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인기 [자유]

봉준호 ‘미키17’이 워너가 마음에 안 들어 연기한다고? 사실은

rank yohji 2024-06-12 (수) 19:04 조회 : 6062 추천 : 30  


봉준호 감독의 할리우드 영화 '미키17' 스틸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할리우드 영화 ‘미키17’을 두고 말들이 무성하다. 

개봉이 연기된 게 처음에는 칸영화제를 겨냥한 큰 그림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워너브라더스 홀대론까지, 말과 말이 쌓여 더 큰 말들을 만들고 있다.

참다 못한 봉준호 감독이 작정하고 입을 열었다. 

봉 감독은 지난 9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진행된 ‘저주받은 아이들’ 관객과의 대화에서 “잘못된 기사들이 자꾸 나와서, 오보들이 나와서 속상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이틀 전 미국매체 월드오브릴에서 현지 영화기자 다니엘 리치먼의 말을 빌려 “봉준호 감독은 올해 칸영화제에서 ‘미키17’을 공개하고 싶어했으나 워너브라더스 측이 봉 감독의 감독판을 못마땅하게 여겨 내년 1월로 개봉이 미뤄지게 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스튜디오에서 봉 감독에게 조금 더 대중적인 버전으로 최종본을 편집하길 요구했으나 봉 감독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해당 매체는 ‘미키17’ 감독판이 극장에서 개봉되지 않을 예정이라고까지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 내용이 국내에도 전해지면서 영화팬들 사이에 일파만파되자 봉 감독이 직접 정정한 것.


봉준호 감독은 “애초부터 저는 그 영화를, 디렉터스 파이널 컷(감독 편집본)으로 계약을 했고, 저의 편집본으로 작년 11월에 잘 마무리 되서 끝나 있다” 고 밝혔다. 

이어 “그 스튜디오(워너브라더스) 분들도 되게 점잖은 분들이어서 상호 존중 하에 영화가 잘 끝났습니다” 라고 덧붙였다.

또 봉준호 감독은 “그래서 이제 마케팅 시작, 홍보 시작 단계로 접어들고 있고, 정상적으로 내년 1월에 개봉이 되는 건데, 미국의 어느 그, 모르겠어요. 잘 알 수 없는 인터넷 매체에서 자꾸 이상한 추측성 기사를 내는데, 또 한국 영화 사이트에 옮겨져 오다 보니까. 자꾸 주변에서 어떻게 된거냐고 물어봐요” 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주 모든 것이 순조롭게 되고 있다” 고 말했다.

‘미키17’은 봉준호 감독이 2019년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한 이후 내놓는 첫 작품이다.

에드워드 애쉬튼의 소설 ‘미키7’을 각색한 영화로 얼음 세계 니플하임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파견된 인간 탐험대의 일회용 직원 익스펜더블의 이야기를 그린다. 할리우드 톱스타 로버트 패틴슨, 토니 콜렛, 마크 러팔로, 나오미 아키에, 스티븐 연 등이 출연해 전세계 영화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 1월 미국 버라이어티에서 올해 3월29일 개봉이었던 ‘미키17’ 개봉이 할리우드 파업 여파로 연기됐다고 보도한 뒤 각종 설이 난무했다. 

국내 영화계에선 ‘미키17’ 개봉 연기가 올해 칸국제영화제 공개를 염두에 둔 것이란 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기대를 부풀렸는데, 정작 워너브라더스가 북미에서 내년 1월31일, 한국에선 1월29일 개봉이라고 공식 발표하자 그런 기대가 이내 짜게 식었다. 

이후 버라이어티에서 워너브라더스에서 봉준호 감독 버전에 대한 반응이 안 좋았다는 후속보도가 이어지자, 국내에서도 1월말 개봉은 한국은 설시즌이라지만 미국은 비수기가 아니냐며 홀대론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런 보도들이 이어지자 봉 감독은 지난 4월14일 내한한 조지 밀러 감독과 ‘퓨리오사:매드맥스 사가’ 관객과의 대화에서 “’미키17’ 후반작업을 사실상 지난해 11월 마무리했으며, 리터치 등 후속 작업만 하고 있다”고 귀뜸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홀대론이 이어지자 직접 입을 연 것이다.

사실 ‘미키17’ 개봉 연기 소식은 지난 1월 버라이어티에서 처음 보도되긴 했으나, 국내 영화계에선 지난해 11월부터 봉준호 감독 지인들 사이에서 알음알음 퍼지기 시작했다. 

할리우드 파업 여파로 후반작업 일정이 안 맞아 개봉이 연기될 것 같다는 이야기들이 일찌감치 흘러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할리우드에선 영화 촬영이 끝나면 편집이 들어가기 전 촬영본에 락(접근금지)을 걸어둔다. 이후 해당 촬영본을 언제까지 편집해야 한다는 데드라인이 정해져 있다. 

그 편집이 끝나면 CG 등 후반작업이 언제까지 진행돼야 한다는 데드라인이 역시 정해져 있다. 

감독마다 계약조건이 다르긴 한데, 봉준호 감독은 스스로 밝혔듯이 애초 감독편집본으로 개봉한다고 계약했기에 파업 여파로 미뤄지긴 했지만 해당 일정을 정해진 시간 안에 적확히 마쳤다. 

파업 여파로 일이 미뤄졌을 때는 봉 감독은 국내에서 늘 그랬듯 즐겨 가는 커피숍에 가서 하루 종일 글을 썼다. 

그 커피숍에 우연히 갔던 봉 감독과 친분이 없는 한 후배 감독이 그 광경을 보고 차마 인사는 못하고 돌아와서 자신을 크게 돌아봤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그 와중에도 아끼는 후배인 영화 ‘잠’ 유재선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을 직접 챙기기도 했다. 

선배 감독이 재능 있는 후배 감독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 돈 되는 일도 아닌데, 자기 일처럼 직접 발품까지 파는 경우는 드문 터라, 지인들 사이에선 “저러니 복을 받지”란 말도 돌았다. 

봉 감독은 그렇게 어떤 말들이 떠돌든, 묵묵히 자기 일을 하면서 자기 영화를 세상에 선보일 날을 꼼꼼히, 아주 꼼꼼히 준비하고 있었다.

다만 봉준호 감독은 과거 ‘설국열차’ 미국 개봉 당시 미국 배급사 대표 하비 와인스타인의 악명 높은 가위질에 당한 전례가 있어서, ‘미키17’은 특히 감독편집본을 처음부터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오스카 위너’ 였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했다. 

그러니 감독편집본이 극장에서 개봉되지 못할 것이란 보도가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 미뤄 짐작할 만하다. 

봉준호 감독은 현재 ‘미키17’ 개봉을 준비하는 한편, 차기작인 애니메이션 준비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키17’ 개봉을 기다리는 건, 그 누구보다도 봉준호 감독 자신일터다.

믿고 기다리고 보는 감독이란 말에 ‘봉준호’ 이름 석자보다 더 어울리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나. 차분히 기다리면 보면 봉준호의 매직이 스크린에 구현되는 걸 보게 될 것이다. 언제나 그랬듯이. 


https://m.entertain.naver.com/movie/article/241/0003356433



얼마전 이토에도 올라왔는데 ,, 봉감독이 그건 아니라고 하긴 하네요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12
댓글쓰기
rank벌크베브 2024-06-12 (수) 19:37
근데 작년 11월에 끝났고 후반작업도 거의 마무리된건데 무려 1년이 넘게 미뤄지는게 정상은 아닐거같은데...원래
1년 기달리고 그러나요? CG작업이 남아서 그렇다면 모르겠는데 후반작업도 끝났는데 왜;;;;
추천 1
     
       
rank미국노가다 2024-06-12 (수) 20:11
@벌크베브

미국에서 이미 최종편집 끝내고 미뤄지는 영화는 다 문제 있습니다.미키17 별로 기대가 되질 안네요...
추천 0
          
            
rank터진벌레 2024-06-13 (목) 13:33
@미국노가다

봉테일은 믿어야죠 ㅋㅋㅋ
추천 0
     
       
rank팩트체커 2024-06-13 (목) 07:55
@벌크베브

후반작업 끝났지만 리터치 등 후속작업 중이었다고 하네요.
게다가 파업 여파로 홍보팀이 제때 못꾸려진 것도 연기에 한몫 했을 것 같습니다.
추천 0
     
       
rank호조 2024-06-13 (목) 12:07
@벌크베브

당사자가 아니라는데 그걸 또 부정하네
good 추천 6
     
       
rank꿈꾸는미래 2024-06-16 (일) 11:24
@벌크베브

그럼 봉준호 감독이 정상적으로 마무리 되었다고 하는데 봉감독이 거짓말했다는 말이 되는데요? 본인이 영화제작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정확하게 아시는게 아니면 쉽게 말씀하시지 않으셨으면 좋을듯 합니다.
추천 0
          
            
rank벌크베브 2024-06-16 (일) 14:48
@꿈꾸는미래

저런 일이 많이 생기는 일인가 궁금해서 물어본건데요...
추천 0
rank삼오공 2024-06-13 (목) 12:38
계약약정 준수~!ㄷㄷㄷ
추천 0
rank송세잘 2024-06-13 (목) 18:08
추천 0
rank똥멍청이 2024-06-13 (목) 18:49
클릭질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팔 것들 때문인것이지요
추천 0
rank미처리 2024-06-13 (목) 18:55
왜 올해 칸 출품도 안하고 내년으로 개봉을 미뤘지? 이해가 안감.
추천 0
rankryanseo 2024-06-14 (금) 03:04
고도의 바이럴 마케팅이길....뭔가 티저랄것도 없어서 궁금해서 다들 그러는데 이해는 하네요.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4
[비밀상점]  대용량 일회용 전자담배 비밀특가! (8483) 비밀상점
59433 [예고편]  [트랜스포머 ONE] 최강 조합 출격!  rank그린이 07-23 1 59
59432 [예고편]  [조커: 폴리 아 되] 2차 예고편  이미지 rankWIZARD① 07-23 2 91
59431 [감상평]  스크리머스 (Screamers, 1996) 스포O ★★★  이미지 rankyohji 07-23 3 62
59430 [자유]  (오마이) 미 부통령 후보 성공 신화 담은 이 영화가 불편한 이유  (3) 이미지 rankyohji 07-23 5 286
59429 [자유]  영화 타이타닉에서 너무 슬프다고 짤린 장면  (1) 이미지 rankAnimal 07-23 14 2265
59428 [자유]  범죄도시4  (2) rank피터파커 07-23 6 267
59427 [예고편]  [바리데기] 메인 예고편 - 리얼리즘 오컬트 호러의 등장!  이미지 rankWIZARD① 07-23 6 220
59426 [정보]  '탑건 매버릭 인 콘서트' 월드투어, 세계 최초 10월 서울 공연  (1) 이미지 rankyohji 07-23 5 210
59425 [사진]  황정민 염정아 넷플릭스 영화 <크로스> 예고 스틸.jpg  (3) 이미지 rank흑돌개 07-23 8 589
59424 [자유]  개봉을 앞두고 있는 10.26 사건 재판 영화 '행복의 나라'  (26) 이미지 rank어바웃어스 07-23 63 8755
59423 [자유]  전직 은행강도가 평가하는 영화속 은행강도씬  (2) 이미지 rank뽕끼 07-23 9 665
59422 [정보]  스필버그, <트위스터스>에서 키스 장면 삭제하라고 지적  (4) 이미지 rank뽕끼 07-23 7 1081
59421 [자유]  영화 테트리스 에서 나온장면  (2) 이미지 rank뽕끼 07-23 11 935
59420 [사진]  너의 이름은 (your name, 2017) ,, 노트 3종  (1) 이미지 rankyohji 07-22 10 148
59419 [감상평]  헬홀 (Ostatnia Wieczerza, Hellhole, 2022) 약스포 ★★  (2) 이미지 rankyohji 07-22 10 277
59418 [자유]  키아누 리브스 리즈 시절 네이버 평점 9.12 액션 블럭버스터 gif  (10) 이미지 rankAnYuJi 07-22 14 2397
59417 [자유]  키아누 리브스 없이 영화 만들다 폭망  (16) 이미지 rankAnYuJi 07-22 23 8676
59416 [자유]  칸 영화제 근황  (1)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7-22 16 603
59415 [정보]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에 캐스팅된 배경  (6)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2 43 6389
59414 [자유]  전xx역 맡아서 실제로 머리 밀어버렸다는 배우 ㄷㄷ  (4) 이미지 ranketoetoto 07-22 11 1747
59413 [자유]  마녀 세계관 공유하는 디즈니+ 오리지널 폭군.jpg  (27) 이미지 rank누구닝 07-22 29 8070
59412 [예고편]  올해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 중 하나 <하얼빈>예고편 공개  (30) 이미지 rank흑돌개 07-22 87 8809
59411 [자유]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美 흥행 돌풍…"역대 자연재해 영화 최고"  (5) 이미지 rank디젤파워 07-22 16 2843
59410 [자유]  이동진이 뽑은 한국 영화 오프닝 TOP 7  (1) 이미지 rank뽕끼 07-22 9 954
59409 [자유]  영화배우 최귀화의 첫번째 수상소감  (21) 이미지 rank뽕끼 07-22 97 8208
59408 [자유]  할리우드의 친한파 호주인 배우  (12) 이미지 rank뽕끼 07-22 44 6043
59407 [사진]  라스트 갓파더 (The Last Godfather, 2010) ,, 보도자료  (9) 이미지 rankyohji 07-21 13 951
59406 [감상평]  블랙박스 (Black Box, 2020) 약스포 ★★  (2) 이미지 rankyohji 07-21 11 1133
59405 [자유]  졸리·피트 친딸 샤일로 '아빠 성 빼달라' 신문에 광고…피트 분노  (5) 이미지 rankyohji 07-21 14 2182
59404 [자유]  간만에 투샷 공개한 이정재,황정민.jpg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7-21 20 3817
59403 [자유]  도그데이즈  (2) rank미나루 07-21 13 459
59402 [자유]  올해 62년생.. 톰 크루즈 미션임파서블8 촬영 현장  (11)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7-21 28 4345
59401 [정보]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코미디 명작 모음.jpg  (7) 이미지 rank천프로 07-21 37 6450
59400 [자유]  역대 스파이더맨 시리즈 총정리.jpg  (7) 이미지 rank천프로 07-21 27 3611
59399 [자유]  밴드 오브 브라더스 배우들 근황.jpg  (19) 이미지 rankRATM 07-21 42 6392
59398 [자유]  요즘 나왔으면 천만관객도 가능했을 영화  (41) 이미지 rank빵과스프 07-21 81 20263
59397 [질문]  파묘에서 궁금한점(스포)  (7) rank로키구십오 07-21 12 1216
59396 [자유]  영화 가오갤 출연 배우들의 실제 피지컬  (11) 이미지 rank뽕끼 07-21 30 7530
59395 [자유]  한국 영화 역사상 손꼽히는 신파 겸 호러씬  (19) 이미지 rank뽕끼 07-21 35 7097
59394 [자유]  히어로 영화 배우 변천사  (27) 이미지 rank뽕끼 07-21 36 4793
59393 [자유]  영화 결말 대놓고 스포해도 안 믿음...  (22) 이미지 rank푸른권율 07-21 59 13163
59392 [예고편]  데드풀3 최종예고편에 깜짝 등장한 인물  (13)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7-20 18 2283
59391 [자유]  홍콩영화 리즈시절 감성  (29) 이미지 rankGTTLD 07-20 58 9243
59390 [자유]  장군한테 돈 달라고 따지는 대위 .mp4  (29) 이미지 rank겟챠 07-20 52 8161
59389 [사진]  너의 이름은 (your name, 2017) ,, 팜플렛  (3) 이미지 rankyohji 07-20 16 756
59388 [자유]  데드풀과 울버린 최종 트레일러 '그 인물' 등장!  (1)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0 17 732
59387 [자유]  데드풀 울버린 한국 내한 후에 한 것들  (50)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0 106 18837
59386 [자유]  전직 프로파일러가 놀란 싸패 연기  (19) 이미지 rank웨이백 07-20 37 9989
59385 [자유]  (혐주의) 잔인한 걸로 역대급 공포영화.mp4  (16)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20 27 9650
59384 [자유]  홍콩 무협 영화 이끈 '검의 여왕'…배우 정패패 향년 78세로 별세  (5) 이미지 rankyohji 07-20 15 6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