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게임
  • 정보
  • 사회
  • 유머
  • 자동차
  • 연예
  • 동물
  • 영화
  • 컴퓨터
  • 시사
  • 회원
   
[사회] 

[단독] 남성 1천여 명 불법촬영 나체 영상 SNS 유포…이름에 직업까지

[시사게시판]
글쓴이 : 소녀어깨 날짜 : 2021-04-23 (금) 01:45 조회 : 611 추천 : 7    
원본보기
'소개팅 앱'으로 만난 여성…영상통화 중 벌어진 일

남성 A씨는 얼마 전 위치 기반 소개팅 앱에서 한 여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자취를 하고 있다'며 자신을 소개한 이 여성은 불과  8km  떨어져 있었고, A씨는 호감을 표시했습니다.

여성은 " SNS 에서 만남을 이어가자"며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한  SNS  계정을 알려주었습니다.

영상통화를 이어가던 여성은 A씨에게 음란행위를 유도했습니다.

여성 자신도 음란행위를 하면서 영상통화를 했기 때문에, A씨는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습니다.

여성의 이상한 요구…"혹시, 몸캠 피싱?"

그런데 대화를 이어나가던 여성의 요구가 좀 이상해졌습니다.

"특정 신체부위가 보이도록 자세를 취해달라"거나 "앉은 자리에서 소변을 봐 달라"는 등, 단순한 음란 채팅의 범위를 넘어서는 엽기적인 요구였습니다.

A씨는 혹시 '몸캠 피싱'은 아닐까, 이상한 생각이 들어 수소문을 해봤더니, 피해를 본 건 A씨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원본보기

해외 음란사이트에서 발견한 진실…"내가 만난 그 여성이"

피해 남성들은 해외 음란사이트를 검색했습니다.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같은 자세와 행동을 요구하고 영상 속 목소리도 비슷한, 동일인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영상들이 줄줄이 업로드되어 있었던 겁니다.

내 얼굴과 신상정보가 담긴 영상이 어디선가 유포되고 있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 영상을 봤을지 가늠조차 어려운 상황.

피해 남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벌어진 일이어서 더 두려웠다고 합니다.

원본보기

"4개에  10 만 원" 불법촬영 영상 속 평범한 남성들

A씨는 문제의 여성이 녹화했을 음란 영상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성인사이트는 물론 트위터와 온라인 카페까지, 보이는 곳마다 수소문을 했습니다.

그러던 중, 영상을 구매했다는 B씨와 연락이 닿았습니다.

B씨는 영상 4개를  10 만 원에 구매했다고 했습니다.

구매한 묶음에는 평범한 남성의 일상 사진 수십 장과 알몸으로 음란행위를 하는 사진과 영상들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들은 모두 얼굴을 드러내고 있었고, 심지어 이름이 새겨진 군인 정복을 입은 채로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A씨는 아예 '남성 음란물' 구매자로 가장해 영상 목록을 구해보기로 했습니다.

트위터를 수소문하니 "남성의 음란행위 영상을 판매한다, 원한다면 쪽지를 보내달라"는 계정이 여럿 발견됐습니다.

판매자는 "개당  1~2 (만 원)이다, 여러 개를 구매하면 할인도 된다"며 영상 목록을 보내왔습니다.

원본보기

유포영상 1, 257 개 리스트 입수…하나같이 '엽기적 자세'

MBC 는 트위터에서 판매·유통 중인 영상 리스트 중 일부를 입수했습니다. 영상은 모두 1, 257 개. 대다수가 남성이 영상통화 중 음란행위를 하는 것을 녹화한 것입니다.

리스트를 보면, 불법 촬영된 영상의 주요 장면을 캡처해서 '미리 보기'의 형태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얼굴과 나체가 포함된 9개 안팎의 사진을 보여준 뒤, 원하는 영상을 고르는 방식입니다.

리스트의 '미리 보기' 화면에는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음란 채팅을 하는 남성들. 하나같이 몸을 억지로 구부리고 양손을 이용해, 동일한 자세로 특정 신체 부위를 노출하고 있었습니다. 일부러 우스꽝스러운 얼굴 모양을 취하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영상통화를 하며 엽기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녹화하는,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아주 일부는 촬영에 동의한 듯한 영상도 있었지만, 얼굴이 고스란히 담긴 영상을 유포하고 판매하는 행위까지 동의한 것은 아닐 게 분명했습니다.

원본보기

영상엔 교복·군복, 파일명은 사람 이름…자기소개까지 유출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영상 속의 남성들은 교복을 입고 있는 미성년자, 군복을 입고 있는 군인, 공무원과 무용수까지 신분을 유추할 수 있는 상태였습니다.

심지어 파일 이름에 남성의 실명이 적혀 있는 경우가  30 건이나 됐습니다. 이는 영상 속 교복이나 제복에 이름이 쓰여 있는 경우를 제외한 수치입니다.

영상을 구매한 적이 있다는 B씨는 "한 영상에서는 남성이 영상통화 중 자신의 이름과 함께 출신 대학, 학과를 소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대학교 홈페이지를 검색해보니, 해당 학과에 피해자가 실제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분증 제출에 영상통화까지…더 음성화된 판매 방식

판매자는 불법 촬영한 영상을 판매하기 위해 비정기적으로  SNS  계정을 만들어 홍보했습니다.

구매를 희망하는 경우 구매자의 신분증을 제출하고 영상통화를 하도록 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신원확인 절차는 단속을 피하려는 용도로만 쓰이는 건 아니었습니다.

판매자가 제작한 불법촬영물을 다른 사람들이 구매한 뒤 재판매를 하다 보니, 정작 최초 판매자의 수입이 줄어들게 됐다고 합니다.

때문에 최근에는 구매자의 신분증과 얼굴 사진을 영상에 덧입혀서 판매하는 방식으로, 영상의 재판매를 막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자들은 "재판매라도 막힌 것을 차라리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하느냐"며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원본보기

"피해 사실조차 모를 수많은 남성들"…경찰도 수사

피해자 중 한 명은 그제 서울 강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하는 진정을 제출했습니다.

진정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피해자 조사 등 수사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피해 남성들은 "내 영상이 언제 퍼질지, 이미 얼마나 퍼졌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다"며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수면 아래에 잠겨있던 디지털 성범죄의 온상을 알게 되었다"는 A씨.

A씨는 "피해사실조차 까맣게 모르고 있을 영상 속 남성 수천 명을 위해서라도, 빠른 검거와 함께 영상 유포 차단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손하늘 기자( sonar @ mbc.co.kr )

[저작권자(c)  MBC  ( https : / / imnews.imbc.com )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Time waits for no one. (시간은 누구도 기다려주지 않아.)
타인의 삶에 간섭하지 말자.
나무아미타불관세음보살
소녀어깨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글쓴이 2021-04-23 (금) 01:45
가자미군 2021-04-23 (금) 02:01
동일범죄 동일처벌 어찌되려나 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4
75006 [일반]  이토에 추가된 기능 샌프란시스코 21:33 0 1
75005 [잡담]  세상은 인터넷 밖에 있죠 이미지 콜라마니아 21:33 0 5
75004 [정치]  문재인대통령이 잘못한것-바로 인사 (1) 김준호 21:32 0 7
75003 [일반]  신호등에 숫자 적어주면안되나 ? 난쟁이류 21:32 0 8
75002 [일반]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파는 신박한 물건 추천좀 해주세요 (1) 삐꾸네 21:27 1 24
75001 [일반]  현타가 너무 씨게 옵니다. (2) 이미지 누가뭐래도꼰… 21:25 2 75
75000 [잡담]  엘칸토 추매 인증 ㅋㅋ (3) 이미지 피자주세요 21:18 4 126
74999 [일반]  Csmp lo 젖은눈슬픈새 21:12 1 24
74998 [뉴스]  미쓰비시, 한국에 다수 계열사…7천억 이상 연매출 기후위기 21:10 2 103
74997 [일반]  똥 멍청이 조딱서니들은 왜 수꼴 렉카충껄 들고 오고 염병질이고? (2) 이미지 수타가이 21:07 5 46
74996 [일반]  남자기때문에 젖은눈슬픈새 21:01 3 61
74995 [일반]  30세~74세 화이자/모더나 접종 어렵다. (1) 프랑스 21:01 1 145
74994 [잡담]  코로나 백신 예약은 병의원만 되나요? (1) ㅇㅅㅎㅌ 21:00 1 45
74993 [도움]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이미지 행복이야기 20:43 1 99
74992 [일반]  4주년 연설에 대한 정확한 분석 (10) 뇌출혈적호 20:37 0 149
74991 [일반]  kt 해지방어 조건이 언제부터 좋아졌죠? (3) 김재규 20:37 1 188
74990 [일반]  남자답게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34 1 81
74989 [일반]  [단독]오세훈 오른팔 돌아왔다..20년 보좌 강철원 특보 내정 (5) 이미지 아이즈원♡ 20:28 3 154
74988 [일반]  표창장 항소심 만평 이미지 아이즈원♡ 20:24 6 205
74987 [뉴스]  2세 입양 딸 학대해 의식불명 빠뜨린 양부 구속..."증거인멸 우려" 기후위기 20:23 2 33
74986 [뉴스]  구미 3세 여아 친모, 두 번째 재판서도 “DNA 검사, 출산사실 증명은 아냐” 기후위기 20:20 2 56
74985 [일반]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수사팀 내일 기소 방침 (8) 아이즈원♡ 20:18 1 141
74984 [일반]  명랑도그 (4)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17 2 226
74983 [잡담]  자주 사용하는 '미리캔xx' 입니다 (4) 이미지 별내린 20:10 3 161
74982 [일반]  순대덕복이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04 2 216
74981 [일반]  사랑 두려움 젖은눈슬픈새 19:52 2 68
74980 [뉴스]  "겹치는 공휴일→쉬는 날로" 법안 발의 [기사] (3) 이미지 콜라마니아 19:29 8 297
74979 [잡담]  이토님들 컴퓨터 바탕화면 사이트 아시는곳 계시면 추천좀 (4) 카드값줘체뤼 19:28 2 118
74978 [일반]  11일 왜국은 확진자 4940명 사망자는 71명이라고 합니다. (4) gogo1024 19:20 3 112
74977 [일반]  동태알곤탕시켰습니다 (10)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9:10 3 389
74976 [일반]  정동진 차이나타운의 실체..(유투브 퍼왔습니다) [데이터] (5) Gollira 19:10 5 321
74975 [일반]  가위바위보는 왜 이기면 꽝만 나오나요?ㅋㅋㅋ 짐더긴 19:05 2 91
74974 [사회]  사람들이 욕하는 대기업 노조의 생산성.jpg (4) 이미지 공숲 19:05 2 302
74973 [일반]  오세훈의 치맥 규제 시행? (4) 이미지 밥은설게 19:00 9 377
74972 [일반]  열린민주당 찾은 송영길, 최강욱 손 맞잡고 "포털과 언론개혁 시급" (2) 아이즈원♡ 18:58 10 171
74971 [뉴스]  경찰, ‘부동산 범죄 수사’ 전담 인원 43명 증원 추진 기후위기 18:58 2 50
74970 [잡담]  대구 수성구 모평성적이 후덜덜이네요 (6) 수리새 18:50 2 295
74969 [뉴스]  우리나라 뉴스 종합 통신사 수준 new1. [기사] (2) 이미지 Youctz 18:48 1 175
74968 [고민]  횡단보도 앞에서 멈춰서 사진찍혔는데, 이거 어디서 확인하나요? (3) 이미지 디드릿도 18:45 2 276
74967 [일반]  답답한 송영길 대표 (1) 산돌마을 18:23 6 3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