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 사회
  • 연예인
  • 동물
  • 유머
  • 인플
  • 컴퓨터
  • 자동차
  • 게임
  • 정치
  • 정보
  • 영화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출장도사 러판 스웨이 특공마켓 준비중

   

애가 설거지.요리.빨래를 해본적이 없는데...

[댓글수 (28)]
글쓴이 : 수리새 날짜 : 2021-09-19 (일) 18:04 조회 : 1350 추천 : 19    
큰애가 올해 20살 재수생입니다. 빠른년생이고 딸녀석인데...지금까지 집에서 설거지.빨래.쓰레기분리수거 및 버리기.요리를 해본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요리라고 하긴뭐한데 고2쯤되서 라면끓이는거 처음해본정도고...자기 신발이나 실내화도 안빨아봤는데..보통 이런집이 많이 있나요? 중2짜리 남자 둘째도 마찬가지입니다.

저희집이 못사는건 아니지만 잘사는것도 아니고..맞벌이하는데도 저하고 제 와이프가 살림 나눠서 다합니다. 저는 진짜 결혼하고 이날까지 손에 물마를날이 없었네요. 애좀 시키자하면 와이프는 결혼하면 할거 미리 뭣하러 시키냐고 화내는데.. 요즘은 보통 다 이런지 모르겠습니다

하긴 저도 대학전까지 설거지나 요리.빨래를 해본적이 없었네요. 쓰레기버린 기억도 없는것 같고.
수리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adffa 2021-09-19 (일) 19:05 추천 8 반대 4
남의자식이 다 해주는데 본인자식들을 시킬 이유가?
냥큼한냥이 2021-09-19 (일) 19:09 추천 8 반대 0
어려서 안해본걸 어느날 나이 먹고 갑자기 하게 될까요?
절대 안합니다.
왜 내가 이런걸 해야 하는거야? 엄마가 해줘. 아빠가 해줘.  부모는 당연히 해줄것이고
분가하거나 독립하게 되면 이제 음식은 모두 식당가서 사먹거나 요즘때라면 배달음식 사먹겠죠
결혼하면 어려서 아가씨때 안해본거 갑자기 하게 될까요?
왜 여자가 이런거 해야 하는거냐? 이런 불만이 페미와 결합되면 ..
더이상 말 안하겠습니다.
어려서 가정교육 잘 못받고 예의 없던 아이들이 커서 갑자기 예의 바르게 행동하지 않습니다.
KYOzZ 2021-09-19 (일) 18:20 추천 7 반대 6
20살 재수생입니다. 빠른년생이고 딸녀석인데...지금까지 집에서 설거지.빨래.쓰레기분리수거 및 버리기.요리를 해본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요리라고 하긴뭐한데 고2쯤되서 라면끓이는거 처음해본정도고...자기 신발이나 실내화도 안빨아봤는데..




제만의 팩트를 때려넣자면 애가 눈치라고는 1도 없고 사회에서도 내 안해도 알아서 하겠지 남들이 해주겠지 이런마인드입니다
요즘애들은 지금 30대 넘은 애들도 예전이랑 다릅니다 할말 다하고 지맘에 안들면 윗선이고 뭐고 눈치안보고 할말 다해요
하물며 막 20살 찍은애가  집에서 집안일은 한번도 안해봤고 본인의 속옷이든 뭐든 빨래 하나도 안했으면
다른 어딜 가서도 본인이 할수있는 능력따위 하나도 없을겁니다
댁이 뭐 트리마제나 롯데시그니엘에 살고있어서 저런거 1도 안해도 해줄사람이 있다면 모를까
일반적인 가정이라면 좀 부유하다 한들 아무리 어머님이 어짜피 시집가면 다 할거 벌써 시키냐는 말도 이해는 하는데
그건 본인이 본인 앞가림을 잘하고 잇을 경우에 한해서 지 알아서 다 잘하는데 그냥 스트레스 주지말고
우리가 하자인 경우는 볼수 있겠지만서도 아무리 그래도 단 한번이라도 설거지에 빨래에 분리수거 .요리를 일절 해본적이 없다뇨
그냥 쉬엄쉬엄 주말에 잠깐 바람쐬면서라도 할수잇는것도 단 한번도 없었다는 거고 요리라도 주말에 같이 한번 해본적이 없다는겁니다
그냥 새 모이 받아먹는거마냥 주는거만 받아먹었다는걸로밖에 안보임
손예진 2021-09-19 (일) 18:05
자식교육 제대로안된듯
추천 3 반대 11
     
       
최강자이언츠 2021-09-19 (일) 18:44
가정교육의 중요성.jpg
     
       
이를닦자 2021-09-19 (일) 18:55
가정교육의 중요성.txt
skdsle 2021-09-19 (일) 18:07
나중에 부모가 꼬부랑할아버지 할머니 돼도 설거지 한하고 있을겁니다.
진격의미터마… 2021-09-19 (일) 18:11
결혼할때까지도 한번도 못해보면
남자 조상님이 도울듯..
붉은해적 2021-09-19 (일) 18:13
요즘 그런 집 많아요
역으로 아버지들은 대체로 아들 데리고 산소에 잘 안 갑니다.

산소가 가까우면 좋은 데 거의 7시간을 운전해서 가려고 하니 혼자서 다녀 오는 분들 꽤 많더군요.
공원묘지야 가까우니까 그렇지만 산소가 멀면 아버지들은 대게 혼자서 움직입니다

자식교육 제대로 안된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들이든 딸이든 설거지부터 살살 시키시는 게 나을 겁니다.
엄마 입장에서야 아버지가 아들 생각하는 것처럼 어차피 시집가면 죽을 때까지 해야 하는 데 하는 애잔한 마음때문에 안 시키는 것이겠죠.
커트다 2021-09-19 (일) 18:20
해야할 경우가 오면 하게되니 걱정마세요.
KYOzZ 2021-09-19 (일) 18:20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20살 재수생입니다. 빠른년생이고 딸녀석인데...지금까지 집에서 설거지.빨래.쓰레기분리수거 및 버리기.요리를 해본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요리라고 하긴뭐한데 고2쯤되서 라면끓이는거 처음해본정도고...자기 신발이나 실내화도 안빨아봤는데..




제만의 팩트를 때려넣자면 애가 눈치라고는 1도 없고 사회에서도 내 안해도 알아서 하겠지 남들이 해주겠지 이런마인드입니다
요즘애들은 지금 30대 넘은 애들도 예전이랑 다릅니다 할말 다하고 지맘에 안들면 윗선이고 뭐고 눈치안보고 할말 다해요
하물며 막 20살 찍은애가  집에서 집안일은 한번도 안해봤고 본인의 속옷이든 뭐든 빨래 하나도 안했으면
다른 어딜 가서도 본인이 할수있는 능력따위 하나도 없을겁니다
댁이 뭐 트리마제나 롯데시그니엘에 살고있어서 저런거 1도 안해도 해줄사람이 있다면 모를까
일반적인 가정이라면 좀 부유하다 한들 아무리 어머님이 어짜피 시집가면 다 할거 벌써 시키냐는 말도 이해는 하는데
그건 본인이 본인 앞가림을 잘하고 잇을 경우에 한해서 지 알아서 다 잘하는데 그냥 스트레스 주지말고
우리가 하자인 경우는 볼수 있겠지만서도 아무리 그래도 단 한번이라도 설거지에 빨래에 분리수거 .요리를 일절 해본적이 없다뇨
그냥 쉬엄쉬엄 주말에 잠깐 바람쐬면서라도 할수잇는것도 단 한번도 없었다는 거고 요리라도 주말에 같이 한번 해본적이 없다는겁니다
그냥 새 모이 받아먹는거마냥 주는거만 받아먹었다는걸로밖에 안보임
이른친구 2021-09-19 (일) 18:27
걱정 노~우
지가 필요하면 하게되어 있습니다....

그때도 안한다면 따끔히 충고 해주시면 됩니다........

한가지 말하자면...
먼저 쓰레기 분리수거하는거부터 가르쳐주세요... 이건 기본이고 밖에서도 지켜야할 도덕이죠. ..
강생이똥꼬 2021-09-19 (일) 18:44
때가 오면 다 합니다.
안 할 수가 없죠.

그래도 최소한의 집안일은 시켜야죠.
Narxia 2021-09-19 (일) 18:57
대학가고나면 기숙사나 자취방에서 하기 시작할겁니다
적어도 자기 속옷은 직접 빨래해야죠
adffa 2021-09-19 (일) 19:05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남의자식이 다 해주는데 본인자식들을 시킬 이유가?
냥큼한냥이 2021-09-19 (일) 19:0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어려서 안해본걸 어느날 나이 먹고 갑자기 하게 될까요?
절대 안합니다.
왜 내가 이런걸 해야 하는거야? 엄마가 해줘. 아빠가 해줘.  부모는 당연히 해줄것이고
분가하거나 독립하게 되면 이제 음식은 모두 식당가서 사먹거나 요즘때라면 배달음식 사먹겠죠
결혼하면 어려서 아가씨때 안해본거 갑자기 하게 될까요?
왜 여자가 이런거 해야 하는거냐? 이런 불만이 페미와 결합되면 ..
더이상 말 안하겠습니다.
어려서 가정교육 잘 못받고 예의 없던 아이들이 커서 갑자기 예의 바르게 행동하지 않습니다.
     
       
KYOzZ 2021-09-19 (일) 19:10
제말이 이말과 같은데 반대만 퍼퍼펑
오후2시 2021-09-19 (일) 19:13
부모가 제대로 다 했으면 자식들은 걱정안해도 됩니다..
와이프가 "어차피 결혼하면 다 할텐데"하는게 어찌보면 야박하거나 아쉬울수도 있겠지만...
아이들 입장에서 부모님이 평상시 제대로 살림을 했다면 아이들도 다 봅니다..
그래서 독립이든 뭐든 상황이 닥치면 부모가 했던걸 그대로 따라합니다.
6DWorld 2021-09-19 (일) 19:20
평상시 조금씩 시키는게 좋죠. 때되서 하면 당연히 못함
폴워커 2021-09-19 (일) 19:38
설거지나 밥 한번 할때 마다 용돈 얼마씩 주시는게 어떨까요??
5천원이던 만원이던...
odelia 2021-09-19 (일) 19:52
대부분 그렇죠. 닥치면 다 합니다. 기계도 좋구요.

그러니 계좌 계설, 인감띄기 계약서 작성법 같은거 가르쳐 주세요. 청약통장 같은것도 알려주시구요.
크러럴 2021-09-19 (일) 19:56
적당한 기회에 내보내세여 ㅋㅋ
집에 자기말고도 햐줄 사람이 있으니 안하는거지 막상 닥치면 다 합니다.
근데 요리는 좀 가르치셔야 될거에여. 기본 칼질하는법이랑 불 조절하는정도는 알아야 나중에 유튭을 보든 책을 보든 따라 할 수 있거든요
하얀손수건 2021-09-19 (일) 21:41
방정리 정도만 혼자서 하면 나머진 닥치면 다 하게 되어 있죠.
방정리 안 하는데 혼자 살면 돼지우리 됩니다.
힘의관습 2021-09-19 (일) 23:25
집안일은 어렸을때부터 작은거라도 시키는게 맞는건데 (잘 하면 용돈 주는 식으로)
만들어진신 2021-09-20 (월) 01:10
저 같은 경우는 초 6까지는 집안일 시켰습니다만,
중학교 들어가고 나서는 안시킵니다.
대신 대학교 들어가면 다시 해야한다 했습니다.
노력왕 2021-09-20 (월) 03:07
밥이야
사다 먹으면 되고
세탁기 돌리는거 설거지 다 배우면 되요 지금도 안늦었어요
와이나픽추 2021-09-20 (월) 07:28
남친이 자취방에 오면 그래도 요리하고 빨래 할겁니다 아빠 맴은 찢어지겠지만
seagle 2021-09-20 (월) 09:01
경험도 중요한 재산이라고
미리 물려주시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되네요
chawoo85 2021-09-20 (월) 11:04
보통 제일 처음 스스로 해보는 빨래가 초딩때 실내화 손세탁으로 빠는거 아님?
초반에야 부모님(우리집은 할아버지가 해주셨음) 해주고, 좀 크면 자기 스스로 하기 시작하고
그거 시작으로 이것저것 자기가 해보는게 10대 아닌가...

글쓴이분이 혹 자녀에게 나이 먹었으니 이제 좀 해보라고 했는데 안하는거면 문제라고 생각,
하지만 시켜보지도 않고 자기들이 그냥 부모들이 다 해주는데 스스로 안하네 뭐네 하는건 그건 집 사정.

뭐 오냐오냐 키우네 뭐네 얘기하는건 오지랍같고. 글쓴이분 본인도 대학부터 그런거 했다면
그냥 그렇다고 생각됨.
뭐 빨래가 옛날 개울가에서 방망이 두들겨 가며하는것도 아니고 끽해야 세탁기 넣고 빼고 건조기 말리는게 다인데.
독립하고 부모처럼 해주는 사람없으면 자기가 빨래방을 가든 알아서 하겠지
요리도 배달요리 시켜먹는 사람 수두룩하고, 관심없으면 된장, 김치찌개하나 제대로 못끓이는 여자도 수두룩할거임
뭐 여자라고 요리를 하네 마네 하는것 자체가 구시대적인 발상이고.
아이유찡 2021-09-20 (월) 12:14
자취하면 패시브로 익혀짐..
집안일 시킬 생각말고 빨리 자취 시키세요
사서고생 2021-09-20 (월) 12:31
케바케
이미지
0 / 1000
   

(구)회원게시판
자유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정치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9-13 8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8
6087  예전에 이토글 읽은 글 찾아요 잠자고픈흑곰 22:52 0 9
6086  ㅋㅋ 컴퓨터 조립 노래라니... The미래 22:51 0 22
6085  고생하셨습니다. 바보자슥 22:51 0 8
6084  이 모니터 HDMI로 연결해도 제 기능, 성능을 발휘 할까요? 몸근영 22:38 2 45
6083  부부의세계의 한소희는 (2) 징징현아™ 22:01 3 291
6082  축구해설 최고봉은? (6) 표독도사 21:58 3 133
6081  혼자 한잔 빠라삐리뽕 합니다.(feat.버펄로 윙) 이미지 유안 21:43 2 106
6080  코로나나 우울 등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분 계실까요? 이미지 아다라아 21:35 2 74
6079  비 오는 날 가게에서 동생하고 술 한잔중이에요. (3) 이미지 스타그 21:32 3 212
6078  보증금 월세요 (5) 피콜로 21:22 3 184
6077  운영자님께서 타올 보내주신다네요 (7) 이미지 잇힝e 21:19 5 262
6076  맥주잔 구했어요 (3) 이미지 피콜로 21:06 2 204
6075  2차 접종 후 9시간 (3) 이휘아 21:01 2 149
6074  윈도우11 간편하게 설치하는법.. (구형 컴터 유저) 이미지 냥큼한냥이 20:51 6 264
6073  나두 타올 당첨 (4) 노력왕 20:50 4 177
6072  군대 그린캠프가 어떤 곳인가요 (4) 잇힝e 20:29 3 159
6071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어요~~ ^^ (2) 믹스와찡이 20:15 3 53
6070  전철 객차안에 환풍구가 있는데 이건왜 여기에 달린거죠? (10) 이미지 오쇼 20:14 5 331
6069  응모 한적도 없는데 이벤트 당첨 됐다면서 타올을 보내 준다네요 (6)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09 6 372
6068  서울 헬게이트 되나요 (1) 이미지 화성토박이 20:06 4 560
6067  그...생수 수질 파동은 이제 끝난건가요? (4) 하느리여 20:04 4 179
6066  와! 타올 당첨! (3) 이미지 옹느랑 20:01 6 293
6065  [뉴스]영업익 ‘3분의 1’까지 배당 늘린 은행, 사회공헌은 6%대…4년간 제자리걸음 (1) 기후위기 19:59 5 77
606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50명 이미지 기후위기 19:53 4 120
6063  x86 cpu는 언젠가부터 발전이 진짜 지지부진한듯 (8) 으캬캬캬 19:49 5 205
6062  운동화 어떤거 신으세요?? (12) 소독용에탄올 19:43 7 267
6061  하이메이드 (위니아) 냉장고, 예전 인터넷 모뎀에서나 들리는 고주파음 덕에 결국 약 … (10) 유무의 19:39 6 104
6060  골프 치시는분? 이미지 육봉가스 19:32 4 168
6059  이게 웬 떡이냐?ㅋㅋ (4) 하얀겨울이야… 19:14 6 347
6058  중딩나라 필터링에 이런기능이 있군요 (4) 이미지 오쇼 19:09 5 300
6057  당분간 김선호님 얼굴 티비에서 못 볼듯 (10) 노력왕 19:05 7 880
6056  13년5개월 정도 사용한 OTP가 완전히 사망했네요~ (3) 가나다ABC 19:02 4 263
6055  여자친구 문제로 곤욕인 K씨가 누군가했더니.. (5) ㅣCISCOㅣ 18:55 4 800
6054  정식 오징어 인증 받았네요 (6) 아이즈원♡ 18:40 9 339
6053  올젠에서 패딩 이뻐서 하나 사려고 했는데.. (7) 이미지 MERCY 18:21 4 472
6052  화이자 2차 접종하고 왔습니다. (17) 하늬나비 18:21 6 218
6051  아버님 시계 선물 샀습니다 (6) 이미지 음악듣는곰탱… 18:16 6 363
6050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이미지 행복이야기 18:07 4 96
6049  넷플 마이네임 (2) 이미지 I시나브로l 17:59 4 328
6048  상생지원금받게생겼네요 까탈린그리드 17:54 5 3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