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내] 이모티콘 상점 eTo콘 오픈 -
유머 일일 인기게시물 30
[사회] (중국) 크레인도 트럭도 무인화‥치열해진 스마트 항만 경쟁 (2024.04.13/뉴스데스크/MBC)
rankpopzet    2024-04-14 (일) 00:13   조회 : 500   추천 : 17 추천

크레인도 트럭도 무인화‥치열해진 스마트 항만 경쟁 (2024.04.13/뉴스데스크/MBC)


앵커

우리나라 부산항을 비롯해 전 세계 주요 항구들은 IT 기술을 활용한 무인 자동화 항만 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있는데요.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는 나라 중 하나가 중국이라고 합니다.

스마트 항만 기술이 도입된 중국 최대 물류 항구에 이해인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컨테이너를 실은 트럭들이 분주히 항만을 오가고, 거대한 크레인은 컨테이너를 정박해 있는 선박으로 옮깁니다.

이곳은 중국 저장성에 위치한 닝보저우산항.

전 세계 200여개국 600개가 넘는 항구와 화물을 주고 받는 중국 최대 항만입니다.

닝보항은 지난해 전년 대비 4.9% 성장한 13억2천4백만톤의 화물을 처리해 15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런데도 항만에서 사람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첨단 I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항만으로 변신 중이기 때문입니다.

컨테이너를 옮기는 크레인은 사무실에서 화면을 보며 조종하는데 안전 점검 부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으로 작동합니다.

[닝보저우산항 크레인 조종사]
"지금 우리 부두의 40%는 지능화를 완성했습니다."

컨테이너를 옮기는 트럭들에는 자율 주행 기술이 탑재됐습니다.

아직은 만일을 대비해 운전자가 타고 있지만 차량은 알아서 움직입니다.

트럭은 대부분 전기차로, 시간이 많이 걸리는 충전 대신 배터리 교체 방식이 적용됐습니다.

[닝보저우산항 관계자]
"앞으로 우리의 구상은 부두의 모든 장비를 무인화하는 것입니다."

중국은 이미 칭다오항과 톈진항에 스마트 항만 기술 도입을 완료했습니다.

상하이 양산항과 닝보저우산항의 자동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처리 물동량이 20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데, 국내는 이제 부산항과 광양항에 시범 도입되고 있는 단계입니다.

베이징에서 MBC뉴스 이해인입니다.




댓글 3
댓글쓰기
rank보쌈놈봐 2024-04-14 (일) 00:24
오히려 일자리 창출해줘야되지 않을까요???
저 인구들을
추천 0
     
       
rank문지방 2024-04-14 (일) 00:38
@보쌈놈봐

결국 4차 산업이란게.. ai발전으로 무인화아니겠나요.
우리나라또한 키오스카나 부산항만보더라도 저런식으로 자리에서 이루어지죠
예전이였다면 각 크레인마다 사람이있어야 했지만 지금은 사람이 더 줄었고
하는일양 똑같죠.  일도 편해지고
미국또한 트럭커? 가까운곳은 무인 트럭이 왔다갔다하는 시험 운행중이라네요
정말 사람 하는 일이 점점 없어지는것 같네요

이걸 좋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너무 많아요~
전 정말 걱정이 되던데;
추천 0
          
            
rank아우구스토 2024-04-14 (일) 10:15
@문지방

우리나란 사람 목숨이 더 싸서 상관없을듯.
추천 0

  • 제외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