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승부예측 오픈기념 유로 2024 예측 이벤트 -
[한국사]

'왜는 간사하여 신의를 지켰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사실일까?

rank 전설의왕게 2024-06-01 (토) 01:32 조회 : 1382 추천 : 26    

원문 출처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4325516

결론부터 말하자면 사실이 맞습니다. 

============================================== 

일본의 간계에 넘어가서 공격을 중지하라( 禁討牌文)  는 명나라 담도사(譚都司)에 대한 충무공 이순신의 답신입니다. 


李忠武公全書卷之一 / 襍著

答譚都司  宗仁  禁討牌文 

朝鮮陪臣三道水軍統制使李某。謹答呈于皇朝宣諭都司大人前。倭人自開釁端。連兵渡海。殺我無辜生靈。又犯京都。行兇作惡。無所紀極。一國臣民。痛入骨髓。誓不與此賊。共戴一天。各道舟艦。無數整理。處處屯駐。東西策應。謀與陸地神將等。水陸合攻。使殘兇餘孽。隻櫓不返。擬雪國家之讎怨。本月初三日。領先鋒船二百餘隻。將欲直入巨濟。蕩滅巢穴。次次殲滅。俾無遺種。而倭船三十餘隻。闌入于固城,鎭海之境。焚蕩閭家。殺戮遺民。又多擄去。輸瓦斫竹。滿載其船。原其情狀。尤極痛憤。撞焚其船隻。追逐其兇徒。馳報舟師都帥府。領大軍合勢直擣之際。都司大人宣諭牌文。不意到陣。奉讀再三。諄諄懇懇。極矣盡矣。但牌文曰。日本諸將。莫不傾心歸化。俱欲卷甲息兵。盡歸本國。爾各兵船速回本處地方。毋得近駐日本營寨。以起釁端云。倭人屯據巨濟,熊川,金海,東萊等地。皆是我土。而謂我近日本之營寨云者。何也。謂我速回本處地方云。本處地方。亦未知在何所耶。惹起釁端者。非我也。 倭也。日本之人。變詐萬端。自古未聞守信之義也。 兇狡之徒。尙不斂惡。退據沿海。經年不退。豕突諸處。刦掠人物。有倍前日。卷甲渡海之意。果安在哉。今之講和者。實涉詐僞。然大人之敎。不敢違越。姑觀程限。馳達國王。伏惟大人遍曉此意。俾知逆順之道。千萬幸甚。謹昧死以復。

원문 링크


조선배신삼도수군통제사 李아무개가 皇朝(明朝) 선유도사대인 앞에 삼가 답신을 올리오이다.

(※ 陪臣은 원래 ‘諸侯’의 ‘大夫’가 ‘天子’에 대하여 자신을 일컫는 말이나,여기서는 자신이 조선의 신하이면서 중국의 신하임을 일컫는 말로,상대방을 높이면서 속국임을 시사하는 말.단,이 말은 상대방을 대우하여 이르는 말일 뿐,속국임을 자인하거나 자처하는 말이 아님을 인식하여야 함)
왜인이 스스로 사달(트집,탈)을 만들어,군사를 연이어 이끌고 바다를 건너 와 우리의 무고한 생령들을 죽이고,또 도성을 침범하여 흉포한 짓을 행하고 악행을 저지름이 그 끝을 기록할 바가 없어,일국의 臣民으로서 원통함이 골수에 사무쳐 이 도적떼와는 (결코) 함께 한 하늘을 머리에 이지(두지) 않기로 맹세하였소이다.
각도에 전함들이 무수히 정리되어 곳곳에 주둔하여 있고, 東과 西에서 응원(호응)하기로 계책한 바,육지의 神將(勇將)들과 수륙으로 합공하여 패잔한 흉도들로 하여금 한 隻의 배라도 돌아가지 못하게 함으로써 국가의 원한을 씻으려 꾀하였소이다.
本月 초사흘에 선봉선 2백여 隻을 지휘하여,장차 거제(도)로 바로 진입하여 賊徒의 소굴을 쓸어 없애고 차차로 賊徒를 섬멸하여,남은 종자들을 모조리 없애려고 하였사오나,왜선 30여 隻이 "고성"과 "진해"의 경계에 난입하여 민가를 분탕질하고 남아 있는 백성들을 살륙하며,또 사로잡아 가는 일이 많은 데다,도기를 실어 내고 대나무를 베어 배에 가득 싣고 가니,그 정황을 거슬러 생각하면 더욱 지극히 통분하와,그들의 선척을 쳐서 불태우고 그 흉악한 무리들을 추격하여 몰아 내고서,말을 달려 주사도수(솔)부(수군사령부)에 보고하였소이다.
대군을 거느려서 軍勢를 모아 바로 타도하려 할 즈음에 도사대인의 선유패문(금토패문)이 뜻하지 아니하게도 진영에 당도하였기에 삼가 두세 번을 읽으매,타이르는 사연(모양)이 절절하고 지극하여 뜻을 다하였더이다.
다만, 패문에 가로대
"일본의 제장들이 우리에게 마음을 기울여 붙좇아 따르지 아니 하는 자가 없고,모두 갑옷을 걷고 군사를 쉬게 하여(또는 전쟁을 그치어서) 본국으로 다 돌아 가고자 하니,귀관은 각각 병선을 속히 본처지방으로 돌아가게 하되,일본 진영에 가까이 주둔함으로써 사달을 일으키지 말라"고 하였소이다.
왜인이 "거제", "웅천", "김해", "동래" 등지를 거점으로 주둔하고 있으나 이는 다 우리의 땅인데,소인에게 "일본의 진영"에 가까이 한다 일러 운운한 것은 무슨 말씀이오이까?
소인에게 본처지방으로 속히 돌아가라고 일러 말씀하셨는데,본처지방 역시 어느 곳에 있는지 아직 알 지를 못하시오이까? (그 곳 역시 우리 땅이오)
사달을 일으키는 자는 우리가 아니고 倭(왜;일본)요.
일본인은 변(돌변)하고 속이는 재주가 만단이라,예로부터 신의를 지켰다는 말을 아직 들은 적이 없소이다.
흉악하고 교활한 무리가 오히려 악행을 거두지 못하고,근해에 물러나서 웅크리고 있으나 해를 넘기도록 물러가지 않고 모든 곳에서 돼지(멧돼지)처럼 치받으며 인명과 재물을 겁략하고 있음이 前日보다 배나 더하오.
갑옷을 벗고 바다를 건너 갈 뜻이 과연 어디에 있겠소이까?

이제 (그들이) 강화하고자 하는 것은 진실로(실제로) 속임수를 건넜소이다(속임수에 불과하오이다).

그러나,大人의 하교를 감히 어기고 지나칠 수 없어,잠시 추이의 끝을 관찰한 뒤 국왕께 奏達하겠소이다.
엎드려 생각컨대(바라건대), 大人께오서 이 몸의 뜻을 두루 깨달으시어(살피시어),(저들로 하여금) 역과 순의 도리를 알게 하신다면 천만다행이겠소이다.
삼가,어리석음에 죽을 죄를 무릅쓰고 써 아뢰오.

번역 링크

 

본문 중에서 

倭也。日本之人。變詐萬端。自古未聞守信之義也。

를 나름 한글과 영어로 직역하자면


왜, 일본인들은 변덕스럽고 속이기가 수도 없어서, 자고로 신의를 지킨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Japs, japanese people, betraying and deceiving countless times, I’ve never heard that they keep faithful  before. 

정도가 될 듯합니다. 

판타지와 미스테리가 좋습니다.
image
댓글 1
댓글쓰기
rank비로자나 2024-06-01 (토) 01:39
크게 틀린 해석은 아니지만, 빨간색 표시를 조금 수정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윗 글에서는 "倭也。日本之人。變詐萬端。自古未聞守信之義也。"라는 원문을 제시하였는데, '倭也'는 앞의 '非我也'와 함께 어울려, "非我也。倭也。"라고 해야 맞습니다. 즉 "우리가 아니라 왜이다"라는 뜻이 되죠.

앞의 "惹起釁端者"라는 구문까지 더하면, "사달을 일으키는 자는 우리가 아니고 倭(왜)요."라는 해석에 맞게 됩니다.

즉 현재의 빨간색 글씨는 "日本之人。變詐萬端。自古未聞守信之義也。"으로 설정해야, 해석문와 어울리는 원문이 됩니다. 참고 바랍니다.
추천 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역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32
[승부예측]  승부예측 오픈이벤트 유로 2024 예측하고 알포인트 받자 승부예측
[보험상담실]  75년생 남자 실비보험/ 81년생 여성 암보험 추천 부탁드립니다. 익명
2594 [자유]  특이점이 오고 있는 인공지능  (3) 이미지 rank웨이백 08:03 6 776
2593 [한국사]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에서 외친 말.jpg  (12)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41 24 1635
2592 [한국사]  [뉴스]콧수염 김구, 활 쏘는 조선 여성…대만인이 모은 희귀 사진 공개  (1) 이미지 rank기후위기 06-15 5 79
2591 [한국사]  네이버 은탄 웹툰의 조선 국뽕은 의외로 실제 조선보다 못한 모습입니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5 4 100
2590 [한국사]  임진왜란 당시 가토가 겪은 상황  (2) 이미지 rank레몬빛 06-15 10 1416
2589 [자유]  속성으로 알아보는 제2차 고당전쟁 [스압]  (5) 이미지 rank비로자나 06-15 12 924
2588 [서양사]  막내딸의 불임을 이용한 프랑스 왕  (1) 이미지 rank친절한석이 06-15 10 180
2587 [자유]  삼국지 조조 여백사 사건  (4) 이미지 rank디젤파워 06-15 11 1293
2586 [자유]  방산비리가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보여준 역사적 사건  (2) 이미지 rank디젤파워 06-15 18 1331
2585 [한국사]  조선의 국제적 위상, 총체적 역량 수준을 고구려와 비교해서 체감해보기. 부제:우리나라 역사상 최고 전성기는 조선 시대라고 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5 5 64
2584 [한국사]  소위 일뽕이라고 불리는 분들이 생각하는 일본(환상의 일본)은 알고보면 조선국이 아닐까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4 6 128
2583 [서양사]  가짜 백신을 만든 의사.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4 9 153
2582 [기타]  히틀러를 만나본 유일한 한국인의 소감.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4 10 257
2581 [한국사]  어쩔 수 없이 어린 신부와 재혼을 한 조선의 왕  (14) 이미지 ranktrader 06-14 40 13382
2580 [자유]  역사의 실화) 수천명의 여자와 잠자리를 해야했던 인간종마 브라질의 번식노예 파타세카  (10) 이미지 rank또로잉 06-14 24 7531
2579 [한국사]  세간에서 에도 막부 시대때 일본의 생활상을 언급하면서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부분. 부제:조선국을 전례대로 숭상해오면서 가르…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4 7 138
2578 [자유]  장보고에 대한 의외의 사실  (6) 이미지 rank소사스썸 06-13 19 2432
2577 [서양사]  땅 파면 팔수록 멘붕오고 있는 고고학 근황.jpg  (25) 이미지 rank레몬빛 06-13 65 14227
2576 [자유]  아직 있었다면, 한 번쯤 가보고 싶은 고대 도시들.jpg  (13) 이미지 rank쉐도우맨 06-13 36 5925
2575 [한국사]  중국의 명나라가 대외적으로 조선만을 친애한 것은 명 태조 주원장이 대내적으로 서달만을 친애한 것에 비견됩니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3 7 171
2574 [한국사]  세간에 퍼진 고려의 혐성국 노릇은 실제론 조선의 혐성국 노릇이라고 봄이 합당하겠습니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3 7 108
2573 [한국사]  신라국의 최치원이 중국의 당나라 조정에서 황소의 난을 진압하는데에 획기적인 기여를 한 기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3 7 104
2572 [동양사]  한신, 관우보다는 서달이 진국이네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2 9 163
2571 [한국사]  신라국의 명필가 김생에 대한 기록. 부제:중국의 송나라 관리들이 왕희지의 서체라고 굳게 착각했던 김생의 필체.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2 7 91
2570 [한국사]  좌의정 앞에서 길빵하면 생기는 일.jpg  (12) 이미지 rank레몬빛 06-12 48 6600
2569 [한국사]  단군이래 최대 역사스캔들! '조선총독부 조선사'번역해제본 출간을 막는 카르텔은?( 2014년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국회…  이미지 rank고두막한 06-12 7 176
2568 [자유]  전설적인 위대한 사냥꾼 짐 코벳  (8) 이미지 rank디젤파워 06-12 34 4840
2567 [한국사]  세간에서 인식하는 것과는 달리 신라국은 황금의 나라보단 군자의 나라로 자평이 나있었습니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1 7 159
2566 [한국사]  중국의 당 태종(이세민)-천가한 기록과 우리나라의 조선 성종(이혈)-금황제 기록의 유사성.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1 8 130
2565 [자유]  경주에서 도굴 되지 않은 왕릉 발견.jpg  (28) 이미지 rank카르노브 06-11 76 13951
2564 [한국사]  세계 역사에 남을 1597년.  (3)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1 15 613
2563 [한국사]  6.25때 중공군 군복.  (2)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1 10 338
2562 [서양사]  기원전 1800년 전 만들어진 목걸이  (34) 이미지 rank웨이백 06-11 67 8912
2561 [한국사]  중국의 송나라:고려국은 해동(동방)에서 가장 큰 나라이며, 전세계의 다른 나라들이 감히 비할 수 없는 나라이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0 8 111
2560 [한국사]  중국 명 태조 주원장의 경쟁자였던 오왕(동오왕) 장사성, 자선대부 광서 좌승상 방국진 등이 고려국을 섬겼었네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10 7 114
2559 [동양사]  한국사학계의 영원한, 불편한 진실 “만주원류고 (滿洲源流考 ). 그들이 위서 몰기에 목숨을 거는 이유!  이미지 rank고두막한 06-10 7 195
2558 [동양사]  유목민 이야기 킵차크 한국  rank고두막한 06-10 8 171
2557 [서양사]  샤를마뉴 딸의 데이트,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0 8 219
2556 [기타]  티라노 사우로스학명 비사.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6-10 7 201
2555 [동양사]  중국의 주공 단, 주원장이 동서고금을 불문하고 인류의 거울이 아닌가 싶네요. 부제:자신이 비루한 신세일 땐 주원장을, 성공해…  (4)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6-09 7 2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