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탑툰 채굴기정보 준비중

   
[감상평]

결론은.. '헌트'(스포유) ★★★★★

안톤시거 2022-08-11 (목) 03:39 조회 : 8743 추천 : 40  


드디어... 

기대를 모았던 '깐느 4종 셋트' 중 마지막 작품 '헌트'를 관람했습니다.


5공화국 신군부 집권 초기. 미국에간 vip의 암살 기도가 있어 안기부의 입지가 흔들리고 

안기부(현 국정원) 해외파트 차장과 국내 파트 차장이 서로 정치질 하던 차에..

국내 기밀이 계속 북한에 유출되고 안기부내 세작이 있다는 정황이 들어나

해외파와 국내파 간에 서로 의심을 하게 되면서 사단이 나는 내용이었습니다.


깐느 초정되었을때, 잠깐 공개되는 예고편을 보고 육영수 암살사건을 배경으로 만든 영화인가 보다.. 

지례짐작 했었는데.. 예상과 달리  5공이 배경이고 전두환이가 사냥감인 내용이더군요.

장르는 첩보, 액숀, 스릴러로 사료됩니다.

권위주의정권 시절 특유의 차갑고 경직되고 살벌한 느낌이 영화 전반에 잘 깔려있어서 느낌이 

살아있었슴.

CQC(근접전투) 장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으나.. 당시 시대 상황으로 지금도 잘 안되는 CQC를 당시 안기부 요원들이

제대로 했을리가..  하면서 봤슴.

정우성이 맡은 케릭터는 김재규의사를 모티브로 만든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전 안기부장 김재규 길을 후배 안기부 차장이 따라가는 셈이니.. 이런 아름다운 스토리가 있나!

마지막에 사족 같은 반전 장면은 영화의 전체적인 무개와 퀄리티를 떨어뜨리는 요소라고 사료됩니다.

얼마전 본 '카터'에서 처럼.. 영화에 반전에 반전에 반전에 반전에 반전을 막판까지 짜 넣지 않으면 뭔가 부족해 보여서

불안한지 끝에도 꼭 뭔가 낑겨넣을려고 조바심을 내는듯한게 트렌드 인것 같은데..

본 영화도 그냥 마무리하면 깔끔한데 왜 잘만들어 놓고 사족을 붙였을까?  이러면 완전 나가린데..

관심법으로 이정재의 속을 들여다 본결과,, 

 아마도 '신세계'를 의식해서 어쩔수 없이 넣은 장면이 아닐까 싶음.

그냥 끝내면 신세계 2탄이라고 비아냥댈 사람들이 속출할 것이니..

감독판을 따로 내서 마지막을 날려버렸으면 좋겠슴.


  코로나 상황이 풀리고 몇년만에 극장에 댕기기 시작하여.. 브로커 부터  헌트까지 .. 

올여름 기대작들은 다봐서 뭔가 후련함.

그간 본 영화중 젤 재밌게 본것은 '헌트' 였던것으로 나름에 결론을 내리며..

겨울이 오기 전에 또 다시 기대작들이 쏟아지면 좋겠습니다. 



정치광신도에서 블랙핑크를 추앙하는 광신도로 거듭남.

- 너희는 그녀들을 아나니 그녀들은 너희와 함께 거하심이요 또 너희 속에 계시겠음이라

" Blackpink in you area!"

- 블핑천국 안티지옥
댓글 22댓글쓰기
불법행위책임 2022-08-11 (목) 11:31
혹시 어머니랑 같이 봐도 괜찮을까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추천 1
     
       
크리스티앙쟈… 2022-08-11 (목) 12:17
@불법행위책임

볼만합니다.. 15세라 직접적인 잔인한 장면은 안나옵니다
추천 1
          
            
불법행위책임 2022-08-11 (목) 12:31
@크리스티앙쟈크

앗 감사합니다. 어머니랑 보러 가야겠어요 ^^
추천 0
               
                 
여비서는꽃뱀 2022-08-11 (목) 14:57
@불법행위책임

저희 어머니는 이해 거의 못하셨어요
영화 복잡해요 참고하세요
추천 0
소주로 2022-08-11 (목) 12:20
김재규의사? 매국노는 아닐까 생각해볼 의사는 있나몰라
추천 0
     
       
벌크베브 2022-08-13 (토) 15:24
@소주로

베충이구나? 그새끼 죽인것만으로 의사로 충분하지. 김재규의사!
추천 15
     
       
쎄지 2022-08-13 (토) 15:55
@소주로

매국노는 민주주의 찬탈한 독재자 다까끼가 매국노고
추천 3
          
            
병진이형 2022-08-14 (일) 02:42
@쎄지

다까끼 마사오군에게 너무 뭐라하지마요! 우리나라 이만큼 큰게 다 마사오군 덕이야!
추천 0
아나콘도 2022-08-11 (목) 12:43
그래서 이정재, 정우성 어느 쪽이 더 멋있게 나왔음?
관람하고 화장실가서 거울 보면 현타 안 옴?
추천 0
     
       
lich1114 2022-08-11 (목) 14:40
@아나콘도

씨게 와요
양쪽다 멋짐
추천 0
     
       
아톰이다 2022-08-14 (일) 08:47
@아나콘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추천 0
여비서는꽃뱀 2022-08-11 (목) 14:58
마지막에 아웅산 테러 각색한것도 괜찮았음
추천 1
트라마라 2022-08-11 (목) 15:26
요즘 국민들 속마음을 카피문구로???
추천 3
파스텔천사 2022-08-13 (토) 15:24
포스트가 너무 좋음 지금 저랬으면
추천 1
PinnacleL 2022-08-13 (토) 15:45
베드로 사냥. 세례명이 베드로 였네요.
추천 1
해빌 2022-08-13 (토) 22:39
마지막엔 뭔지 이해 못하겠어요....
추천 0
     
       
한평생을 2022-08-14 (일) 08:39
@해빌

총소리 말하시는거?
추천 0
          
            
해빌 2022-08-14 (일) 09:28
@한평생을

네 일본애? 라고 해야하나 그 사람 사라지고 들리는 총소리가 뭔지...
아니 그 앞에도 일본애가 진짜 간첩 활동을 했었던건지...
추천 0
               
                 
한평생을 2022-08-14 (일) 11:00
@해빌

[스포]
정보원이 죽으면서 '내 임무는 너를 감시하는거였다. 새로운 사람이 올거다' 는 얘길하죠.
애초부터 그 일본여자는 간첩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삶을 살라고 여권을 만들어주고. 예전부터 자기를 위해준 이정재의 유지를 받드는건지 동료 간첩을 죽인겁니다.
추천 1
               
                 
개똥같은넘 2022-08-14 (일) 11:29
@해빌

박평호 안기부 도쿄 지부장 시절, 같이 작전하다 죽어가던 이성민 배우님이 감시자 또 붙을 거라고 얘기하죠.

그 감시자가 조유정(?), 그 정보원과 모녀 관계인지는 확실하지 않고...

마지막 장면은 조유정에게 박평호가 죽어가면서 여권을 주면서 새삶을 찾으라는 식으로 말을 하죠.

(안그래도 어떤 계기로 운동권 사람들과 교류하면서 사고관이 바뀌던 와중에...)

옆에 있던 남파 간첩(인민무력부) 죽이면서 새삶을 찾으러 떠난거라고 이정재 감독님이 인터뷰(?) 때 말씀하셨습니다.
추천 2
힘내자꼬맹이 2022-08-14 (일) 16:51
역사 공부 하고 가면 더 재밌다던데
추천 0
     
       
zini1109 2022-08-15 (월) 18:17
@힘내자꼬맹이

역사를 알고 본다해도 크게 재미는 없어요
대충대충 보여주고 넘어가요
추천 0
이미지
0 / 1000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법률상담실] 부동산 전세 계약 관련 질문입니다. 익명
48834 [일반]  영화 아바타가 세상에 나온 과정.jpg  이미지 뚝형 10:40 0 1
48833 [일반]  브루스 윌리스, 딥페이크 회사에 초상권을 판매한 최초의 셀럽  뽕끼 05:06 3 161
48832 [일반]  이연걸 근황  이미지 뽕끼 05:02 6 343
48831 [일반]  울버린 역을 위해 운동 중인 휴 잭맨  이미지 뽕끼 04:58 4 273
48830 [질문]  헌트 질문있습니다 (스포조금 있습니다) [자필]  마이클베이 02:00 5 72
48829 [일반]  '불참' 아이유 춘사영화제 첫 신인여우상 "인생 최고 장편 영화"  이미지 마운드 01:37 8 200
48828 [일반]  '공조2: 인터내셔날' 600만 불러모은 액션 비하인드  이미지 마운드 01:35 6 134
48827 [일반]  영화에 겨우 15분 출연했는데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이미지 낚시광 01:34 6 447
48826 [감상평]  더 타운 댓 드레디드 선다운 (The Town That Dreaded Sundown, 2014) ★☆  이미지 yohji 01:26 5 50
48825 [일반]  단 5분만에 영화관의 관객들을 휘어 잡았다는 명장면  이미지 낚시광 00:07 8 312
48824 [예고편]  [대무가] 힙머니즘 제작기 영상: 박성웅, 정경호, 양현민, 류경수, 서지유 …  PzGren 09-30 6 86
48823 [예고편]  [암스테르담] 메인 예고편: 크리스찬 베일, 마고 로비, 안야 케일러 조이, …  PzGren 09-30 8 187
48822 [감상평]  헌트 후기 [왕 스포.220929] ★★★★★  (1) himurock 09-30 11 199
48821 [일반]  국내 관객수 4만명 돌파한 노르웨이 영화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  이미지 PzGren 09-30 10 346
48820 [감상평]  불릿 트레인 ★★★☆☆  (1) 망고맛쥬스 09-30 11 480
48819 [일반]  무술감독들도 인정하는 액션 잘하기로 소문난 남자배우 5인  (4) 이미지 낚시광 09-30 14 1669
48818 [예고편]  정해인 주연 <커넥트> | 티저 예고편 | 디즈니+  (1) 이미지 다찌꾸찌 09-30 12 669
48817 [일반]  크리스 에반스가 푸는 내한 당시 이야기  (1) 이미지 낚시광 09-30 15 1464
48816 [일반]  이병헌 감독 신작 ‘닭강정’, 류승룡·안재홍·김유정 뭉친다  이미지 yohji 09-30 10 342
48815 [일반]  '스마일' 감독 "미스터리한 악몽의 롤러코스터 경험할 것"  이미지 마운드 09-30 10 175
48814 [일반]  '정직한 후보2'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 개천절 연휴까지 달린다  (7) 이미지 마운드 09-30 13 374
48813 [정보]  [혹성탈출] 신작 제목및 첫 이미지.  (4) 이미지 뽕끼 09-30 12 1171
48812 [정보]  1912년 타이타닉 침몰 사고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9-30 11 274
48811 [예고편]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영화 예고편  (6) 이미지 뽕끼 09-30 13 1540
48810 [일반]  드라마 반지의 제왕에 mbc 서프라이즈 자막 합성  (2) 이미지 뽕끼 09-30 13 1197
48809 [감상평]  불릿 트레인 후기 [왕 스포.220928] ★★★★★  (2) himurock 09-30 12 946
48808 [일반]  한국에서만 다른 이름으로 개봉했던 재난 영화  (3) 이미지 낚시광 09-30 17 1978
48807 [일반]  ‘정직한 후보2’ vs ‘인생은 아름다워’ 흥행 대결… 통쾌한 웃음꽃 터진…  이미지 마운드 09-30 13 192
48806 [예고편]  [헬레이저 Hellraiser] 예고편: 오데사 아지온, 제이미 클레이튼: 2022.10:…  (2) PzGren 09-29 13 315
48805 [예고편]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 2022.11  PzGren 09-29 13 248
48804 [감상평]  럭 후기 [왕 스포.220927] ★★★★★  himurock 09-29 13 643
48803 [질문]  서부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인호이 09-29 13 132
48802 [추천]  잊을만 하면 올라오는 고어 공포 영화 등급표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9-29 13 493
48801 [감상평]  센츄리온 (Centurion, 2010) ★★★  (2) 이미지 yohji 09-29 14 732
48800 [감상평]  노스포 넷플릭스 블론드 후기 ★☆☆☆☆  (3) 두장은반칙 09-29 18 1606
48799 [일반]  상수역 씨네마포 갔다왔네요 ,,,  (4) 이미지 yohji 09-29 15 287
48798 [일반]  정호연, 美 '타임 100 넥스트' 선정…한국 배우 중 유일  이미지 yohji 09-29 14 438
48797 [일반]  살짝 공개 된 피노키오 스톱모션 영화 제작과정  (6) 이미지 낚시광 09-29 16 577
48796 [감상평]  헌트 뒤늦은 후기...(줄거리적인 스포X) ★★★☆☆  (2) 카일러스 09-29 13 719
48795 [일반]  썰렁한 10월 극장가 파고드는 공포영화 세 편  이미지 마운드 09-29 14 3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코스프레
키덜트
M게임
시사
음식
인플
베스트
주식
동물
감상평
사회
유머
자동차
연예인
캠핑
고민
게임
자유
컴퓨터
상담실
[대출] 대출 문의드립니다. (1) [렌탈] 정수기 렌탈 견적 (3) [신차] 쌍용 렉스턴 스포츠 신차 문의 드립니다. [휴대폰] 지플립 4 [인터넷] 유플러스 인터넷+티비 결합상품 궁금한게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