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탑툰 채굴기정보 준비중

   
[농구]

네이마르까지 흉내…'커리 세리머니' 열풍

마운드 2022-08-17 (수) 04:52 조회 : 355 추천 : 12  
▲ 스테픈 커리 '잘 자 세리머니'가 농구계 안팎으로 인기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농구 선수를 반추하는 '입구'는 다양하다.

등 번호, 농구화, 시그니처 무브는 강렬하다. 도시, 별명, 숫자는 선명하다. 콤비 혹은 트리오 성원으로서 기억도 눅진하다.

23과 마이클 조던은 연관어다. 샥스와 빈스 카터도 마찬가지. 스카이 훅슛과 뱅크 샷, 크로스오버 드리블과 유로 스텝 하면 딱 떠오르는 별이 있다.

시애틀과 게리 페이튼은 어떤가. 뉴욕은 여전히 패트릭 유잉의 도시 같다. 하킴 올라주원의 토론토, 스카티 피펜의 포틀랜드 시절을 언급하는 목소리는 (거의) 없다. 휴스턴 시카고 색이 짙다.

해군제독, 휴먼 하이라이트 필름, 글라이드, 백인의 우상에는 반사적인 답이 나온다. 100 하면 떠오르는 윌트 체임벌린, 81을 제시할 때 샘솟는 코비 브라이언트도 있다.

73과 402 역시 상징적인 숫자다. 한 사람이 맴돈다. 말론 앤드 스톡턴, 런 티엠씨(RUN TMC), 팹 파이브(Fab 5)를 팬들은 여전히 기억한다.

세리머니도 그렇다. 농구를 기억하는 길목이다. 최근 스테픈 커리(34, 골든스테이트) 세리머니 반응이 뜨겁다. 일명 '잘 자(Night Night)' 셀러브레이션이다. 종목을 뛰어넘어 큰 인기를 누린다.

▲ 네이마르 ⓒ '클러치 포인트' 트위터 갈무리



네이마르(30, 파리 생제르맹)는 지난 14일(한국 시간) 몽펠리에와 리그앙 2라운드에서 멀티골을 뽑았다. 팀 5-2 완승에 일조했다.

세리머니가 눈길을 모았다. 2-1으로 앞선 후반 6분. 네이마르는 절묘한 다이빙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력 차, 경기 흐름을 고려할 때 사실상 쐐기포였다.

커리와 수년째 우정을 쌓은 축구계 슈퍼스타는 가지런히 모은 양손을 오른 뺨에 괴어 자는 시늉을 했다. 커리 트레이드마크인 잘 자 세리머니를 깜짝 선보였다.

커리는 전세를 뒤집는 외곽슛이나 쐐기포를 꽂으면 이 세리머니를 한다. '우리가 이겼으니 나는 자러 간다'는 의미다. 지난 시즌 파이널 MVP에 오를 때도 트로피를 안고 이 세리머니를 했다.

네이마르뿐 아니다. 우스만 뎀벨레(25, 바르셀로나)가 그보다 앞섰다. 지난달 26일 유벤투스와 친선전에서 선제골, 역전골을 뽑았는데 골문 가를 때마다 커리를 흉내냈다.

커리 역시 트위터에 뎀벨레 사진을 공유했다. "엄청난 움직임"이라며 파안대소했다. 미국을 넘어 유럽에까지 반향을 일으킨 분위기다.

미국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커리는 이 현상을 즐긴다. 반복되는 세리머니 흉내를 만끽하고 있다"면서 "결코 계획한 건 아니다. 다만 일이 그렇게 돼 가고 있다. 잘 자 세리머니가 빠르게 트렌드로 부상하는 흐름"이라고 짚었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축구 및 야구게시판이 새롭게 신설되었습니다.  eToLAND 05-31 1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9
[휴대폰상담]  좌표&성지보다 정직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오징어장패드는 덤!! 렛츠폰
102392 [기타]  정현, 이번엔 단식 출격한다...8일 개막 서울오픈 챌린저, 권순우는 불참  이미지 마운드 01:30 3 27
102391 [농구]  '역시 커리가 대세'...최고 클러치 슈터+최고PG+최고 퓨어 슈터 선정  이미지 마운드 01:26 3 27
102390 [격투기]  [UFC] 웰터급 길버트 번즈 : 함잣 치마예프가 다시 웰터로 돌아왔으면  이미지 대왕참치 10-06 6 35
102389 [격투기]  [UFC] 마이클 챈들러 : 찰스 올리베이라가 언더독이라는게 믿기지가 않음  이미지 대왕참치 10-06 6 34
102388 [농구]  속보 [자필]  도깨비 10-06 8 577
102387 [기타]  빙상계는 세계도 쓰레기들 편파발언징계  이미지 상숙달림이 10-06 8 124
102386 [기타]  베이징 편파판정 소신 발언한 최용구 심판, 1년 자격정지 중징계.news  욱낙이연0313 10-06 7 106
102385 [농구]  허리 통증 있는 앤써니 데이비스, 6일 피닉스전 쉬어간다  이미지 yohji 10-06 7 63
102384 [농구]  '문제아 또 사고 쳤다' GSW 그린, 연습 도중 풀에게 폭행 가해,,  (1) 이미지 yohji 10-06 9 192
102383 [농구]  "아직 다 못 보여줬다" 자이언의 넘치는 자신감 ,,  이미지 yohji 10-06 7 80
102382 [기타]  남자탁구, 세계선수권 8강행…여자는 16강 탈락  이미지 마운드 10-06 10 67
102381 [농구]  아직 데뷔도 안 했는데…벌써 NBA 충격에 빠트린 프랑스 대형 유망주  이미지 마운드 10-06 13 653
102380 [기타]  한국 특유의 리액션으로 초대박난 코리아오픈 테니스.jpg  (1) 순환고리 10-06 11 186
102379 [골프]  "사랑했고 미워했던 골프, 그만둡니다"..필드 떠나는 최나연  이미지 마운드 10-06 12 197
102378 [배구]  ‘드래프트 폭탄’ 학교폭력 전력…터질까 말까 노심초사  이미지 마운드 10-06 13 139
102377 [농구]  [NBA] 역대 득점 2위 르브론 제임스 “압둘 자바와 아무런 친분 없다”  이미지 마운드 10-06 10 112
102376 [농구]  “23억 달러 넘을 것” 피닉스, 역대 최고액에 매각될까?  이미지 yohji 10-06 8 125
102375 [격투기]  [UFC] 데이비슨 피게레도 vs 브랜든 모레노 4차전 on UFC283  (1) 이미지 대왕참치 10-05 10 93
102374 [격투기]  [UFC]보 닉칼 : 모두들 '함잣 치마예프'가 무적이라고 생각하는데, 난 그리 생각안함  이미지 대왕참치 10-05 10 101
102373 [격투기]  [UFC]마이클 챈들러 : 신인 '보 닉칼'에게 전하는 조언  이미지 대왕참치 10-05 10 87
102372 [격투기]  맥그리거 "올리베이라가 마카체프에게 손쉽게 승리" 예상  이미지 마운드 10-05 12 103
102371 [농구]  레이커스, 올해도 '틀렸다'...제임스, 4득점, 웨스트브룩 5득점, 새크라멘토에 30점 차 대패  이미지 마운드 10-05 11 179
102370 [농구]  단장들이 전망한 2022-2023시즌 “MVP 돈치치, 우승은 밀워키”  이미지 yohji 10-05 10 111
102369 [배구]  학교폭력 논란 알고도 포기못한 재능, KB손보 1R 국가대표 세터의 미래는?  이미지 마운드 10-05 11 200
102368 [기타]  권순우, 세계 23위 디미노어 꺾고 일본오픈 테니스 16강 진출  이미지 마운드 10-05 11 146
102367 [농구]  프로농구 사상 최초…LG 조상현 vs 모비스 조동현 감독 맞대결  이미지 마운드 10-05 11 154
102366 [농구]  그리핀, 보스턴 합류 이유 “절대 놓칠 수 없는 기회였다”  (1) 이미지 yohji 10-04 12 190
102365 [기타]  NFL에서 관중난입 하면 안되는 이유.gif  (4) 이미지 창제 10-04 20 2767
102364 [농구]  ‘470일 만에 복귀전’ 시몬스 “환상적인 기분이었다”  이미지 yohji 10-04 12 182
102363 [농구]  1년 4개월 만에 순조롭게 돌아온 시몬스, 자유투도 여전히 어려웠다  이미지 yohji 10-04 11 148
102362 [농구]  9kg 빠져버린 타운스, 5일 마이애미전 결장 ,,  이미지 yohji 10-04 11 169
102361 [격투기]  격투 예능프로그램 '다이다이(Die Die)',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비결은?  (3) 이미지 꽃다지 10-04 13 299
102360 [배구]  '단두대 매치'의 대반전.. 여자배구 대표팀이 만든 '영화'  (3) 이미지 꽃다지 10-04 12 211
102359 [농구]  명장도 부활 못 시키나..위기의 이종현, 신인에게도 밀린다  이미지 꽃다지 10-04 10 185
102358 [골프]  '박민지 기다려!' 신흥강자 김수지, 상금·대상 1위 '대역전극 사냥'  이미지 꽃다지 10-04 10 223
102357 [골프]  임희정의 장미꽃 고백? .. 당황한 김효주는 마시던 물을 뿜었다! [곽경훈의 현장'  이미지 꽃다지 10-04 10 130
102356 [격투기]  1회 서브미션 11연승 올리베이라, 1회 TKO 10연승 마카체프. 23일 라이트급 챔피언전서 정면충돌  이미지 마운드 10-04 13 130
102355 [배구]  16연패 후 1승 '의기양양'…"책임 묻겠다" 협회, 세자르 경질?  이미지 마운드 10-04 12 218
102354 [농구]  ‘웨스트브룩 선발 출전’ 레이커스vs새크라멘토, 라인업 발표[NBA]  이미지 마운드 10-04 12 149
102353 [골프]  '임희정의 장미꽃 선물에 김효주는 마시던 물을 뿜었다'  이미지 상숙달림이 10-04 10 1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중고차] 캐시카이 문의 드립니다 (1) [렌탈] 얼음정수기 조건 알고싶습니다. 신규 (1) [휴대폰] 플립4 [대출] 전세퇴거자금 대출문의 [컴퓨터] 견적문의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