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일 “북 비핵화 3국 공동이익”…중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

[댓글수 (1)]
rank기후위기 2024-05-27 (월) 19:33 조회 : 184 추천 : 10  추천  신고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142124.html
기시다 만난 윤 “라인, 한-일 외교와 별개”…민주 “굴종외교”
수정 2024-05-27 09:53 등록 2024-05-26 20:09

윤 “행정지도, 지분 매각 요구 아닌 것으로 이해”
기시다 “보안 거버넌스 재검토를 요구한 사안”
민주 “윤 대통령, 일본 입장 대변…거짓말 용인”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 한-일 정상회담에서 라인야후 사태를 “외교 관계와 별개 사안”이라고 한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굴종 외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부터 27일까지 이어지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10번째 한-일 정상회담에서 먼저 라인야후 사태를 거론하며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가 국내 기업인 네이버에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이 현안을 한-일 외교 관계와 별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는 이미 발생한 중대한 보안 유출에 대해 어디까지나 보안 거버넌스 재검토를 요구한 사안”이라며 “한일 정부는 이 문제에 초기 단계부터 잘 소통하면서 협력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발언이 알려지자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어 “윤 대통령이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고 새빨간 거짓말을 용인했다”며 “우리의 미래와 디지털 강국이라는 자부심까지 갖다 바친 꼴”이라고 주장했다. 또 “윤 대통령은 역사 왜곡, 독도 침탈, 후쿠시마 핵오염수와 라인 강탈 문제까지 일본의 안하무인 폭주에 제대로 된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며 “용산 대통령실을 마치 ‘일본 총리 관저’인 것처럼 느껴지게 한다”고 날을 세웠다.

기시다 총리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5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이후 1년 만이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지난해 3월 셔틀외교 복원의 성과를 부각하고, 양국의 경제·외교·안보 분야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우리 두 사람의 견고한 신뢰를 기반으로 지난 한해 동안 각계 각급에서 교류가 크게 증진됐다”며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인 내년에는 한-일 관계를 한층 도약시키는 역사적인 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총리님과 제가 합심해서 준비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정상 간 신뢰의 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셔틀외교를 지속해 나가자”며 “양국 관계를 더욱 도약시키기 위해 윤 대통령님과 제가 각각 정부 내에 지시를 내려 준비하자”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또 “에너지, 경제안보, 중소기업·스타트업, 정보통신기술(ICT)·첨단기술 등의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계속 협력해 나가자”고 뜻을 모았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특히 두 정상은 ‘한-일 수소협력대화’와 ‘한-일 자원협력대화’를 신설해 글로벌 수소 공급망 확대와 핵심 광물 공급망 안정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와 일본경제단체연합회가 지난해 6월 출범시킨 ‘한-일 미래파트너십재단’ 출자 규모도 확대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해 한국에서 10억원, 일본에서 1억엔 규모의 자금을 출자했는데, 이번주에 일본이 선제적으로 2억엔을 추가로 모금했다”며 “한경협에서도 파트너십 재단에 기금을 확충하고 양국 청년 미래세대가 보다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게 촉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중국을 적극적으로 관여시키고, 3국이 역내 질서에 있어 협력 방안을 새롭게 모색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힘을 모아가자”고 합의했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전했다.

장나래 기자 [email protected]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1142133.html
리창 만난 기시다, 대만포위 훈련에 “군사정세 주시”
수정 2024-05-26 23:01 등록 2024-05-26 21:58

중국에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철폐도 요구
일 언론 “일·한 대 중국 구도로 처음 전환” 평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한국을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6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군사 활동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즉각 철폐를 요구했다.
.
.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142180.html
‘하나의 중국’ 놓고…중, 한·일에 각각 다른 표현
수정 2024-05-27 14:24 등록 2024-05-27 11:27

“윤, 하나의 중국 ‘원칙 견지’”
“기시다, 72년 공동성명 견지”
한국은 평소 ‘정책 존중’으로 표현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각각 회담한 뒤 낸 발표문에서 ‘하나의 중국’ 정책과 관련해 서로 다른 표현을 담아 주목된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누리집에 리 총리와 윤 대통령 간 회담 결과를 정리한 간략한 자료를 공개하면서, 윤 대통령이 “한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고, 이런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국과 미국 정부 등은 중국 전체의 유일한 합법 정부는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이라는 ‘하나의 중국’ 입장을 받아들이긴 하지만, 이를 ‘원칙’이라 부르진 않는다. 한국은 중국 쪽 입장을 인정한다는 뜻으로 ‘하나의 중국을 존중한다’는 표현을 쓰고,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이라 부르며 비슷하게 이를 제한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지난달 2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통화 뒤, 중국 외교부가 낸 자료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고수한다”고 말했다고 나온다.

하지만 이날 중국 외교부는 윤 대통령이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중국식 표현인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양안 관계에 관해 ‘하나의 중국 존중 입장’을 유지해왔고, 이번 회담에서도 이런 취지의 발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중의 협력을 약속한 회담을 마친 상황에서, 중국 쪽이 국내용으로 낸 자료에 담긴 표현의 진위를 따지지 않고 ‘비슷한 취지의 발언이 있었다’고 뭉뚱그려 넘어간 것이다. 중국은 지난 20일 독립 성향의 라이칭더 새 대만 총통이 취임하면서, 대만을 포위한 군사훈련을 진행하는 등 대만 문제와 관련해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이날 중국 국무원이 리 총리와 기시다 일본 총리와의 회담 결과를 정리해 누리집에 공개한 자료에는, 하나의 중국이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는다. 대신 기시다 총리가 “일본은 1972년 대만 문제에 관한 ‘일·중 공동성명’에서 결정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이는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나온다. 기시다 총리가 하나의 중국이라는 단어를 발언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1972년 중국과 일본이 국교를 정상화하며 맺은 ‘일·중 공동성명’에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대만이 중화인민공화국 영토의 일부임을 거듭 표명하며, 일본은 이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존중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하나의 중국이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지만, 사실상 하나의 중국 정책을 존중한다는 내용과 같은 내용이 담겨 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email protected]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142189.html
중국, 윤 대통령 ‘양안관계 입장’ 곡해했나…의도적 외교 결례 의혹
수정 2024-05-27 17:29등록 2024-05-27 11:58

‘하나의 중국 입장’ 견지해 온 윤 대통령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으로 발표해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 포함된 의미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한중 외교·안보 대화 신설 등에 합의하고 경제 문제에서 구체적 협력 방안들을 내놓았지만, 중국쪽 발표문에 나온 ‘하나의 중국 원칙’이란 표현이 미묘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26일 밤 공개한 발표문 성격의 보도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고, 이런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며 “과거처럼 흔들림 없이 한중 관계 발전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는 중국과 대만의 양안관계에 대해 ‘하나의 중국을 존중하는 입장'을 기본으로 유지하고 있다. 그런데 하나의 중국 ‘입장’과 ‘원칙’은 미묘하지만 큰 차이가 있다.

중국식 표현인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국과 대만은 하나의 국가이고 중화인민공화국만이 유일한 합법적인 정부이며, 나아가 중국이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대만 통일을 실현한다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중국은 자국과 수교하는 각국에 이를 ‘원칙'으로 지키며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말라고 요구해왔고, 러시아를 비롯해 중국과 가까운 국가들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한다’는 공식적 언급을 한다.

이와 달리 한국의 ‘하나의 중국 입장’은 중화인민공화국이 중국의 유일한 합법 정부임을 존중한다는 의미로 한정된다. 한중 수교 공동성명에는 “대한민국 정부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를 중국의 유일 합법 정부로 승인하며, 오직 하나의 중국만이 있고 대만은 중국의 일부분이라는 중국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문구로 정리되어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는 동의하지 않는다.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도 비슷한 입장이다.

중국 측 발표문 대로라면, 윤 대통령이 기존의 하나의 중국 존중 입장을 바꿔, 중국의 요구대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했다는 뜻이 된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27일 “우리 정부는 92년 한중 수교 이래 하나의 중국 존중 입장을 유지해왔으며, 이번 회담에서도 그러한 취지의 발언이 있었다”면서, “이와 함께 우리측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도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중국쪽 발표와는 차이가 있지만, 한중 협력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중국 쪽에 이에 대해 항의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한국 외교 당국의 설명대로라면 중국 외교부가 한국 정상의 표현을 중국식으로 바꿔 ‘의도적 외교 결례’에 해당하는 발표문을 낸 셈이 된다. 더구나 대만 문제의 민감성을 고려하면, 매우 의미심장한 ‘외교 결례’일 수 있다.

중국의 의도는 무엇일까. 최근 대만에서 독립 성향이 강한 라이칭더 대만 총통이 취임한 이후 중국은 대만 문제에 대해 매우 예민해졌다. 다른 나라에 대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받아들이도록 강하게 요구하고 있고, 대만을 포위하는 봉쇄 훈련을 벌이기도 했다.

더구나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4월 미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대만 관련해 ‘선을 넘는 발언’으로 중국과 충돌한 당사자다. 당시 윤 대통령은 “결국 힘을 통한 현상을 변경하려는 시도 때문에 대만 해협의 긴장이 일어났다”며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그러한 변화에 전적으로 반대한다. 대만 문제는 단순히 중국과 대만의 문제가 아니다. 북한 문제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이슈”라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 문제에 대해 말참견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강하게 반발했고 이는 한중관계 악화의 큰 원인이 되어 왔다. 중국은 이후 한중관계 개선의 조건으로 한국이 대만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26일 한중 정상회담에서 ‘문제의 당사자’인 윤 대통령이 중국의 입장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면, 중국 정부가 국내 여론을 향해 중요한 외교적 성과로 내세울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중국의 의도에 한국이 끌려가는 것은 국제적으로 한국의 외교 입장을 난처하게 할 수 있다. 문흥호 한양대 국제대학원 명예교수(중국학)는 “한국이 대만 문제에 대해 선을 넘는 발언으로 중국을 자극했다가, 중국과 조금 관계가 개선되는 조짐이 있으면 중국의 요구대로 너무 끌려가 대만을 완전히 무시하는 식으로, 명확한 좌표가 없이 극과 극을 오가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한다. 문 교수는 “리창 총리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중 하나는 대만 문제와 관련해 한국으로부터 명확한 입장을 받아내려는 것”이라면서, “대만 문제가 이번 한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국제정세와 맞물려 있기 때문에 한국은 명확한 원칙과 좌표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6일 주한 중국 대사관이 배포한 회담 결과 발표문의 비공식 국문 번역본에는 ‘윤 대통령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고 했다’는 부분은 빠져 있다. 중국 외교부가 국내 여론과 해외 독자를 따로 고려한 것일까.

박민희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142194.html
한·일 “북 비핵화 3국 공동이익”…중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
수정 2024-05-27 15:58 등록 2024-05-27 13:2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한·중·일 정상회의 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3국 공동의 이익이자 책임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중·일 정상회의를 약 90여분간 진행했다. 회의 뒤 진행된 3국 공동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은 “한·일·중 3국 공통의 핵심이익인 역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목표 아래 유엔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도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안정이 일·중·한 우리 3국에 공동의 이익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의 즉시 해결을 위해 양 정상께서 계속 지원해주실 것을 요청드렸고 양 정상께서 이해를 표명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예고한 것에 대해서도 규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오늘 예고한 소위 위성발사는 명백한 안보 결의 위반이며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나가야 할 것이다”고 했고, 기시다 총리는 “발사를 감행한다면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강력히 중지를 촉구한다”고 했다.

다만, 한·일 정상과 달리 리 총리는 북한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리 총리는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평화 안정을 추진하는데 유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며 “관련 측은 자제를 유지하고 사태 더 악화하고 복잡해지는것을 예방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중·한·일 3국은 예민한 문제와 갈등, 이견을 선처하고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 관심사를 배려해주며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함으로써 동북아 지역에서의 안정, 안전을 함께 수호하고 지역과 세계평화 안녕을 추진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승준 기자 [email protected]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142231.html
북, 한중일 정상회의 직전 정찰위성 발사 예고
수정 2024-05-27 18:00 등록 2024-05-27 16:21

“27일 0시~6월4일 0시 사이에 발사하겠다”
국제해사기구 항행구역 조정국 일본에 통보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 27일 북한 당국이 정찰위성 발사 계획을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했다. 지난해 11월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궤도에 올린 데 이어 올해 안에 ‘3개의 정찰위성을 추가로 쏴올리겠다’던 예고의 실천이다. 남북관계를 “교전 중인 두 적대적 국가관계”라고 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신노선 천명 이후 긴장이 높아지던 한반도 정세에 추가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 당국이 27일 0시부터 6월4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하겠다며 그에 따른 해상 위험구역 3곳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이 위성발사 계획을 일본 정부에 통보한 까닭은, 일본이 국제해사기구와 세계항행경보제도(WWNWS)에 따라 남북한이 속한 해역의 항행구역 조정국이어서다. 북쪽이 통보한 ‘해상 위험구역 3곳’은 지난해 11월21일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천리마-1’형 로켓으로 쏘아올리기에 앞서 통보한 구역과 같다고 알려졌다.
.
.

북쪽의 군사정찰위성 추가 발사는 ‘예고된 일정’이다.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해 12월26~30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8기9차 전원회의 연설을 통해 “2024년에 3개의 정찰위성을 추가로 쏴올릴 데 대한 과업”을 제시했다. 한국군 당국은 지난 24일 “북한이 주장하는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로 추정되는 정황들이 식별되고 있다”며 발사가 임박했음을 언론에 알렸다.

다만 북한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일에 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한 사실이 눈에 띈다. 한국·일본과 껄끄러운 관계를 관리하려고 4년5개월 만에 이 회의에 참석한 중국 정부가 불편해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날 3국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이 발사를 감행하면 국제사회는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발사하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힌 반면, 리창 중국 총리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북쪽의 위성 발사 계획 통보에 대응해 한국 공군은 이날 휴전선 중부지역 비행금지선(NFL) 이남에서 에프(F)-35에이(A)·에프-15케이(K)·케이에프(KF)-16 등 전투기 20여대가 참가한 ‘공격 편대군 비행훈련 및 타격훈련’을 벌였다. 북 위성 발사장 타격 등을 가정한 훈련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적 도발시 즉·강·끝(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 의지와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제훈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도쿄/김소연 특파원, 권혁철 기자 [email protected]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142261.html
‘한·중·일 정상회의’ 정례화…3국 FTA 속도, 한반도 비핵화 온도차
수정 2024-05-27 17:41 등록 2024-05-27 17:32

한·중·일이 27일 ‘3국 정상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속도를 높이기 위한 논의를 지속하기로 하는 등 경제·통상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선 한 목소리를 내지 않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번영이 공동 이익이자 공동 책임”이라며 원론적 공감대에 그쳤다.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3국 정상회의’를 약 90분간 진행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3국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3국 정상회의와 공동선언 발표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8차 정상회의를 한 지 4년5개월 만이다.

세 정상은 “정상회의가 3국 협력을 재활성화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3국 정상회의와 장관급 회의의 정례적 개최를 통해 3국 협력의 제도화 노력을 경주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3국 국민들이 3국 협력의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세 나라는 △인적교류 △기후변화 대응 등을 통한 지속가능발전 △경제・통상 △보건·고령화 △과학기술·디지털 전환 △재난 구호·안전 등 6대 분야에서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이행하기로 했다.

특히 경제·통상 분야에서 “3국 에프티에이의 협상 속도를 높이기 위한 논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합의한 것이 눈에 띈다. 한중일 3국 자유무역협정은 2012년 11월 협상을 개시했지만 진척이 없는 상태다. 지식재산(IP)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협력을 강화하는 ‘3국 지식재산 협력 10년 비전에 관한 공동성명’도 부속문서로 채택했다.

북한 비핵화 등의 문제에 대해 3국이 어떠한 합의를 이룰지 관심이 컸지만, 목소리가 갈렸다. 세 정상은 공동선언에서 “우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 납치자 문제에 대한 입장을 각각 재강조했다. 우리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긍정적인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8차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문구를 공동선언에 넣었지만 이번에는 입장차를 못 좁힌 것이다.

이러한 차이는 이날 공동기자회견에서도 드러났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고,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안정이 일·중·한 우리 3국에 공동의 이익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나 리 총리는 북한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추진하는데 유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며 “관련 측은 자제를 유지하고, 사태가 더 악화하고 복잡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만 했다.

세 정상은 일본이 의장국을 맡는 다음 회의를 기약하며 정상회의를 마무리했다.

이승준 기자 [email protected]



한겨레
https://www.hani.co.kr
한겨레 앱 (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kr.co.hani.news&hl=ko&gl=US
한겨레 앱 (iOS)
https://apps.apple.com/kr/app/%ED%95%9C%EA%B2%A8%EB%A0%88/id420600963

뉴스타파
https://newstapa.org/

미디어오늘
https://www.mediatoday.co.kr


글쓴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정치의 다양한 의미
정치는 사회적 희소 가치 즉 권력 돈 명예 건강 사랑 우정 등을 누가 더 많이 차지하고 덜 차지하는가에 대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정으로 결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좁은 의미: 정치 권력을 획득유지하며 행사하는 일과 관련된 인간의 활동
넓은 의미: 개인들 간의 이해관계 대립이나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
image
댓글 1댓글쓰기
DUniverse 2024-05-27 (월) 19:54
한국에 핵무장 한다더니 비핵화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notice [공지] icon [안내] 시사게시판 게시물 및 댓글 욕설 금지!! rankeToLAND 08-18 38
notice [공지] icon [안내] 게시판 교체 및 규정 변경안내 rankeToLAND 07-15 25
notice [공지] icon [필독] 시사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8-06 75
112000 [시사] icon 이재명 대표의 상처 rank無答 21:03 2 45
111999 [시사] icon 형님들~ 복귀 했습니다~ (2) 이미지 rank피자맛 21:02 1 29
111998 [뉴스] icon [뉴스타파][증인매수 의혹]⑤ "검사와 거래" 직후, 쌍방울이 '안부수 폰' 가져갔다 이미지 rank기후위기 20:44 3 63
111997 [영상] icon 임성근이 모른다던 '도이치 공범'…"1사단 골프모임 추진" 대화 입수 (3) rank짜냥해옌니 20:43 7 131
111996 [영상] icon 대구서 첫 6·25 기념식‥윤 대통령, 5일 만에 TK 찾은 이유는? (2) rank짜냥해옌니 20:41 2 72
111995 [시사] icon 정청래는 법사위 진행 진짜 잘하는듯 (4) ranksakamichi 20:33 10 228
111994 [영상] icon 기피 신청까지 '셀프' 의결‥또 결함 드러낸 방통위 '2인 체제' (1) rank짜냥해옌니 20:25 5 122
111993 [영상] icon 상임위 첫 출근 6분 만에 파행‥"예의 없다" 반말에 고성·퇴장까지 (2) rank짜냥해옌니 20:24 4 136
111992 [시사] icon 이재명만이 답이라며 갈라치기에 현혹되지 맙시다.[자필] (1) 이미지 rank아들이삼 20:10 13 150
111991 [시사] icon 서울시 광화문광장 국가상징공간 조성 (3) 이미지 rankfourplay 19:54 5 118
111990 [시사] icon 경윈경원아 그게 무슨소리니 (4) 이미지 rank로로씨 19:42 9 379
111989 [시사] icon 굥이 마스크 쓰고 방문한 이유??? (4) 이미지 rank그림자들 19:35 6 405
111988 [영상] icon 류희림 '답변 회피' 예상하고 '민원사주 의혹' 낱낱이 읊어준 이정헌 // "촬영기자들,… (2) rank걷다가문뜩 19:31 10 248
111987 [뉴스] icon 나경원·김민전, 사전투표 폐지법안 공동 발의 추진 (9) 이미지 rankDarkSea 19:15 14 404
111986 [뉴스] icon 라인 앞에 놓인 예고된 험로 [세상읽기] rank기후위기 19:06 4 152
111985 [시사] icon 쌍욕?하고 눈물 흘리는 앵커 rank無答 19:04 9 341
111984 [시사] icon 쟁점 흐리기 + 내부의적 조합의 전략 (1) rank뭉치0407 18:47 6 207
111983 [시사] icon RE100. 이걸 국가가 준비해야 하는건가? 아니면 회사가준비해야 하는건가? (11) rank도리토스 18:31 3 349
111982 [시사] icon 밀양더글로리 새로 올라온 글.. (6) 이미지 rank잠시의여행 18:09 14 566
111981 [시사] icon X] 06월 25일 문소개웬 2제 [하여간 쉰내 시발../ 잘 모르나본데] (1) 이미지 rank옴이요 17:58 8 215
111980 [시사] icon 오마이뉴스가 정리한 채상병 관련 용산 '외압의 그날' 흔적들..사진 두 장 [정보글] (3)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17:58 10 281
111979 [시사] icon X] 06월 25일 전우용 선생 [머리카락과 머리는 구분합시다.].jpg (2) 이미지 rank옴이요 17:56 8 189
111978 [뉴스] icon [단독]임성근 "모른다"했던 골프모임, 도이치모터스 공범 대화 내용 입수 (7) 이미지 rank머슴살이 17:41 18 599
111977 [유머짤] icon 압수수색 당하는 거 아닌가 싶은 챗GPT 근황.jpg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17:37 13 488
111976 [시사] icon 국회 과방위에서 국힘이 일하는 모습 (10) 이미지 rank왜죠 17:31 31 788
111975 [뉴스] icon 대통령 인수위 출신 인사를 영진위원에, 영화계 뿔났다.news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17:30 6 322
111974 [뉴스] icon 국토장관 "덜렁덜렁 전세계약' 발언 43일만에 "상처 받은 분들께 사과".news (3) rank욱낙이연0313 17:26 10 247
111973 [뉴스] icon [최장끝판] 검사의 나라 '캐비닛' 심상정 편…불법정치자금 수수 의혹 (4) 이미지 rank푸른권율 17:26 16 400
111972 [시사] icon 다시 소환되는 헬조선.... (3) 이미지 rank파리채 17:14 10 592
111971 [시사] icon 안귀령 sns (1) 이미지 rank루네스 17:09 10 483
111970 [시사] icon [15만명 돌파]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 (5) rank백년전쟁 16:59 11 326
111969 [시사] icon 국짐이 이재명을 푸틴에 비유. (17) rank훌라홀라 16:55 25 601
111968 [시사] icon 도대체 경기도는 검찰을 위해 존재하는 겁니까? (2) 이미지 rank백년전쟁 16:50 21 465
111967 [경제] icon [단독] ‘라인사태’ 불러온 네이버 보안, 일본 업체가 담당했다 (5) 이미지 rank옥빰 16:49 16 361
111966 [시사] icon 윤두창 탄핵 소추안, 오늘도 달려보시죠! 이미지 rank노바디벗쥬 16:49 12 243
111965 [시사] icon 오세훈, 광화문광장에 110억 들여 100m 태극기 설치한다 (14) 이미지 rank파리채 16:33 12 459
111964 [시사] icon 검찰과 공조하는 평누도 근황 (3) 이미지 rank세상마 16:20 21 595
111963 [시사] icon 이젠 대놓고 돈줘당.. (7) 이미지 rank로로씨 16:16 13 772
111962 [시사] icon 법사위 과방위 등등 이제 국회의원들이 일좀 하는거 같네 (1) ranklli1llll 16:03 11 392
111961 [시사] icon 정의 호소인 고양갑 심술정 캐비넷 (3) 이미지 rank파리채 16:01 16 617
111960 [영상] icon [현장라이브] 장모님 석방기념 선물인가 rank걷다가문뜩 15:53 10 418
111959 [뉴스] icon 하나회 출신 장군 “훈련병 사망 중대장 구속하면 軍 패망” (11) 이미지 rankyohji 15:50 11 336
111958 [시사] icon 1M에 1억 100M에 110억 (2) rankDUniverse 15:41 16 534
111957 [시사] icon 방송4법, 방통위법 통과과정 요약txt (9) 이미지 rank해리스타일스 15:37 39 687
111956 [시사] icon 중국인 피해자를 위해 묵념하는 국짐 (10) 이미지 rank노바디벗쥬 15:29 22 705
111955 [시사] icon 한겨레, 갈수록 왜 이러나? (6) 이미지 rank걷다가문뜩 15:26 12 656
111954 [시사] icon 병사죽인게 처음이 아닌 임성근 사단장 이미지 rank노바디벗쥬 15:25 14 415
111953 [시사] icon 역시 대구는 호구 도시지. (7) 이미지 rank둥글뒹굴 15:24 22 564
111952 [국제] icon 뉴욕타임스 "일본 성명, 라인야후 매각 지시로 해석돼" (3) rank걷다가문뜩 15:14 13 326
111951 [시사] icon 입벌구는 그냥 나가! (2) 이미지 rank노바디벗쥬 15:10 18 4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