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실제로 임금 '9670원', 강형욱 직원에게 미안하다 공식 해명 + 만남 요청 [댓글수 (1)]
뉴스    2024-05-26 (일) 00:05   조회 : 432   공감수 : 3  
강형욱 월급 입금 내역
강형욱 월급 입금 내역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7일 만에 해명에 나선 가운데, '직원에게 임금을 9670원 줬다'는 내용의 진실을 전했습니다.

24일 오후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서 이런 소식으로 좀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이날 강형욱은 CCTV 직원 감시 논란과 명절 선물(배변봉투 스팸) 논란을 비롯해 레오 방치 논란, 훈련 및 촬영 전 강아지 굶김 논란, 보호자 험담 논란, 직원 임금 체불 논란 등 반려견과 보듬컴퍼니 관련 논란들을 차례로 해명했습니다.

강형욱과 함께 등장한 아내 수잔 엘더는 많은 의혹 중 '월급으로 9670원을 받았다'고 전한 전 직원의 폭로에 대해 “(해당 직원은) 약간의 기본급에 발생시킨 매출의 일정 부분을 인센티브로 받는 사업자 계약을 한 분이었다"고 얘기했습니다.

이어 "2015에서 2016년 근무했고, 일반 월급을 받는 사원이 아니었습니다. 본인이 발생한 매출의 10몇 프로를 인센티브 받는 사업자 계약, 기본급은 소액이었습니다.그 분이 일을 그만두신 뒤에 환불이 많이 이뤄졌고, 세금을 제외했더니 입금해드릴 돈이 9670원이었습니다. 정말 임금을 떼먹으려는 생각이었다면 그걸 왜 입금했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강형욱의 아내는 "당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 그 분이 같이 근무를 못 하게 될 것 같다고 해서 9월 중순에 정산이 나갔었습니다. 저희 정산일이 10월 10일이었는데, 그 분의 업무종료부터 많은 환불이 발생했습니다. 인센티브를 어떻게 정산해서 드려야하나 고민했고, 협의를 하려고 통화하려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더라"고 돌아봤습니다.

"연락이 안 와서 조바심이 생겼다"고 말한 강형욱의 아내는 "그래서 10000원에서 3.3% 세금 빼고 9670원을 입금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그 금액이 마음에 상처를 드렸다는 것을 이후에 통화를 하면서 알게 됐습니다. 죄송하다고 했는데, 그 서운함이 풀리지 않은 것 같더라"고 전했습니다.

'상대방 입장에서 9670원이 찍힌 통장에 어떤 기분이 들었겠느냐'는 말에 강형욱의 아내는 "제가 그때 당시에는 차마 생각을 못했는데, 지금 정말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많이 화가 나셨을 것 같습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또 "그 분께서 혹시 원하신다면, 따로 만나거나 연락을 드려서 사과드릴 마음이 있다"고 말했고 옆에서 듣고 있던 강형욱 역시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한편 강형욱의 논란으로 인해 그가 출연하던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오는 27일 결방할 예정입니다.

뉴스크라이브

전체공감수3
댓글 1
댓글쓰기
용왕 2024-05-26 (일) 13:31
추천 0
오늘의 HIT 뉴스
이재명 겨냥한 홍준표 "여의도에 '동탁'이 등장했다"
5분전 0 0 [정치]
올해 체결 목표로 한 '방산 분야 한미자유무역협정' 지연 가능성
5분전 0 0 [정치]
스미스, 美 대표선발전서 여자 배영 100m 세계신기록 수립
5분전 0 0 [스포츠]
아버지는 해트트릭·아들은 극장골…콘세이상 '가문의 영광'
5분전 0 0 [스포츠]
전국 종별 세팍타크로대회, 22일 양구에서 개막
5분전 0 0 [스포츠]
펜싱 대표팀, 올림픽 전 마지막 실전 아시아선수권대회 출격
5분전 0 0 [스포츠]
끊이지 않는 오심 논란…프로야구 심판들, 의사소통 원활한가요?
13분전 5 0 [스포츠]
美소매판매 부진…채권시장서 올해 2회 금리인하 기대 다시 커져
13분전 1 0 [경제]
'인력난' 공수처 검사 공개모집…부장검사 1명·평검사 3명
13분전 2 0 [사회]
육군, 6·25 전사자 발굴 유해 7위 합동안장식 엄수
13분전 2 0 [사회]
참여연대, 권익위 '김여사 명품백 수수' 종결처리에 이의신청
13분전 2 0 [사회]
이재명 "주4일제가 세계적 추세…근로시간 개악 협조 못해"
13분전 3 0 [경제]
박찬대 "與, 국회파행 한심…일 안 했으니 6월 세비 반납해야"
13분전 2 0 [정치]
교대 합격선 일제히 하락…서울교대도 3등급대로 추락
13분전 2 0 [사회]
금을 선호하는 중앙은행들…신흥국 이어 선진국들도 매수 행렬
13분전 2 0 [경제]
정부, 남중국해 中-필리핀 충돌에 "우려…규칙기반 해양질서"
13분전 2 0 [정치]
대통령 부부 명품 수수 신고 종결처리 이의신청서 제출
21분전 1 0 [포토]
與장동혁 "한동훈, 주말이나 내주초에 대표 출마 선언"
21분전 2 0 [정치]
롯데이노베이트, 아비바코리아와 플랜트 디지털 플랫폼 협력
21분전 1 0 [경제]
사망 훈련병 모친 "수료생 중 우리 아들만 없어…누가 책임지나"
21분전 5 0 [정치]
SK매직 환경분석센터, 먹는물 평가 6년째 '최우수 분석기관'
30분전 1 0 [사회]
검찰총장, 고용노동부 장관 만나 '근로감독 협력강화' 논의
30분전 2 0 [사회]
서울시 '약자동행지수' 첫 발표…주거·안전 등 민생분야 상승
30분전 1 0 [사회]
"휴식 의무화·차양막 설치"…폭염 예보에 건설사 현장관리 강화
30분전 2 0 [사회]
공정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종합)
30분전 3 0 [경제]
우리은행장, 횡령 사고에 "진심으로 죄송…재발 방지하겠다"
30분전 3 0 [경제]
'데드풀과 울버린' 라이언 레이놀즈·휴 잭맨 내달 한국 온다
30분전 4 0 [연예]
한총리 "'제복 입은 영웅' 예우하는 나라 만들겠다"
30분전 3 0 [정치]
이지스자산운용, ESG 성과 담은 보고서 첫 발간
30분전 4 0 [경제]
미래에셋증권, ELW 175개 종목 신규 상장
30분전 3 0 [경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