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머
  • 연예
  • 컴퓨터
  • 사회
  • 자동차
  • 회원
  • 정보
  • 영화
  • 시사
  • 게임
  • 동물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탑툰 ADATA GVG스토어 커세어 MS스토어

   

포기란 없다! 더 높은 곳으로 튀어 오르기 위한 용수철 파워! 회복탄력성

 
글쓴이 : 익명 날짜 : 2021-06-16 (수) 15:02 조회 : 217 추천 : 8  

"포기하면 그 순간이 바로 시합종료다.."


시대를 풍미한 명작만화  슬램덩크 의 유명한 대사 중 하나이죠.

북산고 농구부 코치인 안선생님이 전국 최강 산왕공고와의 시합에서 점수차가 크게 벌어졌을때

선수들에게 해주는 말입니다. 결국 북산은 산왕에게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게 되죠.

누구에게나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습니다.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희망의 끈을 놓아버리는 거죠.

하지만 그런 순간에 포기하지 않고  불굴의 의지로 이겨낸다면 훨씬 더 높은 곳으로 비상할 수 있게 됩니다.

포기를 모르게 만드는 힘!  회복탄력성! 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회복탄력성 이란 단어를 먼저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탄력성 이란 개념부터 알아야 할 것 같네요.

탄력성을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니 뜻이 다음과 같습니다.

"원인 변수의 값이 1% 변할 때, 그 영향을 받는 변수가 몇 퍼센트나 변하는지를 나타내는 척도"

즉, 탄력성이 높으면 영향을 받는 변수가 많이 변하고, 탄력성이 낮으면 적게 변한다는 것이죠.

주로, 경제 개념에서 많이 쓰이는데요,  가격탄력성 이란 용어는 많이 들어보셨을겁니다.

가격이 변화할때 판매량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가 에 대한 지표이지요.

공학에서 탄성력을 배우신 분들이라면 이해가 좀 더 쉬우실텐데요, 탄성력이 작으면 용수철이

딴딴해서 같은 힘에 더 적게 진동하고,  탄성력이 크면 더 큰 폭으로 진동 하게 되지요.

결국, 회복탄력성이란  같은 정도의 고난이 주어졌을때 얼마나 회복할 수 있는지 를 말합니다.

회복탄력성이 낮은 사람 은 외부의 시련에 회복하는 정도가 낮아 쉽게 좌절하고 포기하지만,

회복탄력성이 높은 사람 은 같은 시련에도 훨씬 회복하는 수준이 높아 더 쉽게 극복하고

탄력성이 충분히 높다면 시련 이전 수준보다 더 높은 곳까지 튀어 오를 수 있게 됩니다.


하버드  대 최고의 회복탄력성 전문가인  게일 가젤(Gail Gazelle)  박사는 회복탄력성에 대해

우리 뇌의 두가지 중요한 특징에 대해 먼저 이해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첫째, 뇌 가소성

현대 뇌과학의 성과 중 중요한 부분은 뇌 가소성을 밝혀냈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뇌는

어릴때 발달한 뒤 죽을때까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죽기 전까지  끊임 없이 새로운

네트워크가 만들어지고 변형되면서 계속해서 재탄생 한다는 것이죠.

회복탄력성 또한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닌 훈련을 통해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특징임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둘째, 편도체 공포반응

감정의 뇌인 변연계의 여러 기관 중 하나인 편도체는 특정 자극에 대해  투쟁-도피 반응(Fight or Flight)

을 촉발 시킵니다. 위협 신호가 접수 되면 동공이 확장되고, 식은땀이 흐르며, 심장박동이 빨라지는

것이 이 편도체가 일으키는 생체 반응입니다. 즉각적인 도피 또는 공격이 가능하도록 몸 상태를

만드는 것이죠.

하지만 이런 긴장 상태를 과도하게 맞닥뜨리면 몸이 피곤해지고 부정적인 감정에 쉽게 휩싸이게 됩니다.

이를 콘트롤 해주는 것이  이성의 뇌인 전두엽 입니다. 우리안에 감정의 뇌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자신이 특정 자극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신호를 이성적인 사고를 통해 미리 예측하는 훈련을 하게 되면

편도체의 반응을 전두엽의 이성의 힘으로 쉽게 극복할 수 있는 능력 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우리  뇌의 특성을 이해했다면 회복탄력성을 내 의지대로 높일 수 있음을 이해한 것입니다.

게일 가젤 박사는  회복 탄력성을 높이는 생활 습관 6가지 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1. 타인과의 연결 (Connection with others)

자신과 잘 맞는 사람과 친하게 지내기

2. 유연성 (Flexibility)

인생의 변화 무쌍함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3. 인내심 (Perseverance)

실패는 인생의 자연스런 현상임을 이해하고, 참고 다시 시작하기

4. 자기 통제 (Self-regulation)

내 감정 패턴을 인지하고 반응을 조절하기

5. 자신을 아끼기 (Self care and Self compassion)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6. 긍정성 (Positivity)

항상 잘 될 것이라는 신념 가지기

회복탄력성을 높이는 것은 결국  마음챙김(Mindfulness) 과 깊은 연관성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는 평소 스스로 자각하지 못하는 자동 생각 회로에 의해 생각하고 행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기도 모르게 부정의 늪에서 허우적 거리기도 하고요.

마음챙김이란 다름아닌 그런 자동반응에  멈춰(Stop it) 를 외치고, 한 차원 위에서 자신의 마음을

바라보는 연습입니다. 그리고 굳이 그렇게 괴로워 할 필요가 없음을 깨닫고  내가 원하는 대로 내 삶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생각 이 심어지도록 하는 것입니다.


아이 들이 성장해나가는 인생의 길은 뻥뚫린 아스팔트 고속도로가 아닙니다. 울퉁불퉁 비포장도로

에 때로는 새로 길을 만들어 나아가기도 해야 합니다. 괴롭고 힘든 순간이 많을 것입니다.

포기하고 싶은 충동도 무수히 많이 느끼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진정한 성장은 어려움을 견디고 나서야 비로소 가능하다 는 것은 경험해본 사람만이 압니다.

시련에 쉽게 포기해버리고 말면 성장의 기쁨을 맛볼 수 없습니다. 자신감도 떨어질테고요. 회복탄력성

을 높이기 어려운 악순환으로 빠지게 됩니다.

생각해보시면  어린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회복탄력성을 타고납니다.  넘어져 울다가도 금방 기분이

좋아집니다. 엄마 아빠에게 혼이 나도 금방 풀어져 애교를 피웁니다. 하지만 점점 난이도가 높아지는

난관들 앞에서 충분히 회복탄력성을 유지하고 강화하기 위한 연습을 하지 못한다면 점점 그 능력은

줄어들게 되겠죠.

회복탄력성을 흔히  마음의 근육 이라고 부릅니다. 근육처럼 훈련을 통해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이해해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힘든 순간들을 잘 극복하는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도록

좋은 멘토가 되어주어야 겠습니다.


<작성 : 직장인들의 현명한 육아생활 와이즈대디>

<출처 :  https://cafe.naver.com/gameji/33572 >

 [eTo마켓] [안내] eTo마켓 리뉴얼 예정입니다. (75)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4
[인터넷상담] [이토랜드 공식] 인터넷 가입하고 최대 46만원 받는 꿀팁! 통신의달인
665  식대지급이 많이 어려운 복지일까요?  (4) 익명 09:04 5 144
664  이거 퇴사할까요 ㅜㅜ 방금 사장이랑 한바탕하고 나옴.txt  (15) 익명 07-28 6 449
663  처가살이 하시는분 계신가요? 미칠거같습니다...  (9) 익명 07-28 5 304
662  나이먹고 연애 되게 힘드네요  (12) 익명 07-28 7 506
661  잠도 안오고  익명 07-28 3 88
660  지금 회사를 계속 버티면서 다녀야 할까요?  (5) 익명 07-27 5 238
659  다들 혼자가 편하신가요?  (4) 익명 07-27 3 199
658  다들 힘내세요.  익명 07-27 4 63
657  초보개발자의 취업 및 방향성에 대한 고민  (4) 익명 07-25 5 174
656  70여일간의 연애 그리고 이별..  (2) 익명 07-24 6 361
655  창문형 에어컨을 구입할려는데 궁금한게 있습니다.  (2) 익명 07-24 5 207
654  이런느낌? 뭐라고 말을 하나요?  (3) 익명 07-23 5 215
653  연락 끈었던 친구 다시 만나시는 분 계신가요?  (13) 익명 07-23 11 336
652  취준생 고민) ERP관련 업무, 개발자, DBA, 경영지원 현직자분들 계신가요?  익명 07-22 6 144
651  4년반간의 연애의 끝..  (6) 익명 07-18 11 779
650  제가 이상한가요?  (6) 익명 07-18 11 360
649  질문이 있습니다. 연애 고수님들  (8) 익명 07-14 8 350
648  사귄날짜 프사에서 지우는건 무슨심리인가요?  (4) 익명 07-12 7 407
647  염치불구하고 글하나 올려봅니다.  (8) 익명 07-12 7 360
646  충남 논산시 또매당 종로약국  (14) 익명 07-10 6 675
645  같이 운동하는 분하고 친해지고 싶어요  (5) 익명 07-07 7 650
644  발에 작은 수포같은게 매일 1-2개씩 납니다.  (8) 이미지 익명 07-07 8 522
643  정신병이 있는거 같음  (2) 익명 07-06 8 543
642  입사전 말했던 연봉수준을 입사하니 바꿔서 말하네요  (7) 익명 07-04 10 1237
641  이거 저만 이해가 안가는건가요? 저 좀 이해 좀 시켜줬으면 합니다 ㅠ.ㅠ  (2) 이미지 익명 07-03 8 540
640  신혼집으로 들어간 뒤 5개월동안 지옥이네요.......  (15) 익명 07-02 19 1764
639  40대의 히키코모리 급 여동생  (19) 익명 06-30 13 2531
638  어떻게 보면 별것 아닌 질문드립니다. 주량 기준입니다.  (6) 익명 06-30 9 379
637  코로나 19 확진자가 쓰는 얀센 백신 후기  (3) 익명 06-29 20 867
636  이직에 대한 고민입니다.  (6) 익명 06-26 10 538
635  내생각엔 별거 아닌데 화내는 친구 제가 이상한거 일까요?  (6) 익명 06-26 10 563
634  코로나 백신 이런 경우에는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요?  (5) 익명 06-25 7 455
633  회사에 공지가 하나 올라왔는데 근로나 법적 문제 없는걸까요?  (3) 익명 06-24 9 702
632  모쏠 소개팅녀한테 고백 하고 싶은데 언제.어떻게 해야 할까요??  (15) 익명 06-22 11 1284
631  아는 동생한테 빌린돈 받는 과정인데요  (15) 익명 06-19 9 1267
630  와이프가 자꾸 발 내밀어요  (14) 이미지 익명 06-18 10 2620
629  무직은 실비보험 가입이 안 된다네요;  (5) 익명 06-18 9 652
628  면역에 도움되는 영양제가 있나요?  (1) 익명 06-18 7 279
627  고생했어요❤️  (2) 익명 06-18 7 434
626  구청 갑질이 심한 듯 하여 조언 구합니다  (9) 익명 06-17 9 5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