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컴퓨터
  • 사회
  • 동물
  • 정보
  • 유머
  • 자동차
  • 회원
  • 영화
  • 연예
  • 게임
  • 시사
   
[잡담] 

무협지 영웅문에서 강함의 순위

[회원게시판]
글쓴이 : 돈벌자 날짜 : 2021-05-04 (화) 19:19 조회 : 1915 추천 : 12    

오늘따라 왠지


소설 영웅문이 떠 오르는데여




제가 학창시절때 즐겨봤던 영웅문


친구들이랑 누가 더 쎈가 토론하는 걸 즐겨했었는데




영웅문 1~3분 통 틀어


최강자가 주백통이고


금륜법왕도 그정도는 아니지만 악역중 랭킹 1~2위 아니던가여




영화화 한 영웅문은 없을려나

돈벌자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당근농사 2021-05-04 (화) 20:16 추천 10 반대 1
영웅문 이야기하는데 왜 다들 다른 이야기를 하는지...
영웅문은 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 세 작품을 이야기합니다. 사조삼부곡이라고도 하지요.
우선 사조영웅전과 신조협려는 바로 연결되는 작품이고 의천도룡기는 신조협려 이후 약 100여년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차이가 크지요. 그래서 의천도룡기를 (영웅문 시리즈이긴 하지만 세대차이가 커서) 같이 껴서 이야기하기가 좀 애매합니다.
영웅문 통틀어 가장 쌘 캐릭은 왕중양이지요. 화산논검에서 순수 실력으로 동사서독북개남제를 다 이겼으니까요.
곰나라탱 2021-05-04 (화) 20:32 추천 3 반대 0
영웅문 이야기하는데 왜 다들 천룡팔부나 삼천포로 빠지네요 222

사조/신조/의천 모두 어렸을때 읽어서  아주 진지하게 생생하게 읽었던 작품들이라 꽤 열심히 읽었었는데..
저도 주백통에 공감 한표 던집니다.
주백통이 원래는 그리 쎈 캐릭터가 아닌데 나중에 동굴에서 쌍수호박과 구음진경을 수련하면서 동사서독을 갖고 놀정도로 급상승한 모습을 보여주죠.
냥큼한냥이 2021-05-05 (수) 12:49 추천 3 반대 0
다 필요없고 쉬샤오둥이 더 강합니다.
곰나라탱 2021-05-04 (화) 19:25
유튜브 가보면 순위 논쟁 많이 있던데요... 물론 다 심심풀이로 보는거죠...
영화화는 잘 모르겠는데 드라마화 된건 아주 많은걸로 아는데요...
     
       
글쓴이 2021-05-04 (화) 19:26
드라마라...

중국에선 드라마 하면 무협이 대부분이더군여

삼국지나..
곰곰한 2021-05-04 (화) 19:30
무력 1위는 무명승, 주인공 급 둘을 양손으로 잡고 훨훨 날아간 씬에서...

주인공중 순위를 세우면 소붕,양과

주백통같은 잘 안싸우고 이 사람 쎄다 이런 개그캐들은 10위  미만잡 취급받겠죠.
애초 그 시절 천하오절에도 못 끼던 양반이니...

악당 1위는 구양봉.
     
       
글쓴이 2021-05-04 (화) 19:35
무명승??

영웅문을 읽은지 하도 오래되서

무명승이 누군지 가물가물하네여
          
            
칼브 2021-05-04 (화) 19:39
무명승, 소봉등은 천룡팔부에 나오는 인물들이죠.
사조영웅전보다 시대적으로 훨씬 전이에요.
소봉이 개방의 인물이고 항룡십팔장을 쓰죠.
이것도 김용의 작품이라 얘기가 나온거 같은데.
영웅문 3부작만 놓고 이야기하면 천룡팔부는 들어가는 작품은 아니죠.
     
       
곰나라탱 2021-05-04 (화) 20:27
갑자기 천룡팔부로 빠지시네요 ㅎㅎ
     
       
곰곰한 2021-05-04 (화) 21:46
김용 세계관에서
양과에 비견될 영웅은 오직 소붕뿐이니
천룡팔부 언급으로 삼천포로 빠져버렸네요
건이23 2021-05-04 (화) 19:40
동사(황약사)/서독(구양봉)/남제(단지흥)/북개(홍칠공)/중신통(왕중양)
천하오절이라고 불리우며 세계관내 최강자급 대우를 받는 인물들이죠.
asyyy 2021-05-04 (화) 19:41
무명승이 먼치킨이죠

데우스 엑스 마키나 같은 존재라서..

작가피셜

무명승 > 소봉 > 곽정 = 양과 = 장무기 > 영호충 순으로 쎕니다
나려타곤 2021-05-04 (화) 19:45
사조영웅전 시점에서는 최강자가, 죽은 왕중양이 아닐까 하고
신조협려에서는, 역시 죽은 독고구패 일거 같고
의천도룡기, 양과 딸래미? 황삼녀가 아닐까 하는데
더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살아라병아리 2021-05-06 (목) 11:01
의천도룡기가 신조협려의 거의 100년 후쯤 얘기일 겁니다
장군보가 어렸을때 양과를 만났고 장무기가 태어날 때쯤 90살 정도였던 걸로 나왔을 걸요
그러니 황삼녀는 양과의 증손녀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알타이 2021-05-04 (화) 19:46
무명승은 천룡팔부에서 나오고 영웅문에선 독고구패가 제일 쎌듯.
뉴러씨니아 2021-05-04 (화) 19:53
작가 김용이 밝히길 김용 소설 세계관 최강자는 천룡팔부의 '무명승' 이라 합니다.
극중의 데우스 엑스 마키나 같은 존재죠. 의천도룡기에서도 황삼녀가 이런 역할을 하고요 ㅎㅎ
그리고 김용 소설에서 시대적 무공의 강함은 시대가 앞설수록 무공이 강하다고...
사조3부작(영웅문) 캐릭터 기준이면 왕중양과 임조영이 최강자겠죠.
당근농사 2021-05-04 (화) 20:16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영웅문 이야기하는데 왜 다들 다른 이야기를 하는지...
영웅문은 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 세 작품을 이야기합니다. 사조삼부곡이라고도 하지요.
우선 사조영웅전과 신조협려는 바로 연결되는 작품이고 의천도룡기는 신조협려 이후 약 100여년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차이가 크지요. 그래서 의천도룡기를 (영웅문 시리즈이긴 하지만 세대차이가 커서) 같이 껴서 이야기하기가 좀 애매합니다.
영웅문 통틀어 가장 쌘 캐릭은 왕중양이지요. 화산논검에서 순수 실력으로 동사서독북개남제를 다 이겼으니까요.
추천 10 반대 1
곰나라탱 2021-05-04 (화) 20:32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영웅문 이야기하는데 왜 다들 천룡팔부나 삼천포로 빠지네요 222

사조/신조/의천 모두 어렸을때 읽어서  아주 진지하게 생생하게 읽었던 작품들이라 꽤 열심히 읽었었는데..
저도 주백통에 공감 한표 던집니다.
주백통이 원래는 그리 쎈 캐릭터가 아닌데 나중에 동굴에서 쌍수호박과 구음진경을 수련하면서 동사서독을 갖고 놀정도로 급상승한 모습을 보여주죠.
얌야밍 2021-05-04 (화) 21:33
영웅문 기준 등장인물로는 제가 생각하기에도 주백통이 가장 강한 것 같다고 생각해요.
순수하게 무공에 대한 집착과 열의로 사형인 왕중양의 수준도 넘어서지 않았까라는 생각도 들고요.

그런데 언급한 인물까지 포함한다면 독고구패가 가장 강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요.
이름 그대로 스스로 패배를 구할 정도로 죽을 때까지 무패의 수준을 유지했고
죽을 때는 검조차 필요없는 경지에 이르렀다는 이야기까지 나왔을 정도니까요.
게다가 영웅문 시리즈는 아니지만 소오강호에 까지 영향을 주는 드문 캐릭터라서요.
초보미 2021-05-04 (화) 21:48
시점에 따라 다를듯.
신조협려때보다 젊은 사조영웅전 후반부 기준으론 주백통이고
신조협려 기준으론 주백통과 양과 둘다 일듯...
서로를 어찌하지 못해 결판 낼려면 내공대결뿐인데 서로 원수사이도 아니고 내공대결까지는 안가죠.

여기에 장삼봉이 있습니다.
시대가 앞설수록 무공의 깊이가 높다고는 하지만
장삼봉(장군보)도 어렸을때 곽양,양과와 인연이 있으니 양과와 큰 차이 없는 나이죠.
30~50대 절정기를 기준으로는 주백통,양과와 싸워서 진다고 할수 없을듯합니다.
의천도룡기에서는 어렸을때를 제외하고는 90세부터 등장하기 때문에 누구와 비교하기 힘들어서 그렇지
무려 무당파의 개파조사입니다.

김용작가의 장군보 마지막 표현입니다.

 어느 날, 장군보는  심산유곡을 노닐다가 뜬구름을 바라보고 흐
르는 물줄기를 굽어보다가 불현듯 가슴에 와닿는 충격이 있었다.
그는 곧 자신을  동굴에 가두어 칠일(七一) 밤나을 심사(深思)하
여 확연히  얻은 게있었으니.....  바로 이유극강(以柔克剛)이었
다. 큰 깨달음을 얻은 그는  벅찬 환희를 억제할 수 없어 앙천장
소를 터뜨렸다. 그 장소(長笑)가 전무후무한 무학의 일대종사(一
代宗師)를 탄생시켰다.

 그는 스스로 깨우친  권리(拳理)와 도가의 이유극강 원리, 그리
고 구양진경에 수록된  내공을 바탕으로 하여 쳔세(千世)에 빛날
무당파(武堂派)를 창출한 것이다.

 나중에 북쪽으로 보명(寶鳴)을  유람하다가 세 개의 산봉우리가
운해(雲海)에 우뚝 서  있는 것을 보고, 또한  무학의 새로운 장
(章)을 깨달았다. 그리고  스스로 삼봉(三奉)이란 호(號)를 지었
으니..... 그가 바로  중국(中國) 무학사(武學史)에 불세출(不世
出)의 기인 장삼봉(張三奉)이다.
노래가좋앙 2021-05-04 (화) 22:35
김용 세계관 최강자는 독고구패라고 있습니다.
전 세계관 최강자로 영웅문에선 2부 신조협려에서 단편적으로나마 나옵니다
김용월드 찐팬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결론낸게 독고지존임
왕중양이나 장삼봉은 상징적인 의미로서 최고 대우를 해준거고
왕중양의 무공 자체는 고묘파의 옥녀심경이 더 강했고(사람은 죽었지만) 죽을 때까지 카운터를 깨지 못했습니다.(그야말로 하드카운터 무공)
창작인물로서 최고로 쳐주면서 여러작품 등장한건 독고구패가 유일
고맙습니다 2021-05-05 (수) 06:32
작가 김용(진융, 金庸)이 돌아가신 지도 3년.

30년도 그 전, sky大 등 대학 도서관 도서 대출 순위
1위는 무조건 김용 무협지.

영웅문이라.
다시 들어도 제목부터 맘에 드네요.
델이야기 2021-05-05 (수) 08:41
난 서독..ㅋ
하늘땅별땅 2021-05-05 (수) 12:34
김용 세계관에서 최고는 녹정기의 아랫도리 황제 위소보 아닌가?? ㅋㅋ
냥큼한냥이 2021-05-05 (수) 12:4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다 필요없고 쉬샤오둥이 더 강합니다.
     
       
뿌레히힝 2021-05-05 (수) 13:19
이 말이 정답 ㅋㅋㅋ
홍또루 2021-05-05 (수) 12:58
영웅문 최강자 뽑는데 왜 천룡팔부가 등장하고 그러지??
내 생각으론 주백통이 가장 강햇고, 후반에 양과가 독고구검을 능통한 후엔 양과쪽에 손을 들어주고 싶은데.
주백통 이전에는 왕중양이 가장강햇고. 왕중양이 살아잇잇엇다면 아마 젤 강햇지 싶은데
커트다 2021-05-05 (수) 16:10
주백통이죠!
김용소설 특징은 과거 >> 현대로 올수록 무공이 약해집니다.
하다아 2021-05-05 (수) 21:18
오래전에 읽어서 가물가물합니다만
구양진경을 달통하고, 건곤대나이까지 섭렵한
장무기에게 한표~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4
74565 [일반]  국방부도 따먹은 한국 페미 메갈 이미지 닥똥집똥침 09:44 0 10
74564 [일반]  그 사건 이후로 gs25 한번도 안가신 분 있나요? (10) 케케묵은놈 09:27 1 89
74563 [일반]  "페미니즘 세뇌 단체 수사" 청원 3일만 26만 동의…여전히 비공개 (2) 이미지 김흉 09:10 3 93
74562 [일반]  경축 JTBC 이미지 닥똥집똥침 08:52 3 198
74561 [잡담]  미키 마우스 머리 처음 봤네요. (2) 빙설냥냥 08:42 0 159
74560 [잡담]  유로파도 못나가게 생긴 토트넘..... (1) 이미지 표독도사 08:32 0 216
74559 [사회]  성인지교육 대한민국 아이들의 미래가 될수도....avi (4) 나패션 08:27 0 99
74558 [잡담]  오늘 아침 메뉴 (2) 도깨비 08:19 0 99
74557 [일반]  호주 청정지역 강아지 코 빠는 소리하고 자빠지셧네 (9) 이미지 수타가이 07:54 6 271
74556 [일반]  나이와 세월의 흐름은 어떤 관계? [자필] (8) 온머리 06:30 0 200
74555 [잡담]  로또 첨으로 4등 됐네용 ㅎㅎ (2) 신쓰하이 06:09 2 356
74554 [일반]  호주가 코로나 청정지역인 이유 (9) ilulil 05:32 2 554
74553 [일반]  벤샤피로가 말하는 흑인차별이 없는이유 (3) ilulil 05:27 0 251
74552 [잡담]  세컨폰 뭐가 좋을까요? (10) 표독도사 05:12 1 294
74551 [일반]  요 몇주 불면증이 있어서.... (1) 19금푸우 04:43 0 154
74550 [일반]  있지, 새 앨범 'GUESS WHO', 자체 초동 기록 경신 (2) pgslpuki 04:02 0 169
74549 [정치]  이토 시게 올만 눈팅해보니 변한게 많군요 (1) 해킹툴 03:58 3 192
74548 [일반]  인생의 선배들에게 조언 구합니다. (3) 설이 03:57 0 266
74547 [일반]  배고파 (2) 이미지 노력왕 03:46 0 149
74546 [잡담]  지난 대선은 페미가 트렌드였던걸로 기억함 (2) 붉은대게와퍼 03:15 0 201
74545 [일반]  [천안함] 어뢰 인양은 거짓! 논리적으로 불가능! (10) 높이나는도요… 02:29 9 350
74544 [일반]  머니게임 6화를 보고 [스포] (1) 청춘불패 02:28 1 202
74543 [뉴스]  韓프로게이머, ‘중국의 개’ 발언으로 경기 거부 당했다가.. (1) 이미지 발딱이 02:26 0 371
74542 [뉴스]  “남자가 간강당했다고?” 여교사 성학대 학생’에 쏟아진 2차 가해 (1) 이미지 발딱이 02:25 1 324
74541 [뉴스]  日, "한국 행동 우려" 역공 '오염수' 대응 어떻게?... (2) 이미지 발딱이 02:23 0 241
74540 [일반]  (벌레주의) 이 벌레가 갑자기 집에서 나오기 시작합니다 ㅠㅠ (7) 이미지 딩가라 01:51 0 619
74539 [일반]  자기가 하는건 갈라치기라 생각 안하는걸까요 쟈니리코 01:39 8 183
74538 [일반]  곧 맨시티vs첼시 경기 하네요 (6) 이미지 잇힝e 01:22 2 270
74537 [사회]  신림동 택시기사 폭행한 씨앙놈 신상 (15) 이미지 일렉장판 00:58 14 2447
74536 [일반]  아 아래집 새벽1시인데 ... (1) 은하제국황제 00:55 5 609
74535 [일반]  권력을 위해서라면 당헌도 무시하는 경선연기론 (2) yuripi 00:45 8 278
74534 [일반]  축구보려고 급차린 혼술남 (8) 이미지 잇힝e 00:34 2 863
74533 [일반]  학원별곡 4 - 봉투야, 어디 갔니? 네번째왕 00:26 1 73
74532 [일반]  오뚜기 라면비책 고기짬뽕 후기 (4) 이미지 로키구십오 00:07 6 881
74531 [사회]  드디어 시작된 건가..... (1) 이미지 락휴 00:06 5 397
74530 [잡담]  지금 컴백홈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4 146
74529 [날씨]  [오늘의 날씨] 2021년 5월 9일 오전까지 황사 영향...강원 영동 산불주의 5180 00:01 4 52
74528 [일반]  그알에서 나오는 유령작사가 찌노맨님 05-08 5 413
74527 [잡담]  요즘 손가락이 뭔데 난리에요? (9) 여름밤공기 05-08 3 653
74526 [일반]  TVN에도 메갈이... 어쩌다 사장 3화 (6) 이미지 바이꽉 05-08 11 9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