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평]

더 에이트 쇼 감상평(스포 쬐금, 추천 힘듬) ★★★☆☆.jpg

rank 연두색곰팡이 2024-06-03 (월) 01:58 조회 : 2098 추천 : 14    

추천하긴 힘듬. 

1. 오징어게임의 아류로 보일 수 있지만, 타임슬립물처럼 이 계통도 이젠 그냥 하나의 장르다.

2.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징어게임과 비교하게 되더라.
    확실히 오징어게임이 더 재밌다.

3. 몰입감은 떨어지지만, 보고 나선 사회와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내 처지, 돈과 계급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4. 상상하는 씬이나 몽환적인 씬이 자주 나와 극의 흐름에 방해한다.

5. 한재림 감독은 분명 본인의 색깔도 있고 평타 이상의 작품은 만들지만, 그 색깔을 좀 버려야 하지 않을까?

결론은 기대에 못 미침.
평타의 작품
댓글 17
댓글쓰기
rank눈부신비행 2024-06-03 (월) 05:24
응추천을 하던말던 이미히트한 드라마를ㅋㅋ개웃기네
추천 0
     
       
rank연두색곰팡이글쓴이 2024-06-03 (월) 08:37
@눈부신비행

엥? 히트하면 암말도 하면 안 되나요?
good 추천 8
rank춥고배고파 2024-06-03 (월) 21:36
에이트쇼 비판적인 글엔 꼭 공격적인 사람들 나오던데 왜 그런건가여
추천 2
rank삼오공 2024-06-04 (화) 12:18
고맙습니다~!^^
추천 1
     
       
rank연두색곰팡이글쓴이 2024-06-04 (화) 13:55
@삼오공

오징어게임보다 좋다는 분도 계시긴 하더라고요ㅎㅎㅎ실컷 추천 안 한다하곤 재를 뿌린 격인가요😅
추천 1
rank노노어루 2024-06-05 (수) 11:26
아무래도 한국 드라마고 엄청난 부자들의 유희를 위한 게임이라는 점에서 오겜이랑 비교가 될 수밖에 없는데,

오겜은 나오는 캐릭터들이 그럴 수도 있겠다 맞아 저런 사람도 있을거야 하는 느낌이라면 에이트쇼는 저 사람이 저 상황이 아니었다면 스토리 진행이 안 됐겠는데 하는 느낌이었어요 스토리는 정해져있고 그 스토리를 진헹하기 위한 각자의 롤을 가진 캐릭터들이 정확히 포진해있는 상황인거죠

그래서 좀 인위적인 느낌이 들고 캐릭터들의 행동에 공감도 잘 안 되고 그랬네요
추천 2
rank大韓獨立 2024-06-05 (수) 16:47
딱 1화보고안봄.,이유,이미 웹툰으로 전부다봐서 예상되는것들이 있다보니...웹툰은3부까지나옴
추천 1
rank미아키스 2024-06-07 (금) 02:18
마지막을 너무 평이하게 만든 거 아닌가 싶네요..
사실상 몰락을 만들어 내야 더 의미가 있지 않았을까..
추천 1
     
       
rank연두색곰팡이글쓴이 2024-06-07 (금) 15:53
@미아키스

전 굳이 몰락에 대한 아쉬움은 없는데...전반적으로 개연성이 부족해보였어요. 층에 있을 법한 사람들이 배치된 것도 그렇고, 야구배트로 맞았는데 멀쩡한 사람들 등
추천 0
rank정의봉육각봉아저… 2024-06-07 (금) 08:21
충분히 볼 가치기있는 독자적 세계관을 가진 작품이라 생각함.
추천 1
rank냉초코 2024-06-07 (금) 13:26
오징어 게임이랑은 아예 다르지 않나요? 오징어 게임은 죽고죽이는 게임이고, 에이트쇼는 약간 사회실험같은? 뭐 이런 류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비슷한 장르로 느끼긴 하곘지만 굳이 두 작품을 비교할 필요가 있나 싶은데
추천 1
     
       
rank연두색곰팡이글쓴이 2024-06-07 (금) 15:49
@냉초코

굳이 비교했다기 보다 자연스레 떠올랐어요.
추천 0
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rank우루쿵 2024-06-08 (토) 17:54
하층민 착한척이 젤 꼴보기 싫은 드라마 ㅋㅋㅋ
추천 1
     
       
rank연두색곰팡이글쓴이 2024-06-08 (토) 23:21
@우루쿵

남을 착취하기 힘든 성향이 있죠. 보통 상류 계층에 올라가려면 남의 시간과 노동을 이용해야 하는데, 하층 계층은 그런 걸 잘 이용 못하죠. 그래서 너무 드라마 내에 층=계급=계급의 특성이라는 설정으로 너무 뻔하게 구성되어 있는 게 너무 직관적이다? 또는 너무 고민하지 않고 편하게 설정했다?
추천 0
rank크랙잭 2024-06-09 (일) 02:47
그냥 소설보듯이 컴터하면서 옆에 틀어놓고봤네요.
'와 재밋다'가 아니라. 그냥 이런내용이구나
가볍게 봤습니다.
추천 1
rank크린조 2024-06-09 (일) 20:46
걍 봤는데 저도 비슷하게 느꼈어요
전개가 억지스럽게 느껴짐
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4
[비밀상점]  3초 발포비타민 3차 입고! 무배 event! (544) 비밀상점
58953 [자유]  관객 수준 무시하는 최악의 반전들  (1) rank휴지끈티팬티 05:49 9 394
58952 [자유]  아빠 톰 크루즈의 성을 지우고 명문 대학에 입학 예정인 수리 크루즈의 근…  (1)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5:42 9 255
58951 [예고편]  대부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의 마지막 역작 '메갈로폴리스' Megalopolis 첫 …  (1)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5:23 7 160
58950 [정보]  최민식, 로버트 드 니로 역할 맡나…영화 '인턴' 리메이크  (4) 이미지 rank뽕끼 04:57 9 392
58949 [정보]  속보) 간달프배우 이안 맥켈런 무대에 떨어져 병원으로 이송  (2) 이미지 rank뽕끼 04:52 7 210
58948 [예고편]  살벌한 인도 액션 영화 '킬' 예고편  (4) 이미지 rank뽕끼 04:46 6 238
58947 [정보]  옥택연, 기무라 타쿠야와 호흡..日영화 '그랑메종 파리' 출연  (3) 이미지 rankyohji 01:18 6 270
58946 [감상평]  영화 아일라 라는 영화입니다 추천합니다 ★★★★★  (2) rank토렌굳 00:34 8 271
58945 [감상평]  핸섬가이즈 시사회 다녀 왔습니다.(노스포) ★★☆☆☆ [자필]  (3) 이미지 rank디에고마틴 06-18 8 224
58944 [예고편]  나오미 스콧 [스마일2] 1차 예고편  (2) rank그린이 06-18 8 354
58943 [정보]  강동원도 못 살린 '설계자', 52만에서 IPTV & VOD 서비스 시작  (6) 이미지 rankyohji 06-18 8 893
58942 [정보]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연극계 오스카 ‘토니상’ 수상  (2) 이미지 rankyohji 06-18 10 327
58941 [자유]  ‘김흥국 제작’ 박정희-육영수 다큐 영화 공식 포스터 공개  (8) 이미지 rankyohji 06-18 10 979
58940 [자유]  요즘 마동석 유니버스 영화 보는중 ㅎㅎ  (2) rank동그라미 06-18 9 524
58939 [자유]  관객수보다 많은 리뷰조회수가 많은 영화들.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8 8 384
58938 [자유]  내일 하이재킹 볼라고 했는데  (2) rank락매냐 06-18 6 233
58937 [정보]  상류사회 배우 김규선 최신 근황  (1) 이미지 rank뽕끼 06-18 13 1508
58936 [정보]  영화 역사상 OST가 가장 많이 팔린 영화 7.jpg  (38) 이미지 rank천프로 06-18 33 6626
58935 [자유]  다음주 개봉하는 병맛 영화.youtube  (17) rank순환고리 06-18 30 4867
58934 [자유]  정준호 vs 신현준 앙숙이 된 사건 ㅋㅋㅋ (청룡영화제)  (4) 이미지 rank뽕끼 06-18 13 1978
58933 [자유]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영화관에서 가장 좋아하는 자리  (2) 이미지 rank뽕끼 06-18 10 1261
58932 [자유]  역대급이라던 2008년 영화 개봉작들  (25) 이미지 rank개Dog 06-18 29 5750
58931 [감상평]  범죄도시4 (2024) ★★★☆☆  (2) 이미지 rankAnimal 06-18 12 372
58930 [자유]  미션 임파서블 최근작(스포 있음)  (6) rank피터파커 06-17 13 1186
58929 [자유]  ‘소지섭 픽’…‘존 오브 인터레스트’ 극찬 속 10만 돌파 저력  (12) 이미지 rankyohji 06-17 28 4177
58928 [자유]  여장하고 '파일럿'으로 취직한 조정석 '미친 변신'  (15) 이미지 rankyohji 06-17 21 4097
58927 [정보]  롯데시네마, 볼빨간사춘기 콘서트 실황 영화 7월 단독 개봉  (1) 이미지 rankyohji 06-17 13 311
58926 [감상평]  인사이드 아웃2 - 40대 아저씨를 울림(약스포) ★★★★★ [자필]  (16) 이미지 rank베트남아수라다 06-17 32 5108
58925 [자유]  쿵푸허슬(2005)속 숨겨진  (33) 이미지 ranktrader 06-17 73 11320
58924 [추천]  극장에서 봤어야 하는 영화.gif  (11) 이미지 rank커트앵글 06-17 30 7427
58923 [자유]  곧 애 아빠 되는 헨리 카빌 근황  (9) 이미지 rank뽕끼 06-17 30 6717
58922 [자유]  영화 신세계에서 삭제 잘했는지 의견 갈리는 장면  (16) 이미지 rank뽕끼 06-17 41 7948
58921 [자유]  이영애, 최지우, 장동건, 안재욱이 같이 나온 영화  (3) 이미지 rank뽕끼 06-17 14 1014
58920 [자유]  인사이드 아웃2  (3) rank강생이똥꼬 06-17 14 777
58919 [정보]  붉은수수밭 '장예모'감독이 영화판 '삼체' 제작발표  (2) 이미지 rank거스기 06-17 14 779
58918 [감상평]  (스포주의) 애콜라이트 1,2편 감상 ★★★☆☆  (2) rank참바라 06-17 12 326
58917 [자유]  복수혈전: 진지하지만 모두 웃었던 영화  (12) rank전설의왕게 06-17 24 4049
58916 [자유]  오프닝에서 빌런 서사 납득시킨 영화  (44) 이미지 rank또로잉 06-16 91 17771
58915 [자유]  CG였던 장면.  (14)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6 43 8101
58914 [자유]  넷플릭스에서 "그놈이다" 를 보다가 한국 영화에 대해 드는 생각 (음슴체)  (20) rank얄미운사람 06-16 35 7216
58913 [자유]  ‘하이재킹’, 배우 하정우에게서 알 파치노가 보인다  (6) 이미지 rankyohji 06-16 14 1277
58912 [자유]  밀양 성폭행 사건 다룬 '한공주', 그리고 천우희..대국민 관심 집중 10년만…  (1) 이미지 rankyohji 06-16 21 449
58911 [정보]  255편 선보일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주목할 만한 작품들  (1) 이미지 rankyohji 06-16 13 219
58910 [자유]  기독교인에게 충격 그 이상을 안겨준 영화  (58) 이미지 rank뽕끼 06-16 72 14136
58909 [자유]  기네스북 선정 가장 감동적인 영화  (12) 이미지 rank뽕끼 06-16 32 5271
58908 [자유]  픽사가 앞으로 속편 제작에 집중하는 이유  (6) rank뽕끼 06-16 17 1740
58907 [자유]  "한국 최초의 극장, 이렇게 소중한데 왜 보전 못하나"  (1) 이미지 rankyohji 06-15 20 1201
58906 [자유]  한국영화 여름 개봉예정작 손익분기점 추정치 [정보글]  (3)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5 16 907
58905 [정보]  JND스튜디오...파묘 주연진 4인 피규어 제작하기로 [정보글]  (15)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5 32 5112
58904 [감상평]  아비게일 ★☆☆☆☆  (14) 이미지 rank디아블로하고싶다 06-15 20 36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