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연구]

뛰어난 문어 지능, 비결은 마이크로RNA

rank PzGren 2022-11-29 (화) 15:26 조회 : 1872 추천 : 12  

문어의 뛰어난 지능은 진화 과정에서 벌어진 신경조직의 극적인 확대 덕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문어는 영국 소설가 허버트 조지 웰스의 1898년 SF 소설 ‘우주전쟁’에서 미지의 외계인 외형으로 차용될 만큼 뛰어난 지능을 갖고 있다.


미국 막스델브뤽센터 니콜라우스 라제프스키 교수는 25일 국제 학술지 ‘Science Advances’에 소개된 논문에서 무척추동물인 문어가 복잡한 구조의 뇌를 갖게 된 비결은 신경조직을 구성하는 마이크로RNA(Micro RNA)의 폭증이라고 주장했다. 핵산 구조 단위 뉴클레오타이드 약 23개로 구성되는 마이크로 RNA는 비암호 RNA 분자다.


니콜라우스 라제프스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문어의 우수한 지능이 진화 과정에서 벌어진 특이한 변화 때문이라고 가정했다. 문어가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를 모두 가진 점에 주목한 연구팀은 지금까지 문어 유전자 연구에서 체내 RNA 편집이 잘 이뤄진 점에 착안, 문어가 RNA 코드를 재구성하고 폭넓은 효소를 이용하는 방법을 조사했다.



도구를 활용하는 문어는 척추동물에 버금가는 뛰어난 지능을 가졌다. <사진=pixabay>


죽은 문어의 조직 샘플을 분석한 연구팀은 이 과정에서 메신저RNA(mRNA)와 비교해 매우 작고 단백질 합성 정보를 갖지 않는 마이크로RNA가 극적으로 증가한 점을 알아냈다. 특히 마이크로RNA 대부분이 문어의 뇌 신경조직에 분포했다.


마이크로RNA는 보다 큰 메신저RNA에 결합하면서 단백질 생산에 영향을 준다. 문어의 몸에는 이런 결합 부위가 존재할 뿐만 아니라 확충된 마이크로RNA가 무더기로 확인됐다. 니콜라우스 라제프스키 교수는 “문어의 체내 마이크로RNA 확충 수준은 전체 동물로 따져도 세 번째로 큰 규모”라며 “척추동물을 제외하면 마이크로RNA가 가장 많이 증가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문어와 인간의 진화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지능 또는 지성과는 무관한 원시 공통 조상에 도달한다. 진화 과정에서 인간은 등뼈를 가진 생물로, 문어는 등뼈가 없는 생물로 각각 다른 길을 걸었다. 척추동물, 특히 영장류를 비롯한 포유류는 크고 복잡한 뇌를 발달시켜 뛰어난 지능을 갖게 됐지만 무척추동물은 이와 비교해 한참 뒤처지는 지능 수준에 머물렀다. 다만 문어 등 두족류만은 예외다.



외계인이나 외계인의 비행 물체 등에 문어 형상이 끊임없이 차용되는 것은 문어의 뛰어난 지능 때문이다. <사진=pixabay>


니콜라스 라제프스키 교수는 “같은 연체동물인 굴은 문어와 공통 조상과 떨어진 후 새롭게 다섯 종류의 마이크로RNA밖에 얻지 못했다”며 “이와 달리 문어는 90개나 획득하면서 뛰어난 지능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문어만이 복잡한 뇌를 발달시킨 것은 조개껍질을 여는 등 다리를 의도적으로 자주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지금까지 연구에서 문어는 호기심이 많고 기억력이 좋으며 사람 얼굴을 구분하는 영리한 동물로 확인됐다. 영장류처럼 도구를 이용하고 보호색에 능하며, 심지어 잠을 잘 때 꿈까지 꾸는 것으로 여겨졌다.


니콜라우스 라제프스키 교수는 “문어의 극적인 진화는 인간 등 척추동물에서 일어난 것과 대등한 수준”이라며 “이번 발견은 인간과 문어를 연결하는 중대한 발견으로, 복잡한 뇌 발달에는 마이크로RNA가 중대한 역할을 한다는 기존 학설과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골프(인생)의 철칙은 보기를 줄이자. 파만 하자인데...
전방의 나무를 넘기겠다고 친 것은 여지없이 나무에 걸리고,
러프에서 과감히 투온 노리고 우드로 샷하다간 아이언샷으로 끊어나감만 못하고...
벙커에서 핀 옆에 붙이겠다는 샌드 샷은 벙커턱에 맞기 일쑤고,
과감한 원퍼팅은 홀을 지나쳐 쓰리 퍼팅으로 이어지는게 골프(인생)의 묘미...

장애물을 만나면 객기의 원샷(행운)보다는 돌아가는 지혜의 투샷(실력)이 필요.
image
댓글 4댓글쓰기
rank작은동전 2022-11-29 (화) 19:29
문어 대가리야!는 칭찬인가,
추천 0
     
       
rank오늘도즐겁게 2022-11-30 (수) 22:31
@작은동전

상대방이 머리카락이 없다면…
추천 1
rank움빠둠빠뚜비… 2022-11-30 (수) 18:52
인간이 손가락으로 한쪽방향을 가리키면
그쪽을 본다는데..
그게 엄청 머리가 좋아야 나오는 반응이라고 함
추천 0
rank프로젝트넘버 2022-11-30 (수) 22:34
문어 숙회 레알 꿀맛~
추천 0
이미지
0 / 1000
   

과학/우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과학/기술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21 2
[비밀상점]  [이토특가]앱코 게이밍의자 우주최저가 비밀상점
6115 [연구]  "찾았다" 미세먼지 속 이 세균, '폐 손상' 시켰다  이미지 rankyohji 00:25 5 111
6114 [일반]  극지연구소, 860m 두께 남극 난센 빙붕 시추 성공 ,,  이미지 rankyohji 00:22 5 87
6113 [일반]  대장암 18일만에 80% 없앴다… 암치료용 나노물질 개발  이미지 rankyohji 00:20 5 114
6112 [위성/로켓]  인공위성에 둘러싸인 지구…발사 예정 위성만 40만 개  이미지 rankyohji 00:19 5 61
6111 [연구]  대장암을 18일만에 80% 없앴다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30 13 1390
6110 [연구]  물만으로 전기 만드는 '수분자가발전' 비밀 풀었다  (3)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30 9 1401
6109 [우주]  [과학을읽다]"화성인이 그렸나?"…'테디 베어' 지형 발견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30 8 145
6108 [우주]  ‘한국판 스페이스X’ 꿈꾸는 우나스텔라 55억 투자 유치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30 7 112
6107 [과학]  "우주를 손끝으로 탐험"...국내 첫 NASA 점자촉각도서 나와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30 8 64
6106 [일반]  국내 최초 '민간 우주발사체 기업' 타이틀 주인공은 누구?  이미지 rankyohji 01-30 9 65
6105 [과학]  우주에 가본 적도 없는 천재가 상상만으로 '우주를 증명한 방법'  (2) 이미지 rank기적의공대오… 01-30 14 1545
6104 [일반]  NASA, 심우주 탐사용 추진 엔진 시험 성공… “우주 개발의 지속 가능성 높인다”  이미지 rankyohji 01-30 13 539
6103 [일반]  "2030년 해양용 용융염원자로 1호기 건조"  이미지 rankyohji 01-30 15 448
6102 [일반]  AI 넘는 '게임체인저' 기술인데…韓 양자 연구자 500명도 안돼  (1) 이미지 rankyohji 01-30 15 1388
6101 [일반]  “미래엔 ‘별 구경’ 없을 수도”…2030년 밤하늘 어떻길래?  (2) 이미지 rankyohji 01-30 14 981
6100 [일반]  지구로 가져온 광물 시료로 밝혀진 소행성 '류구' 과거  이미지 rankyohji 01-29 14 822
6099 [일반]  각막궤양 부위를 흉터없이 치료한다 ,,,  이미지 rankyohji 01-29 13 619
6098 [일반]  '전신마비' 루게릭병 환자가 말을 하게 됐다 ,,,  이미지 rankyohji 01-29 13 935
6097 [일반]  '1000조 분의 1초'…UNIST 연구팀, 나노입자 찰나 변화 포착  이미지 rankyohji 01-29 14 731
6096 [뇌]  혈액 검사로 치매 3년 반 전 미리 알아낸다..韓 박사 참여 英 연구진 발표  이미지 rankyohji 01-29 12 740
6095 [일반]  “인공지능, 논문 저자 못 된다” 네이처·사이언스의 교통정리  (3)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9 14 775
6094 [과학]  찰나(1천조분의 1초)의 변화 포착하다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9 12 885
6093 [과학]  데이터 우주시대…아르테미스II·III 준비 순항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9 12 543
6092 [과학]  ‘사랑의 호르몬’은 없다, 옥시토신 없어도 들쥐 가족 유지돼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9 14 831
6091 [과학]  [표지로 읽는 과학] 죽어가는 아마존 산림의 민낯  (3)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9 12 652
6090 [기타]  [표지로 읽는 과학] 예상을 뛰어넘는 단백질 합성의 세계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8 15 831
6089 [일반]  제임스웹 망원경, 고리 있는 소행성의 비밀 풀었다  이미지 rankyohji 01-28 15 1034
6088 [과학]  스파이더맨처럼 벽 기어올랐다…한국 연구진 '놀라운 성과'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8 15 1364
6087 [과학]  [표지로 읽는 과학] 예상을 뛰어넘는 단백질 합성의 세계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8 13 737
6086 [과학]  [주말N수학] 소행성 충돌을 막는 수학자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8 13 831
6085 [과학]  [버섯요정의 기묘한 모험] 나무와 버섯의 은밀한 공조 '공생균'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8 13 646
6084 [일반]  韓 연구팀, 세계 최초 거시세계에서 양자 현상 발견  이미지 rankyohji 01-28 15 1138
6083 [일반]  '누리호' 조직개편 내홍 수습 이달 내 마무리될까 ,,,  (1) 이미지 rankyohji 01-28 18 898
6082 [일반]  '물리학자의 꿈' 입자가속기, 암세포 골라잡는 킬러 변신  이미지 rankyohji 01-28 16 951
6081 [일반]  작은 크기 소행성, 지구 스쳐 지나갔는데…  이미지 rankyohji 01-28 12 178
6080 [과학]  노화의 역전… 생쥐 회춘시킨 재프로그래밍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01-27 17 1286
6079 [일반]  '과학 투명성' 위협하는 챗GPT...국제학술지 잇따라 새 지침 내놔  (4) rank포이에마 01-27 13 1223
6078 [신약]  18세 몸 만들려 25억씩 쓰는 45세 미국男이 밤마다 하는 행동  (5) 이미지 rank흰혹등고래 01-27 18 4467
6077 [일반]  더 가볍게, 더 오래… 연비 5배 높인 ‘전기 우주비행체’ 시대 온다  이미지 rankyohji 01-27 13 903
6076 [일반]  “80년도 끄떡없는 원자로 용기” 3D 프린팅 기술로 뚝딱 만든다  (2) 이미지 rankyohji 01-27 16 16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대출] 전세 퇴거자금 대출 문의 new icon [인터넷] lg -> sk 인터넷 변경 new icon [법률] 상해사건입니다 new icon [휴대폰] 갤럭시 S22울트라 256GB new icon [렌탈] 기존 정수기 만료되어 새 모델 문의 new icon


공유하기

  • 공유하기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