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스포) 장재현 감독 파묘 제작 의도 추가 인터뷰

rank 스트롱에그 2024-02-26 (월) 19:52 조회 : 405 추천 : 15  


 
Q. 영화가 한결 같다. <파묘>의 출발선은 어디였는지.
 
▶장재현 감독: “영화를 만들 때 감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끝날 때의 감정. <검은 사제들>은 누군가의 희생으로 모든 것을 이길 수 있다는 그런 희망적인 이야기로 끝내고 싶었다. <사바하>는 그냥 슬픈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 ‘신은 존재하는데 왜 사람들은 죽어나가는 거죠?’ 같은 감정이 들게. 이번 <파묘>는 개운하게 끝내고 싶었다. 발바닥의 티눈을 빼내듯이. 처음 ‘파묘’의 소재를 잡았을 때는 음흉한 공포영화로 만들려고 했다. 그러려면 이 영화에서 피해자가 되는 박지용이 주인공이 되어야한다. 공포영화의 99%는 피해자의 플롯이다. 그래야 무서운 영화가 될 수 있다. <검은 사제들>은 박소담과 그 가족들이 주인공이 되어야한다. <사바하>도 금화를 연기한 이재인과 그 가족들이 주인공으로 풀어나가야 한다. 그런데 제가 그런 걸 좋아하지 않는다. 공포영화를 즐겨보지 않는다. 대신 신비롭고 그로테스크한 것을 좋아한다.”
 
“ <파묘>는 원래 그렇게 만들려고 했는데 그 때 코로나가 터졌다. 관객 없는 극장에 매일 갔었다. 이러다가 극장 망할 것 같았다.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개봉을 미루면서 묶여있던 유럽 영화들이 극장에서 상영되었다. 몇 없는 관객들이 우울하게 극장문을 나서는데 이러다간 정말 큰일 날 것 같았다. 극장이 없어지면 어쩌지. 그래서 <파묘>를 화끈하게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익사이팅하게 말이다. 그래서 주인공을 다 바꿨다. 플롯도 다르게. 처음 기획한 것은 ’우리 집에 왜 이런 일이 일어나지?‘ 하면서 풀어가는 것이다. 자기 업을 받아들이는 식으로. 이런 영화는 기존 공포영화에서 많이 봐왔고, 어떻게 보면 제가 해왔던 방식이다. 주인공이 전문가이니 공포영화로 접근하지는 않았다. 공포감을 주기 위한 장면보다는 긴장감을 안겨주는 것을 좋아한다. 그것도 신비롭게 보여주고 싶다. 무섭게 보여주기 보다는  나무랑 이야기하는 것 같은 신비로운 긴장감을 유지하려고 했다. 그래서 마니아층이 이 영화에 조금 아쉬워하는 것 같다.”
 
 
-‘험한 것’의 정체를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전작들과는 다른 선택인데 감독의 의도는 무엇이었나.
 
“서양에는 뱀파이어도 있고 미라도 있고 중국엔 강시가 있다. 그런 건 우리에게 다 친숙하다. 그런데 바로 옆 나라(일본)에 있는 그 친구는 되게 유명한 정체성의 정령이고 국가대표인데 우리에게 친숙하지 않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던 만화책이 ‘음양사’였고 생각보다 10대 20대는 그 문화와 캐릭터에 대해 거부감이 없다. 다만 그걸 표현하는 방식은 다른 문제였다. 귀신을 찍은 적이 없다. 어떻게 찍어야 할지 몰라서 전 세계 심령사진을 많이 봤는데 찍는 게 아니고 찍히는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 찍히는 것처럼 찍고 싶었다. 그런데 후반부 나오는 그 정령은 완전히 새롭게, 정반대 방법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그게 없다면 깔끔한 유령 영화를 만들 수 있었겠지. 하지만 한 발자국을 나가야 이 영화를 만드는 원동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 단계부터 불호 의견도 많았다. 그런데 내겐 그 불편함을 끝까지 밀어붙이는 게 의미가 있고 의의가 있었다. 제일 기분 좋은 말이 ‘발전했다’는 말이다. 그냥 했던 거 계속해서 돈을 벌려고 하는 것보다 계속 발전하고 싶은 게 나의 감독관이고 사명이다.”
 
 
-전반부 이야기와 후반부 이야기의 연결이 매끄럽지 않다는 평가도 있다. 감독의 의도는 무엇이었나.
 
“작가적 욕심인데 ‘여우가 범의 허리를 끊는다’는 영화 속 대사처럼 이 이야기의 허리도 끊어버리고 싶었다. 전반부 이야기는 후반부 이야기를 가려주는 연막이면서 분명 연관이 있다. 시나리오 때부터 호불호가 있었지만 중간에 허리를 끊는 게 이 작품과 제일 맞고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
 
 
 
 
일단 장재현 감독은 기획 단계부터 의도한대로 영화를 만들었고
 
당연하게도 의도한대로 결과물이 나왔음
 
판단은 대중들의 몫인거지 ㅋㅋㅋ
 
댓글 2
댓글쓰기
rank릭오 2024-02-26 (월) 20:22
원글이 스포니 댓글 달자면 조상 묫자리로 시작해서 정의봉으로 끝나는 영화임
추천 0
rank삼오공 2024-02-27 (화) 01:01
발전하세요~!^^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4
[휴대폰상담]  S24 기변 문의 익명
57833 [감상평]  독친 ★★★★☆  (2) rank서트서마 00:01 4 148
57832 [자유]  영화 이건 아니지 Wrong (2012) [FULL MOVIE]  (2) 이미지 rank에취 04-16 9 259
57831 [자유]  영화 촬영중 리얼하게 찍힌 장면 GOAT  (7) 이미지 rank두아리 04-16 13 2033
57830 [자유]  프로게이머 이제동의 <범죄도시4> 후기  (1) 이미지 rank두아리 04-16 11 813
57829 [자유]  범죄도시4 언론 시사회 첫 후기  (6) 이미지 rank아이언엉아 04-16 11 1244
57828 [정보]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위대한 유산과 진화' 영상  (1) rank그린이 04-16 11 327
57827 [자유]  범죄도시 4, 시사회 기자 평점.jpg  (25) 이미지 rank넓은솔개 04-16 34 6563
57826 [자유]  역대급 영화 난제  (6) 이미지 rank뽕끼 04-16 11 1424
57825 [자유]  어릴 때 돌려본 영화가 그 사람을 가장 잘 설명한다  (32) rank뽕끼 04-16 28 4076
57824 [자유]  슈퍼맨 배우 헨리 카빌과 그의 4형제 사진  (18) 이미지 rank뽕끼 04-16 31 6386
57823 [정보]  범죄도시4 평론가&기자 별점  (2) 이미지 rank나는성공한다 04-15 13 914
57822 [감상평]  (스포x 내용별로없음)범죄도시4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  (10) rank백삼이 04-15 28 3830
57821 [자유]  DCU 슈퍼맨(2025) 배우, 데이비드 코런스웻 벌크업 근황 사진  (12) 이미지 rank두아리 04-15 17 2442
57820 [감상평]  영화 [스턴트맨] 보고 왔습니다 재밌네요 ★★★★☆  (7) rank불켜보니처제 04-15 25 4170
57819 [자유]  체중조절을 하는, 연예인들의 말말  (12) 이미지 rank두아리 04-15 63 14676
57818 [정보]  영화 <범죄도시4> 언시 후기 두 개 [정보글]  (1)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4-15 13 662
57817 [예고편]  뱀파이어 호러의 신세계 [애비게일] 메인 예고편  (8) 이미지 rankWIZARD① 04-15 17 1416
57816 [예고편]  두 남자의 미친 질주! [브링 힘 투 미] 메인 예고편  (2) 이미지 rankWIZARD① 04-15 12 339
57815 [자유]  ‘퓨리오사’ 조지 밀러 감독 “‘매드맥스’ 이전 18년 서사 담은 작품”  (6) 이미지 rankyohji 04-15 17 1330
57814 [예고편]  피로 물든 복수 [나쁜 피:복수의 길] 메인 예고편  (2) 이미지 rankWIZARD① 04-15 12 416
57813 [추천]  100분 미만! 짧은 영화 명작선.jpg  (2) 이미지 rank불오징어 04-15 23 2578
57812 [추천]  용 소재 영화 추천 4.jpg  (33) 이미지 rank천프로 04-15 35 8457
57811 [정보]  파묘..부산행 밀어내고 흥행 순위 21위로 [정보글]  (1)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4-15 16 323
57810 [자유]  한 번쯤 볼만한 대한민국 독립영화 TOP 10  (9) 이미지 rank뽕끼 04-15 15 720
57809 [자유]  영화 <타짜> 명대사 영어로 듣기  (1) 이미지 rank뽕끼 04-15 13 351
57808 [정보]  영화 소림축구에서 배우가 아니었던 사람  (21) 이미지 rank뽕끼 04-15 54 8312
57807 [자유]  사이언톨로지가 뭐길래…톰 크루즈, 12년간 딸 수리 못 만나  (6) 이미지 rankyohji 04-14 28 5751
57806 [자유]  영화 아가리  (20) 이미지 rank개Dog 04-14 46 9553
57805 [감상평]  파묘 보고 왔습니다.(약스포 포함) ★★★☆☆  (2) rank나는여기있다 04-14 14 415
57804 [정보]  ‘파묘’ 1156만 관객 돌파, ‘부산행’ 제치고 역대 18위  (2) 이미지 rankyohji 04-14 14 261
57803 [자유]  커스틴 더스트 "갑자기 '스파이더맨4'?...솔직히 필요한지 모르겠다"  (7) 이미지 rankyohji 04-14 15 2231
57802 [자유]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 가능 VS 불가능  (32)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4-14 31 6869
57801 [정보]  로다주 아이언맨 복귀 선언  (9)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4-14 14 4182
57800 [정보]  김건희 다큐영화 '퍼스트레이디'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 통과  (32) 이미지 rankWIZARD① 04-14 179 13674
57799 [정보]  기업은행이 밝힌 영화 투자 비법 [정보글]  (7)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4-14 34 4295
57798 [예고편]  [별처럼 빛나는 너에게 더무비-일섬일섬량성성] 티저 예고편  (1) 이미지 rankWIZARD① 04-14 12 196
57797 [추천]  웅장하고 아름다운 배경의 90년대 할리우드 영화 탑 18.jpg  (18) 이미지 rank낙락장송 04-14 37 6279
57796 [예고편]  언노운 감성 멜로 [미지수] 메인 예고편  (3) 이미지 rankWIZARD① 04-14 12 384
57795 [자유]  ㅇㅎ)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마인드 스톤을 뺏으려고 스파이로 잠입한 마블…  (4)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4-14 44 12001
57794 [자유]  리얼하게 잘 뽑았다는 실사 유유백서 교통사고 장면  (49)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4-14 64 22507
57793 [자유]  영화 중경삼림을 보고 확실히 나뉘는 것  (31) 이미지 rank뽕끼 04-14 38 7304
57792 [포스터]  잭 스나이더 감독<레벨 문 파트2:스카기버>캐릭터 포스터 (배두나 출연)  이미지 rank뽕끼 04-14 16 568
57791 [자유]  레옹과 마틸다 근황  (12) 이미지 rank뽕끼 04-14 51 9156
57790 [감상평]  퍼펙트 데이즈 (PERFECT DAYS,2023) 약스포 ★★★  (2) 이미지 rankyohji 04-13 16 715
57789 [감상평]  쿵푸팬더4 -어린이용 강력추천 ★★★☆☆  (2) rank타고난참새 04-13 15 739
57788 [질문]  찰리와 초콜릿공장 한국어 더빙 어디서 볼수 있을까요?  (1) rank손님33 04-13 14 168
57787 [감상평]  보호자 (2023)ㅡ 정우성 주연 감독작 감상평 ★☆☆☆☆  (2) rank브링잇온 04-13 15 465
57786 [감상평]  (웨이브)용감한 시민 ㅡ 신혜선 출연  (11) rank브링잇온 04-13 17 3186
57785 [자유]  자리를 쉽게 뜰수 없었던 엔딩의 영화들 .mp4  (29) 이미지 rank초록불 04-13 54 8308
57784 [정보]  한식 찾아 경복궁 찾은 가필드…'가필드 더 무비', 5월 15일 개봉  (2) 이미지 rankWIZARD① 04-13 13 5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