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 게임
  • 컴퓨터
  • 유머
  • 자유
  • 연예
  • 정보
  • 영화
  • 동물
  • 정치
  • 사회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마켓아미스 러판 공감마켓정 스웨이 PM12 탐탐쥬스 샤오미

   
[일반]

평론가는 전문적인것이지 객관적인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 이보라 날짜 : 2021-07-02 (금) 22:01 조회 : 1630 추천 : 26  

 단순하게 생각하면 그거에요. 객관적, 주관적인것의 판단 척도는 결국에 다수결이라고 생각합니다. 최대한 다수에게 이익이 되도록 우리는 규범들을 만들어놓았고, 그것은 객관성과 보편성을 지녀요. 반대로 소수에게 돌아가는 이익은 주관성과 특수성을 지니죠.(그것이 타인에게 피해를 준다면 이기성을 지니겠죠.)  영화평론가의 평가가 객관적인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영화종사자는 아니지만 영화를 깊게 즐기기 시작하면서, 평점체계가 점점 세분화 되었습니다. 재미있는 작품은 4개가 아닌 3개부터가 기준이 되었고, 3개를 넘으면 '볼만한 작품'인거에요. 왜 그렇게 하느냐면 그래야 내가 즐기는 영화들의 구조들을 세분화하여 평가할수 있기 때문이죠. 가령 이런겁니다.

 '짜장면대신 짬뽕을 선호하니 짬뽕이라면 무조건 호'라고 짬뽕애호가는 말할겁니다. 그런데 짬뽕이라는 음식을 깊게 즐기기 시작하면 '맛있는' 짬뽕과 '맛없는' 짬뽕을 구분하기 시작할겁니다. 같은 음식이어도 요리사의 솜씨와 개성에 따라 맛이 다르고, 요리는 재료의 신선도에 따라 맛의 차이가 극명하게 갈립니다. 재료에 따라 다르고, 요리사에 따라 다르고, 신선도에 따라 다르고, 음식점을 방문한 시간대에 따라서도 다릅니다. 그렇게 세부적인 항목들이 총체적으로 얼마나 만족스러운가에 따라 음식을 깊게 즐기게 되겠죠. 평론가란 그런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예시가 적절할런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특정 분야에 방대한 지식을 갖게되면, 오히려 초심자가 그 분야를 어떻게 접하는지 잊는다고 하죠. 같은 이치로 영화를 깊게 즐기다보면 자신의 취향과 영화적 지식이 결합된 분석체계를 갖습니다. 그것은 그 분야를 오래 탐구할수록 전문적이게 되고, 그 자체로 '특수성'을 갖습니다. 그리고 전문화될수록 보편성을 유지하기엔 더 많은 이해와 노력을 필요로 합니다. 지식체계의 깊이는 깊어지지만 그것의 전문화와 객관화는 성질이 조금 다릅니다.

 객관성의 중요한 특성이 보편성인데, 보편성을 갖는 일반인들이 모두 영화인은 아닌것이죠. 보편적 관객이 보기에 평론가나 영화인은 특수성을 갖는 사람들인 겁니다. 친구나 연인과 혹은 혼자, 어떤 의미있는 시간을 보낼까 궁리하다 찾는 영화관람과는 다르게, 영화인들에게 영화는 직업이고 삶인겁니다. 전문직 종사자들이 알고있는 업무적 지식과 노하우와 같은 성질의 것이요. 같은 영화를 감상해도 전문가의 시야에 보이는 정보와 대중이 보이는 정보가 다를것이고, 다르게 입력된 정보는 다르게 출력됩니다.  아마 일반인의 시야로는 겉으로 상처나서  피가보여야 '아픈 상태'인것이 전부라면, 의료인의 눈에는 정밀한 진료와 의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판단되는 전문적 진단인 것과 같은 것이겠죠.


 저도 영화를 일반인보단 깊게 즐기기 시작하면서, 시나리오 작법책을 읽고 예술/독립영화들을 감상하면서 저만의 영화적 시야의 구조가 세워지고 있습니다. 오히려 누군가에게 추천할 만한 영화인가, 아닌가는 매우 피상적으로 다가옵니다. 그냥 멍때리고 부담없이 봐도 재밌다면 추천하고 아니라면 말을 삼가합니다. 현대미술을 보며 예술이란 예술병 걸린 사람들의 사치일뿐이라고 생각한적도 있었는데, 어느덧 제가 마이너한 영화들에 깊은 감정을 느끼는 오타쿠가 되어있더라구요. 물론 걔중에도 난해한 영화들이 훨씬 많습니다.


 이동진 평론가는 대중적일 영화와 아닐 영화를 매우 잘 구분하는 평론가라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자신의 취향을 잃지않고 대중에게 어떤 영화가 가진 예술성을 적극적으로 토로하는 개성인중에 한명이에요. 저도 평론가들의 이런저런 입장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저 제가 재미있느냐 없느냐가 거의 전부인 사람이에요.

 예술적인 영화, 평론가들의 영화, 상받은 영화를 탐구하며 깊이 고찰한 시기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그러다보면 내 자신이 어느샌가 없더라구요. 평론가들의 말에 자격지심을 느끼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의사가 꼭 아프다고 해야 내 몸이 아픈것을 아는건 아니잖아요. 어제 술을 많이 마셔서 깨어난 내 머리가 아픈것은 내가 아는것이잖아요. 문턱을 넘다 부딪힌 발가락이 아픈건 내가 아는것이잖아요. 의사가 병명을 진단해야 정확히 어디가 어떻게 아픈것을 아는게 아니라, 내가 아프면 그게 아픈거잖아요.


 엊그제 <콰이어트 플레이스2>를 극장에서 보고나오는데, 뒤에 어떤 여자분이 '왜 이렇게 재미없는 영화를 만드는거야?'라는 투의 말을 하시더군요. 속으로 '영화볼 줄 모르네'라며 비웃었는데,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얼마나 오만했는가 싶습니다. 내가 남보다 옳기를 바라는 마음, 아니면 내가 틀리더라도 올바른 누군가를 내가 사랑할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그런 마음조차 지극히 인간적인거라 위로해봅니다. 


farskit 2021-07-02 (금) 22:08
좋은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자신이 표현하고자하는 바도 정확하게 나타내셨다고 봅니다.
부럽습니다. 이런 글솜씨가.
감사히 읽었습니다.
우주님최고다 2021-07-03 (토) 01:47
운 나쁘게 
제가 본 평론만 엉터리였는지 이동진 별루던데요...
     
       
Sawmoon 2021-07-05 (월) 04:37
@우주님최고다

이동진 평론가도 나름의 취향이 강한 편에 속합니다.
다만 그가 유명한 이유는 개봉하는 거의 모든 영화를 감상하고 분석한다는 점에 있죠.

영화당이나 그의 채널에서 영화를 분석하는 것을 보면 상대적으로 방대한 양의 지식과 공신력 있는 정보가 녹아 있습니다.

그가 남기는 별점과 몇줄의 평론은 그저 기록일 뿐
그 평론가의 진가는 분석에 있다고 봅니다.
          
            
우주님최고다 2021-07-06 (화) 15:11
@Sawmoon

글쎄요 이동진이 수다의 양으로 보면 월등한데 분석의 정도를 본다면 쓰신 글의 내용이 와닿지 않네요. 다른 평론가들과 구글링을 해봐도 한두 페이지에서 흔히 느끼는 평이한 정도의 평론이지 분석에서 압도적인 느낌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물론 백 편을 소개 했다면 이 중 몇 개는 건질만한 내용이 있지 않았겠습니까마는  개봉할 때 마다 받는 조명발을 본다면 영화 전단지 한구석의 시놉시스 정도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침에바나나 2021-07-06 (화) 13:53
@우주님최고다

누군가에게는 이동진이 최고겠죠
평론은 그냥 참고할 부분이고 절대적이지 않죠 그리고 자기 취향과 맞는 평론가가 있으면
그 사람이 본인에게는 딱 알맞는 평론가겠죠
          
            
우주님최고다 2021-07-06 (화) 19:44
@아침에바나나

취향의 정도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남들이 이동진 평론을 통해 받은 행복을 무너뜨릴 마음도 없고  무너질 일도 없겠죠. 하지만 설왕설래가 오가는 곳에 이동진은  세분화 할 줄 아는 전문가라는 글을 썼다면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본 평론은 그냥 말로 듣는 영화 보기에 가까웠고 해석의 연관성은 있으나 넘치거나 모자랐거든요.
               
                 
Sawmoon 2021-07-08 (목) 06:24
@우주님최고다

다년간 꾸준하게 영화를 매일 매주 매월 매년 보고 분석해서 과장없이 팩트와 역사를 알려준다는 건 어렵다고 보기 때문에 말씀드렸습니다.

덧붙여서 전문성은 평론가들에게 사실상 바라기 어려운 이유 (매커니즘적인 내용) 가 뭐냐면요, 평론가들도 예전엔 문예에 당선되면 입문하는 경우도 있고 기자가 전향하는 경우가 참 많았어요

그러니 촬영 현장과 제작과정에 대한 디테일한 지식은 부족하다고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인 바램은 현장출신 평론가가 나타나는 것도 바램입니다.

트레일러를 디테일하게 설명해주는 평론가가 없어서요 ㅜㅜ 무슨 카메라에 색보정은 어떻게 앵글은 어떻게 무슨 장비 어떤 장면 촬영이 어려웠을 거 같다로 몇시간 떠들 수 있는 평론가가 나오면

그 사람 팬 할 수 있습니다 ㅜ
I윤미래I 2021-07-03 (토) 09:52
평론가들도 사람인데 개취라는게 있을수있죠
그 개취를 너무 대놓고 드러낸다면
좋은 평론가는 될수없구요
제임스본 2021-07-03 (토) 22:11
사람의 감상인데 주관이 안들어갈 수가 없겠죠.
저는 그 주관적인 취향때문에 평론가들끼리도 평가가 갈리는 부분들이 흥미롭더라구요.
공감이 많이 되는 글이네요 잘 보구 갑니다.
안톤시거 2021-07-04 (일) 23:44
객관성을 담보하지 않는 전문성은 의미 없거나 나쁜것이라 사료됩니다.
서울에서 진료 받으면 암인데 대전에서 진료 받으면 감기이고 대구에서 진료 받으면 허리디스크고
부산에서 진료 받으면 치질이라면..
의사의 전문성은 의미 없거나 환자의 치료에 혼선을 주는 나쁜것이 되겠지요.
 
객관성을 담보할 수 없다면 전문영역이 아니죠.
과거 처럼 영화정보가 소수의 관계자나 영화 공부한 사람들이 독점하던 시절은 끝났고
누구나 어떤 사회 계층이나 영화와 영화 정보에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지식의 전문성을 평론가가 주장하기에도 멋적은 시절이지요.
머리 핑핑 돌아가는 젊은 유투버나 일반 관객이 연륜있는 평론가 보다 지식이 더 뛰어나고 최신 정보에 민감하여
시대적 감각이 더 좋습니다.

적어도 대중을 위해 만들어진 상업 영화는 대중의 대중을 위한 대중의 영화로서
대중이자 소비자인 관객이 영화의 주인이라고 사료됩니다.
영화가 좋은 영화인지 안좋은 영환지, 재밌는지 없는지.. 평가, 평론의 주체는 주인인 관객이 결정하는게
21세기 민주사회에서 당연한 일인데..

왜 평론가 나부랭이가 주인행세 하는지.. 나는 용납하고 싶은 맘이 1도 없는 관계로..
글쓴이의 주장에 전혀 동의가 되지 않습니다.
     
       
아침에바나나 2021-07-06 (화) 13:54
@안톤시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ㅋㅋㅋ 내가 평론가보다 영잘알 이다 라고 말하고 싶은가 보네요
     
       
토렌트포머 2021-07-13 (화) 15:17
@안톤시거

글의 마지막에 있는 '오만한 생각'이라는 표현이 말해주듯이

평론가의 입장은 그럴뿐이고, 영화를 즐기는 것은 개개인 관객에게 있다는것 아닐까요?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컴퓨터견적] [이토랜드 공식협력] 컴퓨터견적을 착한가격으로 약속드리는 샤인컴입니다. 신도림샤인컴
42981 [질문]  비천무, 무사, 단적비연수, 중천같은 한국 영화 추천해주세요  (4) ㄴㅇㄵㅈㅈㅈ 09-19 3 69
42980 [추천]  M.나이트 샤말란 감독 신작 < 올드 > 노스포 감상추천!  (1) 이미지 Fluorite 09-19 3 209
42979 [리뷰]  유위강감독의 정무문 100:1의 전설. ★★★☆☆ 이미지 공선생 09-19 5 108
42978 [일반]  반지의 제왕 잼잇나요? 성격이 ?  (5) 좋은소금 09-19 7 174
42977 [질문]  한국 무협영화 아는데로 알려주세요  (7) ㄴㅇㄵㅈㅈㅈ 09-19 7 211
42976 [리뷰]  와호장룡 ★★★★ (臥虎藏龍 , Crouching Tiger, Hidden Dragon, 2000)  (2) 이미지 yohji 09-19 8 143
42975 [일반]  오징어 게임 흑막인 줄 알았는데 [스포]  (5) 바람의명 09-19 8 739
42974 [리뷰]  오징어게임 시청 완료 (약스포)  (2) 1등당첨자 09-19 5 718
42973 [일반]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역대 최고 순위 기록하겠네요  (11) 숲냥 09-19 14 1692
42972 [리뷰]  디피 (D.P.2021) 스포유  이미지 안톤시거 09-19 8 399
42971 [리뷰]  BAC NORD (The Stronghold)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9-18 9 178
42970 [리뷰]  랑종 따봉  (3) 사타구니ddam 09-18 7 723
42969 [일반]  영화랑 드라마랑도 구분못하는 사람 천지네  (3) 참열심히들산… 09-18 15 988
42968 [추천]  오징어 게임 재밌네요(스포없음)  (1) 그리운건그대… 09-18 9 762
42967 [일반]  오징어,,,,강스포,,,  (4) 바세린7 09-18 10 796
42966 [질문]  프로메테우스 버전이 여러가지 인가요? 스포주의  (4) 모너크 09-18 12 851
42965 [예고편]  Netflix-우리는 모두 어른이 될 수 없었다(We Couldn't Become Adults…  우아아앙 09-18 10 381
42964 [리뷰]  악령의 저주 Return of the Werewolf/Curse of the Devil, 1973.  이미지 고수진 09-18 10 178
42963 [사진]  고스트버스터즈(1984) 촬영 세트장  (6) 이미지 개Dog 09-18 13 1155
42962 [질문]  넷플릭스에서 본 영화 중에 재미있었던 거 있으면 추천 좀 해주세요.  (16) 발암먼지 09-18 7 909
42961 [영상]  영화 장화 홍련에 대한 모든 것  친절한석이 09-18 9 464
42960 [일반]  신이 말하는 대로  (7) 이미지 구성사이다 09-18 12 1211
42959 [예고편]  듄 메인 예고편  (2) 쟈니리코 09-18 11 696
42958 [예고편]  4K HDR Trailer Matrix Resurrections  (3) EVA01 09-17 8 388
42957 [리뷰]  보이스 (On the Line, 2021) 스포유  이미지 안톤시거 09-17 8 378
42956 [정보]  이번주 무료영화 16편 - 슈퍼대작들 다수  (5) 이미지 머쉬룸파우더 09-17 10 1220
42955 [질문]  영화를 찾습니다 - 이토게시판에서 본 영화  (2) 오네가이빠바 09-17 9 364
42954 [리뷰]  오징어 게임 리뷰[노스포]  (7) 한번에가자 09-17 11 1617
42953 [리뷰]  김강우 주연 "귀문" 재밌게 봤네요.(강스포) 쿠키영상 정정  (4) 유리두리유두… 09-17 11 570
42952 [정보]  ‘스피이더맨 노 웨이 홈’ 스탭 모자 쓴 톰 하디  (1) 이미지 개Dog 09-17 11 1189
42951 [정보]  [스포] '베놈 렛 데어 비 카니지' 쿠키씬 내용  (1) 이미지 개Dog 09-17 10 867
42950 [정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업데이트  (1) 이미지 개Dog 09-17 10 1099
42949 [예고편]  아버지의 길(Father) 예고편  (2) 우아아앙 09-17 10 312
42948 [예고편]  나루토 실사 예고편!  (9) 쟈니리코 09-17 9 1204
42947 [리뷰]  말리그넌트 - 후반후 쇼킹 노스포  (2) fowmad 09-17 10 647
42946 [리뷰]  늦은 랑종 후기 입니다~! ★★★★☆ (2) 레고양 09-17 11 971
42945 [리뷰]  공포영화에서 코미디로바뀌는 말리그넌트 ★★☆☆☆ (6) Nier 09-17 9 674
42944 [일반]  최고의 먹방 영화.gif  (3) 이미지 레알유머 09-17 15 2002
42943 [예고편]  피버 드림 공식 예고편 넷플릭스  이미지 친절한석이 09-17 9 441
42942 [영상]  제뱌따예프- 공중전 [Escape from Hell V2/ девятаев].youtube  이미지 PzGren 09-17 10 2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