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충돌 논란' 박지원-황대헌, 대표 선발전서 재대결…5일 개막 [댓글수 ]
뉴스    2024-04-03 (수) 08:18   조회 : 446   공감수 : 3  

박지원, 3위 안에 들어야 AG 출전 가능…올림픽 출전까지 걸렸다

여자부 김길리는 자동 승선…최민정 1년 만에 복귀 시동

황대헌 반칙으로 물거품된 국가대표 자동선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충돌한 쇼트트랙 박지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황대헌(24·강원도청)에게 연이어 반칙을 당해 태극마크를 놓친 쇼트트랙 세계 챔피언 박지원(27·서울시청)이 다시 한번 대표팀 승선에 도전한다.

박지원은 5일부터 7일까지, 11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2차 선발전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박지원의 선수 인생이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지원은 그동안 지독한 불운에 시달리며 동계아시안게임과 올림픽 시즌마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낙마해 병역 혜택을 받지 못했다.

그는 내년 2월 중국 하얼빈에서 열리는 동계아시안게임을 통해 병역 혜택을 노리는데, 만약 국가대표로 선발되지 못하면 복무 문제로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해진다.

당초 박지원은 새 시즌 국가대표로 선발될 기회가 있었다.

그는 2022-2023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 세계 1위에 올랐고 2023-2024시즌에도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주가를 올렸다.

그는 지난달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새 시즌 대표팀 자동 승선을 노렸으나 황대헌에게 연달아 반칙을 당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는 지난 달 16일 남자 1,500m 결승에서 황대헌의 반칙으로 메달 획득에 실패했고, 이튿날 열린 남자 1,000m 결승에서도 황대헌의 반칙으로 완주하지 못했다.

결국 박지원은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하고도 태극마크 경쟁을 원점에서 시작하게 됐다.

엇갈린 팀코리아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24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황대헌(강원도청, 오른쪽)과 박지원(서울시청)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후 인터뷰를 기다리고 있다. 2024.3.19 [email protected]

박지원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는 장담하기 어렵다. 단기전은 변수가 많이 발생하고 당일 컨디션에 따라 성적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박지원은 세계선수권대회 때 황대헌의 반칙으로 펜스에 심하게 충돌하면서 목 부위와 왼팔을 다쳤다.

성치 않은 몸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해야 한다.

이번 대회의 최대 경쟁자는 자신에게 타격을 가한 황대헌이다.

황대헌은 최근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충돌에 고의성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가대표 선발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국제대회에서 다수의 메달을 획득한 김건우(스포츠토토), 장성우(고려대), 이정민(한국체대), 김태성(성남시청) 등도 주요 경쟁자로 꼽힌다.

박지원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위해선 국제대회 개인전 우선 출전권이 주어지는 상위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선수들은 500m와 1,000m, 1,500m 등 3개 종목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고 1차 대회에서 상위 24위 안에 들면 2차 대회에 진출한다.

2차 대회 성적까지 남자부 상위 8명까지 태극마크를 다는데, 이중 국제대회 개인전 우선 출전권은 3명에게만 주어진다.

여자부에선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신흥 에이스 김길리(성남시청)가 자동으로 차기 시즌 국가대표 자격을 얻은 가운데 남은 두 장의 개인전 출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개인 훈련을 이유로 태극마크를 반납했던 최민정(성남시청)은 1년 만에 대표팀 승선을 노린다.

심석희(서울시청), 이소연(스포츠토토), 서휘민(고려대), 박지윤(서울시청), 이유빈(고양시청) 등 기존 국가대표 선수들도 재승선에 도전한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3
댓글 0
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AG금메달 합작' 이민성-김은중 감독…지난 영광보다 눈앞 승리!
1분전 0 0 [스포츠]
초여름 같은 봄날, 진달래꽃 만끽하는 등산객들
7분전 5 0 [포토]
[그래픽] 한은 대정부 일시 대출금·이자액
7분전 74 0 [그래픽]
총선 후폭풍에 처장 임명 더 미뤄지나…뒤숭숭한 공수처
22분전 20 0 [사회]
환율, 1,400원대로 치솟나…이란 보복 공격에 강달러 이어질 듯(종합)
22분전 20 0 [경제]
최상목 부총리, 중동사태 관련 대외경제점검회의
37분전 13 0 [포토]
정부, 중동사태 긴급점검…최상목 "관계기관 합동대응반 가동"
37분전 17 0 [경제]
중동 리스크 고조…산업계도 유가상승 등 영향 예의주시
51분전 31 0 [경제]
LG 불펜의 핵 김진성, 감기 증세로 엔트리 제외…오지환은 벤치
1시간전 27 0 [스포츠]
김재민·이수민, 군산새만금마라톤 남녀부 우승
1시간전 14 0 [스포츠]
'5연패' 이정효의 광주FC, '검증된 에이스' 없는 구조적 한계?
1시간전 59 0 [스포츠]
SSG 김창평, 2군 16타석 연속 출루·14타수 연속 안타 행진 마감
1시간전 29 0 [스포츠]
'세월호 10주기' 팽목항 찾은 추모객…진도군 팽목항
1시간전 63 0 [포토]
"특색 있는 골목상권 발굴"…강남구, 로컬 브랜드 키운다
1시간전 43 0 [사회]
초여름 날씨 해운대해수욕장
1시간전 262 0 [포토]
日, 애플·구글 독점규제법안 마련…위반시 과징금 매출액의 20%
1시간전 52 0 [경제]
'계산된 슈퍼캐치' 두산 조수행 "승부 걸어볼 만한 상황이었다"
2시간전 27 0 [스포츠]
101억원 임금 체불한 사업장 31곳, 직원 '익명제보'로 적발
2시간전 41 0 [사회]
'생활인구' 유입으로 지역경제에 활력…'고향올래' 사업 공모
2시간전 62 0 [사회]
근로자에 살고싶은 환경 조성…5개 지자체 총 160억원 지원
2시간전 40 0 [사회]
'아동학대' 판단 전이라도 우려 가정 선제 지원한다
2시간전 17 0 [사회]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내일부터 신청 접수
2시간전 18 0 [사회]
대구·전북에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들어선다
2시간전 22 0 [사회]
작년 자동차보험 영업익 16%↑·5천539억원…3년째 흑자행진
2시간전 22 0 [경제]
"세계 교역 예상보다 부진할 수도…수출 하방 위험 유의"
2시간전 17 0 [경제]
공정위, '대리점 갑질' 한샘·퍼시스·에넥스 등 가구사 제재
2시간전 16 0 [경제]
與, 모레 총선 당선인 총회 개최…당 수습 방안 논의 (1)
2시간전 25 0 [정치]
흙 만지고 개구리 구경하고…용산가족공원서 어린이 텃밭교육
2시간전 17 0 [사회]
"이랴" 호리소와 함께 비탈밭 가는 노인
2시간전 40 1 [포토]
김기현 "선거 졌어도 '정치개혁' 대국민 약속 실천해야" (1)
2시간전 232 0 [정치]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