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자동차
  • 동물
  • 사회
  • 연예
  • 유머
  • 게임
  • 회원
  • 정보
  • 영화
  • 컴퓨터
  • 시사
   
[사회] 

[단독] 남성 1천여 명 불법촬영 나체 영상 SNS 유포…이름에 직업까지

[시사게시판]
글쓴이 : 소녀어깨 날짜 : 2021-04-23 (금) 01:45 조회 : 618 추천 : 7    
원본보기
'소개팅 앱'으로 만난 여성…영상통화 중 벌어진 일

남성 A씨는 얼마 전 위치 기반 소개팅 앱에서 한 여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자취를 하고 있다'며 자신을 소개한 이 여성은 불과  8km  떨어져 있었고, A씨는 호감을 표시했습니다.

여성은 " SNS 에서 만남을 이어가자"며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한  SNS  계정을 알려주었습니다.

영상통화를 이어가던 여성은 A씨에게 음란행위를 유도했습니다.

여성 자신도 음란행위를 하면서 영상통화를 했기 때문에, A씨는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습니다.

여성의 이상한 요구…"혹시, 몸캠 피싱?"

그런데 대화를 이어나가던 여성의 요구가 좀 이상해졌습니다.

"특정 신체부위가 보이도록 자세를 취해달라"거나 "앉은 자리에서 소변을 봐 달라"는 등, 단순한 음란 채팅의 범위를 넘어서는 엽기적인 요구였습니다.

A씨는 혹시 '몸캠 피싱'은 아닐까, 이상한 생각이 들어 수소문을 해봤더니, 피해를 본 건 A씨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원본보기

해외 음란사이트에서 발견한 진실…"내가 만난 그 여성이"

피해 남성들은 해외 음란사이트를 검색했습니다.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같은 자세와 행동을 요구하고 영상 속 목소리도 비슷한, 동일인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영상들이 줄줄이 업로드되어 있었던 겁니다.

내 얼굴과 신상정보가 담긴 영상이 어디선가 유포되고 있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 영상을 봤을지 가늠조차 어려운 상황.

피해 남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벌어진 일이어서 더 두려웠다고 합니다.

원본보기

"4개에  10 만 원" 불법촬영 영상 속 평범한 남성들

A씨는 문제의 여성이 녹화했을 음란 영상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성인사이트는 물론 트위터와 온라인 카페까지, 보이는 곳마다 수소문을 했습니다.

그러던 중, 영상을 구매했다는 B씨와 연락이 닿았습니다.

B씨는 영상 4개를  10 만 원에 구매했다고 했습니다.

구매한 묶음에는 평범한 남성의 일상 사진 수십 장과 알몸으로 음란행위를 하는 사진과 영상들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들은 모두 얼굴을 드러내고 있었고, 심지어 이름이 새겨진 군인 정복을 입은 채로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A씨는 아예 '남성 음란물' 구매자로 가장해 영상 목록을 구해보기로 했습니다.

트위터를 수소문하니 "남성의 음란행위 영상을 판매한다, 원한다면 쪽지를 보내달라"는 계정이 여럿 발견됐습니다.

판매자는 "개당  1~2 (만 원)이다, 여러 개를 구매하면 할인도 된다"며 영상 목록을 보내왔습니다.

원본보기

유포영상 1, 257 개 리스트 입수…하나같이 '엽기적 자세'

MBC 는 트위터에서 판매·유통 중인 영상 리스트 중 일부를 입수했습니다. 영상은 모두 1, 257 개. 대다수가 남성이 영상통화 중 음란행위를 하는 것을 녹화한 것입니다.

리스트를 보면, 불법 촬영된 영상의 주요 장면을 캡처해서 '미리 보기'의 형태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얼굴과 나체가 포함된 9개 안팎의 사진을 보여준 뒤, 원하는 영상을 고르는 방식입니다.

리스트의 '미리 보기' 화면에는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음란 채팅을 하는 남성들. 하나같이 몸을 억지로 구부리고 양손을 이용해, 동일한 자세로 특정 신체 부위를 노출하고 있었습니다. 일부러 우스꽝스러운 얼굴 모양을 취하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영상통화를 하며 엽기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녹화하는,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아주 일부는 촬영에 동의한 듯한 영상도 있었지만, 얼굴이 고스란히 담긴 영상을 유포하고 판매하는 행위까지 동의한 것은 아닐 게 분명했습니다.

원본보기

영상엔 교복·군복, 파일명은 사람 이름…자기소개까지 유출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영상 속의 남성들은 교복을 입고 있는 미성년자, 군복을 입고 있는 군인, 공무원과 무용수까지 신분을 유추할 수 있는 상태였습니다.

심지어 파일 이름에 남성의 실명이 적혀 있는 경우가  30 건이나 됐습니다. 이는 영상 속 교복이나 제복에 이름이 쓰여 있는 경우를 제외한 수치입니다.

영상을 구매한 적이 있다는 B씨는 "한 영상에서는 남성이 영상통화 중 자신의 이름과 함께 출신 대학, 학과를 소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대학교 홈페이지를 검색해보니, 해당 학과에 피해자가 실제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분증 제출에 영상통화까지…더 음성화된 판매 방식

판매자는 불법 촬영한 영상을 판매하기 위해 비정기적으로  SNS  계정을 만들어 홍보했습니다.

구매를 희망하는 경우 구매자의 신분증을 제출하고 영상통화를 하도록 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신원확인 절차는 단속을 피하려는 용도로만 쓰이는 건 아니었습니다.

판매자가 제작한 불법촬영물을 다른 사람들이 구매한 뒤 재판매를 하다 보니, 정작 최초 판매자의 수입이 줄어들게 됐다고 합니다.

때문에 최근에는 구매자의 신분증과 얼굴 사진을 영상에 덧입혀서 판매하는 방식으로, 영상의 재판매를 막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자들은 "재판매라도 막힌 것을 차라리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하느냐"며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원본보기

"피해 사실조차 모를 수많은 남성들"…경찰도 수사

피해자 중 한 명은 그제 서울 강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하는 진정을 제출했습니다.

진정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피해자 조사 등 수사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피해 남성들은 "내 영상이 언제 퍼질지, 이미 얼마나 퍼졌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다"며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수면 아래에 잠겨있던 디지털 성범죄의 온상을 알게 되었다"는 A씨.

A씨는 "피해사실조차 까맣게 모르고 있을 영상 속 남성 수천 명을 위해서라도, 빠른 검거와 함께 영상 유포 차단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손하늘 기자( sonar @ mbc.co.kr )

[저작권자(c)  MBC  ( https : / / imnews.imbc.com )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Time waits for no one. (시간은 누구도 기다려주지 않아.)
타인의 삶에 간섭하지 말자.
나무아미타불관세음보살
소녀어깨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글쓴이 2021-04-23 (금) 01:45
가자미군 2021-04-23 (금) 02:01
동일범죄 동일처벌 어찌되려나 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8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7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4
1616 [일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인(조딱서니)에게 선동 당하지 말아라 (1) 이미지 수타가이 02:06 4 58
1615 [뉴스]  '전범기업 공격' 일본인 다룬 영화..일본 우익이 공격 발딱이 01:50 2 54
1614 [일반]  '역사왜곡' 국제사회 여론전 펴는 일본..우리 정부는? (1) 이미지 발딱이 01:48 3 43
1613 [일반]  서울시 .중국 텐센트와 한중관광협력...짱깨랑? 이미지 높이나는도요… 01:37 5 70
1612 [일반]  고 손정민군 건에 대한 이토 여론에 대해.. (4) 유니크리 01:27 1 114
1611 [일반]  연일 똥볼 차는 더민주와 정부 (8) 이미지 wdiydw3 01:10 6 211
1610 [일반]  민주당 아직도 토론회도 안열자나요 (1) 디아블로하고… 01:07 4 85
1609 [일반]  5.18관련 판결이 있었다고 하네요 (2) 쟈니리코 00:46 5 87
1608 [일반]  신지예 아니고 박민성 인가 그여자가 왔어야 함 (4) 디아블로하고… 00:43 5 197
1607 [일반]  100분 토론에서 5.18관련 내용이 나오네요 쟈니리코 00:41 3 87
1606 [일반]  벌레놈들 이때다싶어서 이준석 빨아주고 있네 ㅋㅋㅋ (8)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0:37 6 186
1605 [일반]  이준석 VS 신지예 (10) wdiydw3 00:34 10 292
1604 [일반]  503키즈니 2시간이니 해도 젊은 남성은 어쩔 수 없음 (23) 마녀의가마솥 00:31 7 154
1603 [일반]  이준석 왈 남녀문제 아니기에 젠더갈등으로 확산시키지말아야한다? (21) 높이나는도요… 00:25 4 218
1602 [일반]  홍익인간도 지우려다가 실패하네요. (6) 이미지 열정님 00:15 5 232
1601 [정치]  30대는 모르겠고 20대는 무조건 이준석 지지할듯... (29) 단극 00:14 8 262
1600 [일반]  100분토론 보고있는데 이준석 ㅎㅎ (3) 여름엔수박 00:04 7 320
1599 [일반]  지금 kbs1티비 보면서... (1) 카일러스 05-18 6 199
1598 [정치]  검사들이 말하는 (조서를 작성하다 vs조서를 꾸미다 ) 둘중에 맞는 표현은? (3) 눈물의결정 05-18 6 150
1597 [뉴스]  여당 재산세 완화, 찔끔 혜택 주려고 조세 체계 흔든다 (4) 기후위기 05-18 7 204
1596 [일반]  츄리닝 입고 518묘역 참배 (4) 이미지 Veritas 05-18 25 1106
1595 [일반]  광주 민족민주열사묘역의 전두환 비석 (2) 이미지 Veritas 05-18 11 360
1594 [일반]  18일 왜국은 확진자 3680명 사망자 116명 중증환자 1227명입니다. (9) gogo1024 05-18 7 139
1593 [뉴스]  여야, 21일 본회의·26일 검찰총장 청문회 합의 기후위기 05-18 4 88
1592 [일반]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호소 국민청원 답변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아이즈원♡ 05-18 5 204
1591 [일반]  경찰, 전봉민 의원 일가 회사 4곳 압수수색 (4) 아이즈원♡ 05-18 10 385
1590 [일반]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만료 '2022년 5월 9일 24시' 확정 (7) 카리쓰마진 05-18 11 516
1589 [일반]  광주사람들에 대한 단상 (9) 겨울이 05-18 24 468
1588 [일반]  이낙연이 사면발언 늦게나마 사과했는데 얘들은 어케 되나요? (8) 이미지 파지올리 05-18 16 499
1587 [일반]  민주당 지지자들도 정신차려야 (16) 겨울이 05-18 18 495
1586 [일반]  메갈에 대한 반감이 여성혐오로 가서는 안됩니다. (10) 이미지 기레기죽음나… 05-18 8 427
1585 [정치]  앞으로 정치 방향에 대해서 그냥 끄적여 봅니당 (2) Ejdhfmsm 05-18 5 159
1584 [일반]  이규원 검사 페이스북 이미지 아이즈원♡ 05-18 18 533
1583 [일반]  보궐선거 패배는 조국탓이어야만 되는 이유 (3) 각두기 05-18 15 408
1582 [일반]  조국 전 장관 "허위 왜곡보도" (1) 이미지 아이즈원♡ 05-18 17 412
1581 [정치]  광주 민족민주화대성회 현장 육성_조규백 기자 제공 lsmmh 05-18 4 71
1580 [일반]  오늘밤 100분토론 (7) 겨울이 05-18 8 551
1579 [일반]  전두환 아들이 파는 와인 VASO (5) 이미지 개골산 05-18 32 1103
1578 [일반]  아스트라제네카&스푸트니크v 전세계를 살리네요 (1) 프랑스 05-18 13 529
1577 [일반]  조국 딸 모욕, 고소 당했던 '일베 악플러' 기소 송치됐다!! - '통화 … (8) 대두풀 05-18 36 128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