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정보] 고양이에게 물렸다… 제일 먼저 '이것' 해야
rank마운드    2022-10-07 (금) 00:51   조회 : 2300   추천 : 19 추천


개나 고양이에게 물리면 가장 먼저 상처를 물로 씻어 세균을 떨어내는 게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 수가 크게 늘었다. 이와 함께 증가하고 있는 것이 개·고양이 물림 사고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2019~2021 년 사람이 동물에 물려 치료받은 사건이 총  1102 건 발생했다. 동물별로는 개에 의한 교상(咬傷)이  80.8 %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고양이에 의한 교상( 14.6 %)이었다. 평소 온순했던 개나 고양이도 낯선 상황에 처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사람을 물거나 할퀼 수 있다. 이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개나 고양이에 물려 생긴 상처는 작더라도 간과하면 안 된다. 세균 감염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빨이 조직 깊숙이 들어가는 교상은 겉으로 피도 나오지 않고 물린 자국만 점처럼 보인다. 그러나 베인 상처보다 훨씬 위험하다. 피가 흘러나오지 않아 세균 배출이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개나 고양이에게 물렸을 때는 피가 났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흐르는 물로 상처 부위를 씻는 게 가장 먼저다. 동물 침에서 나온 독소, 세균을 최대한 많이 떨어내기 위해서다. 이후 출혈이 많거나, 출혈이 없어도 상처 부위가 붓고, 열감이 있고, 통증이 지속되면 감염 위험이 있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병원에서는 상처 소독 후 파상풍 주사를 놓고, 필요한 경우 항생제 치료를 한다. 동물이 할퀴어 생긴 상처도 같은 방식으로 치료한다.

개보다는 고양이를 더 주의해야 한다. 고양이 이빨은 개 이빨보다 훨씬 뾰족해 상처가 깊게 남고, 세균이 잘 침투한다. 개에 물린 상처는  3~18 %, 고양이에게 물린 상처는  28~80 %가 감염으로 이어진다는 캐나다 연구 결과가 있다. 고양이가 할퀴었을 때는 '묘소병(猫搔病)'에 걸릴 수도 있다. 할퀸 상처를 통해 '바르토넬라'라는 세균이 옮는 것이다. 몸에 열이 나며 드물게는 뇌수막염까지 이어진다.

한편, 국내 동물의 광견병 발생은  2014 년 이후로, 공수병(광견병에 걸린 동물에게 물려 사람에게 생기는 병) 발생은  2005 년 이후로 보고된 바 없어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 다만, 평소 기르는 개와 고양이에게 광견병 백신을 주기적으로 접종하는 것이 좋으며, 너구리, 여우 등 야생동물과는 최대한 접촉을 피해야 한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image
댓글 3댓글쓰기
rankwprkgudtn 2022-10-07 (금) 00:55
키우던 개고양이한테 물린 후 혈전 생겨서 갑자기 사망하는 경우가 종종있죠..
추천 0
rankEKG2000 2022-10-07 (금) 01:45
물리면 제일 처음  하는거...그거 아닌가요....


이노옴~~~!!
추천 0
rank짱구유니 2022-10-07 (금) 09:31
쓰~읍~~~
추천 0
이미지
0 / 1000

유머게시판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컴퓨터] 본체만 견적 부탁드립니다 (1) new icon [인터넷] 인터넷 상담요~ new icon [휴대폰] s22 기변 문의 (1) new icon [신차] ev6 견적 문의 입니다. (1) new icon [법률] 답변 좀 부탁드립니다.. new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