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컴퓨터
  • 시사
  • 정보
  • 자동차
  • 동물
  • 사회
  • 유머
  • 게임
  • 회원
  • 영화
   
[추천]

다소 덜 알려진 호러 장르 영화 몇개 소개해봅니다.

 
글쓴이 : 제임스본 날짜 : 2021-06-07 (월) 21:31 조회 : 3367 추천 : 42    

호러영화에 대한 갈증은 봐도봐도 쉽게 해소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ㅎㅎ

그러다 보니 조금 마이너한 영화들도 찾아보게 되는데요

실망하는 영화들도 있지만, 나름의 개성이 있고 제 취향을 저격하는 매력을 가진  영화들도 꽤 있더라구요. 

당연한 얘기이지만 역시 널리 알려진 영화들만이 재밌는게 아니구나 하고 다시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ㅎㅎ


다만 이런 영화들은 취향을 좀 더 타는 경향이 있어서 자신있게 추천드리긴 좀 그렇지만..^^; 참고하셔서 검색해보시고 판단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별점 기준 ★★★ : 볼만함. 영화 한편 잘 본 느낌.  / ★★★☆ : 재밌고 만족스러움. / ★★★★ : 와우 대박 재밌음 / ★★★★☆ : 전율. 최고




1. 소름 2 (Creep 2, 2017) ★★★



개인적으로 파운드 푸티지류 영화를 선호하지 않는 편임에도 참신하고 볼만했던 영화. 

싸이코패스를 곁에서 촬영하게 되는 이야기인데, 제목 그대로 영화를 보면서 소름이 돋음 ㅋㅋ 

1편보다 2편이 더 재미있었습니다.



2. 디 아이즈 오브 마이 마더 (The eyes of my mother, 2016) ★★★



고독한 사이코패스의 이야기.

똥영화인가 싶어서 별 생각없이 봤는데 묘하게 빠져드는 매력이 있는 색다른 느낌의 영화.

대사 몇 없이 잔잔하면서 을씨년스럽고, 오싹하면서도 기괴하고 불편한데 여운이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3. 라스트 쉬프트 (Last  shift, 2014) ★★★



경찰서에서 초자연적인 일들이 일어나는 영화.

호러팬들에게 입소문을 탄 영화인듯. 

저예산이지만 나름 무섭고 깜짝깜짝 놀람.



4. 회로  ( Kairo, 回路: Pulse, 2001)  ★★★☆



제가 귀신이 나오는 일본풍 공포영화를 잘 못봅니다 ㅜㅜ 저같은 사람 또 있으신가요..

영화에서 휘청거리는 귀신이 무서운 분위기로 한번 쪼여주는데 이정도가 제가 감당할 수 있는 마지노선 느낌.

특유의 분위기와 세기말 고독하고 쓸쓸한 느낌이 매력적.

기요시 감독의 대표작인 <큐어>를 좋아하신다면 이 영화도 재밌게 볼만합니다.



5. 나를 찾아봐 (We Are Still Here, 2015) ★★★☆



복고풍의 귀신(?)들린 집 오컬트물. 후반부 슬레셔가 인상적.



6. 하가추사 : 이교도의 저주  (Hagazussa : A Heathen's Curse, 2017)  ★★★☆



불길하고 음침한 분위기가 훌륭한 마녀이야기. 

영화의 템포가 느려서 대중성과 거리가 멀다보니 <The VVitch> 같은 마녀 소재에 흥미가 많으신 분들께 추천.



7. 비밀스러운 초대 (The invitation, 2015) ★★★☆



사이비 종교에 빠진 것 같은 친구의 집에 초대되는 이야기.

관객과의 밀당으로 주인공이 느끼는 위화감과 불편함에 잘 몰입됨.

심리적인 서스펜스가 좋고 마무리까지 굳입니다.



8. 컬러 아웃 오브 스페이스 (Color Out Of Space, 2019) ★★★☆



케서방 아저씨는 최근 컬트 호러 영화에서 빛을 발하는 듯.

영화화 하기 어려운 러브크래프트 내용을 잘 살려 만들었다는 생각입니다.

아쉬운 부분들도 있지만 후반부 느껴지는 코즈믹 호러가 압권.



9. 맨디 (Mandy, 2018) ★★★★



약빤 미친 판타지 호러 영화. 개성이 너무 강해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듯.

이런 스타일의 영화는 처음 봐서 충격이었고 너무 맘에들었음.

말로 설명하는 것 보다 트레일러를 한번 보시는게 좋아보입니다.



10. 더 데빌스 캔디 (The Devil's Candy, 2015)   ★★



사탄과 헤비메탈, 미술의 조화.

저예산이고 단순하지만 강한 힘을 가진 개인적으로 끝내주는 영화.

잘 안알려진 것 같아서 아쉬움.



11. 페브러리 (The Blackcoat's Daughter 2017) ★★★★



겨울방학에 기숙학교에 남겨진 소녀 이야기. 

오싹하고 차가운 분위기의 악마 소재 영화. 짜맞춰지는 이야기가 흥미로움. 

상당히 좋았고 오컬트 악마 분위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매료되실듯. 



12. 천상의 피조물 (Heavenly Creatures, 1994) ★★★★



피터 잭슨 감독의 다소 덜 알려진 초기작 영화.

사춘기 소녀들의 아름다우면서도 가슴아픈 광기를 판타지로 납득시키는 갓갓 킹터 잭슨

충격적인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영화라죠. 그냥 영화가 몰입 잘되고 재밌습니다.



13. 더 라이트 하우스 (The Lighthouse, 2019) ★★★★



<The VVitch> 의 로버트 에거슨 감독의 다음 작품. 이미 호러 팬분들은 많이들 보셨을 것 같네요.

영화가 조금 난해한 느낌은 있지만 

등대지기 두 남자의 광기가 폭발하면서 강렬하게 몰아치는데 

몰입감과 압도되는 느낌만으로도 상당히 만족스러움. 이런점에서 개인적으로는 <The VVitch>보다 더 좋았습니다.

두 남자의 연기가 미친수준이고 보고나면 등대소리가 계속 귀에 맴돔.



14. 캄포스 (Summer Camp, 2015) ★★★★



전문 평가도 안좋고 대중들에게도 외면받은 듯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박장대소 하면서 너무 재밌게 본 훌륭한 오락영화.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음.

클리셰를 비튼 예측할 수 없는 전개, 진지한 와중 터지는 유머감각이 제대로 취향을 저격한 듯. 

정말 좋아하는 영화인 <무언의 목격자>의 유머감각과 유사한 느낌?

호러는 호불호가 심해서 소수의 호평이라도 있으면 내 취향에도 맞을 수 있으니 직접 확인해 봐야 한다는걸 느꼈네요 ㅋㅋ




15.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 (A Girl Walks Home Alone At Night, 2014) ★★★★☆



장르는 공포라고 하지만 너무나 감각적이고 사랑스러운 로맨스 영화.

개인적으로 뱀파이어류 영화중 렛미인 다음으로 최고.

히잡에 망토를 두르고 스케이트 보드를 타는 뱀파이어 소녀, 들어 보셨나요?

감성만 맞으면 취향저격 제대로 당하실듯.



*** 

작성하고 보니 역시 리스트가 다소 취향타는 영화들이 아닌가 싶네요. 

개인적으로는 공포영화에서 말초적인 무서움과 잔인함 보다는 으스스한 분위기나 쫄림, 신박함에서 오는 재미를 찾다 보니 

보통 생각하는 무서워서 깜짝깜짝 놀라는 영화와는 거리가 좀 있을 수 있겠습니다..ㅜㅜ

늦은 밤 불꺼놓고 차분히 보기 좋은 영화 위주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여러분들이 재미있게 본 숨은 보석같은 호러 영화들도 의견 나눠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임스본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냠냠냠이이이 2021-06-13 (일) 00:23
넷플릭스에 몇 개나 있을까요..
드가보르 2021-06-13 (일) 17:47
좋은 정보입니다.
KIllMB 2021-06-13 (일) 19:21
개인적으로 호러물 좋아하고 많이 찾아보는데도 처음 들어 본 영화가 대부분이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gglik 2021-06-14 (월) 14:35
ㅇㄷ
야한빤스 2021-06-15 (화) 00:22
소름 2 는 Creep 2 로 검색해야 할듯...
소름으로 검색해서 안나와서 원제목으로 검색하니 나오네요..

그런데.. 나름 호러공포물 좋아하는데... 안본게 많네요 감사합니다.
scandy 2021-06-15 (화) 00:59
대박 전부 모르는 영화네요 감사합니다
처음  1  2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중고차상담] [이토랜드 중고차상담] 안전하고 믿을수 있는 실매물 중고차 구매/판매 중고차상담
42009 [리뷰]  죽음보다 무서운 비밀 후기 [왕 스포.210615]  (1) himurock 03:53 2 204
42008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A Quiet Place: Part II, 2020) ★★★☆ (1편 스포…  이미지 제임스본 00:10 4 176
42007 [영상]  넷플릭스 영화 사라예보로 보는 1차 세계대전이 난 이유  친절한석이 06-16 3 342
42006 [일반]  재미있게 본 영화들  (1) 맥주조아 06-16 4 518
42005 [영상]  크레센도(Crescendo) 예고편  (1) 우아아앙 06-16 6 480
42004 [리뷰]  파이프라인 후기 [왕 스포.210614]  (1) himurock 06-16 3 413
42003 [영상]  Amazon 투모로우 워 예고편...  (3) 정적 06-16 5 607
42002 [영상]  캡틴마블 속편에 박서준이 아마데우스 조가 되진 않겠죠?  (5) 한살의성인 06-16 6 947
42001 [일반]  '콰이어트 플레이스' 3편 제작 확정…코로나19 뚫은 흥행 파워  이미지 yohji 06-15 4 472
42000 [영상]  Netflix-더 워터 맨(The Water Man) 예고편  우아아앙 06-15 5 769
41999 [리뷰]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 정주행 했습니다  (5) 1등당첨자 06-15 5 338
41998 [일반]  박서준, 마블영화 '캡틴마블2' 합류..브리 라슨과 호흡  (16) 이미지 fourplay 06-15 14 2742
41997 [리뷰]  교수와 광인(The Professor & The Mad Man) ★★★★☆ (2) 이미지 TigerCraz 06-15 7 411
41996 [리뷰]  자산어보 극장에서 못봐 아쉽군요 ★★★★★ (4) 이미지 똥멍청이 06-15 12 1138
41995 [리뷰]  파이프라인을 재밌게 봤는데요?ㅋㅋㅋㅋㅋㅋ ★★★★☆ 임감천林柑泉 06-15 5 660
41994 [리뷰]  하트 인 아틀란티스 후기 [왕 스포.210612] ★★★★★ (1) himurock 06-15 6 414
41993 [리뷰]  노바디 (Nobody, 2020) 스포O ★★★☆  이미지 yohji 06-15 7 336
41992 [리뷰]  전쟁영화좀 보신분.그리고 밀덕이신분. ★★★★★ (5) 이미지 사타구니ddam 06-15 5 732
41991 [리뷰]  김용훈 감독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이미지 공선생 06-14 5 256
41990 [일반]  톰 홀랜드, “마블에 베드신 찍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해”  (7) 이미지 yohji 06-14 10 3111
41989 [정보]  '킬러들의 보디가드2', 16일 전 세계 최초 IMAX 개봉 확정  이미지 yohji 06-14 9 630
41988 [추천]  은밀한유혹, 언페이스풀, 원초적본능 이런 영화 추천좀..  (12) 이미지 갓킬러 06-14 10 1355
41987 [영상]  스페이스 오페라 추천 탑3  로큰롤코끼리 06-14 6 417
41986 [영상]  클라이밍(Climbing) 예고편  (1) 우아아앙 06-14 6 403
41985  '미드나이트' 메인 예고편  얄뫄 06-14 6 334
41984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 스포약간  (1) 그래서더놀란 06-14 8 572
41983 [일반]  Land 2021 - 잔잔한게 재미있네요  (1) 이미지 꾸찌남 06-14 8 513
41982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 1편을 잘 보셨다면 그냥 믿보 입니다. [약약스포] ★★★★☆ (6) 슈프림K 06-14 10 1252
41981 [리뷰]  국도극장 후기 [왕 스포.210611] ☆☆☆☆☆ (2) himurock 06-14 8 344
41980 [리뷰]  이충현감독 콜. ★★★★★ 이미지 공선생 06-14 6 678
41979 [일반]  캐쉬트럭...아맥으로 볼 가치가 있을까요?  (9) 부산버스 06-13 6 299
41978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후기 입니당. (약 스포) ★★★☆☆ (4) 하늘하늘21 06-13 4 616
41977 [일반]  존웍4에 견자단 합류했네요  (17) 이미지 한살의성인 06-13 10 2334
41976 [일반]  많은 사람들이 좋다고 하는데 별 재미를 못 붙이는 영화들  (23) 맥주조아 06-13 20 2837
41975 [영상]  디 아이스 로드(The Ice Road) 예고편  (2) 우아아앙 06-13 6 314
41974 [일반]  2002월드컵 주제로 영화는 안나올려나요  (1) 슈샤드밀크초… 06-13 5 331
41973 [리뷰]  레니 할린 감독의 미스피츠 감상했습니다 ★☆☆☆☆ (7) 이미지 1등당첨자 06-13 9 851
41972 [일반]  파이프라인? 에라이~  (3) 마이야르 06-13 6 611
41971 [리뷰]  박훈정 감독의 낙원의밤 ★★★☆☆ (12) 이미지 공선생 06-12 10 1855
41970 [리뷰]  캐시트럭 (Wrath of Man, 2021) 스포O ★★★☆  (4) 이미지 yohji 06-12 8 6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