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류준열이 직접 밝힌 열애·결별 그리고 그린워싱 논란

rank yohji 2024-05-23 (목) 14:13 조회 : 4717 추천 : 14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에이트 쇼' 3층 역 배우 류준열 /사진=넷플릭스

"보여지는 부분에 집착했던 거 같아요. 이제 솔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배우 류준열이 그간의 논란을 '탈'이라고 말하며 앞으로 솔직하고 진실한 활동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류준열은 23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에이트 쇼' 인터뷰에서 앞서 불거진 열애와 결별, 그린워싱 논란 등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류준열은 "제가 다 안고 갈 부분인 거 같다"며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굳이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뭔가 새로운 얘기를 해서 새로운 루머, 추측을 만든다기보단 침묵을 하는 게 더 이상 뭔가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라 생각했다"며 "마음을 다해 속으로 어떤 마음을 가졌는지가 더 중요할 거 같다"고 말했다.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글로벌 누적 조회수 3억 뷰를 기록한 배진수 작가의 네이버웹툰 '머니게임'과 '파이게임'을 각색해 한재림 감독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연출과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류준열은 빚 때문에 벼랑 끝에 선 순간, '더 에이트 쇼'의 초대장을 받고 쇼에 참가하게 된 '3층'을 연기한다. 류준열은 보통 사람이 돈 앞에서 느낄 수 있는 '욕망', 기쁨, '망설임', 등의 복잡한 감정을 풍부히 표현해내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선보였다.

하지만 작품 공개에 앞서 류준열은 배우 한소희와 하와이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고, 이후 전 연인 혜리와 환승 연애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이후 끊이지 않는 잡음 속에 공개 열애 2주 만에 결별 소식이 전해졌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개인적인 일이다 보니 개인적으로 더 얘기를 나누고 싶다"고 밝힌 류준열은 그간의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전하며 그때 느낀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더 에이트 쇼'에 대해 "다채로운 해석이 가능하다"며 "저에겐 도전이고, 솔직하게 임했던 작품이었다"고 의미를 전했다.
/사진=넷플릭스
▲ 오늘 어떤 마음으로 왔을까.

늘 같은 마음이다. 설레는 마음이다. 시리즈든 영화든 이렇게 나오고 나서 첫 번째 관객과의 대화 같은 느낌이다. 그런데도 같은 산업 안에 있는 분들이 어떻게 봤을지 궁금하다. 저희끼리 반응은 다들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후반부에 호불호가 갈리긴 했는데, 그걸 좋아하는 분들도 있고, 다르니까 적잖이 당황한 분들도 있고 그렇다.


▲ 극의 화자였다. 극을 이끌어간다는 점에서 어떤 부분에서 기분이 좋았나.

다른 작품을 할 때에도 화자 역할은 가장 밀접하게 만나고, 가장 관객들과 깊이 공감하는 역할이다. 그 부분에서 신경을 썼다. 중간자의 입장이다 보니 더 소통하려 했다.


▲ 망가진 모습도 많았다.

전 망가졌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솔직한 리액션이었다. 결국 진수의 역할은 다른 참가자들도 그런 역할을 했지만, 특히나 물리적인 시간 면에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다. 그리고 그걸 CCTV나 이런 거로 비치는데, 그 모습에서 솔직해야 이 장면이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소변을 싸거나 이런 장면도 더 있어도 괜찮았다고 본다.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에 대해 불편할 필요가 없는데, 먹고 배설하고 이런 걸 노골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인간의 내면을 보여주기 위한 방법이 아니었나 싶었다. 촬영도 즐겁게 촬영했고, 다만 수위 조절에선 고민하긴 했다.


▲ 춤도 아주 솔직했다. 안무가에게 배운 안무라고.

오히려 춤이 솔직하지 못했다. 제가 방에 있는 장면이나, 망가진다고 표현한 솔직한 장면은 제가 집에 있다면, 얼마나 공감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면 이건 철저히 고민했다. 어떻게 못 출까, 어떻게 보여줘야 할까 많은 대화도 안무가 선생님과 얘기를 나눴다. 고속으로 촬영하거나, 실제 춤과 무관하게 처음엔 잘 춰 보이는 느낌을 주는데, 그게 알고 보니 아니었다는 의도가 있었던 거 같다. 그런 부분 고민을 같이 했다. 촬영에 임하니 처음도 마지막도 잘 춰 보여서, 그 부분에 애를 먹었다. 현장에서 만들어진 장면이었다.


▲ 한재림 감독이 '류준열은 대본도 안 보고 출연했다'고 하더라.

'더 킹'을 좋아했고, 감독님도 좋았다. 같이 작업한 분들과 다시 만나는 것에 대한 희열이 있다. 밑도 끝도 없이 '하자' 하진 않았을 거다. 웹툰 원작이라 봤는데, 쉽게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니라 더 하고 싶었다. 제가 내레이션하는데, 많은 작품에서 제가 그런 역할을 꽤 했는데 특히 이 작품에선 많아서 걱정된 부분은 있었다. 그래도 도전이지만 해볼 구석이 있겠다 싶었다. 그 작업이 정말 재밌었다. 녹음 부스에 들어가면 긴장되고, 샛길로 세면 서로 다 괴로워지는데 '아' 하면 '어'하고 죽이 잘 맞았다.


▲ 그렇게 좋아하는 한재림 감독 작품이었는데 의도치 않게 구설, 가십의 중심에 서게 돼 작품까지 이름이 오르내리게 됐다.

여느 작품이 그렇듯 '이런 거 있을 때 어때' 이게, 공식적인 제안은 아니다. 누구나 다 편하게 하는 거 같다. 제안의 기준이 다들 다를 거 같다. 대본이 왔을 때, 계약서를 쓸 때, 이렇게 되지 않나. '현혹'도 사적으로 얘기됐던, 그중에 하나였다. 기사로 나가면서 공식적으로 보인 거지 확정된 건 아니었다. 이슈와 관계 없이도 안 될 수 있는 거였다. 감독님도 이 부분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서운한 마음을 서로 표현하고 하진 않았다.


▲ 그런데도 한소희와 열애, 결별 등으로 작품에 가야 할 스포트라이트가 열애설이나 논란이 가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꼭 그럴 일이 아니더라도 개인적인 일에 서로가 이야기하는 타입은 다들 아니었다. 

현장 분위기나, 저희 울타리 안에 있는 사람들은 그랬다. 

다만 기사를 통해 많은 얘기를 접했다. 

비판, 배신감 등을 느끼면서 처음 데뷔하면서 갖고 온 이미지, 나이 먹으면서 오디션 보러 다닌 모습을 응원해주신 거 같은데, 이 친구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모습에 대해 배신감도 느끼고 그러신 거 같다. 

그래서 다 찾아보고 읽어보고,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어떤 부분들을 놓치고 있나 생각하면서.



▲ 작품이 공개되기 전에 털 기회가 있었다. 직접 얘기를 하거나, SNS를 통해 전한다거나.

제 의지와 상관없이 추측들이나 생각들이 인터넷에 공유되면서 '맞냐, 아니냐' 하는데, 제 입장을 다 말하기보다는 그냥 생기는 비판을 수용하는 게 최선이었다고 생각하고, 그게 여전히 그렇게 느끼고 있다.

뭔가 새로운 얘기를 해서 새로운 루머, 추측을 만든다기보단 침묵을 하는 게 더 이상 뭔가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라 생각했다.



▲ 그래도 '진짜 억울했다. 해명하고 싶다' 이건 없나. 오늘 풀고 싶은 게.

없다. 저라는 사람은 그런 사람인 거 같다. 제가 다 감당하고, 여기서 생기는 비판은 여기서 수용해야 하지 싶다. 제가 말한다고 속 시원할 거 같지도 않고.


▲ 유명세를 혹독하게 치르다 보니 '더 에이트 쇼'를 보면서 느낌 감정도 남다른 거 같다.

진수도 평범하게 한다고 하지만, 욕심이라는 게 계속 늘어나지 않나. '하루만 더 있을 수 없나' 하다가 '일주일만', '보름만' 하면서 늘어나고, 그 욕심들이 커지지 않나. 저도 데뷔 후 생각도 바뀌고, 욕심도 생기고, 주변에 응원해주신 분들이 제가 가진 이미지를 가져가려 애쓰지 않았나 싶더라. 저도 '돌아봤다'는 게, 그 이미지를 갖고 싶어서 '이걸 해왔으니까' 하면서 욕심을 낸 거 같다. 그래서 말과 행동에 신중하게 해야겠다 싶다. 마음을 다해 속으로 어떤 마음을 가졌는지가 더 중요할 거 같다.


▲ 골프와 환경보호를 같이 할 방법에 대해 생각해봤나.

그 앞의 답변과 비슷해지는데, 환경보호는 제가 큰 사랑을 받으면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하게 된 거다. 

제가 여행 다니면서 느낀 좋은 감정들을 다 같이 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처음엔 가벼웠다. 

일상에서 할 수 있는 게 뭘까, 이런 거였는데 관심이 커지고 욕심이 과해진 거 같다. 

저를 좋아해 주신 건강한 생각, 제안들에 대해 많은 분이 기대하고, 욕심을 내다보니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해야겠다 싶었다. 

보여지는 것에 집중하고 애쓴다기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마음으로 어떤 걸 해야 할지 고민하는 과정이다. 

더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하는 욕심들을 스스로 고민하는 과정 중에 축구도 하고, 여행도 하고, 사진도 찍고, 골프도 찍으며 해소해왔다. 

그런 과정 중 하나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 그럼 이번엔 논란을 겪으면서 어떻게 추슬렀을까.

추스르는 과정인 거 같다. 내가 놓치고 가는 게 뭘까 찾아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 같다. 신중하고,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는 거 같다. 이미지에 집착하지 않고, 솔직하고, 진심으로 다가가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보려 한다.


▲ 개인적으로 바뀐 부분들이 있나. 공개 열애를 안 한다거나.

벌써 말하기엔 뭔가 없다. (열애는) 제가 개인적으로 연락드리겠다.(웃음)


▲ 오늘 '더 에이트 쇼'가 글로벌 2위가 됐다.

너무 행복하다. 해외 나가 '코리안 액터'라고 하면 다들 너무 좋아해주시고, 어떤 작품을 봤다고 해주셨다. 이번 작품은 해외에서도 볼 수 있는 작품이라 더 좋다. 외국에 있는 친구들에게도 연락이.


▲ 작품이 공개된 후 넷플릭스의 역대 흥행 1위 '오징어게임'과 연관성이 계속 언급되고 있다. '오징어게임'에 이정재가 있다면, '더 에이트 쇼'에는 류준열이 있는 거 아닌가.

얼마전 선배를 만나고 왔다. 오히려 그렇게 말씀해주시면 오히려 너무 감사하다. 저희 작품은 아주 피할 순 없지만, 감독님도 '알고 있지만 의식하거나 피하지 않았다'는 걸로 알고 있다. 그건 감독님의 몫이고, 배우는 다른 몫이 있는 거 같다. 어떤 한 작품을 갖고 뭔가 의미를 두고, 작품을 준비하는 건 아닌 거 같다. 그런 의미에서 적어도 저는 '오징어게임'을 염두하고 연관지어 하진 않았다. 돈과 시간에 대한 복합적인 얘기가 있어서 다른 지점으로 고민했다.


▲ '더 에이트 쇼'에서 연기파티가 벌어졌다는 평가도 있다.

박정민 배우, 천우희 배우와 같은 또래 배우들과 연기한 기쁨이 있다. 개인적으로 또래 배우들의 활약을 보는 걸 좋아하는데, 한 공간에서 같이 연기하는 것에 설렜다. 제가 갖고 있지 않은 모습이 많아 많은 자극을 받았다.


▲ 다양한 캐릭터들이 나오는데, 탐나는 층은 없었나?

개인적으로 류준열이 들어간다면 7층에 가고 싶다. 튀지 않는 삶을 지향하는데, 반장보다는 부반장이 좋고, 감투를 쓰지 않자니 인간인지라 욕심을 내는 편이다. 8층처럼 책임은 안 지지만 7층처럼 활동하고 싶다.(웃음)


https://m.entertain.naver.com/ranking/article/015/0004988114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7
댓글쓰기
rank토르비욘6 2024-05-23 (목) 18:19
내가 이상한가 개인의 연애는 개인이 알아서 해야지
뭘 그렇게 주변에서 감놔라 배놔라 하는지 몰겠음
각자의 입장이 다르고 논란이 되었는데
류준열이 입열었으면 모두가 다쳤을거라 봄 어떤방식으로든...
헤어지자 말하는데 메달려서 나중에 얘기 더하자 했는데
몇개월간 얘기안하면 그건 그냥 헤어진거라 보는 것도 맞고
나중에 얘기하자 했는데 상황이 그래서 시간이 길어진거면
헤어지지 않았다 생각할 수도 있음 그건 각각의 개인사정인거지
경솔하게 감정이 폭발해서 sns에 글을 쓸 수도 있고
그것 때문에 긁혀서 sns에 경솔한 글을 올릴 수도 있음
신중하면 좋겠지만 사람들은 실수를 하니까
저 당시에 사람들은 마치 욕할 수있는 자유이용권을 끊은 사람들처럼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들을 욕했었음 지금 조차도...
그건 잘못된 일이죠.
류준열은 입을 열었어도 무진장 욕먹고 모두가 다쳤을 거임
goodgood
추천 13
nogood
반대 3
rank팰퍼틴 2024-05-23 (목) 15:48
그린워싱에 대한 답은 안하고 말만 많은거보니 국회의원 하면 잘하겠네
추천 2
rank토르비욘6 2024-05-23 (목) 18:19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내가 이상한가 개인의 연애는 개인이 알아서 해야지
뭘 그렇게 주변에서 감놔라 배놔라 하는지 몰겠음
각자의 입장이 다르고 논란이 되었는데
류준열이 입열었으면 모두가 다쳤을거라 봄 어떤방식으로든...
헤어지자 말하는데 메달려서 나중에 얘기 더하자 했는데
몇개월간 얘기안하면 그건 그냥 헤어진거라 보는 것도 맞고
나중에 얘기하자 했는데 상황이 그래서 시간이 길어진거면
헤어지지 않았다 생각할 수도 있음 그건 각각의 개인사정인거지
경솔하게 감정이 폭발해서 sns에 글을 쓸 수도 있고
그것 때문에 긁혀서 sns에 경솔한 글을 올릴 수도 있음
신중하면 좋겠지만 사람들은 실수를 하니까
저 당시에 사람들은 마치 욕할 수있는 자유이용권을 끊은 사람들처럼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들을 욕했었음 지금 조차도...
그건 잘못된 일이죠.
류준열은 입을 열었어도 무진장 욕먹고 모두가 다쳤을 거임
goodgood 추천 13
     
       
rank영장군 2024-05-24 (금) 10:52
@토르비욘6

동감합니다. 한소희가 과하게 물어버려서 일이 커졌고 거기에 기레기들까지 물어버리니 류준열 개입하면 더 더러워졌을거임.
추천 0
rank삼오공 2024-05-24 (금) 11:52
뭔진 모르지만 잘 되시길~!^^
추천 0
rank후뻐다우버 2024-05-24 (금) 12:34
과대평가된 연예인중에 하나인거 같아요.
추천 3
rank반가운뇌룡MF 2024-05-24 (금) 12:50
한소희만 불쌍하네.
cf도 짤렸다던데.
추천 2
rank단팥찡 2024-05-24 (금) 14:05
저는 연애사야 관심없고 환경보호 광고모델하면서 골프랑 식판 씻는거 매니저 시키기가 궁금한데 역시 두루뭉실하게 넘어가네요
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4
[비밀상점]  [비밀상점]2차입고! 우주빔 은하수 조명 특가! (488) 비밀상점
58988 [감상평]  영화 하이재킹 보고 왔습니다.(스포무) ★★★★☆  (1) rank포이에마 12:44 4 236
58987 [감상평]  설계자 연출력은 굿 연기는 쏘쏘 내용은 베드 ★★☆☆☆  (1) rank마크리곰 11:47 4 151
58986 [자유]  영화 듄을 본 여자 관객들은 두 갈래로 나뉜다고 한다  (2) 이미지 rank뽕끼 11:16 7 417
58985 [정보]  역사상 최고의 갱스터 영화 베스트 30.jpg  (14) 이미지 rank낙락장송 08:33 10 1717
58984 [자유]  씨네21, 이용철 인종차별적 영화평 삭제 결정  (3) 이미지 rank뽕끼 04:56 9 553
58983 [자유]  영화가 통째로 유출됐는데도 천만 돌파한 전설의 영화  (3) 이미지 rank뽕끼 04:48 12 2020
58982 [감상평]  애비게일 (Abigai, 2024) 스포O ★☆  (1) 이미지 rankyohji 01:59 10 197
58981 [정보]  웹툰 ‘좀비딸’ 영화화 확정…조정석·이정은·최유리 “긍정 검토 중“  (5) 이미지 rankyohji 01:48 9 782
58980 [정보]  연상호 감독, 넷플릭스 '계시록'…류준열·신현빈 출연  (3) 이미지 rankyohji 01:46 9 788
58979 [추천]  와... 이 띵작을 모르는 분이 많네...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1:22 9 639
58978 [자유]  로보트태권V 1탄 (1976년) 입니다 재밌게 보세요  (1) rank휴지끈티팬티 00:21 9 246
58977 [포스터]  정이삭 감독의 새 영화 트위스터스(2024)의 거둬들인 포스터 한가지...  (5) 이미지 rank푸른권율 06-20 14 1248
58976 [포스터]  9월 개봉 예정인 <베테랑 2> 포스터 첫 공개  이미지 rank두아리 06-20 10 447
58975 [예고편]  더위 타파 핏빛 공포 스릴러 [이매큘레이트] 메인 예고편  (1) 이미지 rankWIZARD① 06-20 12 327
58974 [자유]  스타워즈7이후 양덕들의 광선검들.  (27)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20 29 6008
58973 [예고편]  애플TV+ ‘인스티게이터’..“맷 데이먼+케이시 애플렛+ 더그 라이만 감독…  (3) 이미지 rankyohji 06-20 16 732
58972 [정보]  브래드 피트 주연 F1 영화, 내년 6월 극장 개봉 ,,,  이미지 rankyohji 06-20 13 391
58971 [정보]  베테랑2..겨울 개봉서 추석 개봉으로 변경 검토 [정보글]  (1)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20 17 1214
58970 [감상평]  카브리올레..참으로 뭣같은 맛의 영화. ★★★☆☆  (1) 이미지 rank꿈사과 06-20 13 526
58969 [자유]  저작권 끝난 곰돌이푸 근황  (57) 이미지 rank흑돌개 06-20 86 23609
58968 [자유]  지금 생각해보면 놀라운 배우 나이  (16) 이미지 rank빵과스프 06-20 50 7350
58967 [자유]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인터뷰  (7) 이미지 rank킹재규어 06-20 27 5575
58966 [예고편]  파이널 파이트 90년대 실사영화 AI 버전  (7) 이미지 rank뽕끼 06-20 27 5339
58965 [자유]  영화 속 수미상관 구조 원탑  (1) 이미지 rank뽕끼 06-20 11 520
58964 [자유]  영화 아저씨 차태식 이력서  (1) 이미지 rank뽕끼 06-20 12 743
58963 [감상평]  옛날영화 천하제일검 1968 ★★★★☆  (3) rank참바라 06-20 12 395
58962 [감상평]  (호금전작품) 대취협 용문객잔 협녀 ★★★★★ [자필]  (2) rank참바라 06-20 13 316
58961 [정보]  전도연·지창욱·임지연 ‘리볼버’…8월 개봉 확정  (4) 이미지 rankyohji 06-20 13 458
58960 [자유]  대한민국에 수입해야 할 양봉업자  (5) rank기욤뮈소 06-20 13 2283
58959 [자유]  영화 쿵푸허슬 비화  (4)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6-20 14 1076
58958 [정보]  베테랑2 예정보다 빨리 보나..추석 개봉 검토중.news  (1) rank두아리 06-19 10 197
58957 [정보]  CGV, 수지·탕웨이·하정우·이성민 전작 재개봉 ,,  (4) 이미지 rankyohji 06-19 14 756
58956 [정보]  '데드풀과 울버린' 라이언 레이놀즈-휴 잭맨 7월 4일 내한 확정  (5) 이미지 rankyohji 06-19 14 470
58955 [자유]  영화 파묘 에서 관객들한테 반응 좋았던 씬 모음.gif  (64) 이미지 rank흑돌개 06-19 73 17515
58954 [자유]  7광구: 한국 영화 사상 희대의 괴작  (22) rank전설의왕게 06-19 27 5849
58953 [자유]  관객 수준 무시하는 최악의 반전들  (8) rank휴지끈티팬티 06-19 31 8616
58952 [자유]  아빠 톰 크루즈의 성을 지우고 명문 대학에 입학 예정인 수리 크루즈의 근…  (1)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6-19 17 1089
58951 [예고편]  대부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의 마지막 역작 '메갈로폴리스' Megalopolis 첫 …  (5)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6-19 15 581
58950 [정보]  최민식, 로버트 드 니로 역할 맡나…영화 '인턴' 리메이크  (9) 이미지 rank뽕끼 06-19 16 1583
58949 [정보]  속보) 간달프배우 이안 맥켈런 무대에 떨어져 병원으로 이송  (5) 이미지 rank뽕끼 06-19 12 530
58948 [예고편]  살벌한 인도 액션 영화 '킬' 예고편  (11) 이미지 rank뽕끼 06-19 13 1600
58947 [정보]  옥택연, 기무라 타쿠야와 호흡..日영화 '그랑메종 파리' 출연  (3) 이미지 rankyohji 06-19 13 809
58946 [감상평]  영화 아일라 라는 영화입니다 추천합니다 ★★★★★  (2) rank토렌굳 06-19 13 616
58945 [감상평]  핸섬가이즈 시사회 다녀 왔습니다.(노스포) ★★☆☆☆ [자필]  (7) 이미지 rank디에고마틴 06-18 14 830
58944 [예고편]  나오미 스콧 [스마일2] 1차 예고편  (2) rank그린이 06-18 14 559
58943 [정보]  강동원도 못 살린 '설계자', 52만에서 IPTV & VOD 서비스 시작  (10) 이미지 rankyohji 06-18 15 1579
58942 [정보]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연극계 오스카 ‘토니상’ 수상  (3) 이미지 rankyohji 06-18 16 521
58941 [자유]  ‘김흥국 제작’ 박정희-육영수 다큐 영화 공식 포스터 공개  (12) 이미지 rankyohji 06-18 18 1770
58940 [자유]  요즘 마동석 유니버스 영화 보는중 ㅎㅎ  (2) rank동그라미 06-18 13 821
58939 [자유]  관객수보다 많은 리뷰조회수가 많은 영화들.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8 11 5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