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일반]

의미 없는 살육의 불쾌함, 감출 수 없는 허탈감

rank 마운드 2022-09-24 (토) 11:21 조회 : 1995 추천 : 14  

[리뷰] 영화 <늑대사냥>

이미지 원본보기
▲   영화 <늑대사냥> 스틸
ⓒ TCO(주)더콘텐츠온


 
<늑대사냥>은 <공모자들>, <기술자들>, <반드시 잡는다>, <변신>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의 신작이다. 과거 <공모자들>과 <변신>을 인상 깊게 본 터라 이번 신작을 기대하게 되었다. 클리셰를 거부하는 이야기 속에는 번뜩이는 복선이 있었고, 반전까지 선사해 장르물에 탁월한 감독으로 각인되어 있었다.
 
최근 <늑대사냥>으로 제74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으며, 할리우드 에이전시 WME(William morris endeavor)와 계약을 맺어 화제에 올랐다. 때문에 개봉 전 기대감은 폭발했고 청불 등급까지 더해지자 모처럼 만에 즐길 수 있는 영화겠다고 생각했다.
 
영화 초반 30분 정도는 괜찮았다. 인터폴에서 관리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이송하는 배. 한정된 공간, 범죄자와 경찰의 대치 상황, 숨어있던 또 다른 존재가 깨어나며 아수라가 펼쳐지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이후 장르를 몇 번이나 변주하며 부실한 스토리가 금방 탄로 났다. 미스터리한 존재는 프랑켄슈타인의 그로테스크와 괴이한 존재의 흉측함이 복합적으로 느껴졌다.
 
배 안에 또 다른 존재로 인해 헤모글로빈은 본격적으로 과다 분출된다. 피비린내 나는 날 것의 풍경이 두 시간 중 한 시간 반 분량을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고어나 크리처 장르에서 소모되는 피의 양과 살육의 수가 많아지는 건 이해하는 바이나. 하지만 충분한 설명 없이 등 떠미는 수준의 미약한 서사는 너무 했다. 어려운 살인이 장난하듯 이어진다.
 
무의미한 도륙의 시간
 
 

이미지 원본보기
▲   영화 <늑대사냥> 스틸컷
ⓒ TCO(주)더콘텐츠온


 
갑자기 등장한 존재로 인해 장르는 여러 번 바뀐다. 범죄물이었다가 고어 액션으로 변경되어, 판타지, SF 장르로 마무리되었다. 속편을 의식한 듯한 열린 결말도 석연치 않다. <마녀>, <경성학교>의 남성 버전인가 싶을 정도로 안일한 구성이었다.
 
사지 절단과 피칠갑 장면은 초반에나 놀랐다가 개연성도, 의미도 없이 길어지니 지루해지기까지 했다. 보여주기를 위한 보여주기 식 잔혹한 장면이 계속되자 매스꺼움을 참기 힘들었다. 사람이 사람을 한낱 벌레 죽이듯 하는 장면이 이유도 없이 계속된다.
 
평소 고어 장르를 좋아하던 필자도 한눈 팔 정도면 정말 식상하단 소리다. 강렬한 장면은 좀 덜어내고 캐릭터의 입체성과 시나리오에 치중 했으면 좋았을뻔했다. 전작에 비해 힘을 더 준 시각적 쇼크에만 치중한 걸까. 젠더 감수성 떨어지는 여성 캐릭터의 소모적인 등장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하지만 김홍선 감독은 높은 수위와 출연진의 업그레이드에 많이 고민한 듯 했다. 성과가 아주 없다고는 말하지 않겠다. 한국영화에 듣도보도 못한 빌런이 탄생했다. 서인국이 16KG 증량과 온몸을 휘감는 타투·피가 고이는 교정기로 캐릭터에 완벽 빙의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   영화 <늑대사냥> 스틸컷
ⓒ TCO(주)더콘텐츠온


 
크지 않은 분량에 선뜻 응해준 고창석, 성동일, 장영남은 김홍선 감독의 과거 작품에 출연해 호흡을 맞춘 사이로 친분을 과시했다. 훨씬 스케일이 커졌지만 캐릭터는 확실해 돋보였다. 배 안의 여왕으로 군림하고자 했던 존속 살인자를 장영란이 맛깔스럽게 연기했다.
 
앞서 지루하다고는 했지만 잔인한 고어물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에게는 충격적 비주얼이 신선할지도 모른다. 무엇보다 호불호가 있겠으나 인간병기를 연기한 최귀화의 변신도 환영할 만하다. 스태프, 배우 모두가 현장에서 고생 꽤 했을 거로 추측한다.
 
하지만 개연성 부족한 시나리오는 오래 갈 수 없다. 정병길 감독의 <카터>에서 이미 증명되었듯 오로지 피의 향연과 액션에만 치중된 영화를 두 시간 보는 것은 또 다른 고문이기 때문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장르 변화를 시도했으나 제대로 스며들지 않아 아쉬웠다.
 
김흥선 감독은 날것의 액션 영화를 떠올렸다며, 2017년 필리핀과 한국의 범죄 집단 이송 기사와 1930년대 인체 실험 기사를 참고해 아이디어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시작은 좋았지만 전작들의 탄탄한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 주길 바란다. 한정된 공간에서 잔인한 일을 겪는 인간군상을 발현할 계기는 충분했다. 하지만 밝혀진 비밀의 정체는 결말의 허탈함을 감출 길이 없었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image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3
[비밀상점]  [비밀특가] 프리미엄 한돈 (육민심서) 비밀상점
49828 [정보]  오늘 개봉한 기대작 영화  이미지 rank돌팬티 12:16 0 48
49827 [정보]  이동진 선정 21세기 해외영화 베드신 베스트 10.jpg  이미지 rank흑돌개 11:33 2 106
49826 [일반]  '러브액츄얼리' 20주년 기념..휴 그랜트→엠마 톰슨 다시 뭉친다…  rank욱낙이연0313 07:23 3 137
49825 [사진]  류승룡,한효주,조인성 <무빙> 스틸 공개  (1) 이미지 rank뽕끼 05:57 2 270
49824 [정보]  제임스 카메론 > [아바타 3] 촬영 종료, 4편은 1/3 촬영완료,,6편과 7편…  이미지 rank뽕끼 05:53 3 177
49823 [일반]  너무 추운 12월 영화관…아바타·안중근만 기다린다  이미지 rank마운드 05:40 4 82
49822 [일반]  '나홀로집에' 도둑 조 페시 "머리에 불 붙은 장면, 심각한 화상 …  이미지 rankPzGren 02:01 3 272
49821 [감상평]  리멤버 [왕 스포.221128]  rankhimurock 00:05 4 168
49820 [감상평]  올뺴미 1/5 저만의 생각 ★☆☆☆☆  (3) rank케로z 11-30 4 196
49819 [일반]  오지 마, ‘압꾸정’[편파적인 씨네리뷰]  이미지 rankPzGren 11-30 5 266
49818 [일반]  싸구려 B급 스마일 스포유  (1) rank스키타이우리… 11-30 5 236
49817 [감상평]  올빼미 [스포 없음] ★★★★☆ [자필]  (2) rankTigerCraz 11-30 9 689
49816 [일반]  디즈니 측 "'내셔널 트레져'·'캐리비안의 해적' 등 …  (4) 이미지 rankyohji 11-30 11 1551
49815 [정보]  오늘 개봉한 영화 <압꾸정> cgv 에그지수  이미지 rankPzGren 11-30 9 396
49814 [일반]  디즈니, 흑인 '인어공주' 논란 돌파 "할리 베일리 완벽 캐스팅"  (7) 이미지 rankyohji 11-30 12 2188
49813 [예고편]  오늘 개봉하는 포미닛의 막내 권소현 주연작 "그 겨울, 나는"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11-30 7 418
49812 [질문]  제목좀 부탁합니다..  (3) rank윙크팍팍 11-30 6 145
49811 [일반]  영화 속 배우와 실제 인물의 싱크로율  (2) 이미지 rank뽕끼 11-30 16 2667
49810 [일반]  영화 매트릭스에 나오는 초록색 글씨의 비밀  (3) 이미지 rank뽕끼 11-30 14 2669
49809 [감상평]  나이트호크/ 대추격 Nighthawks, 1981(스포일러) ★★★☆☆  (1) 이미지 rank고수진 11-30 10 571
49808 [일반]  '올빼미', 7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  (6) 이미지 rank마운드 11-30 20 1599
49807 [정보]  최민식,손석구,이동휘 드라마 [카지노] 청소년관람불가 판정  이미지 rank뽕끼 11-30 9 423
49806 [정보]  17년 동안 영화 10편 엎어지고 이번에 데뷔한 올빼미 감독  (2) 이미지 rankPzGren 11-30 14 2462
49805 [감상평]  Deon Cole Charleen's Boy [왕 스포.221126] ★★★★★  rankhimurock 11-30 10 185
49804 [예고편]  [바빌론 Babylon] 새 공식 예고편: 라라랜드 감독: 브래드 피트, 마고 로비…  (1) rankPzGren 11-29 11 432
49803 [감상평]  투명 인간의 사랑 (Memoirs Of An Invisible Man, 1992) ★★★  (1) 이미지 rankyohji 11-29 12 927
49802 [정보]  2023년 외국영화 기대작 라인업.jpg  (6) 이미지 rank머어빈 11-29 17 1813
49801 [일반]  '블랙팬서2' 200만 돌파…레티티아 라이트 "엄청난 소식, 韓관객…  (1) 이미지 rankyohji 11-29 12 492
49800 [정보]  故 휘트니 휴스턴 '보디가드' 재개봉, 12월 7일 관객 만난다  (2) 이미지 rankyohji 11-29 16 222
49799 [정보]  한국계 스파이더우먼, 마블 ≪실크≫ TV 시리즈 제작 최종 확정!  (4) rank디아블로하고… 11-29 11 3163
49798 [정보]  영화 <아바타: 물의 길> 인물관계도  (1) 이미지 rankPzGren 11-29 11 535
49797 [일반]  '크레이지 컴페티션' 12월 29일 개봉…지상 최대 걸작 만들기 시…  (1) 이미지 rank마운드 11-29 13 250
49796 [감상평]  마동석 주연 코미디 영화 <압꾸정> 시사회 후기입니다 ★★★★★  (2) 이미지 rank푸른하늘소나… 11-29 13 2315
49795 [감상평]  블랙 아담... ★☆☆☆☆  (4) rank삶의미풍 11-29 10 1127
49794 [정보]  현재까지 마블 영화(30) IMDB / 메타크리틱 / 로튼토마토 점수  이미지 rank흑돌개 11-29 12 302
49793 [정보]  2023년에 개봉하는 마블&DC 영화  (6) 이미지 rank뽕끼 11-29 11 1645
49792 [정보]  넷플릭스 12월 신작 리스트 라인업  (4) 이미지 rank뽕끼 11-29 14 2576
49791 [일반]  (약스포) ‘에일리언 커버넌트’ 실제효과 비하인드샷들 (약혐)  (6) 이미지 rank뽕끼 11-29 16 1957
49790 [일반]  '더 메뉴' 외딴섬에 위치한 레스토랑…숨겨진 프로덕션 비하인드  이미지 rank마운드 11-29 13 278
49789 [일반]  80, 90년대 홍콩 영화 감성.gif  (9) 이미지 rankPzGren 11-29 21 23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중고차] 소나타 dn8 문의 new icon [보험] 주택화재보험 설계문의 (1) new icon [인터넷] 핸드폰 번호이동 및 SK인터넷 만기 상담드립니다 new icon [법률] 협박죄 성립 new icon [컴퓨터] 로아용으로 견적부탁드립니다 (1) new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