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크로니클 탑툰 녹스무광고 채굴기정보 준비중

   
[자유]

마약에 손대서 인생 망한 사람 이야기(실화)

[댓글수 (9)]
지천명청춘 2022-09-22 (목) 12:52 조회 : 2808 추천 : 29    

이름을 공개하면 법에 걸리니 A라 할께요.

A를 처음 만난건 10년쯤 전에 사업을 하다가 거래처 사장님으로 뵈었어요.

기존에 구매하던 제품을 저의 제품으로 대체하시겠다고 하셔서 들뜬 마음으로 거래를 시작하게 되었죠

150만원/개당 판매를 했는데, 5개이상을 거래한 후에는 10% DC를 해주기로 했죠.

그래서 15만원/개당을 할인해서 판매를 하게 되었고, 그렇게 하나 둘 판매해여 꾸준히 수익이 생기니

A에 대한 신뢰감이 올라갔죠.

어느날 6개를 한번에 주문하여서 외상으로 6개를 135만원/개당 판매를 했죠.

대금 지급일이 늦어지고, 그러다가 밀린 대금이 1000만원이 넘었고, 한두달 밀리다가 1천만원이 들어오자 기뻤고, 

그러다 보니 대체 지금 어느 때 납품한 제품에 대한 대금을 받는건지도 모호하게 되는 시점이 오더라구요.

이래저래 지나고 보니 

600만원이라는 대금이 밀려있었고, A는 감옥에 가게 되었다고 알려왔죠.

이렇게 저만 피해자가 아니고 다른 많은 사람에게 초기에만 신뢰를 쌓고 어느 정도 밀리면 돈을 안갚는 짓을 해온거죠.

저는 600만원인데, 어느 회사엔 3천만원, 어느 회사엔 몇 억, 사채 빚으로 인해 결국 감옥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죄명은 사기


저는 처음으로 사기라는 단어가 법률적으론 전혀 다른 개념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제화 및 용역을 제공받은 후 그 댓가를 치르지 않는 행위라고 말이죠. 단어가 참 어려워서 지금도 헷갈리긴 합니다.

결국, 그 사람은 감옥에 가서 몇 달 있다가, 아내가 갚아줘서 구치소에 몇 달있다가 나왔는데

거기서 만난 사람들하고 또 그럴싸한 사업을 하다가 몇 천을 또 말아먹고...


결국 이 사람에겐 돈 받는걸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감옥에 있는 동안 매달 영치금도 보내주었어요.


이미 아내와도 이혼한지도 오래되었고, 집도 이미 담보로 잡힌지 오래 되었고, 큰 아들 이름으로 사업을 하다가

아들도 신용불량자를 만들어 버렸고, 딸도 신용불량자를 만들었고

그 와중에도 나이트 클럽에 가서 룸에 들어가 룸값이 몇 십 만원에 부킹에들어오는 여자들 술값도 내주는 등,

호텔비 모텔비 등으로 돈을 잘 썼죠.

마약/술/담배도 다 했지만 교회도 나름 다니면서, 청년들에게 입힐 단체복도 사다가 헌물 하는 등으로

말은 은혜롭게 사업을 했는데, 이게 하나님 뜻인지 모르겠어요.


어느날 부터인가 연락이 닿지 않았다가 몇 개월만에 전화가 왔는데,

감옥에서 출소했다 했어요. 처자식과도 연락이 안되고, 홀홀 단신이라 누울 곳도 없다고,

노숙자로 살게 되었노라 하는거에요.


사정이 딱해서 저의 집에 들어오라 해서 방하나를 내주고, 착실히 돈 모으셔서 월세 보증금이라도 모아지면

그때 편하게 나가시라 말씀드렸죠. 단, 어떠한 불법행위를 하시면 즉시 나가시는 조건으로 말이죠.


그렇게 저의 집에 A는 무보증으로 들어와서 함께 밥도 먹고 따뜻한 집에서 기거하니 많이 행복해 하셨습니다.

감옥에서 청소하는 법을 아주 제대로 배워서 욕실도 빤짝이고, 설거지도 잘하고, 보리차도 잘 끓이더군요.

일주일 정도 되던 날에 마약에 대해서 이야기 하다가 마약은 도파민이 어쩌구... 

마약에 해박한 지식을 알고 있길래. 빵에서 마약하는 사람을 만났나 했는데,,,

본인이 마약사범으로 잡혀 들어갔다가 나온거라는 거에요. 6개월인지 3개월인지 실형을 살다가 나온거죠.

충격이었어요. 게다가 마약을 주사하기 시작한 것은 제가 A를 처음 만나기 전부터 이미 마약을 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마약을 하고 있는지도 몰랐는데, A는 항상 밝은 느낌이었던 사람이었거든요.


일주일이 지났을 쯤이던가 제가 출근하려는데 신발장 위에 검은 비닐봉지 속에 주사기가 가득 담긴(50개는 되는 듯)

뉴스에서나 봤던 젓가락 굵기의 주사기들이 있었어요.

궁금해서 열어봤는데 주사기가 있어서 손이 덜덜 떨렸어요. 신고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친구에게 전화를 하니 당장 내보내라고, 

그 사람과 계속 친구로 지낼 거면 절교한다 하네요.

마약의 중독성이 얼마나 심각한지 저는 몰랐는데, 공무원하는 내 친구가 말하길 마약에 빠진 사람은 평생 그렇게 산다고 하네요.

그래서 나가라고 카톡으로 통보했어요.

버리려고 둔거라고 변명은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감옥에서 나와서 어머니 댁에 보관중이던 주사기를 왜

구지 이 먼곳까지 가져와서, 버리려는걸 왜 신발장 위에 얹어두는지..


저녁에 집에오니 약속대로 A는 나갔고, 저녁식사를 맛있게 차려두고, 편지를 하나 써두었더라구요,

글 내용을 보니 마음이 짠하게 ...

다음 날은 매우 추운 날이었는데, 길에서 얼어죽는건 아닌가 걱정도 되었습니다.


결국 사람이 마약에 손대면 인생이 그렇게 썩어버리는 것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그 뒤로 코로나 시절이 터져서 배달일을 시작한다고 수익이 좋다고 하더니 

좋은 사람 만나서 잘 살고 있다고 하다가

혼자 꼬라 박아서 갈비가 몇 개 부러지고 턱뼈도 나가서 빨대로 밥먹는 중이라고,

대수술을 받고, 오토바이 폐차하고...

또 몇 달 후 이젠 몸에 마약성분이 없다며 진단서를 끊어서 보내주던데.

다시 상대하기가 싫어서 잘 사시라고 했어요.


댓글 9댓글쓰기
바보자슥 2022-09-22 (목) 13:49
마약은 끊는게 없다네요. 버티는 거라고 누가 그랬는데
추천 5
반대 0
강생이똥꼬 2022-09-22 (목) 12:56
무섭네요.
추천 1
붉은해적 2022-09-22 (목) 13:25
그 주사기 저도 봤습니다만 꽤 오래 전엔 당뇨도 그 주사기를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마약용으로 사용했는 지 알 수 없습니다.
요즘이야 당뇨용 주사기는 돌려서 쓰는 게 따로 나오긴 합니다만 인슐린에 따라선 그 주사기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건 혈담 검사를 해 봐야 알 수 있고요

마약 도박 알콜등 중독에 빠지면 답 없습니다.
추천 0
바보자슥 2022-09-22 (목) 13:49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마약은 끊는게 없다네요. 버티는 거라고 누가 그랬는데
추천 5
     
       
김마트 2022-09-22 (목) 17:45
@바보자슥

3대 욕구 본능을 넘어서는 느낌이라고.. ㄷㄷ
추천 2
echo33 2022-09-23 (금) 03:02
인생 나락으로 가신분이네요 안타깝지만 손절 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추천 0
칼있시마 2022-09-23 (금) 05:14
마약은 한번 중독되면 어떠한 방법으로도 끊을 수 없습니다.
간혹 마약 끊는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은 순간순간 죽기보다 더 힘든 인내로 버티는 것일 뿐입니다.
의절 잘 한 겁니다.
추천 0
해송충이 2022-09-23 (금) 10:03
역치값이 올라간다고 하더라구요. 딱한번해도 올라간답니다. 예를 들어 섹스가 100점의 쾌락이라면 마약은 수치가 500정도인데 자연적으론 제일높아야 100 이고 마약외엔 만족하지못하는 삶을 살게됩니다. 문제는 마약이 이 500이란 말도안되는 쾌락수치의 상한을 계속올리는데 600 700 올리다가 2000쯤되기전에 과다복용으로 죽게됩니다.
추천 1
     
       
해송충이 2022-09-23 (금) 10:07
@해송충이

섹스로 광란의 밤을 보내도 너무시시해서 재미가 없고 고산준봉을 정복해도 사업성공을 해도 그어떤 산해진미를 먹어도 전혀 만족할수없습니다. 그래서 끊는게 불가능하고 그냥 참는방법밖에 없다고 합니다.
추천 1
     
       
지천명청춘글쓴이 2022-09-23 (금) 10:13
@해송충이

그 A의 말로는
도파민 수치가 좋은 식사를 하면 80정도
섹스를 해서 아주 좋으면 130 정도
마약 주사를 하면 3000정도가 쏟아진다고 하네요.
사실인지 아닌지는 몰라요. 그 사람 입만 열면 구라일 수 있어서.
추천 0
이미지
0 / 100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사진]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24
57863  [자유] 속도 ac1300은 어느정도인가요? 어부3 02:28 1 109
57862  [자유] 좋은꿈을 꿔서 진세하 02:15 2 59
57861  [질문] 왜 핸드폰은 집 와이파이 속도의 절반밖에 안나오죠? (1) 어부3 02:13 3 135
57860  [자유] 요즘 왜케 결혼을 안하냐 출산을 안하냐 따져보자면 (4) 나은쓰 02:04 4 161
57859  [자유] [SBS스페셜]아이에게 칭찬하는 방법. 절대 지능을 칭찬하지 말라! (1)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1:57 6 128
57858  [사진] 핀란드의 밤하늘 (2)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1:54 6 125
57857  [자유] [오늘의 날씨] 2022년 9월 25일 주말 내내 쾌청한 가을…큰 일교차 유의 해류뭄해리 01:29 3 30
57856  [사진] Panorama one of sky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4 3 53
57855  [자유] 아이스크림 (1) 이미지 Bar돌이 01:08 5 102
57854  [뉴스] 온난화 영향...뇌 먹는 아메바 미국 전역으로 확산 이미지 친절한석이 01:05 4 279
57853  [뉴스] 프로듀스 101 출신 가수 겸 배우 정중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1:00 3 527
57852  [자유] 녹차마루 사오래요 이미지 Bar돌이 00:58 4 146
57851  [자유] 의료 선진국이 어디어디 있을까요? (8) 선이보인다 00:54 3 207
57850  [자유] 비싼 버스 탐 Bar돌이 00:52 3 173
57849  [뉴스] 건설사 대표 2700채 갭투자...대출이자 못 갚아 깡통전세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0:50 3 263
57848  [자유] 버스 기다려유 이미지 Bar돌이 00:49 3 76
57847  [사진] 가을산 [직찍] (1) 이미지 jhw6818 00:46 5 63
57846  [뉴스] 급할 땐 협력업체...대금 달라고 하자 모르쇠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0:45 5 169
57845  [자유] 길거리에 쓰레기 버리는 사람들 궁금 (4) 크린조 00:43 5 130
57844  [뉴스] 보관 중인 파출소장 음식서 살충제 나와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0:38 6 286
57843  [자유] 집으로 이미지 Bar돌이 00:36 5 56
57842  [뉴스] 102kg 아들 살해한 70대 노모 무죄...진범은? 이미지 친절한석이 00:32 3 300
57841  [뉴스] '황제'의 은퇴 경기‥'눈물이 주룩주룩' (2022.09.24/뉴스데스크… (8) popzet 00:14 6 397
57840  [뉴스] 등산 왔다면서‥배낭 한가득 "자연산 버섯" (2022.09.24/뉴스데스크/MBC) popzet 00:12 3 206
57839  [자유] 주문 실패 이미지 Bar돌이 00:12 3 165
57838  [뉴스] 얼마나 위험하길래‥중국, '죽음의 열매' 빈랑 판매 금지 (2022.09.24/뉴스… (1) popzet 00:11 2 232
57837  [뉴스] 징집 피해 러시아 탈출 러시‥핀란드 "관광목적 입국 금지" (2022.09.24/뉴스데스크/M… popzet 00:10 3 85
57836  [뉴스] 북한, SLBM 발사준비 동향 포착‥"미 핵항모 한반도 전개 반발?" (2022.09.24/뉴스데… popzet 00:09 2 71
57835  [자유] 휴대폰에 외장 메모리를 추가로 달수 있을까요? (2) 어부3 00:09 4 162
57834  [자유] [날씨] 휴일도 큰 일교차, 갈수록 건조해 /김가영 캐스터 popzet 00:08 2 40
57833  [자유] 지금 영화 레지던트 이블5 :최후의 심판 보는 중........ㅎ [자필] (2) 하얀손™ 00:00 7 149
57832  [뉴스] 러. 자전거로도 대탈출, 농촌 오지 집중 징집 이미지 블루복스 09-24 9 232
57831  [자유] 사랑 안 해 (1) Bar돌이 09-24 7 111
57830  [자유] 그것이알고싶다 보면서 간식 먹습니다 (2) 이미지 잇힝e 09-24 8 269
57829  [자유] 운동 1달 깔짝거린 결과 으캬캬캬 09-24 7 267
57828  [질문] 메인보드 dram 불빛 점등 질문이요. (6) 뚱뽀 09-24 6 78
57827  [자유] 인도도 군사력이 장난 아니네요 (5) 미채러미 09-24 8 434
57826  [질문] 아이폰 살까 하는데 새제품은 보호필름이 부착되어있나요? (6) 우기우깅 09-24 8 198
57825  [자유] 프랑스 법대생의 한국역사 지식 신라금 09-24 6 236
57824  [질문] 골든 햄스터 키우시는분께 질문있습니다 (1) 이미지 정상적인닉네… 09-24 6 114
57823  [자유] 고생하셨습니다. (3) 바보자슥 09-24 7 74
57822  [자유] IPX 프로토콜 (2) Bar돌이 09-24 5 226
57821  [자유] 대전서 불 나 고립된 엄마와 2살 아들…굴착기로 구한 시민 영웅들 (4) 이미지 해류뭄해리 09-24 14 283
57820  [자유] 정부, 다음달 전기요금 추가인상 고심…예상 금액은? (5) 이미지 해류뭄해리 09-24 6 301
57819  [운동] 09월 24일 상체근력+전신운동 2시간 (2) 이미지 블루복스 09-24 6 169
57818  [자유] 내일 엄니 칠순 Bar돌이 09-24 9 119
57817  [자유] 장패드 나눔이 불발 됐습니다 (8)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9-24 10 365
57816  [자유] 전기오토바이 중에 미쿠라는 스쿠터는 어떠한지 아시는 분 있을까요? (1) 이미지 김이나♡ 09-24 8 188
57815  [자유] 올람뿌 이미지 Bar돌이 09-24 8 108
57814  [자유] 이런본체사면 게임충분히돌아가나요? (8) 이미지 살까죽을까 09-24 7 3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컴퓨터
감상평
M게임
코스프레
음식
베스트
자동차
연예인
동물
시사
인플
주식
고민
자유
사회
게임
캠핑
유머
키덜트
상담실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7월 17일~ 23일 까지 확보분 정리 (2) [렌탈] 정수기 렌탈 문의 (2) [보험] 건강보험 분석 부탁드립니다 (3) [대출] 주담대or신용대출문의 [신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견적 요청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