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동물
  • 정보
  • 회원
  • 영화
  • 게임
  • 자동차
  • 연예
  • 시사
  • 유머
  • 컴퓨터
   
[감동]

♡천사의 길/ 감동실화♡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21-05-13 (목) 16:05 조회 : 1571 추천 : 12  

♡천사의 길/ 감동실화♡

 


얼마전 어린 여자 아이를 구하다가
대신 숨진 한 포항 공대생에 관한 이야기를
그의 동생이 직접 쓴 글 입니다.
(내용이 다소 좀 길지만 끝까지 읽고 나면
잘 읽었다는걸 느낄수있을껍니다)

우리 형은 언청이였다.
어려운 말로는 구개열이라고도 하는데
입천정이벌어져서 태어나는 선천성 기형의 한종류였다.
세상에 태어난 형을 처음으로 기다리고 있던것은
어머니의 젖꼭지가 아니라 차가운 주사바늘이었다.
형은 태어나자마자 수술을 받아야 했고
남들은 그리 쉽게 무는 어머니의 젖꼭지도
태어나고 몇날 며칠이나 지난 후에야 물수있었다.

형의 어렸을 때 별명은 방귀신이었다.
허구헌날 밖에도 안나오고 방에서만 시간을 보냈기 때문이었다.
하기는밖에 나와봐야 동네 아이들의 놀림감이나되기 일쑤였으니
나로서는 차라리 그런형이 그저집안에만 있어주는게 고맙기도했다.
나는 그런 형이 챙피했다.
어린 마음에도 그런 형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부끄럽게느껴졌다.
형은 국민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두번째 수술을 받았다.
비록 어렸을 때였으나 수술실로 형을 들여보내고 나서
수술실밖 의자에 꼼짝 않고 앉아 기도드리던
어머니의 모습은 지금도 잊혀지지가 않는다.

형을 위해서 그렇게 간절한 기도를 올리고 있는 어머니를 보니
은근히 형에 대한 질투심이 들었다.
어머님이 그렇게 기도드리던 그 순간만큼은
저안에서 수술받고 있는 사람이
형이 아니라 나였으면 하고 바랬던 것 같다.
어머니는 솔직히 나보다 형을 더 좋아했다.
가끔씩 자식들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시는 어머니의 말씀속에서
항상 형은 착하고 순한 아이였고
나는 어쩔수없는 장난꾸러기였다.

"그네를 태우면 형은 즐겁게 잘 탔었는데
너는 울고 제자리에서 빙 빙 돌다가 넘어지고 그랬지..."
형은 나보다 한해 먼저 국민학교에 입학했다.
수술 자국을 숨기기 위해
아침마다 어머니는 하얀 반창고를
형의 입술 위에다가 붙여 주시고는했다.
나같으면 그꼴을 하고서는 챙피해서 학교에 못갈텐데
형은 아무 소리도 않고 매일 아침 등교길에 올랐다.
형이 학교에서 어떻게 지냈는 지는 잘 몰랐지만
아마 고생께나 하고 있었던것 같았다.

언제부턴가 형에게는 말을 더듬는 버릇이 생기고 있었다.
나는 그런 형을 걱정해주기는 커녕 말할 때마다 버벅거린다고
버버리`라고 놀리고 그랬다.
형이라는 말대신 버버리라고 불렀고
내딴에는 그말이 참 재미있는 말로 생각되었다.
어머니가 있는 자리에서는 무서워서
감히 버버리란 말을 못썼지만
형하구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는
항상 버버라 버버라 이렇게 부르곤 했다.

형은 공부를 잘했다.
항상 반에서 일등을 하였다.
비록 한학년 차이가 나긴 했지만
형의 성적표는 나보다 항상 조금 더 잘 나오곤 했다.
어쩌면그런 형을 질투하고 시기하는 마음에서
더 그런 말을 쓰고 했었는 지도 모른다.

언젠가 형이 어머니에게 무진장 매맞은 적이 있었다.
내가 초등학교 2학년때였다.
그때 나는 한참 만화와 오락에 빠져 있었는데
항상 용돈이 부족했다.
그래서, 매일밤 어머니의 지갑에서
몇백원씩을슬쩍하고는 했었다.

 


그러다 어느 날은 간크게도 어머니의 지갑에서 오천원이나 훔쳐서
(그 옛날 오천원은 참 큰돈이었다)
텔레비젼 위의 덮개밑에 숨겨 두었는데
그게 아침에 발각이 되고 말았다.
어머니는 당연히 나를 의심했다.

어머니는 무서운 분이었다.
게다가 그 며칠전부터 돈문제로 고민하고 계셨던 어머니였던지라
두려운 마음에 나는 절대 그런 적이 없었다고
철저하게잡아 땠다.

다음에 어머니는 형을 추궁했다.
형은 처음에는 무슨 영문인줄 몰라 했다.
찰라의 순간이었지만
나는 염치없게도 형의 대답에 한가닥 희망을 걸고
그 위기를 빠져나오기를 고대하고 있었다.

그런 나를 잠시 바라보더니 형은
어머니에게 잘못했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믿었던 형이었기에 더욱 더 화가 나셨고
나는 죽도록 어머니에게
매맞고 있던 형을 바라보고 있을수밖에 없었다.
형이 그렇게 매를 맞는 모습을 보니
철없던 내 마음에도 형에게 그렇게 미안할수가없었다.

어머니가 방을 나가버리고서
방 한구석에 엎드려 있던 형에게 가까이 다가가 보았더니
형은 숨조차 고르게 쉬지 못하고
사시나무처럼 몸을 떨고 있었다.

그 후 얼마동안은 형에게 버버리라는 말도 안하고
고분고분 지냈다.
그러던 어느날
우리 동네에 젤루 쌈 잘하던 깡패같은 녀석이
형을 괴롭히고 있는것을 보았다.
그 녀석은 형하구 나이가 똑같았는데
질나쁘기로 소문난 녀석이었다.

나는 형에게 빚진것도 있던 만큼
형을 위해서 그 자식과 싸웠다.
싸우다가 보니 그 녀석의 코에서 피가 흐르고 있었다.
원래 애들싸움은 먼저 코피나는 쪽이 지는것인지라
나는 기세등등하게 그 녀석을 몰아부치기 시작했는데
형이 갑자기 나를 말리는것이었다.

나는 한참 싸움이 재미있던 판에
형이 끼어들자 화가 버럭났다.
하지만,
지은게 있던지라 아무말 하지 않고 물러 서고 말았다.
그런데, 웬일인지
그 후로 그 깡패녀석과 형이 아주 친해지기 시작했다.
형은 사람을 아주 편하게 해주는 구석이 있었다.
사실 나는 형의 그런 면이 마음에 안 들었다.

그런 면 때문에 내가 어머니한테 귀여움을 더 못받고 있었다고
생각 했기 때문이었다.
형과 그 깡패녀석의 집에 놀러간 적이 있었는데
그 녀석이 장롱 밑에서 담배갑을 꺼내더니
형하고 나한테 권하는 것이었다.
그때 담배라는 걸 처음 피워 보았다.
형과 나는 콜록콜록 대며 피웠는데
그 걸 본 그 깡패자식이 좋아라 웃던 기억이 난다.

형은 국민학교 5학년때 세번째 수술을 받았다.
그 후로는 입술위에
반창고 붙이는짓은 그만두게 되었다.
그래도 여전히 말더듬는 버릇은 잘 고쳐지지 않았다.
언제부턴가 나는 다시 형에게 버버리란 말을 쓰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TV에서 `언청이`란 말을 처음 듣게 되었다.
처음에는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잘 몰랐는데
얼마후에 그말이 바로 우리형과 같은 사람을
뜻하는 것이라는걸 알게 되었다.

나는 그런 희귀한 단어를 알게 된게 참 신기했다.
그리고,
며칠 후 형에게 버버리대신 언청이라는 말을 썼다.
그 말을 들은 형은 마치 오래 전부터 그말을 알고 있었던것처럼
담담 한 표정으로 듣고 있더니 내 머리에 꿀밤을 먹이면서
"그말을 이제 알았 구나?" 하며 웃어주었다.
웬지 그런 형에게 조금은 미안한 마음이 들어
형에게 다시는 언청이라는 말을 쓰지 않았다.
그러고보면 나도 그렇게 나쁜 놈은 아니었나 보다.


내가 초등학교 5학년 다닐적 어버이날 이었다.
학교가 파하고 집에 돌아왔는데
어머니가 방안에서 소리없이 울고 계시는 모습을 보았다.
무슨 편지같은걸 읽으시면서 울고 계셨다.
어머니는 잠시 후 그 편지를
어느 조금은 초라하게 생긴 핸드백안에 넣으셨다.
나는 어머니가 방을 나가신후 그 핸드백을 열어 보았다.
그 안에는 조금 빛바랜 편지봉투부터
쓴지 얼마 안되어 보이는 편지까지 있었다.
나는 어머니가 지금 막 읽으셨던듯한 편지를 꺼냈다.


형이 쓴 편지였다.
형이 매해 어버이날마다 썼던 편지를
어머니는 그렇게 모아놓고 계셨던것이었다.
편지내용을 읽어보고는
나는 왜 그토록 어머니가 형을 사랑하고
형에게 집착하는지 조금은 이해하게 되었다.


만약 내가 형처럼 태어났다면
나는 나를 그렇게 낳은 부모를 원망 하고 미워했을텐데
형은 그 반대였다.
오히려 자기가 그렇게 태어남으로 해서 걱정하고
마음 아파하셨을 어머니에게
용서를 빌고 또 위로하고 있었다.
어느덧 한해가 또 지나고 형은 중학교에 입학하게 되었다.
그 다음해
나도 중학교에 올라갔는데 한집에서 살고 있음에도
형과 나는 다른 학교 를 배정받았다.
형은 중학교에 올라가서도 항상 1등을 했다.

나도 공부를 꽤 잘하는 편이었는데 항상 형보다는 조금 못했다.
그런데,언제부터인가
형이 일기를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가끔씩 형의 일기를 훔쳐보곤 했는데 형은 시인이었던것같다.
형이 지은 시는 이해하기가 참 쉬웠다.
교과서에 실린 시들처럼 복잡한 비유나 은유같은것도 없었고
아무리 무식한 사람이 읽어도 무슨 뜻인지
알수있을 그런 시를 많이 썼다.

그런데, 읽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눈물 한방울이
맴도는 그런 시들이었다.
나는 형이 썼던 시들을 참 좋아했다.
형의 영향으로 나는 고등학교에 진학해서는
`쌍밤`이라는 문학써클에 가입하게 되었다.

연합써클이라 여학생들도 참 많았다.
한집에 사는데도 불구하고 중학교는 형과 다른곳을 다녔는데
고등학교에서는 형과 한 학교를 다니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고등학교 때 갑자기 키가 부쩍 자라
형보다 10cm는 더 크게 되었다.
게다가 나는 얼굴도 어디를 가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잘 생겨서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나는 형이 불쌍했다.
키도 작지, 그렇다고 얼굴이 잘생겼기를 하나, 말을 잘하나,
형을 보며 나는 무언가 우월감같은것을 느끼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런 거에 형은 전혀 무감각했다.
마치 이 세상 사람이 아닌것 처럼 보였다.
어느 맑은 가을날이었다.
집을 나서는데 참새 한마리가 대문앞에 죽어 있었다.
나는 얼굴을 잔뜩 찡그리고 다시 집안으로 들어가서
착한 일한답시고 빗 자루와 쓰레받기를 들고 나왔다.
참새를 쓸어 담아 쓰레기통에 버리려고 했다.

그 때 형이 대문을 나왔다.
나는 형이 칭찬해 줄 것으로 알고 잔뜩 기대했는데
형은 모처럼 착한일 하려고 하는 나를 만류했다.
그러더니, 손수건을 꺼내 그 죽은 새를 담더니
집뒤의 야산으로 올라가는것이었다.
나는 학교에 늦을까봐 미리 집을 나섰다.
형은 그날 지각을 해서 운동장에서 기합을 받았다.
팍팍한 다리를 두드리며 계단을 올라오는 형에게
참새는 어떻게 했냐구 물어보니까
뒷산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고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참새를 묻어 주고 나서 기도를 했다고 했다.
나는 내심 그깟 죽은 새한마리 땅에 묻고나서
기도는 무슨 기도냐며
그래도 궁금해 형에게 뭐라고 기도했냐구 물었더니
형은 슬픈 얼굴로대답했다.
"만약 이 다음 어느생엔가
내가 오늘의 너처럼 어느 집앞에 쓸쓸히 죽어누워있으면
그때는 니가 나를 거두어주렴......."

형은 고등학교 2학년 겨울에 또 수술을 받았다.
정말 그 놈의 수술은 끝이 없는것 같았다.
어머니 말로는 형의 수술비로 집한채 값이 날아갔다고 한다.
우리집은 가난했다.
국민학교 때까지는 일년에 두번씩 이사를 다녔다.
우리집을 가지는게 소원이었다.
거기다가 형의 수술비까지 대느라 언제나 쪼들렸다.
아버지가 벌어오시는것으로는 어림도 없었다.
어머니는 언제부터인가 돈놀이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셨다.
쉽게 말해서 고리대금업이었는데 어머니는 악착같이 돈을 모으셨다.
채무자들을 어쩔 때는 참 심하다싶게 몰아부치시기도 하였다.
부동산에도 손을 대셔서 지금 있는 집도 장만하시고 그러셨다.

어머니는 참 지독하셨다.
그리고, 너무 돈에 집착하고 그랬다.
극장도 한번 안 가셨다.
극장가서 영화볼 돈 있으면
차라리 맛있는걸 사먹는게 낫다는 주의셨다.
그런 어머니를 보며 형은 항상 마음 아파했다.
자기때문에 어머니가 저렇게 되셨다는 것이었다.

형은 어머니에게 누가 될만한 일은 한번도 해본일이 없었다.
적어도 내 기억에는 그랬다.
하지만, 그런 형에게도
어머니에게 마음에 들지 않는 점이 하나 있었다.
형은 거의 돈을 쓰지 않았는데
그런 형도 돈을 쓰는곳이 한군데 있었다.
길에서 거지를보면 없는 돈에도 항상 얼마씩을 주고는했다.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었다.

내가 옆에서 아무리 저런 사람들
도와줘 봤자 하나 소용없는짓이라고 설교를해도 소용이 없었다.
그런 형에 대해서 어머니에게 일르면
어머니는 형을 참 걱정스러운 눈으로 바라 보고는하셨다.
돈이라는게 얼마나 피나게 모아야하는건데 저러느냐는것이었다.
어머니는 형에게 항상 무서운 세상에 대해서 말하시곤 했다.

그러면서, 말끝머리에는 항상 "너는 공부 못하면 시체야..."
이런 말을 붙이시고는 했다.
형은 시체가 되지 않기 위해서 그렇게 열심히 공부했던것일까...?
그랬던것 같지는 않다.
지금까지 형이 자기 자신때문에 뭘
걱정하는걸 본 적이 없었으니까....

나는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곁에 항상 여자가 많아서 용돈이 부족하고는 했다.
좀 부족하긴 했지만 어렸을 적처럼 어머니 지갑을 뒤지진 않았다.
형이 나때문에 그렇게 모진 매를 맞았었는데
어떻게 그런 짓을 또 할수있겠는가?

그 다음해 겨울 우리집에 경사가 하나 났다.
형이 대학에 합격한 것이었다.
그런데, 형은 서울의 좋다하는 대학을 다 마다하고
지방에 있는 P공대를 지망해서 합격했다.
나는 참 알수가없었다.
서울이 얼마나 놀기가 좋은데
그 외진데까지 찾아가는지 이해가 안되었다.

형이 서울을 떠나던 날... 나는 그때까지
어머니가 그렇게 많은 눈물을 보이시는건 처음 봤다.
형이 떠난 아침부터 저녁 때까지 손수건이 눈에서 떨어지지를않았다.
그런 어머니가 보기 싫어
그날은 혼자서 시내를 배회하다가 집에 돌아왔다.
있을 때는 잘 몰랐는데 형이 없어지니까
집안이 텅 빈듯한 느낌이 들었다.
형은 자주 편지를 썼다.

그리고, 어버이날 마다 선물을 들고 집에를 찾아 오곤 했다.
그런데, 참 재미있는것은
형은어머니 생일날에는 선물을 하지않았다.
꼭 어버이날 그렇게 선물을 들고오고는 했다.
참 아직까지 말하지 않은 중요한것이 하나 있는데
형하고 어머니는 생일이 같다.
어머니말로는 예정일을 보름이나 앞당겨서 태어나면서
어머니의 생일에 태어났다고 한다.
그리고, 띠까지 같았다.
그러기도 참 힘들거 같은데
어쨌든 형하고 어머니는 전생의 인연이 참 깊었었나보다.
형은 어머니 생일날 태어난걸 항상
어머니에게 미안하게생각했다.
즐거워야할 어머니의 생일날
자신이 그렇게 끔찍한 모습으로 태어나
어머니를 슬프게 한것이 그렇게 마음에 못이 되었었나보다.

그러고보니 형은 백일 사진도 없고 돐 사진도없다.
언젠가는 형이 어버이날 어머니 선물로
비싼 지갑을 사온 적이 있었다.
어머니도 참 그 선물을 보시고는 대뜸 하신다는 말씀이
"지갑은 벌써 하나 있는데 가서 다른걸루 바꿔올수없나?"
그런말을 하시는 어머니 를 보며 형은 그저 빙그레 웃기만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그 후 그 지갑 을 항상 곁에 지니며 다니셨다.
마치 형의 분신이라도 되는것처럼.....
형은 대학교 2학년 겨울에 또 수술을 받았다.
정말 끝이 없을거같던 형의 수술도 그게 마지막이었다.
그때는 집안도 넉넉해져서 형의 수술 비용이
별로 부담이 되지 않았다.

그런데, 수술 일자가 개강과 이상하게 맞물려서
형은 할수없이 한학기 동안 휴학을 하게 되었다.
어머니는 무척 기뻐하셨다.
형의 얼굴도 많은 수술 덕분인지
약간의 수술 자국을 제외하고는 어느새 정상이 되어 있었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 형과 이십년 넘게 살아 오면서
형의 얼굴이 이상하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별로 없었던것같다.

 

학력고사에 한번 낙방했던 나도 힘든 재수끝에
용케 Y대에 입학할수있었다.
그해 3월부터 8월까지 우리집은 참 행복했다.
나는 어머니에게 어렸을 적 형이 매맞았던 사건에 대해
사실대로 말씀드렸고 어머니는 마치 그럴 줄 알았다는듯이
웃으시며 형과 나를 바라보셨다.

형 은 밤마다 어머니가 잠드실때까지
어깨며 팔다리를 주물러 드리고는했다.
어머니는 나보다 형이 주물러 드리는걸 더 좋아했다.
형이 안마를 해주면 그렇게 편하고 좋을수가 없다는것이었다.
아마 어머니는 사하라 사막 한가운데라도
형만 옆에 있으면 행복해했을 것이다.
매일같이 웃음 꽃이 피었다.

8월이 되자 형은 복학을 했다.
어머니는 떠나는 형을 보내기가 못내 아쉬웠던지
한학기 더 휴학하면 안되느냐고 형에게 말했다.
형은 어머니의 손을 꼭잡고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어머니곁에 있을 거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포항으로 떠나버렸다.
    그렇게 몇달이 흐르고 있었다.
    날짜를 세어보니 조금 있으면
    어머니의 생일이자 또 형의 생일이겠구나 싶었다.
    어머니의 생일이 일주일정도 남았을때 그날은 웬지 기분이 참 안좋았다.
    어머니는 나보다 더 심하게 느끼시는것 같았다.
    어머니 말씀이 마치
    심장이 위로 올려붙는것같은 그런 느낌이든다고 말하셨다.
    그리고, 숨을 거칠게 몰아쉬셨다.
    나는 어머님이 어디가 편찮으셔서 그러는가 생각 했는데
    어머니는 형을 걱정하고 계셨다.

    아무래도 형에게 무슨 일이 생긴것같다는것이었다.
    그렇게 하루종일 초조하게 보내시던 어머니가
    전화 한통을 받으시더니 금새 얼굴이 새하얗게 변해버렸다.
    형이 교통사고를 당했다는것이었다.
    어머니와 나는 부리나케 포항으로 내려갔다.
    의사말이 머리에서 피를 너무 많이 흘려
    소생할가망이 없다는것이었다.
    오히려 지금까지 숨이 붙어 있는게 신기할 정도라고 했다.
    형이 얼굴에 산소마스크를 하고 누워 있는게 보였다.
    오실로스코우프에 간신히 이어지고 있는 형의 맥박이 보였다.
    어머니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시면서
    두손을 모아 누워있는 형의 손을 꼭 잡으셨다.
    그 순간 연약하게 뛰던 형의 맥박이
    조용히 수평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마치 사랑하는 어머니를 여태 기다리다가
    그제서야 안심하고 떠나는것 처럼......


    차도를 무단 횡단하던 어떤 어린 여자아이를 트럭이 덮치려는 순간
    형이 그 앞에 뛰어 들었다는것이었다.
    다행히 여자아이는 팔을 조금 다치고 말았는데
    형은 트럭에 치이고 나서
    머리를 땅에 부딪히고 말았다고 한다.
    어머니는 슬픔에 넋이 나가버렸는데
    나는 그 순간 묘하게도 `참 형다운 최후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느님이 천사를 그렇게
    오랫동안 지상에 내버려 두지는 않을 테니까 말이다.
    그런 말도 안되는 생각을 한동안 하며
    통곡을 하고 계신 어머니 옆에 넋이 나간채서있었다.
    그 다음 며칠동안 우리집은 무덤과도 같았다.
    어머니는 음식은 커녕 물조차 드시지 않았다.
    한편으로는 그렇게 떠난 형에게
    한없이 원망하는 마음이 생기기도 했다.

    어머니는 사흘째 되던날부터
    온몸에 열꽃이 피기 시작했다.
    참 지독한 열병이었다.
    급히 의사를 불렀지만 의사는 영양제 를 놓아주면서
    환자 스스로 일어나야지 별다른수가 없다는 말을 했다.

    나는 어머니에게 산사람은
    어쨌든 살아야 할거 아니냐고 설득했지만
    어머니는 못듣는 것 같았다.
    이제는 지쳐서 더 우시지도 못하고 그냥
    멍하니 누워만 있었다.
    그리고, 밤이 되면 다시 고열에 시달리시고는 했다.
    나는 두려운 생각이 들었다.
    어머니는 마치 자신의 생일날, 아니 형의 생일날 에 맞춰
    돌아올수없는 저먼곳으로 형을 따라 같이 가시려는것같았다.

    어떻게할 도리가 없었다.
    드디어 어머니의 생일날이자 형의 생일날이 왔다.
    그날 아침 눈을 떠보니 밤새 눈이 내렸었는지 온 세상이
    하얗게 반짝이고 있었다.
    그리고, 어머니와 평소 친했던 동네 아주머니들이
    어머니를 위로하려고 모여들었다.
    아주머니들은 다들 한 마디씩 위로의 말을 건넸지만
    어머니는 눈조차 감으신 채 아무말도 못듣는 것 같았다.
    나는 거의 자포자기상태로 빠져들었다.
    그러던 그날 오후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나는 또 어느 동네 아주머니겠거니 하고 대문을 열어주었다.
    그런데정말 태어나서 그런 광경은 처음 보았다.
    수백송이의 꽃들이었다.
    이제껏 그렇게 많은 꽃을 본적이 없었다.
    배달하는 사람들도 이렇게 많은 꽃을 배달해 보기는
    처음이라는 말을 했다.
    하얀 눈밭 위에 수 백송이의
    아름다운 꽃들이 펼쳐져 있었다.
    정말 황홀하도록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누가 보냈는가 보았더니 바로 형.이.었.다.

    어머니가 어느 새 나오셔서 그 광경을 보시고 계셨다.
    어디서 그런 기력이 다시 생기셨는 지
    애써 문틀에 의지하며 서 계셨다.
    형이 남긴 짤막한 생일
    축하메시지를 어머니에게 보여 드렸다.
    "어머니,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셔야되요.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어머니 곁에서 함께 할겁니다."

    어머니의 눈가에 마른 줄 알았던 눈물이
    다시 조용히 번지기 시작했다.
    언제 꽃배달을 시켰는가 보았더니
    자신이 교통사고를 당하기 바로 전 날이었다.
    생일에는 절대 선물을 하지 않던 형이...
    꽃같은 것은 관심에도 없으셨던 어머니에게
    이렇게 이렇게 많은 아름다운 꽃들을 어머니의 생일,
    자신의 생일에 보내온 것이었다.

    그때 문득 마당에서 맴돌고 있는 참새 한마리를 보았다.
    언제부터 그러고 있었는 지는 모르고 있었는데
    참새 한 마리가 있었다.
    내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는 걸 알았는지
    참새는 날아 오르더니 마당을 한바퀴 휘 돌더니
    하늘 높이 날아 오르기 시작했다.

    여태 까지 나는 그렇게 높이 나는 참새를 본적이 없다.
    그렇게 아득히 날아 오르더니 하늘 끝으로 사라져버렸다.
    그 날 이후 어머니는 조금씩 기력을 다시 찾기 시작하셨다.
    그런데, 어머니의 눈빛이 바뀐 걸 알게 되었다.
    옛날에는 항상 돈에 얽매이고
    근심이 가시지 않던어머니의 눈빛에
    한없는 평화가 감돌고 있었다.

    그리고,어머니는 결혼하시고는 나가시지 않았던 성당을
    다시 다니시기 시작하셨다.
    원래 어머니는 결혼하시기 전에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다고한다.
    세례명인가 영세명인가 잘은 모르겠지만
    어머니의 세례명이 `아네스`였다는것도 그때 처음 알았다.
    아참, 형의 유품을 정리하다보니
    형이 선명회라는 단체에 가입하여
    한 어린이를 돕고 있었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지금그 아이의 후원자는 바로 나다.
    평생에 내가 누군가를 돕는거 같은걸하게 될줄은 몰랐다.
    한달에 한번씩 지로로 후원금을 부쳐주고는 한다.
    그 동안은 자동이체로 했었는데 그러다 보니까
    내가 누군가를 후원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까맣게 잊고 지내기가 일쑤였다.
    그 애하고 만나봤는데
    그 애말이 형은 크리스마스나 그애 생일 뿐만 아니라
    새 학기가 시작하면 학용품도 사서 부쳐주고
    편지도 자주 써 주고 그랬단다.

    그 애는 형이 참 보고싶다며 지금 형은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나는 차마 형이 죽었다는 말은할수없었다.
    사정이 있어서 저 하늘 너머 먼 나라에 가있다고만 말해주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다음에 다시 만나기로 약속하고 뒤돌아 걸어가는데
    뒤에서 그애의 목소리가 내 귓전을 때렸다.
    "그렇게 좋은 형과 한집에서 매일같이 사시니 얼마나 행복하세요?"
    바보같이 그제서야 나는 깨닫게 되었다.
    형과 지낸 지난 이십 여년간의 시간이 얼마나 행복했었는가를....
    나는 왜 그렇게 어리석었던가...

    아이에게 무어라 대답을 해 주어야 할텐데
    갑자기 목이 메여오기 시작했다.
    그 순간 언제나 나에게 따뜻한 미소를 보내주던
    형의 다정한 얼굴이 떠 올랐다.
    내가 매일같이 동네 아이들과 어울렸을 때
    혼자서 방을 지키던 우리형은 얼마나 외로웠을까?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말까지 더듬어대던 우리형에게 위로의 말은 커녕
    그보다 더 괴롭히기만 했던 나는 나쁜 동생이 아니던가?
    그런 못된 동생을 위해서 매까지 대신 맞아주던 착한 우리형...
    아이에게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애쓰며 천천히 돌아서서
    아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럼 얼마나 행복했는데...
    그렇게 좋은 형이 있어서 나는 참 행복하단다."
    하지만, 아이와 눈이 마주친 순간
    눈앞이 그만 부옇게 흐려지고 말았다.
    드디어 전광판에 내 대기번호가 찍혔다.
    나는 천천히 앉아 있는 은행원 앞으로 가서
    선명회 지로용지와 후원금을 내밀었다.

    은행원은 사무적 으로 도장을 몇번 쾅쾅 찍더니
    영수증을 나에게 건네주었지만 영수증을 받아든 순간
    나는 웬지 형의 따뜻한 체온이 느껴지는 듯 해서
    몇번이고 영수증 종이를 어루만져 보았다.
    은행문을 나서니 토요일 오후의 따뜻한 햇살이 나를 반겨주고 있다.
    나는 솔직히 이 애한테 형이 했던것처럼 할 자신은 없다.
    그래도 열심히 노력해 볼 생각이다.

    그래야 천사의 동생이될 자격을 갖게 될테니까........

    ㅡ 모셔 온 글 ㅡ



보일러밴드 2021-05-13 (목) 16:27
아 간만에 눈물나네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85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6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15
86331 [사회]  [단독] 윤모씨 입열다. 이미지 無答 18:39 0 8
86330 [후방]  제로투 챌린지.gif 이미지 만두맨 18:37 0 144
86329 [기타]  일본의 어느 의원의 자살.jpg (1) 이미지 왜죠 18:28 3 949
86328 [유머]  한국에서 가장 잘생긴 남자가 많았던 때 (3) 이미지 posmall 18:28 2 954
86327 [영상]  추억의 『 아기 공룡 둘리 』 FULL 영상 (1) prisen 18:28 0 251
86326 [기타]  출입금지되는 맹인안내견..gif (8) 이미지 만두맨 18:24 6 814
86325 [유머]  모닝 ㅅㅅ 전문가 꿀팁.jpg (8) 이미지 만두맨 18:20 3 2017
86324 [사회]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사진전 제주서 개최 (8) 이미지 차단 18:15 7 888
86323 [유머]  킹두한 컨셉 붕괴.jpg (5) 이미지 만두맨 18:14 4 1675
86322 [유머]  호두과자때문에 인생이 바뀐 남자 (6) 이미지 ㅇㅇ그러해다 18:08 5 1785
86321 [유머]  방금 아빠 뽕알봄 (5) 이미지 ㅇㅇ그러해다 18:05 5 1670
86320 [사회]  LH 직원 성과급 지급보류…우체국물류지원단장 등 4명 해임건의(종합2보) 이미지 항상졸려 18:00 7 786
86319 [유머]  아내의 다이어트 도와주는 남편 (7) 이미지 푸른권율 17:55 9 2694
86318 [기타]  현재 락다운 중인 대만 길거리 모습 (4) 이미지 pgslpuki 17:53 7 2179
86317 [유머]  게임회사 개발팀에서 절대 나오면 안되는 말 (11) 이미지 드루망 17:50 6 2697
86316 [유머]  ??? : "교수님한테 칭찬받아서 기쁨 ㅎㅎ" (5) 이미지 제미니 17:48 7 2179
86315 [감동]  의성 '전통 수리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도전[KBS] 러블리러브 17:46 4 610
86314 [유머]  의외로 100% 순혈이면 부끄러운 것 (6) 이미지 제미니 17:46 15 3334
86313 [유머]  방금 아빠 뿡알봄 (11) 이미지 거스기 17:45 11 2246
86312 [유머]  한국 옆에 숨어 힘을 키우는 미키마우스 (4) 이미지 제미니 17:45 5 2397
86311 [유머]  요리 재료들이 지나치게 싱싱하다. (7)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17:42 5 2231
86310 [유머]  기업과 내기해서 다 이겨버린 강호동 (10) 이미지 민초왜싫어 17:33 8 3553
86309 [사회]  백령도서 배 훔쳐 월북 시도하다 잡힘 (7) EVA01 17:26 6 2846
86308 [유머]  방송후 등짝 스매싱각 (6) 이미지 아이즈원♡ 17:23 6 4152
86307 [유머]  희소식...삼겹살의 진실... (10) 이미지 푸른권율 17:10 20 6169
86306 [유머]  아이고 중생아 하는 얼굴 같...ㅋㅋ (7) 이미지 Onepic 17:06 14 3931
86305 [영상]  음주하는 분들은 알아두면 좋을듯한 지식. (15) gackt082 17:01 11 2962
86304 [엽기]  쇠사슬로 서로 손 묶어 생활한 우크라 커플, 123일 만에 결별 (17) 이미지 Goauld 17:00 13 4375
86303 [기타]  18일 대만 코로나 신규확진 188명 사망 21명 (7) 이미지 포이에마 17:00 9 1312
86302 [유머]  다수의 한국 교회가 절대로 신도들에게 알려주지 않는 것 (50) 정시퇴근 16:58 27 3490
86301 [기타]  일본의 신상 붕어빵.jpg (10) 이미지 포이에마 16:57 11 4599
86300 [유머]  떡꼬치 세대차이 (9) liner1129 16:57 4 3471
86299 [사회]  중국 대학 설립을 둘러싼 '친중’ 헝가리의 반중 시위 (KBS_219회_2021.06.12.방… 소리O (1) 디아블로하고… 16:56 6 692
86298 [기타]  금강불괴 (8) 이미지 Onepic 16:54 6 3508
86297 [사회]  미육군 20년 복무하다 퇴역한 아시아계 미국인 아시아 인종차별에 대해 셔츠 단추를 … 소리O (3) Jasmine 16:48 7 2037
86296 [유머]  똥배 아저씨 스키니진 입은 모습.gif (5) 이미지 eirene 16:42 14 5735
86295 [사회]  대한민국 언론의 현주소.jpg (16) 이미지 탈레랑 16:42 57 3683
86294 [유머]  20시간만에 바뀐(?) 지지율 .jpg (9) 이미지 천마신공 16:42 23 5462
86293 [유머]  각종 제식총기에 대한 소개 및 리뷰 (20) 이미지 떼강도 16:37 7 2839
86292 [사회]  만장일치로 성소수자 차별해도 된다고 판결한 미 대법원[경향신문] (5) 러블리러브 16:36 10 1753
86291 [기타]  '여성도 군입대해야' 국민청원..靑 "사회적합의 거쳐 신중히"[뉴스1] (16) 러블리러브 16:33 13 1399
86290 [기타]  세계의 멋진 도시 구조물들.jpges (2) 이미지 eirene 16:31 9 2584
86289 [기타]  보배에 올라온 역대급 주차 (28) 이미지 posmall 16:25 33 6264
86288 [기타]  로이터통신 "전세계 코로나 누적사망 400만명 넘어" (4) 이미지 포이에마 16:11 7 1153
86287 [유머]  엘리베이터 느릴때 기업별 대응 (10) 이미지 MERCY 16:06 8 5238
86286 [유머]  겨울왕국 굿즈 (14) 이미지 붉은언덕 16:04 14 4183
86285 [기타]  美 하원, 대통령 전쟁 허가권 폐지 표결... '독단 전쟁' 막 내리나 (1) 이미지 포이에마 16:02 9 1275
86284 [기타]  다리에 총 맞으면 아픈 이유(약혐) (30) 이미지 붉은언덕 16:02 18 6331
86283 [유머]  오토바이 코너링 고수 (11) 이미지 Onepic 16:02 13 3722
86282 [유머]  얀센 부작용 (3) 이미지 붉은언덕 16:01 10 49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