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 동물
  • 정보
  • 자유
  • 자동차
  • 인플
  • 게임
  • 컴퓨터
  • 사회
  • 정치
  • 유머
  • 연예인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지니페이 준비중

   
[리뷰]

듄, 중학생이 스토리 쓴것같음.

 
글쓴이 : 이보라 날짜 : 2021-10-21 (목) 19:23 조회 : 4450 추천 : 23  

별 2.5/5


드니 빌뇌브 이 양반이랑 나랑은 취향이 완전 다른건지..

전 이 양반 플롯 구성하는데엔 소질이 없는것이라 생각됨.


플롯이 재미가 없어요.

영상 말고, 음악 말고 오로지 플롯이요.


주인공이 애초에 세력강한 가문의 귀족 자제출신에다,

미래를 보거나 사람을 조종하는 능력을 타고난 재능충임.

꿈이든 미래시든 계속해서 미래의 자기 운명이 보이기 시작함.


근데 스토리가 극적일려면 운명을 마주할 사람이 자신의 운명을 알면 안됨.

게다가 자기 극복의 스토리가 극적일려면 주인공 능력이 모자라야함.

아니면 비극적인 일을 겪는 경우도 있겠음.


근데 세가지 다 해당이 안됨.

이미 자기 운명이 보이는데 무슨 선택받은자고, 운명을 받아들이고 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음ㅋㅋㅋㅋㅋ

각성만 안했지 씹재능충인데 구색갖출 정도만 노력하면 알아서 능력발휘됨.

애비 죽는것도 웃긴게, 배후세력을 이미 관객이 다 알고있고

애비도 지가 죽을걸 아는지 마누라한테 자식새끼 잘 지켜달라 신신당부함.


제일 문제가 주인공인데 진중하고 무겁고 잘싸우고 능력있고 책임감까지 있음.

무력, 재력, 혈통, 재능 다 타고났는데 성격도 진지하고 책임감있음.

그냥 부자로 태어난 놈, 가만히 앉아서 아버지 회사 물려받는 스토리랑 같은거임.

애비 죽으면서 유에이였나? 의사가 배신을 때린건데 배신이 아님ㅋㅋㅋ

주인공 지켜주는 선역들 졸라많음.

좋게 쓰여진 스토리랑 비교를 해보자면

사실 제대로 궁지에 몰리지도, 생존의 위기에 처하지도 않음.


그냥 어쩌다 애비가 죽었는데 잠깐 사막에서 방황하다 프레멘이랑 붙어먹고 거기서 지도자 될 삘임.

인간적인 갈등이나 딜레마의 깊이가 중학생이 쓴 스토리같음..;


장르영화에 무슨 진부한 이야기냐 묻겠지만

성공한 스토리엔 다 자기극복이나 인간의 딜레마가 있음.


소년만화 원피스 나루토조차 주인공 혈통이 뛰어나지만 본인들의 능력은 처음부터 발휘되지않음.

루피는 재능은 있어도 적들한테 털리기 부지기수인데 좀비같은 생명력으로 덤비는 애고,

나루토는 대가리도 멍청한데다 노력충.


해리포터는 선택받은 아이임에도 특출난것이라곤 없이 볼드모트랑 대적함.

반지의 제왕 프로도는 원정대안에서 제일 암덩어리.

근데 관객이 나이들어가면서 프로도란 인물을 바라보면 가장 인간적인 인물.

시골어귀에서 놀다가 마법사왔다가 쪼르르 달려가서 앵기던 난쟁이 새키가  중간계대륙을 구함.


귀족으로 태어나서 재력 무력 능력 지능 다 타고난 애랑 뭔가 차이나지 않음?


나는 드니 빌뇌브 이 양반이 스토리적 능력이 있는가 싶다.

원래 각본 쓴걸 연출한게 얼마 안되기도 하지만,

영화의 정의는 '영상으로 말하는 이야기'임.

연출을 잘하려면 스토리를 잘 써야하고

스토리를 잘 쓰려면 연출을 잘해야함.


그런면에서 이 양반은 극적인 스토리의 의미를 알고있나 싶음.

정말 이번 듄은 중2병 떡칠;;


주제의 깊이나, 극적인 플롯 이런거 졸라 심오한게 아님.

인물이 처한 배경에 네러티브나 실존성을 신경써서 배치하면 됨.


이창동의 <박하사탕> 플롯을 대충 휘갈겨봐도 그냥 차원이 다름.

속세에 물들어 인간성 메말라버린 아저씨가 20대때 첫사랑 생각하면서 질질 짜는 이야기임.

마지막 씬보면 회사 단합대회를 계곡으로 갔는데 썸녀한테 박하사탕 받음.

다들 기타치고 노래하는데 남자는 혼자있고 싶은지 혼자 찐따처럼 꽃밭에 누워서 하늘봄.

썸녀 한테 직진은 못하겠고 그런데도 그 날씨좋은 젊은날에 드는 애틋한 마음에 눈물 흘림.

그때로 돌아가고 싶어서 군대에서 사람죽이고, 경찰되서 고문하던 아저씨가 철로에서서 질질 짬.


<매드맥스> 퓨리오사의 이미지가 드러나는 초반을 보면 이럼.

임모탄 아내들이랑 맥스를 태우고 계곡을 지나려는데, 양아치들한테 미리 뇌물을 먹여놈.

근데 양아치들이 배신때릴까봐 맥스한테 핸들맞겨놓고, 자기가 위험해지면 자기 버리고 떠나라함.

영화 전체 플롯은 '임모탄 아내 구하기'인데 자기는 죽더라도 맥스를 믿고 그 책임을 주는것임.


이런게 인물의 내적 깊이를 보여주는 건데.. 드니 빌뇌브 이양반은 그런 능력이 아예 없는것 같음.

블레이드 러너도 짜증났던게, 듄이랑 똑같은데 주인공이 무슨 운명의 피해자처럼

늘 우수에 차있어가지고  스토리따라 수동적으로만 움직임.

근데 무슨 운명에 순응하는척, 운명에 책임감 있게 마주하는 척.


능력이 출중한데 운명에 순응하는건 아무런 의미가 없음.

왜?

집이 재벌인데 부잣집 딸이랑 결혼하고 부자회사 물려받는건 당연한거지.

선택을 하는게 아니거든. 자기극복이 아니거든.

운명을 개척하는게 아니거든ㅋㅋㅋㅋㅋ


굳이 그런 원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극적으로 만들수 있는 스토리인데

연출자 이 양반은 플롯을 구성하는 능력이 존나 그냥 의심됨..;;


<컨택트>나 <시카리오>는 그래도 흥미롭게 봤는데

시카리오는 테일러 셰리던이 각본쓴거고, 지금보니 이게 왜 드니 빌뇌브가 만든건가 싶음..;


애비가 죽을꺼면

아들내미 시험 합격하면 맛있는거 먹으러가자 약속했는데

시험 합격하고 나니 아빠가 죽었어

이래야 극적인거지..


아니면 라디오스타에 나왔던 모 배우가

대학 입학시절에 등록금을 못내서

등록하는 마지막날 밤에 학교 입학처 앞에서 전전긍긍하고있는데

가난한 형편에 어머니가 그 늦은밤에 돈봉투들고 학교를 찾아왔다는

그런 스토리가 극적이고 의미있는거지



무슨 미래에 자기때문에 전쟁이날것도 다 보이고

미래에 연인이될 여자도 다 보이고

싸움도 잘해

미래시도 있어

책임감도 있어

진지함도 있어

철도 그냥 처음부터 완벽하게 들어있어;;

위급해지면 지켜줄 선역캐릭터가 끊이질 않아


스토리가 방대하다고 하는데..;

으..


그냥 이쯤되니 대작들을 연출해내는게 이해가 안감..;;

드라마 관련 글은 방송게시판의 드라마탭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레서권 2021-10-30 (토) 17:06
원작충들이 오히려 망쳐놓는 평가
처음  1  2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컴퓨터견적] 30만원대 사무용 컴터 견적 부탁드립니다. 익명
43739 [영상]  조커와 할리퀸 Mad Love  (1) 이미지 Souriant 16:16 7 301
43738 [예고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West Side Story , 2021) 예고편  우아아앙 15:43 7 145
43737 [사진]  영화 호문야연 (1991).jpg  이미지 찌노맨님 13:58 9 137
43736 [포스터]  영화 하녀 (1960).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3:53 10 241
43735 [사진]  영화 그을린 사랑 (2010).jpg  (5) 이미지 찌노맨님 12:44 10 165
43734 [정보]  소니&마블 향후 스파이더맨 3부작 제작  (2) 이미지 아이언엉아 11:32 8 470
43733 [일반]  극장가서 신작들 보는것  하드코어 02:48 8 289
43732 [리뷰]  슈퍼 미 후기 [왕 스포.211127]  himurock 00:33 8 203
43731 [일반]  잘 알려지지 않은 SF영화 7개 움짤  (2) 이미지 Baitoru 00:14 10 968
43730 [리뷰]  영화 유체이탈자 후기 (노스포) ★★★☆☆ 푸르르미 11-29 9 431
43729 [일반]  넷플릭스 14좌정복 다큐멘터리 감동이네요  (1) 르셀 11-29 11 469
43728 [리뷰]  엔칸토 ★★★☆☆ 이미지 이보라 11-29 10 258
43727 [사진]  영화 그리스 (1978).jpg  이미지 찌노맨님 11-29 12 182
43726 [영상]  Batman TAS - 13 I've got batman in my basement  이미지 Souriant 11-29 11 135
43725 [사진]  영화 그루지 (2004).jpg  이미지 찌노맨님 11-29 10 231
43724 [사진]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2013).jpg  (1) 이미지 찌노맨님 11-29 12 274
43723 [일반]  저의 개인적 레전드자막  (1) 이미지 진실범 11-29 15 667
43722 [리뷰]  장르만 로맨스 후기[노스포]  (3) 드림꿈 11-29 12 333
43721 [리뷰]  유체이탈자 - 왜 리메이크를 할려는지 알거 같다!! [자필] ★★★★☆ (1) 슈프림K 11-29 12 1473
43720 [리뷰]  아담스 패밀리 후기 [왕 스포.211126] ★★★★★ himurock 11-29 11 259
43719 [질문]  지금 영화관 가는거 흠흠  (6) 낫스 11-29 14 551
43718 [리뷰]  노스포] 레드노티스 후기  두장은반칙 11-29 11 412
43717 [일반]  범죄도시2 그래도 기대를 해 보는 이유  (1) 이미지 거스기 11-28 10 1579
43716 [예고편]  어사일럼의 신작 데빌 트라이앵글(Devil's Triangle) 예고편  (3) 우아아앙 11-28 10 329
43715 [사진]  영화 군성회 (1992).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1-28 10 363
43714 [사진]  영화 구품지마관 (1994).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1-28 10 332
43713 [일반]  엔칸토: 마법의 세계 (디즈니 영화) 보고 왔어요.  (2) 꼬꼬리꼬 11-28 10 342
43712 [일반]  이터널스 일본 옹호 논란: 그들의 피해자 행세를 비판해야 하는 이유  (2) 디아블로하고… 11-28 12 404
43711 [일반]  넷플릭스는 정녕 한국의구원자인가 ....  (12) 살까죽을까 11-28 20 3288
43710 [일반]  남자의 가슴뛰게 만드는 영화 한편.jpgif  (6) 이미지 뚝형 11-28 17 4522
43709 [일반]  스파이더맨2- 샘레이미 감독이 완전 호러영화로 만들어버린 씬  (6) 스탠리브라보 11-28 10 1534
43708 [영상]  배트맨 투페이스 1편&2편 (완결  (4) 이미지 Souriant 11-28 15 1637
43707 [정보]  인디와이어 선정 올해의 영화 / TV쇼 뉴스  (1) 이미지 뽕끼 11-28 11 288
43706 [영상]  Batman TAS - 12 Its Never Too Late  이미지 Souriant 11-28 10 98
43705 [리뷰]  지옥 후기 - 스포  제행무상 11-28 12 406
43704 [정보]  트루먼 쇼에 숨어 있었던 여러 가지 복선들  (5)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11-28 19 3293
43703 [일반]  영화 추천좀 부탁해여  (4) 키스웨인 11-28 11 221
43702 [예고편]  고스트버스터즈 최종예고편  (3) 중대장이다 11-28 14 946
43701 [일반]  빡치는 디즈니+  (9) 이미지 맛짜ㅇ 11-28 10 2347
43700 [일반]  넷플릭스 - 더 포가튼 배틀 추천합니다.  (2) 이미지 징징현아™ 11-28 12 10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