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물
  • 사회
  • 정치
  • 자동차
  • 게임
  • 영화
  • 컴퓨터
  • 유머
  • 연예
  • 정보
  • 자유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러판 스웨이 PM12 탐탐쥬스 특공마켓

   
[리뷰]

킹덤 아신전 참 설정이 그러네요.

 
글쓴이 : 레티튜튜 날짜 : 2021-07-24 (토) 15:16 조회 : 3887 추천 : 25  

어렸을 때부터 생사초의 효능을 알았다면 커서 자기부락 죽인 여진족 부터 끝내버리면 되는데 아무것도 안 했다는 것이 이해가 안 가요.

또 활 깃털을 보고 의심을 품어서 문서고에서 보고문을 읽고 진상을 알았다는 건데 조선시대에 양반도 아닌

천민 수준의 여자가 글을 깨우쳤다는 것 부터가 말이 안되요.

특히 여진족은 왕자도 글을 몰랐는데 아신이라는 일개 잡역부 수준의 여자가 글을 읽었다는 게 좀 그러네요.



마세이다 2021-07-24 (토) 20:26
조선시대에 좀비가 만들어졌다는게 더 말이 안되지 않을까요?
     
       
동네강아지 2021-07-25 (일) 20:16
조선시대 좀비는 설정이고 작성자가 말하는 부분들은 앞뒤가 안맞는 것들이고. 이것조차 구분 못하니까 엉성한 졸작도 재밌게 느껴지는 거겠지만.
          
            
오정굿 2021-07-27 (화) 14:01


;
               
                 
리스테린맛 2021-07-29 (목) 10:25
하는짓 초딩같네요. 유치하긴
                    
                      
오정굿 2021-07-30 (금) 07:18


;
          
            
노오오오오오… 2021-07-28 (수) 21:07
그럼 조선시대 좀비는 설정이고 글읽는 수준은 왜 설정이 아니여야될까요?
저때 문맹율이 0%라는 설정이라면요?
그리고 본글에 미리 좀비로 여진족을 족치지않은것은 공간적인 문제같고요
좀비는 적 아군개념이없으니 조선병영의 닫힌 구조에서 모조리 몰살하는데는
효과가있지만 영상에서 여진족은 오픈된공간이니 도망치기도 좋고 흩어지면 의미가 없으니
여러모로 상황전개하기가 힘들겠죠
판타지 영화인데 현실에 대입해서보면 첫신부터 보기 거북해지겠죠..
     
       
막걸리투나잇 2021-07-27 (화) 15:24
설정이랑 개연성이랑은 다른거죠
Grogu 2021-07-24 (토) 21:17
한류 여신 전지현이 여진족이라는게 더 말이 안되죠.
     
       
벌크베브 2021-07-26 (월) 17:57
화교...라고 소문이 났었는데 알고보니 아니였죠.그때도 이미 가짜뉴스가..
noodles 2021-07-24 (토) 21:58
일단 여진족 부락은  좀비 전염이 아닌  킹덤에 왕 같은 전염되지 않는 좀비만 만드는 거라 시도 하지 않았다로 넘어갈 수 있는데.....  뭐 글이야  아버지가 한 마을 벼슬 좀 달라고 할 사람이니 배울 수도 있었겠죠.

 개인적으로는 고라니 먹은 호랑이에 물린 몰이꾼들이나 여진족들이 전파시키는 좀비가 안된게  삶아서 먹어야 꼭 그좀비가 생긴다라는 걸로 확정 된 건가가 궁금...... 

일단 아신전에서는 전지현이 의도적으로 생사초로 만든 시체들만 좀비 된다 인 것 같긴 한데요.
그까이꺼뭐라… 2021-07-25 (일) 12:46
김롸하가 밀정이었죠.

밀정은 아무나 하는게 아닙니다. 그런 인물이 자신의 부재시에 가족을 맡길 수 있는 딸이고 그 역시도 밀정임무를 수행했으니 문자를 익혔다는 설정이 과하지는 않을것입니다.
     
       
아멘툼 2021-07-27 (화) 18:19
저도 이생각입니다~~~~ 나름 부족내에서 엘리트~!!
Lastdays 2021-07-26 (월) 01:50
아신전 그냥 그랬던 사람인데... 설정으로 까기엔 영화설정자체가 다큐물도 아니고..
공대생 2021-07-26 (월) 22:37
글을 읽는다는 설정은 차치하더라도 번호부락 몰살시킨건 파저위가 맞으나

그 이유는 민치록(박병은)이 조선과 파저위의 대립을 피하기위해 좀비화된 호랑이를 잡고나서

파저위 장수들한테 번호부락 성저야인들이 폐사군에 잠입했던 파저위 장수들을 죽였다고 거짓정보를 흘립니다.

그래서 번호부락이 파저위에의해 몰살하게되는것입니다.
sdjklsdfk 2021-07-27 (화) 14:10
이런 저런 설정은 그렇다치고  별루 였음
프락치걸 2021-07-27 (화) 20:14
그렇게 현실적인것을 좋아하시면 좀비라는 것은 말도 안되는 괴물인데 이런게 존재하는거 자체가 말이 안되는것임요. 걍 판타지물을 판타지로만 보자요.
신부장 2021-07-28 (수) 10:32
파저위 수장하고 막판에 만나는 장면나온걸 보니 다음시즌에선 파저위측과 연합해서 조선과 전쟁할듯 ?
먹자배고파 2021-07-28 (수) 20:35
댓글을 보니 설정과 개연성도 구분못하는 빡대가리가 많군요...ㄷㄷ
눈꽃나무 2021-07-29 (목) 01:57
판타지를 다큐로 보는 분이 많네..
잭키찬 2021-07-29 (목) 07:20
어렸을 때는 돌에 그려진 벽화(?)를 보고 생사초에 이런 효능이 있다는 것을 추측만 하고 있었던거잖아요. 아신의 아버지가 그건 말도 안된다고 했었고.

근데 나중에 마을사람들이 다 몰살 당하고 나니, 이렇게 된거 한번 시험해보자 하는 마음에 생사초를 구해서 마을 사람들에게 사용해본거고, 생사초의 효능을 확인한 후 그걸로 복수한거고요.
가오갤라쿤 2021-07-29 (목) 10:44
판타지는 판타지로만....개연성의 연장선이 어디 까지냐를 따지면 한도 끝도 없음...좀비 자체가 판타지임.. 날씨도 더워죽겠는데..진짜..
별명뭐라할까… 2021-07-29 (목) 14:38
자신의 부족을 몰살시킨 여진족을 처음부터 없애버리기엔 너무 어리고 힘이 없으니 조선에게 도움을 청하러 간 것이고 그곳에서 이용당하다가 사실을 알게 되어 조선 박살내고 여진족 박살내는 스토리입니다.

위에 몇몇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밀정의 딸이니 글을 읽는 것이 과한 설정은 아닌 것 같구요.
     
       
achro 2021-07-29 (목) 14:45
그러니까 진상을 알기전에는 그 복수심이 온전히 파저위 여진족에게 가 있었기 때문에 굴욕을 견디면서 밀정을 하고 있었던건데 왜 스스로 복수할 능력이 있으면서 안했느냐는 거죠. 아주 어릴때는 그랬다 치더라도 진상을 아는 시점이 A 라고 치면 A로부터 1달전 2달전 6개월전 1년전 쯤 어느순간 파저위 여진족에게 복수할 타이밍이 있었지 않나라는 의문같네요. 왜냐하면 극중에도 나오지만 그런대사가 있거든요. "복수만 해주세요. 당장 지금이 아니라도 괜찮습니다. 나중에라도 꼭 복수해주세요. 밀정이든 뭐든 시키는 대로 다 할게요"
★체다치즈★ 2021-07-30 (금) 12:24
설정 따지려면 영화를 보지 말아야죠 ㅋㅋㅋ 설정이고 나발이고 영화 자체가 지루하기 짝이 없음
전지현이 중간부터 정도에 나오는데 나오기도 전에 안 볼려고 끌려고 했음 ㅋ 내용도 신선하지도 않고 안봐도 비디오 같은 전개......역시 주인공 답게 활도 아주 잘 쏘는 모습을 보고 아........ㅅㅂ ......하고 학을 땠음 ㅋ 뻔하디 뻔한
스카이라이프 2021-07-30 (금) 15:14
1.전염되는 좀비 였으면 파저위 본진에서 퍼트릴수 있었는데 아신이 쓰는 좀비는 작업하는 좀비입니다.(전염성X)

2.사실 알고보니 파저위는 민치록의 거짓말에 놀아 났을뿐 파저위는 죄가 없죠. 민치록도 조범일 뒷처리하느라 거짓말한거죠. 만악의 근원 혜원조씨

3.애초에 아신이 피의 축제를 벌일수 있었던건 자신의 아군진지라서 였죠. 만약에 파저위 적진에서 피의 축제를 하려했으면  몇명 좀비 작업하다가 잡혔을 가능성이 높죠.

좀비 = 전염 이라는 공식이 머리에 새겨져서 아신이 쓰는 좀비도 전염이라고 생각하신듯
시즌1에 전염되는 좀비는 좀비를 삶아서 좀비탕을 만들어 먹으니 전염효과가 생긴거였어요.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휴대폰상담] 휴대폰 구매는 온라인으로! 이토랜드 회원을 위한 특가제안 카멜레옹
43089 [영상]  플레툰 명장면  우욱대장 10:17 0 100
43088 [추천]  넷플릭스에는 없는 왓챠 영화 추천 베스트 10  (4) 이미지 조아용 01:57 4 450
43087 [영상]  주말의 명화 시그널..  (1) Neferpito 01:03 3 202
43086 [예고편]  더 하더 데이 폴 The Harder They Fall 예고편  이미지 친절한석이 09-28 6 140
43085 [영상]  [독립단편영화] 당신은...  띵언 09-28 8 93
43084 [리뷰]  (노스포) 프리가이 리뷰  (2) 이미지 Lastdays 09-28 6 432
43083 [일반]  (스포 주의) 랑종 후반부는 좀 재미있어지나요?...  (6) 참된자아 09-28 7 257
43082 [일반]  듄" 개봉하면 게시판 시끄러울듯 ,,,  (5) 이미지 yohji 09-28 12 843
43081 [예고편]  Extraction 2 예고편  이박삼일 09-28 8 291
43080 [예고편]  카우보이 비밥 - 오프닝(넷플릭스)  (9) 만글한2 09-28 7 457
43079 [질문]  한국 재난 영화 아는데로 다적어주세요  (9) ㄴㅇㄵㅈㅈㅈ 09-28 7 207
43078 [일반]  넷플릭스 올드가드, SAS 특수부대, 케이트  (1) 이미지 아이언엉아 09-28 6 372
43077 [일반]  오징어게임은 세계를 평정하는수준의 대충격이 될겁니다  (14) 이미지 와와와와와와… 09-28 10 1104
43076 [일반]  드디어 한국배우 중 글로벌원탑스타가 바뀌는군요  (17) 이미지 와와와와와와… 09-28 12 1783
43075 [질문]  2K 4K 모니터로 넷플릭스 보시는 분들 계신가요?  (4) invisible 09-28 9 343
43074 [일반]  매트릭스 레저렉션 스토리 추측  (2) 비토용 09-28 7 453
43073 [질문]  지적 자극을 주는 영화 없을까요? 테넷은 너무 나갔고요.  (7) 삐꾸네 09-28 6 321
43072 [리뷰]  기적보고 왔습니다ㅋ  (1) 멋진아빠가될… 09-28 6 309
43071 [리뷰]  매트릭스 꿈동산 버전 프리가이(프리시티) ★☆☆☆☆ 삐꾸네 09-28 6 288
43070 [리뷰]  (노스포) 넷플릭스 침입자 (Intrusion) 후기  이미지 Lastdays 09-28 7 552
43069 [질문]  1980년대 초에 영화관에서 본 코미디 외국 영화인데 혹시 아시는 분...  (11) 리브레오피스 09-28 6 298
43068 [일반]  이번주 007 보러가시는분 계십니까?  (6) 로키구십오 09-28 7 337
43067 [리뷰]  7광구 감독인걸 알면서 본 "싱크홀" 후기(약스포)  (1) 어로간트 09-27 8 459
43066 [일반]  외국에서 외국인이 오징어 게임 보는 기분 빙의.  fadeout 09-27 10 603
43065 [일반]  대구 CGV 근황  (3) 이미지 요약하자면 09-27 10 1231
43064 [리뷰]  전 싱크홀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ㅎㅎ  (3) DrawMan 09-27 8 286
43063 [추천]  오징어게임 재밌게 보셨다면 일본원작 중국영화 동물세계 추천드립니다.  (1) 요다† 09-27 7 579
43062 [질문]  영화 숨바꼭질이 장르가 스릴러라고 써있던데 공포장르라고고 불러도디나요…  (3) ㄴㅇㄵㅈㅈㅈ 09-27 7 222
43061 [예고편]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The Labyrinth) 예고편  (4) 우아아앙 09-27 7 560
43060 [리뷰]  올드 간단 후기 입니다~ !!! ★★★☆☆ 레고양 09-27 7 370
43059 [리뷰]  말리그넌트 리뷰 입니다! 약 스포 ★★★☆☆ (5) 레고양 09-27 7 271
43058 [리뷰]  이번주에 듄 보고 왔습니다.  (25) 이미지 skyair 09-27 19 2377
43057 [질문]  2160p기준 Tigole, DTOne릴중 어떤게 화질좋은가요??  (1) ㄴㅇㄵㅈㅈㅈ 09-26 8 242
43056 [질문]  싱크홀 후기...  (4) 혈향 09-26 10 652
43055 [질문]  이영화 제목이 먼가요  (3) Neferpito 09-26 8 631
43054 [리뷰]  맘마미아! (Mamma Mia!, 2008)  이미지 이보라 09-26 9 182
43053 [리뷰]  넷플릭스 영화 KATE 케이트 (노스포)  (14) 이미지 Lastdays 09-26 12 1692
43052 [정보]  이번주 무료영화 16편 - 악플러 죽이기  (1) 이미지 머쉬룸파우더 09-26 10 415
43051 [리뷰]  좋은 사람.jpg  (1) 이미지 땡땡파 09-26 7 565
43050 [예고편]  디어 에반 핸슨(Dear Evan Hansen, 2021) 예고편  우아아앙 09-26 7 2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