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
  • 회원
  • 정보
  • 시사
  • 자동차
  • 유머
  • 동물
  • 영화
  • 컴퓨터
  • 사회
  • 연예
   
[일반]

오스카 수상 순서 변경 이유 “故 채드윅 보스만 수상할 줄”

 
글쓴이 : yohji 날짜 : 2021-05-07 (금) 00:05 조회 : 4366 추천 : 18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이 오스카 수상 순서 변경 이유를 밝혔다.

5월 4일(현지시간) 베니티페어에 따르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연출한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은 고(故) 채드윅 보스만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수상 순서를 바꿨다고 인정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작품상 대신 남우주연상을 가장 마지막으로 시상해 의문을 낳은 바 있다.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은 LA 타임즈와의 통화에서 남우주연상으로 시상식을 마무리 한 이유에 대해 "고 채드윅 보스만 수상할 줄 알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 채드윅 보스만은 지난해 대장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그가 영화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가운데 수상 가능성이 점쳐졌다.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과 동료들은 지난 1월 수상 순서 변경에 대해 논의했다고. 스티븐 소더버그는 "배우들의 연설이 제작자들의 연설보다 더 극적인 경향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고 채드윅 보스만의 아내가 남편을 대신해 연설하게 되는 것을 고려했다는 것.

스티븐 소더버그는 혹평을 받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연출 방식이 실험적이었다는 것을 인정하며 "다른 것을 시도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겨졌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유니언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은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에게 돌아갔다.

배우 윤여정이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609&aid=0000437830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어색하게 끝났다.

통상 작품상 발표를 마지막에 하지만, 이번엔 남우주연상 발표가 가장 마지막이었다.

수상자는 <더 파더>의 앤서니 홉킨스였는데, 홉킨스는 시상식에 불참했다.

시상자 호아킨 피닉스가 트로피를 전달해주겠다며 가져가면서 쇼는 갑작스럽게 막을 내렸다.

수상자의 감동적인 소감은 들을 수 없었다.


해외에선 “<왕좌의 게임>처럼 끝났다”는 반응이 나왔다.

<왕좌의 게임>은 인기 시리즈였으나, 예상을 벗어난 낯선 결말로 팬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27일 뉴욕타임스는 남우주연상 수상의 막후 이야기를 보도했다.

일단 오스카는 홉킨스의 수상을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장암으로 세상을 뜬 채드윅 보스먼이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의 열연으로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 기록을 이어가고 있었다.

미디어들도 보스먼의 사후 수상을 예측했다.

시상식이 열린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에는 보스먼의 부인 시몬 루드워드 보스먼이 나와있었다.

보스먼이 수상한다면, 부인이 죽은 남편을 기리는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되면서 시상식이 막을 내릴 수 있었다.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가 인종 문제를 그린다는 점에서 보스먼의 수상은 미국 사회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질 수 있었다.


그러나 홉킨스가 수상하는 이변이 일어나면서 오스카의 계획은 어긋난 것으로 보인다.

84세의 고령인 홉킨스는 영국 웨일스의 자택에 머물고 있었다.

홉킨스 측은 만일 수상한다면 줌으로 수상소감을 말할 수 있겠느냐고 오스카 측에 문의했지만, 오스카 측은 이를 거부했다.  

오스카는 로스앤젤레스로 오든지, 아니면 유럽 몇 개 도시에 마련된 위성생중계 장소로 와야 한다고 했다. 

결국 홉킨스는 사진으로만 등장했다.


홉킨스는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예상치 못한 수상에 감사 인사를 표하는 동시, 보스먼을 추도했다.

홉킨스는 1992년 <양들의 침묵> 이후 두번째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홉킨스는 역대 최고령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기록됐다.


아카데미 수상을 노리는 영화들은 시상식에 근접해 개봉하는 전략을 취한다.

너무 일찍 개봉하면 투표권이 있는 아카데미 회원들의 기억에서 잊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극장 개봉 전략이 난관에 부딪혔다.

다급해진 많은 제작사들은 넷플릭스 같은 OTT에 영화를 넘겼다.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도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소니 픽쳐스는 고전적인 방식으로 <더 파더>를 배급했다.

원래는 지난해 말까지 개봉해야 아카데미 후보에 들 수 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이 기간이 2월말로 미뤄졌다.

소니는 문을 연 소수의 영화관에 <더 파더>를 개봉했고,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DVD를 돌렸다.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된 시점에는 아마존 프라임에서도 볼 수 있게 했다.

미처 영화를 못 본 투표권자들이 볼 수 있게 하려는 전략이었다.


물론 홉킨스의 수상이 소니의 배급 전략 덕분만은 아니다.

홉킨스는 <더 파더>에서 기억을 잃어가는 노인의 모습을 탁월하게 연기했다.

예상과 다른 수상 결과 때문에 쇼의 막판 분위기가 싸늘해지긴 했지만, 홉킨스는 쇼비즈니스의 생리를 뛰어넘는 위대한 배우다.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032&aid=0003071374



아하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젤라짱 2021-05-07 (금) 09:43
캬..어쨌뜬 수상자는 아무도 모르는 시상식이라게 증명된 듯 ㅋ
난다 2021-05-13 (목) 10:00
미국의 영웅주의,감성주의,정치,사회 이슈 위주의 수상자 방식이 이젠 역겹네요.
흑인 인종차별이 이슈가 되니 흑인한테 상 주고 아시아가 대세니깐 황인종에 상을 주되
백인들이 출연한 영화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자국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어 사용한다고
외국 영화라고 배척. 이런 배척도 같은 백인 영화고 미나리처럼 영어가 아니라도 외국 영화에서 제외.
이런 코걸 귀걸식이니 영화,음악 시상식들의 관심이 점점 떨어지고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 가는 거지.
세상의 흐름을 못 쫒아 오는 구시대적인 시상식.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컴퓨터견적] [이토랜드 공식협력] 컴퓨터견적을 착한가격으로 약속드리는 샤인컴입니… 신도림샤인컴
42009 [리뷰]  죽음보다 무서운 비밀 후기 [왕 스포.210615]  himurock 03:53 0 153
42008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A Quiet Place: Part II, 2020) ★★★☆ (1편 스포…  이미지 제임스본 00:10 3 125
42007 [영상]  넷플릭스 영화 사라예보로 보는 1차 세계대전이 난 이유  친절한석이 06-16 3 300
42006 [일반]  재미있게 본 영화들  (1) 맥주조아 06-16 4 488
42005 [영상]  크레센도(Crescendo) 예고편  (1) 우아아앙 06-16 6 466
42004 [리뷰]  파이프라인 후기 [왕 스포.210614]  (1) himurock 06-16 3 400
42003 [영상]  Amazon 투모로우 워 예고편...  (3) 정적 06-16 5 587
42002 [영상]  캡틴마블 속편에 박서준이 아마데우스 조가 되진 않겠죠?  (5) 한살의성인 06-16 6 901
42001 [일반]  '콰이어트 플레이스' 3편 제작 확정…코로나19 뚫은 흥행 파워  이미지 yohji 06-15 4 456
42000 [영상]  Netflix-더 워터 맨(The Water Man) 예고편  우아아앙 06-15 5 753
41999 [리뷰]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 정주행 했습니다  (5) 1등당첨자 06-15 5 330
41998 [일반]  박서준, 마블영화 '캡틴마블2' 합류..브리 라슨과 호흡  (16) 이미지 fourplay 06-15 13 2613
41997 [리뷰]  교수와 광인(The Professor & The Mad Man) ★★★★☆ (2) 이미지 TigerCraz 06-15 7 403
41996 [리뷰]  자산어보 극장에서 못봐 아쉽군요 ★★★★★ (4) 이미지 똥멍청이 06-15 12 1101
41995 [리뷰]  파이프라인을 재밌게 봤는데요?ㅋㅋㅋㅋㅋㅋ ★★★★☆ 임감천林柑泉 06-15 5 654
41994 [리뷰]  하트 인 아틀란티스 후기 [왕 스포.210612] ★★★★★ (1) himurock 06-15 5 410
41993 [리뷰]  노바디 (Nobody, 2020) 스포O ★★★☆  이미지 yohji 06-15 7 328
41992 [리뷰]  전쟁영화좀 보신분.그리고 밀덕이신분. ★★★★★ (4) 이미지 사타구니ddam 06-15 5 705
41991 [리뷰]  김용훈 감독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이미지 공선생 06-14 5 250
41990 [일반]  톰 홀랜드, “마블에 베드신 찍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해”  (7) 이미지 yohji 06-14 10 3009
41989 [정보]  '킬러들의 보디가드2', 16일 전 세계 최초 IMAX 개봉 확정  이미지 yohji 06-14 9 605
41988 [추천]  은밀한유혹, 언페이스풀, 원초적본능 이런 영화 추천좀..  (12) 이미지 갓킬러 06-14 10 1307
41987 [영상]  스페이스 오페라 추천 탑3  로큰롤코끼리 06-14 6 413
41986 [영상]  클라이밍(Climbing) 예고편  (1) 우아아앙 06-14 6 400
41985  '미드나이트' 메인 예고편  얄뫄 06-14 6 331
41984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 스포약간  (1) 그래서더놀란 06-14 8 565
41983 [일반]  Land 2021 - 잔잔한게 재미있네요  (1) 이미지 꾸찌남 06-14 8 509
41982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 1편을 잘 보셨다면 그냥 믿보 입니다. [약약스포] ★★★★☆ (6) 슈프림K 06-14 10 1206
41981 [리뷰]  국도극장 후기 [왕 스포.210611] ☆☆☆☆☆ (2) himurock 06-14 8 342
41980 [리뷰]  이충현감독 콜. ★★★★★ 이미지 공선생 06-14 6 672
41979 [일반]  캐쉬트럭...아맥으로 볼 가치가 있을까요?  (9) 부산버스 06-13 6 298
41978 [리뷰]  콰이어트 플레이스2 후기 입니당. (약 스포) ★★★☆☆ (4) 하늘하늘21 06-13 4 612
41977 [일반]  존웍4에 견자단 합류했네요  (16) 이미지 한살의성인 06-13 10 2266
41976 [일반]  많은 사람들이 좋다고 하는데 별 재미를 못 붙이는 영화들  (23) 맥주조아 06-13 20 2761
41975 [영상]  디 아이스 로드(The Ice Road) 예고편  (2) 우아아앙 06-13 6 312
41974 [일반]  2002월드컵 주제로 영화는 안나올려나요  (1) 슈샤드밀크초… 06-13 5 325
41973 [리뷰]  레니 할린 감독의 미스피츠 감상했습니다 ★☆☆☆☆ (7) 이미지 1등당첨자 06-13 9 835
41972 [일반]  파이프라인? 에라이~  (3) 마이야르 06-13 6 609
41971 [리뷰]  박훈정 감독의 낙원의밤 ★★★☆☆ (12) 이미지 공선생 06-12 10 1821
41970 [리뷰]  캐시트럭 (Wrath of Man, 2021) 스포O ★★★☆  (4) 이미지 yohji 06-12 8 6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