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안세영, 그랜드슬램 향해 ‘낭만 스매시’ 날린다

rank 해류뭄해리 2024-07-10 (수) 21:15 조회 : 185 추천 : 10    
[파리 2024, 우리가 간다] 안세영이 지난 6월25일 오후 충북 진천 대한체육회 진천선수촌 오륜관에서 열린 2024 파리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모의 경기에서 상대 서브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타고난 재능, 포기하지 않는 집념, 반드시 넘어야 하는 숙적.

부모로부터 부여받은 재능과 피나는 노력을 바탕으로 결승에서 맞수를 만나 끝내 승리하는 드라마가 파리올림픽에서 펼쳐질 수도 있다.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세계 1위, 금메달을 노리고 출전하는 안세영이 이 서사의 주인공이다.

“파리에서 낭만 있게 끝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안세영은 올림픽 출전 각오를 묻는 말에 낭만이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긴장된 표정으로 “좋은 성적”, “금메달” 등을 언급하는 보통 선수들의 모습과는 달랐다. 그는 “트레이너 선생님이 부상 당한 저를 일깨워주기 위해서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며 “항상 운동할 때 설레기 시작하고, 운동이 끝났을 때 정말 잘 끝냈다고 생각이 들면 그 하루도 낭만 있게 잘 산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큰 대회를 앞두고 필요한 건 기교나 기술이 아니라, 긍정적인 마음가짐이라는 것을 그는 알고 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배드민턴 동호인인 아버지를 따라 라켓을 잡은 안세영은 일찌감치 국내에선 적수가 없었다. 복싱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아버지를 닮아서인지 체력 부담이 극심한 상황에서도 자신을 한계까지 밀어붙여 경기를 따낸다. 배드민턴 국가대표 코치진 중 한 명은 “여자 단식에서 선수가 코트에서 뛰는 거리가 10㎞에 육박한다. 그래서 경기 후반부는 무조건 체력 싸움이다. 세영이는 이 부분에서 탁월하다”고 귀띔했다.

지난해 10월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숙적 천위페이(중국)를 만나 승리한 결승전이 대표적인 사례다. 천위페이는 1∼2세트에서 안세영과 치열한 접전을 벌였지만, 마지막 3세트에서 체력이 떨어지면서 속절없이 무너졌다. 그야말로 투혼이 만들어낸 승리였다.

다만,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얻은 무릎 부상은 한동안 안세영을 괴롭혔다. 1월 인도오픈에서는 허벅지 근육 부상까지 겹쳐 8강전을 기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전담 트레이너의 도움으로 꾸준히 재활하면서 올림픽 전초전 성격인 싱가포르오픈과 인도네시아오픈에서 결승까지 진출했다. 안세영은 싱가포르에서는 우승했고, 인도네시아에서는 천위페이에게 졌다. “두 대회를 통해 어떤 점을 더 보완해야 할지 알고 준비할 수 있게 됐어요. 천위페이 선수 또한 저와 붙고 싶었다고 (제게) 말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두 선수 간 대결은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주목받는 라이벌전으로 꼽힌다.

안세영이 지난 3월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입맞춤하고 있다.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대진표도 절묘하다. 안세영은 올림픽 랭킹 포인트에서 1위를 얻어 올림픽 1번 시드를, 천위페이는 2번 시드를 배정받았다. 두 선수는 결승전에서만 만난다. 2020 도쿄 대회(2021년 개최) 당시 배드민턴 선수 중 최연소 선수(19살)로 출전했던 안세영은 1번 시드였던 천위페이를 8강에서 만나 패했다. 3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안세영은 성장했고, 이제 강력한 올림픽 금메달 후보로 숙적과의 일전이 기다리고 있다.

안세영은 “최악의 상황들을 최악의 몸 상태로 뛰어넘었기 때문에 파리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몸 상태로 뛸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도 있다”고 했다. 그랜드슬램(올림픽·세계선수권대회·아시안게임·아시아선수권대회)의 가장 중요한 퍼즐인 올림픽 포디움만 남겨두고 있는 안세영. 한국 배드민턴 역사상 여자 단식 올림픽 금메달은 1996 애틀랜타 대회(방수현)가 마지막이었다. 안세영의 파리 복수혈전이 임박했다.

장필수 기자 [email protected] https://m.sports.naver.com/general/article/028/0002697562


댓글 1
댓글쓰기
rank삐악리리 2024-07-11 (목) 00:47
화이팅!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12-03 19
[비밀상점]  힘의원천 찐 페루산 블랙마카 1위!! 광동 맑은365 3박스 특가!! (85) 비밀상점
106262  (파리 올림픽) 북한도 파리 입성‥'철통 경호' 속 침묵  (2) rankpopzet 00:19 1 36
106261  (파리 올림픽) 선수단 본진 도착‥"이 한 몸 갈아보겠습니다"  (2) rankpopzet 00:18 1 36
106260  세계 탁구 랭킹 1위의 기술.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7-21 3 130
106259  15살의 마이크 타이슨 ㄷㄷㄷ  (31) 이미지 rank파지올리 07-21 53 9824
106258  (파리 올림픽) 사상 최초 '수상 개막식'‥'달라진 센강 풍경'  (2) rankpopzet 07-21 5 104
106257  (파리 올림픽) 선수단 본진 출국‥"공항에 제 사진 감사합니다"  (2) rankpopzet 07-21 6 67
106256  테니스 1991년~2024년 윔블던 챔피언  (1)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0 16 725
106255  엄홍길이 제일 힘들어 했다는 산.jpg  (15) 이미지 rank옴이요 07-20 43 7742
106254  골병으로 죽을 듯  (9) 이미지 rankimg4 07-20 32 6023
106253  중국 선수단만 특별 대우하는 파리 올림픽.jpg  rank미친강아지 07-20 9 201
106252  2024 파리 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 일정  (3) 이미지 rankfourplay 07-20 16 1272
106251  2024 파리 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 일정  (1) 이미지 rank천프로 07-20 14 621
106250  딸의 200억 가량의 우승상금을 탈세한 아빠  (17)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0 74 13956
106249  (파리 올림픽) 올림픽 개막까지 일주일‥'파리 시내에 철조망이?'  (2) rankpopzet 07-20 8 229
106248  (파리 올림픽) 파리에 등장한 '미니 선수촌'‥"시차 적응은 이틀 만에"  (2) rankpopzet 07-20 7 251
106247  파리 올림픽 중국 수영 대표팀이 받는 특별 대우  (5) 이미지 rankMERCY 07-19 21 2060
106246  중국 사회체육 시설  (5) 이미지 rankimg4 07-19 17 1779
106245  (파리 올림픽, 유도대표팀) '양손 가득 새긴 태극기'‥"하늘도 감동하지 않을까요?"  (2) rankpopzet 07-19 7 110
106244  (파리 올림픽, 체조) '2연속 메달 도전' 여서정 '아버지 여홍철의 걱정은?'  (2) rankpopzet 07-18 7 118
106243  (파리 올림픽) '수질 오염' 센강 논란‥'파리시장이 직접 수영'  (2) rankpopzet 07-18 8 178
106242  앞으로도 부끄럽지 않은 배구선수 이재영  (4) 이미지 rank노바디벗쥬 07-17 14 738
106241  2024 파리 올림픽 메달 예측.jpg  (16) 이미지 rank실장님 07-17 25 5676
106240  (파리 올림픽) '로봇과 대결 마친' 양궁 대표팀 "최대 라이벌은 우리"  (2) rankpopzet 07-17 7 144
106239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프턴) '인종차별 당한' 황희찬‥동료가 주먹으로 '응징'  (2) rankpopzet 07-17 7 146
106238  "학폭 인정할 바엔 배구 안 한다" 쌍둥이 이재영 은퇴 암시 [정보글]  (20)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7-16 38 7901
106237  여배 국대 유럽 전지훈련 소집 명단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7-16 7 139
106236  '2024 파리 패럴림픽대회' 선수단 미디어데이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6 6 94
106235  (파리 올림픽) 금메달 5개 목표‥패럴림픽 대표팀도 파리행 준비  (2) rankpopzet 07-16 7 113
106234  (파리 올림픽) BTS 진 성화 봉송‥D-11 코앞으로 다가온 파리 올림픽  (2) rankpopzet 07-16 7 102
106233  스미레, 패자조에서 부활할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5 7 118
106232  ‘안세영의 라이벌’ 천위페이 하나가 아니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5 6 114
106231  '올림픽 유산 활용의 좋은 사례' 2018평창기념재단 스키점프 어드벤처 행사 성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5 6 89
106230  제57회 대통령배 중고배구대회 일정 안내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7-15 6 95
106229  수영에서 잠영 거리가 제한된 이유  (26) 이미지 rankimg4 07-15 45 10694
106228  선수들이 말하는 도핑테스트 경험담.  (3) 이미지 rank에이아이 07-15 8 363
106227  시합전 몸풀기  (4) rankimg4 07-15 18 1949
106226  [GS칼텍스배 프로기전] 두 번째 4강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4 7 70
106225  (파리올림픽, 높이뛰기) '파리 전초전 3위' 우상혁‥'치열해진 메달 경쟁' (2024.07.13/뉴스데스크/MBC)  (2) rankpopzet 07-14 9 169
106224  K-필라테스 콘테스트 시니어부(60세이상) 대상 서정희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13 10 321
106223  한국 남자배구, 무려 32년만에 브라질에 승리  rank소망님 07-13 10 2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