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머
  • 사회
  • 컴퓨터
  • 게임
  • 시사
  • 자동차
  • 영화
  • 연예
  • 정보
  • 회원
  • 동물


   
[일반]

배달음식과 술 좋아하신 분은 제글 보지마시길.

 
글쓴이 : 양파한뿌리 날짜 : 2021-07-22 (목) 00:11 조회 : 375 추천 : 6    

당분간 음식에 관련된 글을 계속 쓸 겁니다.

근데, 그 내용들이 그닥 좋지 않아요.

배달음식과 술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괴로운 내용입니다.

차라리 보지 마시길 권유합니다.


선택을 해야 합니다.

노후에 건강하게 살기 위하여 현재를 포기할꺼냐??

아니면, 현재의 만족을 위하여 노후를 포기할꺼냐??


예전에 적었던 돈도 마찬가지입니다.

선택의 문제입니다. 

현재의 만족을 위하여 노후를 포기할꺼냐??

노후를 위하여 현재를 포기할꺼냐??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저의 글이 노후를 위하여 현재를 포기하라는 글이기에....

(정확히 말해서, 노후를 위하여 현재를 최소한 이만큼 포기해야한다.

돈을 예를 들면, 최소 필요생활비가 150만원이라면 3억5천만원은 모아야 한다)

현재를 포기할 수 없다면, 제글을 안 보는게 차라리 좋다고 권유하는 겁니다.


사실 가장 좋은 건...

질병이 여러가지 있는데, 더이상 관리 못하겠고.....

돈도 때마침 딱 떨어졌을 때...

죽으면 가장 가성비 높게 산 겁니다.


돈은 죽을 때 딱 떨어지는게 가장 좋아요.

다만 언제 죽을지 몰라서 문제입니다.

죽고 난 후에, 남아도 낭비고, 부족하면 괴로운게 돈입니다.


이와같이 건강도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살아 있을 때, 필요한게 육체입니다.

죽고 나면 이 육체는 전혀 쓸모가 없어요.


20대의 블링블링한 몸을 가졌든, 전신마비 걸린 몸을 가졌든지 간에..

죽고 나면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게 육체이기 때문입니다.


근데 문제의 핵심은 이겁니다.

인간의 몸은 중년부터 질병이 생기면서 한갑 전에 다 죽도록 설계되어 있다는 겁니다.

즉 노년의 삶은 인간이 살아가는데 적합하지 않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근데 현대의학의 놀라운 능력으로, 개나소나 다 80-90세까지는 살아요.


예전엔 몸이 아파지기 시작하면, 그냥 죽는 것으로 끝났는데..

이젠 20년간을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몸을 이끌고 살아가야 한다는 점입니다.


노년 되기 전에 자살해서 죽으면 됩니다.

근데 저번에도 적었지만, 자살이 의외로 쉽지 않아요.


뉴스엔 죽는 사람만 나오니까 쉬운줄 알죠??

응급실에 가보세요. 자살하다 실패한 사람들 자주 볼 겁니다.

문제는 자살 실패하면 그 후유증이 대단해요.


음독하다 실패하면 장이 녹아내려서 약을 한 보따리 먹어야 해요.

불로 죽으려다 실패하면, 피부가 아물 때까지 소독을 해야하는데, 이게 비명 그자체입니다.

일일히 열거하면 끔찍해서 생략하겠고..


그래서 저는 차라리 노인을 대상으로 본인이 자살을 원한다면 

안락사를 허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겁니다.


그 생활이 비참해요. 노인다큐 보면요.

살아있으나 죽음보다 못한 삶이 많아요.


(주:분명히 말하는데, 소수의 잘난 사람들은 근심걱정 없어요.

다수의 평범하고 못난 사람들이 문제인겁니다)


그래도 지금의 노인들은 6.25전쟁으로 가난으로 살았습니다.

그래서 한달생활비를 60만원(월세포함)으로 가능합니다.

겨울엔 난방도 안해요. 전기장판에 두꺼운 이불과 옷을 입고 삽니다.

여름엔 선풍기도 과분해요. 웬만해선 틀지 않아요.

이들은 과거에 화장실 1개를 20가구가 공동으로 사용하며 살았었습니다.


저도 그래서 겨울에 난방 안합니다.

돈 때문이 아닙니다. 필수생활비를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나이키 신발 하나 안 사면 겨울 한달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난방을 안하는 겁니다.


또한 이들은 서로서로 돕고 살도록 배웠습니다.

동네에서 집단으로 협동하며 살도록 어르신들에게 배운겁니다.

그래서 힘들면 누군가 도와주고, 이웃에 관심이 많아요.


근데 40대 이후 세대들은??

여름엔 에어컨이 있어야하고 겨울엔 난방해야 합니다.

차도 있어야 하고, 다 있어야해요. 외로워서 반려동물도 키워요.

필수생활비가 꽤 높을 겁니다. 한달생활비 50만원으로 살아갈 자신있는지요??

제가 15년전에 그렇게 살아보았는데...손이 달달달 떨리더이다. 사람이 못할 짓이더군요.


또한 40대 이후세대들은 개인주의가 심하잖아요.

남이야 죽던지 말던지 관심 없는 사람들 많잖아요.

자존심도 강해서 죽으면 죽었지 아쉬운 소리 못하잖아요.


현재의 노인들의 삶을 보고, 나도 늙으면 최소한 저정도 되겠지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지금 노인은 집단주의 상부상조지만, 현재의 청년층은 개인주의 천상천하유아독존입니다.


째든..그래서 이때까지는 노후대책이 실버타운 이런 것에 집중되었읍니 다만..

이건 대단히 잘못된 겁니다.


진짜 노후대책은 실버타운이 아니라, 인간이하의 삶을 살지 않는 노년을 말하는 겁니다.

죽음보다 못한 삶을 막기 위한게 노후대책의 핵심입니다.


째든 현재의 만족을 위하여 노년을 포기하실 분은...제글을 안 보는걸 추천드립니다.

어차피 괴롭기만 할 뿐이예요. 차라리 모르는게 낫습니다.



양파한뿌리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혼자산다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나혼자산다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08 7
[보험상담실] [이토랜드 보험상담실] 내가 가입한 보험 분석받아보고 싶다면? 이토보험관리
1093 [혼술]  한잔합니다.  이미지 놀란냥 07-25 7 194
1092 [일반]  노후대책-어떤 사람이 해야하는가?  양파한뿌리 07-25 5 113
1091 [일반]  노후대책-건강-음식-술  양파한뿌리 07-24 6 178
1090 [일반]  당신의 모습..  마태오1969 07-23 6 316
1089 [일반]  슬슬 알아본 코로나백신 접종에 관하여.  양파한뿌리 07-23 7 180
1088 [질문]  월세로 분가했는데 세탁기가 너무 더러워요..  (10) OrOI유 07-22 6 524
1087 [일반]  배달음식과 술 좋아하신 분은 제글 보지마시길.  양파한뿌리 07-22 6 376
1086 [혼밥]  저녁메뉴 돈까스  (1) 이미지 나이스에이 07-21 8 438
1085 [혼술]  혼술이 이유가 있나요? ㅎㅎㅎ  (6) 이미지 DJBaM 07-21 8 520
1084 [일반]  노후대책-건강-음식-옥수수  양파한뿌리 07-21 6 184
1083 [일반]  노후대책-건강-음식-탄수화물  (8) 양파한뿌리 07-20 6 204
1082 [일반]  껌씹다 금이빨이 빠져버렸네요...  (1) 거북곰 07-20 7 251
1081 [일반]  왜 화가 날까?  (3) 양파한뿌리 07-19 7 230
1080 [일반]  갤탭S7 FE 사전예약 좀이따 시작이네요  건호양 07-18 7 274
1079 [일반]  문제는 신발중독이 아니라, 도파민이 문제야.  양파한뿌리 07-18 6 198
1078 [일반]  당신...  마태오1969 07-18 7 167
1077 [일반]  필수 생활비는 평소에 줄여 놓아야 한다.  (9) 양파한뿌리 07-17 9 653
1076 [일반]  사람의 종류..  마태오1969 07-17 7 226
1075 [혼술]  혼자 살지는 않지만,,,  (1) 이미지 스타그 07-16 9 504
1074 [일반]  오늘의 나만을 위하여 산다.  양파한뿌리 07-16 7 194
1073 [일반]  사랑  마태오1969 07-16 7 199
1072 [혼술]  혼술의 단점?!?!?  (2) 이미지 DJBaM 07-15 12 848
1071 [일반]  통장개설 하느라...5시간을 기 빨렸네요.  (1) 양파한뿌리 07-14 8 583
1070 [일반]  뇌졸중에 걸리면 어케 되는가??  (2) 양파한뿌리 07-13 9 459
1069 [일반]  1년계약을 했더니  (1) K525 07-12 9 609
1068 [일반]  일하던 중에 현타오네요.  (5) 이미지 놀란냥 07-12 9 786
1067 [일반]  치매, 암, 심장마비, 뇌졸증 중에 어느 것이 가장 두려울까?  (2) 양파한뿌리 07-12 8 279
1066 [일반]  인생은 마완성...  이미지 마태오1969 07-12 10 457
1065 [혼술]  오늘도 집에서 한잔중 입니다.  이미지 DJBaM 07-11 10 529
1064 [일반]  나의 하루  (1) 양파한뿌리 07-11 10 251
1063 [일반]  하루  마태오1969 07-11 8 211
1062 [일반]  중년에 찾아오는 고당뇨 고지혈 고혈압  양파한뿌리 07-10 9 436
1061 [일반]  혼자살면서, 운동안하는 분들이 왜 운동을 해야 하는가??  (2) 양파한뿌리 07-09 18 935
1060 [기타]  적당한....  마태오1969 07-09 9 252
1059 [일반]  조건  마태오1969 07-09 9 329
1058 [일반]  하이라이트에 양은냄비가 안되는줄 몰랐네요  (8) GSWCurry 07-08 7 581
1057 [일반]  삶은...  (3) 마태오1969 07-08 9 315
1056 [일반]  식중독에 걸렸더니, 어제 오늘 개고생 했네요  양파한뿌리 07-07 10 257
1055 [혼밥]  오늘 저녁은 스파게티  (5) 이미지 트리스테 07-06 12 930
1054 [일반]  노후대책 부동산 투자 2  양파한뿌리 07-06 12 5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