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뇌물 정치인은 투표권 없는 현행법…헌법소원 냈지만 각하 [댓글수 (4)]
뉴스    2024-04-03 (수) 06:18   조회 : 705   공감수 : 6  

4년간 심리했지만…'청구기한 어겼다' 본안판단 없이 종결

심학봉 전 의원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심학봉 전 의원이 2015년 12월 15일 대구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뇌물수수로 실형이 확정돼 투표권(선거권)을 잃은 전직 국회의원이 권리 박탈이 부당하다며 헌법소원을 냈지만 본안 판단을 받지 못하고 각하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헌재는 심학봉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18조 1항 3호에 대해 낸 헌법소원 심판 청구를 약 4년간 심리한 끝에 지난달 28일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각하했다.

각하란 청구 자체가 관련 법률에서 정하는 요건에 맞지 않아 부적법할 때 본안 판단을 내리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는 것이다. 이번 사건은 법정 청구 기한을 어긴 게 문제가 됐다.

2014년 국회의원에 당선된 심 전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2017년 3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 3개월과 벌금 1억570만원, 같은 액수의 추징 명령이 확정됐다.

공직선거법은 정치자금 부정 수수죄 또는 재임 중 직무와 관련한 뇌물수수·알선수재죄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판결이 확정된 때부터 집행을 종료하고 10년이 지날 때까지 선거권이 없다고 정한다.

2020년 3월 형 집행을 마친 심 전 의원은 이 규정이 자신의 선거권을 부당하게 침해한다며 한 달 뒤 헌법소원을 냈다.

헌법재판소법에 따라 권리침해를 구제해달라는 헌법소원은 사유가 발생한 날로부터 1년 이내에 제기해야 한다.

심 전 의원 사건에서는 '사유가 발생한 날'을 언제로 볼지가 쟁점이 됐다. 징역형의 집행을 종료한 2020년 3월을 기점으로 보면 각하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헌재는 심 전 의원의 선거권은 판결이 확정된 2017년 3월부터 제한되는 것이고, 최초의 기본권 침해는 가장 가까운 선거인 19대 대선(2017년 5월)에 있었으므로 적어도 2018년 5월까지는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해야 했다고 봤다.

이에 "1년이 지났음이 명백한 2020년 4월 28일에야 제기된 이 사건 심판청구는 청구 기간을 경과했다"며 본안 판단 없이 청구를 각하했다.

헌재 관계자는 "심판 대상 조항이 규정한 범죄로 징역형 판결이 확정된 사람은 그 판결이 확정된 때부터 선거권이 인정되지 않고, '사유가 있는 날'은 판결이 확정된 후 첫 선거일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6
댓글 4
댓글쓰기
레드썬 2024-04-03 (수) 09:03


이 기자새끼들, 이런거 쓰면서 구킴 새낀지는 절대 말 안하지.
추천 4
nogood
반대 0
레드썬 2024-04-03 (수) 09:03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이 기자새끼들, 이런거 쓰면서 구킴 새낀지는 절대 말 안하지.
추천 4
김봉봉 2024-04-03 (수) 11:19
돈봉투는 민주당 전문인디 ㅋㅋ
추천 0
     
       
레드썬 2024-04-03 (수) 17:10
@김봉봉

전문 좋아하네.
진정한 천룡인 프로페셔널이 따로 계시다 이 새끼야
추천 0
     
       
TerryZ 2024-04-04 (목) 01:01


@김봉봉

추천 0
오늘의 HIT 뉴스
미 유엔대사 7년만에 방한…대북제재 패널 대체제 등 논의
14분전 15 0 [정치]
"오징어게임 나왔냐?" 한지민이 호주 공항 검색대에 걸린 이유
1시간전 714 0 [연예]
"여자친구 계탔네" 금수저 조세호 신혼집 준비까지 완료했다. (1)
1시간전 687 1 [연예]
"드디어 장인 어른 됐다" 큰딸 결혼 소식 전한 최양락-팽현숙 부부
1시간전 252 0 [연예]
"탈덕수용소처럼 당하겠네" 뉴진스 등 루머 유포 유튜브 채널, 복귀 소식 전했지만...
1시간전 126 0 [연예]
김수현, 키우지도 않은 친부(?)가 새어머니와 결혼 소식 알렸다.
1시간전 102 0 [연예]
'손흥민 58분' 토트넘, 뉴캐슬에 0-4 완패…EPL 5위로 밀려나
1시간전 171 0 [스포츠]
관악구 난곡사거리서 오토바이·승용차 부딪혀 2명 중상
1시간전 348 0 [사회]
"돈들여 키웠다" 박명수가 딸을 파리로 유학까지 보내려는 충격적인 이유 (1)
2시간전 1097 3 [연예]
"염치는 어디에?" 백지영 공짜로 80평대 리모델링 받자 비난 확산 (5)
2시간전 1216 4 [연예]
15경기 만에 작년 홈런 돌파한 키움 이형종 "직구 예상했다"
3시간전 184 0 [스포츠]
1위 KIA 5연승·2위 NC 4연승…3위 키움도 3연승 신바람(종합)
3시간전 71 0 [스포츠]
[그래픽] 이란, 이스라엘 연관 선박 나포 (1)
3시간전 1256 4 [그래픽]
"어머니와 남자친구 언급까지" 박보람 죽음에 기이한 루머 확산 중 (1)
3시간전 872 2 [연예]
"부모님도 돌아가셨는데" 박보람 사망에 안타까운 가정사 재조명
3시간전 398 0 [연예]
SSG, kt에 21안타 폭격…선발 박종훈은 시즌 첫 승
3시간전 54 0 [스포츠]
[날씨] 일요일 맑은 초여름 날씨…서울 낮 최고 30도
4시간전 67 0 [사회]
김선기 호투에 이형종·송성문 연속타자 홈런…키움 3연승 행진
4시간전 39 0 [스포츠]
두산, 하남시청과 비겨…핸드볼 정규 1위 확정 '다음 기회에'
4시간전 36 0 [스포츠]
한동훈 "내가 부족…우리가 국민 사랑 더 받을 길 찾기를 희망"(종합) (5)
4시간전 389 2 [정치]
"세월 지나도 잊은 적 없다"…서울 도심서 세월호 10주기 추모
4시간전 81 2 [사회]
근대5종 '장애물 세대'도 밝다…2000년대생 유망주 아시아 제패
4시간전 43 0 [스포츠]
한국 여자테니스, 국가대항전 빌리진킹컵 2년 연속 PO 진출
5시간전 50 0 [스포츠]
SSG 김창평, 퓨처스리그서 12타석 연속 안타 신기록(종합)
5시간전 41 0 [스포츠]
FC서울에서만 20년…은퇴식 치른 고요한 "감독으로 복귀가 꿈'
5시간전 71 0 [스포츠]
산불 '경계' 단계 속 경기·충남·경북·전남북 곳곳서 산불
5시간전 50 0 [사회]
완델손 2도움 포항, 서울과 '김기동 더비'서 4-2 승리…선두질주(종합)
5시간전 38 0 [스포츠]
정부, 미일정상회담에 "미일동맹 방어적 성격 강조 주목" (1)
6시간전 133 0 [정치]
일요일 서울 한낮 30도까지 오른다…대전 29도·대구 28도
6시간전 319 0 [사회]
'5연승' KIA, 선발 전원 15안타·11득점에도 한화에 진땀승
6시간전 85 0 [스포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