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일반]

러 협력 없어도 순풍…유럽 화성 탐사차, ‘최대 깊이’ 굴착 실험 성공

rank yohji 2023-03-20 (월) 14:06 조회 : 1014 추천 : 16  


1.7m 파내려가…역대 최고 기록의 25배 깊이
‘우크라 전쟁’으로 발사 지연…2028년 화성행

유럽우주국( ESA )이 개발한 무인 화성 탐사선인 ‘로잘린드 프량클린’이 운영되는 상상도. 2028년 지구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ESA  제공

‘로잘린드 프랭클린’과 똑같은 제원을 가진 쌍둥이 기체에 장착된 굴착용 드릴. 최근 실험에서 모의 화성 토양을 1.7m 파내려가는 데 성공했다.  ESA  제공

유럽이 개발한 무인 우주 탐사차량의 시험용 기체가 모의 화성 토양을 성인 키 높이인 1.7m 파내려가는 데 성공했다. 

현재까지 화성에 간 어떤 탐사차량보다 깊은 구멍을 냈다.

과학계에선 화성 땅 속에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다고 보고 있어 향후 우주과학 분야에 중요한 진전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유럽우주국( ESA )은 14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무인 화성탐사 차량 ‘로잘린드 프랭클린’의 작동 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지구 실험실에서 운용 중인 쌍둥이 기체의 최근 성능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로잘린드 프랭클린은 중량 310㎏에 바퀴 6개가 달린 탐사 차량이다. 

지형과 암석을 살필 수 있는 고해상도 카메라 등이 장착됐다. 

전체적인 덩치는 여행 갈 때 쓰는 대형 캐리어만하다. 쌍둥이 기체도 똑같은 조건이다.

로잘린드 프랭클린은 화성의 땅을 뚫는 일, 즉 ‘굴착’이 핵심 임무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 

땅 속에선 우주에서 쏟아지는 방사선의 강도가 약해진다. 

방사선은 생명체의  DNA 를 손상시킨다. 

이 때문에 화성 생명체가 있다면 땅 속에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땅을 뚫어 토양에 섞인 물질을 분석하면 지구 밖 생명체의 단서를 찾을 수 있다는 얘기다.

ESA 는 로잘린드 프랭클린의 시험용 쌍둥이 기체가 지구의 모래와 화산 부산물로 만든 모의 화성 토양이 깔린 이탈리아 실험실에서 1.7m를 파내려가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구의 실험실에서 기록한 것이긴 하지만, 이번 굴착 깊이는 단연 눈에 띈다. 

지금까지 화성에서 기록된 가장 깊은 굴착 기록은 2021년 화성에 도착한 미국 탐사차량 ‘퍼서비어런스’가 세운 7.1㎝이다. 

ESA 는 “약 25배 깊은 구멍을 냈다”고 설명했다.

굴착 시작 뒤 깊이 1.7m까지 파내려가는 데 3일, 시료를 채취해 지면 밖으로 끄집어내는 데에는 하루가 더 지난 4일이 걸렸다고  ESA 는 설명했다. 

이번 성공으로 사실상 지표면을 긁어내는 수준이었던 지금까지의 화성 지상 탐사방식에 일대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ESA 가 공개한 굴착 장면을 보면 어른 엄지 손가락만 한 굵기의 금속 드릴이 빠르게 회전하면서 수직으로 구멍을 파내려간다. 

지구의 여느 드릴과 다르지 않은 작동 방식이다. 

ESA 는 깊이 2m까지 굴착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ESA 는 굴착을 통해 40억년 전 화성에서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유기 물질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학계에선 당시 화성에 지구처럼 물이 풍부했을 것으로 본다. 

과거에 생명체가 존재했던 흔적은 물론 지금 생존하는 생명체를 찾아낼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로잘린드 프랭클린을 화성에 보내려면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애초에는 2020년에 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인해 좌절됐다. 

인력 이동을 막는 봉쇄 조치로 인해 로잘린드 프랭클린을 개발한 유럽과 운송용 로켓과 착륙선을 제공하기로 한 러시아 연구진 간의 대면 업무 협조에 장애가 생겼다.

지난해 발사가 재시도될 예정이었지만, 이번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이 문제가 됐다. 

유럽이 러시아와 협력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ESA 는 로잘린드 프랭클린을 러시아가 아닌 다른 나라의 발사체로 2028년에 쏠 예정이다.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과학/우주
 
icon 인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과학/기술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21 2
[비밀상점]  [재구매1위] 국내 판매 1등 오징어구이+아귀구이포 비밀상점
6938 [우주]  원래 누리호 손님 7/8 성공보도나감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1:40 4 88
6937 [로봇]  세계 로봇 석학에 로보티즈 기술력 알린다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30 7 92
6936 [위성/로켓]  ‘백두산 엔진’ 쓰는 북한 로켓…“누리호 추력 절반 수준, 연료 성능도 열악”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30 8 102
6935 [위성/로켓]  연구용 아닌 '산업용 슈퍼컴' 개발 나선다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30 7 102
6934 [우주선]  中유인우주선 선저우 16호 발사…우주정거장 도킹 성공(종합2보)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30 7 60
6933 [로봇]  저수지에 녹조 청소 로봇 투입  이미지 rank친절한석이 05-30 9 122
6932 [기술]  ‘슈퍼 박테리아’ 잡을 새로운 항생제, AI로 찾았다  ranksearcher 05-30 9 58
6931 [연구]  “위 줄기세포로 인슐린 생산 베타세포 만들어”  ranksearcher 05-30 9 59
6930 [우주]  ‘봄날의 별’을 좋아하세요?  이미지 ranksearcher 05-30 9 62
6929 [실험]  “생쥐에 산소 공급 줄였더니…노화방지·수명연장 효과”  (1) ranksearcher 05-30 10 125
6928 [연구]  ‘애개육아’의 숨겨진 장점들  이미지 ranksearcher 05-30 9 62
6927 [일반]  뎅기열 잡는 '불임모기' 수십억 마리 푼다  이미지 rankyohji 05-30 9 123
6926 [일반]  '기술패권국' 굳힌 美 케네디의 '미친 짓'  이미지 rankyohji 05-30 10 134
6925 [일반]  우주의 시작은 상공 100㎞부터…지구밖 탐사, 우린 어디쯤?  이미지 rankyohji 05-30 10 84
6924 [일반]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본격 가동…사람 3명 탄 ‘선저우 16호’ 발사  (1) 이미지 rankyohji 05-30 8 83
6923 [일반]  휘어지는 태양전지, 셀프 코팅으로 효율·수명 다 잡았다  이미지 rankyohji 05-30 8 112
6922 [AI]  잇따르는 경고‥'AI 규제' 외치는 AI기업  rankpopzet 05-30 10 109
6921 [기타]  통가 화산 폭발로 위성통신·GPS도 끊겼다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9 9 133
6920 [우주선]  [단독] 행방불명 '다솔'이 찾았다...도요샛 4형제 중 셋째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9 11 177
6919 [우주]  우주 비밀 더 가까이···중이온 가속기 저에너지 빔 시운전 성공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9 9 71
6918 [우주]  우주 경제 시대 주도하는 '스페이스X와 일곱 난쟁이'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9 8 87
6917 [위성/로켓]  누리호는 75t급 엔진 4기… 달 탐사선 실으려면 100t급 5기 있어야  이미지 rankyohji 05-29 9 177
6916 [일반]  서서히 붕괴 중인 토성 고리… 최장 4억 년 뒤 모두 사라져  이미지 rankyohji 05-29 11 185
6915 [연구]  중이온가속기 `라온`, 저에너지 전 구간 `빔 인출` 성공  이미지 rankyohji 05-29 9 124
6914 [위성/로켓]  세계 첫 위성 `편대비행` 가능할까…도요샛 셋째 아직 `행방 묘연`  이미지 rankyohji 05-29 10 108
6913 [위성/로켓]  2030년까지 우리가 만든 '인공위성 130개' 우주로 ,,,  이미지 rankyohji 05-29 9 73
6912 [실험]  생명물질의 기원은…”운석·화산재 철촉매 반응으로 생성된 듯”  ranksearcher 05-29 10 113
6911 [우주]  “우주, 계산치보다 ‘헐렁'”…기존 물리학에 없는 힘 작용하나  ranksearcher 05-29 10 132
6910 [연구]  ‘곤충겹눈 모방 반도체’로 인간 시신경 한계 극복한다  ranksearcher 05-29 10 127
6909 [기술]  국내 연구진, 차세대 의학논문 검색엔진 ‘이비스’ 개발  (1) ranksearcher 05-29 9 98
6908 [과학]  일론 머스크 "AI, 인류 멸종시킬 위험"…업계 "핵처럼 관리 필요"[AI토피아]  (6) 이미지 rankcomaster 05-28 17 1507
6907 [위성/로켓]  행방 알 수 없는 도요샛 ‘다솔’…누리호서 못 내렸나, 자세 못 잡았나  이미지 rankyohji 05-28 9 183
6906 [AI]  “노코드 시대”…일반인 소프트웨어 개발도 지원한다  (4) ranksearcher 05-28 16 1555
6905 [로봇]  지네 닮은 로봇? 어떤 지면도 안정적으로…  이미지 ranksearcher 05-28 9 187
6904 [기술]  “달걀 속 병아리 성별 냄새로 식별…부화 8일차 정확도 80%”  ranksearcher 05-28 9 119
6903 [연구]  “말뿐인 생분해”…바이오플라스틱 PLA 섬유 분해 안 돼  (1) ranksearcher 05-28 10 147
6902 [연구]  원소가 부른 음악 들어보실래요?  이미지 ranksearcher 05-28 9 134
6901 [연구]  [과학을읽다]우울증·치매 '기적의 치료법'?…"갈 길 멀다"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8 9 84
6900 [기타]  [지금은 기후위기] 엘니뇨…태평양에 강력한 태풍 만드나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8 8 91
6899 [기타]  [주말N수학] 그림 그려 물리방정식 푸는 카파렐리 교수, 2023 아벨상 영예  이미지 rank포이에마 05-28 9 9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중고차] GV70 2.5T 가솔린 2,4륜 구하고 있습니다. (1) new icon [보험] 2023년 7월부터 운전자보험에 최대 20%의 본인부담금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new icon [법률] 개인적으로 빌려준 돈 돌려받는 방법 new icon [신차] 아우디 Q5 견적문의드립니다. (1) new icon [컴퓨터] 견적수정 가능할까요 (1) new icon


공유하기

  • 공유하기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