서는 것은 5전짜리
 
'고정 관념'에 대한 수업을 하다
집에서 남자의 소변 보기에 대해 말한 적이 있다.

나는 앉아서 일을 본다고 했다.
그것이 편하고, 오줌이 밖으로 안 튀니
화장실도 깨끗하다고 했다.

또 독일에서는 유치원부터 남자아이에게
앉아서 누는 것을 가르친다고 했다.

우리나라 유치원에서도 앉아서 일 보기를
가르치는 곳이 꽤 있다.
몽골, 네팔, 방글라데시, 인도, 이집트나 이란을
비롯하여 이슬람 문화권 남자들은 앉아서 오줌을 눈다.

함경남도 함흥에는
'앉는 것은 10전짜리, 서는 것은 5전짜리'란 말까지 있다.
이런 정보를 들려주면서 남학생들의 눈빛을 살폈다.


'아무 반응이 없다!'


수긍도 부정도, 놀라움도 뜻밖의 눈빛도 읽을 수 없었다.
여학생들도 마찬가지였다.
민망해서 그럴까, 하는 생각도 해 보았는데
그도 아니었다.

내 짐작으로는 '아무 생각'이 없는 것 같았다.
물론 같은 남자라 하더라도 민망한 주제이기에
앉아서 누는 사람이 있느냐고 묻지는 않았다.

(이하 생략)
고맙습니다 2021-04-25 (일) 14:17
K대학교 1학년 엄○○ 作
제목은 ㅡ 세심한 배려 ㅡ입니다.

잠에서 깼다.
오줌이 마렵다.
방에서 나와 화장실로 간다.
가족들이 다 자고 있다.

난 오줌을 싼다.
쪼르르르르르르
시끄럽다.
엄마 아빠가 뒤적인다.

나의 오줌은 물이 아닌 벽으로 향한다.
소리가 작아진다.
곧 조용해진다.
다들 다시 깊게 잠이 든다.

난 오늘도 세심한 배려를 한다.



p.s
제가 이 글을 읽고 느낀 중요한 사실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조심한다는 거에요.
평소.. 청결이야 둘째치고...
오도득 2021-04-26 (월) 23:18
기마자세로 보세요.
허벅지 운동도되고 고추도 안구부러지고 소변튀는것도 적어져요
봉이긴선달 2021-04-27 (화) 15:03
근데 결혼하고 10년동안 서서 쐈는데 화장실에 늘 찌린내가 났음. 1년쯤 전부터 앉아서 쏘고있는데 찌린내가 안남.
서서 쏘면 눈에 잘 안보여서 그렇지 주변으로 튀긴 많이 튐.
   

정보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정보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7
[비밀상점]  [이토회원단독] 3채널 송가인 블랙박스 싹찍어 라이트 3종 특가행사 (562) 메디프론디비티
2898 [일반]  한국 남자 9명 중 1명, 한평생 총각으로 산다 (6) 스샷첨부 posmall 05-14 6 737
2897 [건강]  '땀 송글' 중강도 운동해야 살 빠지고 혈압 낮아진다 스샷첨부 posmall 05-14 4 379
2896 [PC]  폰/테블릿/맥 등 윈도우 없이도 그림판 사용하기 스샷첨부 wide22 05-14 6 173
2895 [생활]  드루이드 본부 근황 - 드루이드 입문서 사전 주문 스샷첨부 뚜껑 05-14 7 255
2894 [건강]  청결한 치아를 위한 올바른 칫솔 사용법.jpg (3) 스샷첨부 뚝형 05-14 11 1189
2893 [역사]  전통 신발 DOCUMENTARY prisen 05-14 8 587
2892 [역사]  개 日本 태평양 전쟁 몰아보기 YTN 토크멘터리 전쟁사 prisen 05-14 10 305
2891 [경제]  반도체 패권전쟁에 10년간 510조…정부는 세제혜택 타이리온 05-13 9 377
2890 [생활]  구형 위니아 딤채 냉장고 화재(불) 빈발, 리콜 prisen 05-13 8 453
2889 [일반]  게이트맨샵 경품 응모 이벤트 (1) 스샷첨부 봉자코 05-13 9 558
2888 [생활]  안전‧표시기준 위반 132개 생활화학제품 제조금지 등 조치 스샷첨부 기후위기 05-13 8 187
2887 [일반]  [ㅇㅈㅎ회계 무료강의]혹시 회계공부하시거나 공무원 준비하시는 분들 도움되라고 올… 스샷첨부 꼬마똥 05-13 8 379
2886 [역사]  1024년과 1038년 경주 지진 / KBS 역사 prisen 05-12 8 635
2885 [취미]  카카오티비 오리지널 프로그램 모음 (스압주의) (1) 스샷첨부 passo 05-12 11 1370
2884 [PC]  USB3.0-4.0 (4)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12 10 2150
2883 [음식]  아이스크림 + 과자 꿀조합 (11) 스샷첨부 fourplay 05-12 16 3375
2882 [경제]  국가별 연구개발비 현황 - 시각화 (8) 스샷첨부 삶과죽음의경… 05-12 14 1810
2881 [경제]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 경제활동 내역 ( 2020 년 결산치 ) 스샷첨부 삶과죽음의경… 05-12 7 226
2880 [건강]  과로사의 90%는 혈관 때문입니다..jpg (13) 스샷첨부 만두맨 05-12 26 5927
2879 [역사]  가야(伽耶) 여전사(여군) / KBS Documentary prisen 05-11 11 2132
2878 [건강]  건강에 좋은 야채 관련 뮤직비디오 ( 참조: 노라조 ) (1) 트라이얼 05-11 10 361
2877 [생활]  잔류농약 제거에 가장 좋은 방법은? 물 vs 베이킹소다 vs 식초 vs 소금 (13) 스샷첨부 란트하우젠 05-10 32 4556
2876 [생활]  인과성 근거 불충분으로 보상 제외된 중증 환자 의료비 지원 추진 (1) 스샷첨부 기후위기 05-10 11 889
2875 [일반]  5월 종합소득세 신고시 자료 다운방법 (13) 스샷첨부 미채러미 05-10 25 4462
2874 [일반]  13일 부터 면허 없이 퀵보드 타면 벌금 10만원 입니다. (18) 휴일없는공돌… 05-10 19 3235
2873 [모바일]  태블릿으로 PC 원격지원 안드로이드 초간단 (10) 로큰롤코끼리 05-09 15 4479
2872 [모바일]  스마트폰 CPL필터 알리익스프레스 3천원짜리 로큰롤코끼리 05-09 8 1342
2871 [취미]  사진작가 Denis Cherim 절묘한 순간의 사진들 (10) 스샷첨부 fourplay 05-09 39 6247
2870 [역사]  원자폭탄 투하와 일본의 항복 ㅣ 뉴스멘터리 전쟁과 사람 / YTN2 prisen 05-09 8 669
2869 [일반]  눈의 노화를 예방하는 생활습관 .GIF (1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5-08 44 10392
2868 [일반]  개·고양이는 색맹, 노랑·파랑 두 가지 색만 인식 ,,, (1) 스샷첨부 yohji 05-08 14 2677
2867 [역사]  中國이 빡치게 해서 『 한국 전통 문화 DOCUMENTARY 』 모았습니다. (7) prisen 05-07 36 5985
2866 [역사]  청주시 오송읍 마한시대 역사 유적 (1) prisen 05-07 8 1365
2865 [모바일]  애플, iOS 14.5.1, iPadOS 14.5.1, watchOS 7.4.1 업데이트 긴급 배포 상숙달림이 05-07 8 1160
2864 [과학]  궁극의 교통수단, UAM(Urban Air Mobility) (2)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07 12 1906
2863 [경제]  1923년 독일의 초인플레이션이 발생한 이유 (3) 스샷첨부 ehdals 05-07 18 4642
2862 [건강]  걷기, 운동 효과 높이는 법 4가지 (11) 스샷첨부 행복Haji 05-06 21 7497
2861 [생활]  드루이드 본부 근황 - 식물용 LED에 관한 TMI (3) 스샷첨부 뚜껑 05-06 43 3915
2860 [생활]  드루이드 본부 근황 - 어린이날은 바나나가 자란다 (11) 스샷첨부 뚜껑 05-06 33 3750
2859 [추천사이트]  바탕화면 모음,다운로드 (1) 스샷첨부 우욱대장 05-05 10 1780
2858 [PC]  Chrome 90은 AV1 인코더와 새로운 증강 현실 API를 제공합니다.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05 10 968
2857 [상식]  집에서 가장 더럽다는 ‘리모컨’ 청소 어떻게 할까? (15) 스샷첨부 행복Haji 05-05 10 3724
2856 [건강]  중년 남성, 운동하면 활력 치솟는 이유 (14) 스샷첨부 행복Haji 05-05 22 9511
2855 [모바일]  애플, iOS 14.5.1 업데이트 배포.. 앱 추적 투명성 버그 수정 (2)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05 8 691
2854 [모바일]  삼성 '갤럭시Z 플립3' 최종 디자인 이런 모습? (3)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05 10 1988
2853 [건강]  얀센백신 혈전에 관한 미국 연구 발표자료 (1) 레이디버그 05-05 8 664
2852 [건강]  토막잠 자면 조기 사망 위험 2배 (6) 스샷첨부 마발이 05-05 15 5139
2851 [일반]  EXCEL 단축키, 함수모음 2021 ver (by Menual.Maker) (50) 스샷첨부 메모킹 05-05 141 5219
2850 [음식]  2020년 가장 많이 팔린 과자 (5) 스샷첨부 fourplay 05-05 9 2777
2849 [생활]  20대가 쓰기 좋은 체크카드 추천 (2) 스샷첨부 fourplay 05-05 7 18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