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즐겨찾기 

HIT인기 [뉴스]

교묘하게 클린스만 선임을 기술위원회 탓으로 돌리는 축협 근황.news

rank 욱낙이연0313 2024-02-12 (월) 17:16 조회 : 4335 추천 : 53    

오늘자 기사


교묘하게 마이클 뮐러 기술위원장에게 클린스만 감독 선임탓 하기..


해당 마이클 뮐러 기술위원장은 독일인으로 한국에 유소년 축구 업무위해 왔다가 국내 축구인들이 정몽규의 거수기 되기 싫다고 계속 

거절하다보니 그냥 어거지로 맡게 된


김판곤 위원장이 정몽규 회장 관련 쓴소리를 했던 인물이었죠.김판곤 내쳐지는 걸 본 국내 축구인들은 그 누구도 위원장 안 할려고 죄다 고사했었던


결국 정몽규는 클린스만 경질 생각없고 자기도 나갈 생각 없고 그냥 지난 승부조작범 사면 논란처럼 가네요


작년 승부조작범들 사면 논란을 애당초 정몽규가 했는데...

회장의 추진에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만 반대하고 나머지 이사들은 아무말 못했던 축협 이사들...


당시 여론 안 좋으니 정몽규는 나는 모르오라며 뒤로 빠졌죠


이번에도 그럴 모양입니다.뮐러 위원장으로 꼬리 자르기


https://n.news.naver.com/sports/kfootball/article/022/0003903472


12일 축구협회에 따르면 이르면 이번 주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감독이 최우선 분석의 대상이 될 예정이지만 거취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며 “코칭스테프 개편은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전력강화위원회는 클린스만 감독이 먼저 언급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결승 진출에 실패한 직후 “한국에서 분석해 보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8일 귀국한 클린스만 감독은 “실패라고 보지 않는다”며 “대표팀은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클린스만 감독의 진심은 알기 어려운 상태다. 귀국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대표팀을 향해 엿이 날라오는 상황 속에서도 “희로애락 역시 축구의 일부”라며 “지도자와 축구인은 비판을 감수할 줄 아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주 출국해 휴식을 취한 뒤 유럽파를 점검하겠다”고 언급했지만 10일 곧바로 미국 자택으로 떠났다. 클린스만 감독이 없기 때문에 전력강화위에 사령탑이 참석할지, 아니면 개최가 될 수는 있는지 오리무중이다. 


일각에서는 이런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냉정한 결정을 내리기도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클린스만 선임을 결정한 마이클 뮐러 위원장이 이끌고 있다. 뮐러 위원장은 선임 당시 수많은 비판 여론에도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한 만큼 이에 대한 책임도 져야 하는 상황이다. 당시 뮐러 위원장은 23명의 후보군 가운데 5명을 추렸고 결국 클린스만 감독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클린스만 감독 선임 이유에 대해 △한국에 관심이 많은 점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부임을 강하게 원한 점 △단기부터 장기 목표까지 확실한 점 △협회와 함께 발전할 마음이 다른 후보들에 비해 큰 점 △전술적인 부분 외에도 현대 축구에서 데이터를 접목하는데 유능한 점 등을 꼽은 바 있다. 외신은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을 떠나게 된다면 위약금이 7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니 정치권까지 나서 클린스만 감독 문제에 대한 거취에 대해 언급하는 상황까지 나왔다.
 
축구계 한 관계자는 “뮐러 위원장은 새 사령탑 후임 후보부터 접촉까지 독점했던 인물이란 평가를 받는다”며 “감독 교체에 대한 의견을 쉽게 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벤투 전 감독이 아시안컵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는 점과 보름 뒤 있을 월드컵 예선 태국전을 앞두고 사기 문제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할 가능성이 높다”며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대표팀에 더 집중해 달라는 식의 의견을 전달하는 것으로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

.

.


작년 3월에 선임 때 나온 기사...


최윤겸 감독의 이야기한 클린스만 감독 선임 관련..


최윤겸 감독은 남아 아이돌 샤이니 멤버 최민호의 아버지이죠


아무튼 뮐러 위원장이 기술위원회들과 함께 추려서 감독 후보 4명 ...두 명에게 거절 당하고 나머지 두 명은

투트랙으로 한참 협상중이었는데 정몽규 회장이 갑자기 클린스만을 하자며 뮐러 위원장 압박


뮐러 위원장은 반대했지만 뭐....결국 정몽규 의중대로 했던...이걸 기술위 회의에서 이야기 했고 기술위원들은

당시 갑작스런 클린스만 선임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뭐...


정몽규 회장이 꽂혀 밀고 있다니...



https://m.news.nate.com/view/20230305n00966


"잘못된 법도 법이니까."

역대 최고의 이름값을 앞세워 태극전사를 지휘하는 위르겐 클린스만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독일인인 마이클 뮐러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중심으로 박태하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최윤겸 충북청주FC 감독,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이정효 광주FC 감독, 정재권 한양대학교 축구부 감독, 곽효범 인하대학교 스포츠과학과 교수로 구성된 6명의 위원이 정보를 공유하며 새 감독 선임 절차를 밟는 줄 알았지만, 실상은 축구협회 고위층의 낙점이 그대로 클린스만 선임으로 이어졌다.

발표 30분 전에야 위원들에게 '통보'된 형식적 절차는 그야말로 위원회의 기능을 식물로 만들었다. 어차피 축구협회 정관상 위원장의 권한은 없다. '자문'에 불과하기에 위원들이 거수기 노릇을 해도 이상하지 않은 일이다.

대다수의 위원은 선임 당시 침묵과 불만을 동시에 표현하며 축구협회의 절차적 정당성에 의문을 드러냈다. 뮐러 위원장은 61명의 후보군 중 최종 5명으로 압축했고 클린스만이 1순위라 바로 낙점했다고 말했지만, 나머지 후보자들의 면면을 제대로 보지 않고 정리했다는 비판과 마주했다.

위원 중 한 명이자 최연장자인 최윤겸 감독은 4일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2라운드 김천 상무전을 0-2로 패한 뒤 위원회 위원의 소외와 감독 선임 과정의 부실함을 두고 "개인적으로 선임 과정이 어쨌든 일단 믿고 돕는 게 우선이 아닐까 싶다"라며 이미 엎어진 그릇에 물을 다시 담기는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실상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것은 최 감독의 비유에서 드러났다. 그는 "잘못된 법도 법인데, 저도 매끄럽지 않은 것은 인정한다. 다만, 우여곡절 끝에 선임이 됐으면 도와줘야 한다"라며 지혜를 모으는 것이 필요함을 전했다.

물론 향후 불투명하게 진행되는 일이 반복되면 그냥 두고 보지는 않겠다는 것이 최 감독의 생각이다. 그는 "돕겠지만,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이) 형편없다면 그때 가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지금은 선임 됐으니 어떤 형태로든 그분이 잘 할 수 있게 도와야 한다"라고 말했다.

뮐러 위원장이 외국인이라 국내 정서를 일부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클린스만을 선임하는 과정에 축구협회 수뇌부의 원칙 없는 행정은 여전히 도마 위에 있다.

최 감독은 뮐러의 변화와 위원들의 적극적인 행동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뮐러) 본인도 소통 등에서 부족한 부분을 느꼈을 것이다. 물론 그런 면에서는 위원들도 책임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라며 "좀 더 위원회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한몫해야지 않을까 싶다"라며 적극적인 의사 표현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20년도 결혼
22년,23년생 연년생 남매를 둔 가장
image
댓글 10
댓글쓰기
rankholding 2024-02-12 (월) 19:21
정몽규 회장님의 스킬임. 꼬리 짜르기. 승부조작범 기습사면 때도 자기빼고 그밑을 싹 짜르면서 무마함. 이번에도 똑같겠지?
goodgood
추천 14
nogood
반대 0
ranklikkycat 2024-02-12 (월) 19:34
진짜 대한민국 축구에 1도 도움이 안되는 자 이다.

능력 부족, 그릇도 작아
반대로 욕심과 아집은 하늘을 찌르고

최악인 인물이지요.
goodgood
추천 11
nogood
반대 0
ranktv홀릭 2024-02-12 (월) 19:00
마이클 뮐러는 유소년담당하라고 데려와놓고 김판곤 감독 내쳐서 어쩔수 없이 그냥 대타 세워놓고 아무런 실질적 권한도 없는 사람한테 다 뒤집어 씌워서 면피만 하려고 하네 쓰레기 협회
추천 4
rankholding 2024-02-12 (월) 19:21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정몽규 회장님의 스킬임. 꼬리 짜르기. 승부조작범 기습사면 때도 자기빼고 그밑을 싹 짜르면서 무마함. 이번에도 똑같겠지?
goodgood 추천 14
ranklikkycat 2024-02-12 (월) 19:34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진짜 대한민국 축구에 1도 도움이 안되는 자 이다.

능력 부족, 그릇도 작아
반대로 욕심과 아집은 하늘을 찌르고

최악인 인물이지요.
goodgood 추천 11
rank오토캠퍼 2024-02-12 (월) 19:50
몽규부터 머리끄댕이 잡고 끌어내려야.
추천 3
rank아라피 2024-02-12 (월) 20:21
저기는 검찰 조사 못하나
추천 2
rank슬림덕 2024-02-12 (월) 20:33
현산도 꼬리자르고 튀었는데 이번에도 꼬리자르기 ?
추천 2
rank불탄남자 2024-02-13 (화) 16:12
정몽준 때가 훨 나았던것 같다..
추천 0
rank꼬마베베 2024-02-13 (화) 16:15
그러니까 기술위원회 구성한 정몽규 아웃하라고
추천 1
rankDUniverse 2024-02-13 (화) 16:19
인생은 클리스만 처럼
분탕쳐도 3번째 돈벌어감
추천 1
rank내사랑유자C 2024-02-13 (화) 16:40


어이구.
대단하구먼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축구 게시판 이용안내  (1) rankeToLAND 05-31 27 3953
[보험상담실]  태아보험 견적 익명
17974 [해외축구]  [루턴 v 맨시티] 홀란 5골 미쳤어요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8:42 5 251
17973 [해외축구]  난생 처음보는 현재 맨시티 경기 풋몹 상황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8:42 4 199
17972 [해외축구]  데이비스 포함, 레알 마드리드 예상 베스트11  이미지 rank장쓰 08:22 3 84
17971 [해외축구]  5400억 쓰고 한 푼도 못 번 PSG  이미지 rank장쓰 08:21 3 239
17970 [뉴스]  [단독]축협, 클린스만 호텔비 및 항공비 등 국회 자료제출 요구 모두 거부  (3) 이미지 rank스트롱에그 07:56 5 261
17969 [자유]  황선홍 임시감독 "대한민국 축구가 제자리로 가도록 최선 다하겠다".jpg  (2)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47 5 559
17968 [해외축구]  ‘괴물 홀란 5골+KDB 4도움 대폭발!’ 맨시티, 루턴 원정서 화력 쇼 펼치며 6-2 대승→FA컵 8강 진출  이미지 rankcomaster 07:34 3 164
17967 [자유]  역대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jpg  (3)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19 6 1067
17966 [해외축구]  5홀로 폭격한 맨시티 홀란  이미지 rankcomaster 06:26 2 213
17965 [자유]  황선홍 감독 선임은 임시 감독 선임이 아닌 정식 감독 선임  (6) rank찐쿄 02:48 6 358
17964 [국내축구]  한달후 황선홍의 모습  이미지 ranklikkycat 00:54 5 406
17963 [국내축구]  황선홍 선임과정 루머  (21) 이미지  rank세하이 00:44 74 8616
17962 [자유]  10년후 대표팀 감독  (2) 이미지 ranklikkycat 02-27 10 404
17961 [국내축구]  축구국가대표 감독 이사람이 될줄 알았는데..  (1) rank리얼괘손 02-27 8 328
17960 [자유]  그냥 해외축구나 보는게 나을듯...  rank마징z 02-27 6 123
17959 [해외축구]  'HERE WE GO' 맨시티행 앞둔 '특급 재능', 멀티골 폭발...이번 시즌 '9골 7도움'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7 5 227
17958 [해외축구]  김민재 '5대 리그 2연속 우승' 멀어졌다... 뮌헨, 우승 확률 17% '하락'→레버쿠젠 83% '압도적'  (2)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7 6 171
17957 [국내축구]  요즘 트랜드 불난집에 기름 붓기  이미지 ranklikkycat 02-27 6 197
17956 [뉴스]  '임시 감독' 황선홍‥"처음부터 1순위였다"  (1) rank소망님 02-27 9 164
17955 [해외축구]  연봉 216억+보너스 2168억 "음바페 레알 합의 99%"...‘이적료 0원’ 세기의 이적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7 6 196
17954 [국내축구]  국가대표 황선홍 감독 선임이 구린 이유  (1) 이미지 rank찐쿄 02-27 12 307
17953 [해외축구]  [오피셜] 라이프치히, 푸마와 파트너십 체결  이미지 rank에취냥 02-27 7 92
17952 [국내축구]  황선홍 국대감독 겸직으로 비상걸린 올림픽 국가대표팀  (18) 이미지  rank세하이 02-27 56 5565
17951 [자유]  지금 영화보는거 같음  (1) rank에세조 02-27 14 352
17950 [국내축구]  국대는 보이콧이 답!  (1) rankholding 02-27 11 220
17949 [기타]  황선홍 임시 감독 선임 확정  rankeikeulal 02-27 8 233
17948 [국내축구]  정몽규 회장과 연임 그리고 후임에 관한 몇가지 이야기.txt  (2) rank욱낙이연0313 02-27 12 276
17947 [뉴스]  "손흥민 연봉 420억도 거절"vs"SON-살라-KDB-모드리치 다 데려오자"...토트넘, 사우디 유혹에 재계약 추진으로 맞대응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7 9 547
17946 [국내축구]  [속보] 남자 축구 대표팀 임시 감독에 황선홍 선임  (42) 이미지  rankMERCY 02-27 42 6890
17945 [자유]  축구 경기 중 나온 진기명기  (9) 이미지  rank푸른권율 02-27 61 5589
17944 [국내축구]  설맞이 FC서울 윷놀이-제기차기 대회...분위기 개좋네...ㅎㅎㅎ  rank변신한바보 02-27 9 179
17943 [뉴스]  박항서 "태국2연전에 한해 국가에 봉사하는 마음으로 수락가능"  rank기욤뮈소 02-27 11 490
17942 [국내축구]  지금 정몽규를 끌어 내려야 하는 이유.  (2) rankholding 02-27 15 400
17941 [자유]  박문성이 대표팀 임시감독 예언했네요  (4) rank거스기 02-27 14 1223
17940 [국내축구]  박항서가 유력하다네요  (3) rankDerma 02-27 15 818
17939 [해외축구]  라모스와 레알서 함께한 베스트11  (2) 이미지 rank장쓰 02-27 12 255
17938 [해외축구]  오늘자 슈팅 세 개로 해트트릭 기록한 디발라  (2) 이미지 rank두아리 02-27 13 555
17937 [자유]  진성 축덕이라 아무거나 잘입는 곽튜브가 유일하게 거르는 유니폼  이미지 rank두아리 02-27 12 520
17936 [자유]  차두리가 인생 선배로서 박지성한테 했던 조언 .jpg  (3)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7 20 2379
17935 [해외축구]  [FH] 바르셀로나 24-25 시즌 홈 킷 유출  이미지 rank두아리 02-27 10 186
17934 [해외축구]  리버풀팬한테 긁힌 엔조  이미지 rank두아리 02-27 13 370
17933 [자유]  호날두 징계 위기  (25)   rank미친강아지 02-27 83 13549
17932 [해외축구]  [오피셜] 에버튼 선언문, 프리미어리그는 항소를 받아들였습니다.  (2) 이미지 rank에취냥 02-26 11 419
17931 [해외축구]  오늘자 세계 최고의 축구 더비  (4) 이미지 rank두아리 02-26 12 948
17930 [국내축구]  박항서? 황선홍?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 결정될까…27일 KFA 제3차 전력강화위 개최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6 10 137
17929 [국내축구]  홍명보 “지금은 K리그 얘기만…” 대표팀 사령탑 이슈 차단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26 9 106
17928 [뉴스]  조규성·이한범 득점포…미트윌란, 수적 열세에도 3-2 역전  rank기후위기 02-26 10 202
17927 [해외축구]  리버풀은 리그컵 10회 우승으로 PL 최다팀으로 등극  (1) 이미지 rank에취냥 02-26 14 225
17926 [해외축구]  첼시 리버풀 경기자체는 수준높았고 첼시를 마냥깔수 없는 몇가지 이유  (1) rank눈부신비행 02-26 12 267
17925 [해외축구]  오카자키 신지, 시즌 종료 후 은퇴 선언  이미지 rank에취냥 02-26 9 4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