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회원
  • 게임
  • 연예
  • 유머
  • 동물
  • 컴퓨터
  • 사회
  • 영화
  • 시사
  • 정보
  • 자동차
   
[일반] 

키에 대해서 여쭙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영보이이 날짜 : 2021-02-28 (일) 00:34 조회 : 2539 추천 : 15  
이제 중3올라가는 아들키가 작년 5월8일
이후로 키를 재보니 하나도 안자랐네요.
성장판이 닫혔다고봐야하나요?
걱정이네요. 제키보다는 크지만  남자평균키로는 부족해서 걱정이네요.작년이후로 키가 안자라서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네요.

황설매 2021-02-28 (일) 00:45
허허허 걱정이 크시겠습니다.
성장판 닫힌건 병원가서 확인해 보는게 정확하죠.
근데 그 전까지 폭풍 성장기가 있었는데 갑자가 안자란거면
성장 거의 끝물이라 생각 하시면 되겠습니다.

제가 중3때까지 폭풍 성장 하고 그 후 고1~고3 3 년간  겨우 2cm 자랐습니다. ㅠㅠ
아무리 유전이 중요해도 노력도 중요 합니다.
친누나도 고딩때 키가 거의 안자라서  고2때 줄넘기 미친듯이 해서
1년간 무려 4cm가 자라서  키 167로 마무리 했습니다. 키가 후천적인게 통하냐 의문이 드실테지만
누나는 일란성 쌍둥이로 첫째 누나는 키가 162로 마무리 된걸 보면 몇cm 정도는 노력으로 가능 하다 봅니다. 얼굴은 똑같은데 키는 너무 차이나서 쌍둥이 인지 모르는 분들이 있을 정도 입니다.
Meister 2021-02-28 (일) 00:57
저 고등학교 들어갈때 163쯤이었는데 1학년 때만 10cm 넘게 커서 183입니다. 기다려 보시죠. 클 키면 클 겁니다.
곰곰곰곰탱이 2021-02-28 (일) 00:57
영양학적 견해와 운동 유전이 복합적이라고 하는데 최대치는 유전이 한계를 정하고, 문제없이 키가 자라게 하는것에는 영양과 운동인것 같습니다. 현대인이 영양이 부족할리 없으니 운동이 중요하겠네요.. 어머니 께서 제 키가 걱정이라 어렸을때 늘 줄넘기를 시킨게 생각남니다. 덕분인지 평균키인 176이죠..
     
       
황설매 2021-02-28 (일) 01:04
하 저도 누나말 듣고 줄넘기 할걸 하고 후회 많이 했었읍죠ㅜㅜ
패스파인더 2021-02-28 (일) 00:58
저도 고2때 10cm넘게 컸어요~
사또 2021-02-28 (일) 01:02
보통 고등학교때 한번에 급하게 크는 시기가 있더라구요 조급해하지말고 기다려보세요
마르시아노 2021-02-28 (일) 01:03
성장 호로몬 주사를 통해 어느 정도 키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하는데 일단 전문의 상담이라도 받아 보시는 게 어떠실지...
기술전결 2021-02-28 (일) 01:04
아빠가 이러시면 아들은 더 스트레스 받을 텐데요...
"키? 그 정도면 괜찮다"한마디 해주세요

키 그거 암것도 아니데이
내가 마 이 키로 느그 엄마랑 결혼하고 으이 자식 낳고 으이 돈 벌고 다 했으~
     
       
긍긍공 2021-02-28 (일) 19:56
영화의 한 대사가 떠오르네요..
내가 으이 느그 서장이랑 으이
아노그저 2021-02-28 (일) 01:27
키는 유전입니다. 뭘 더먹고 뭘 덜먹고 그래도 더자라거나 덜자라지 않습니다
빙그레v 2021-02-28 (일) 01:38
병원알아보고 무조건 병원에 가세요
카일러스 2021-02-28 (일) 02:10
저 고1때 13cm 컸습니다
좀 더 기다려 보세요
지훈짱2 2021-02-28 (일) 02:22
남자는 20살 넘어서도 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때 많이 큽니다.. 친가말고 외가 영향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지올리 2021-02-28 (일) 05:08
우리 아들 고 1때 12cm가 커서 고3 올라가는 현재 187입니다.
중3때까지 171밖에 안더ㅣ서 고민이 많았죠.
천사의소원 2021-02-28 (일) 07:01
군대 가서도 크고요
전역해서 30대에도 클수 있습니다.
성장판이 닫혀도 잘못된자세와 틀어진 척추 교정해주면 키큽니다.
잭호크 2021-02-28 (일) 09:24
키는 잘 먹는것도 중요하지만 유전적인 요인이 엄청 중요하게 작용합니다.

글쓴이님 키에서 +10센티정도 큰거면 대박난거니깐 키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2021-02-28 (일) 09:30
답변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성장판 검사는 몇년전에 햇는데 그때 예상치보다 지금 작아서 줄넘기라도 시켜서 숨은 키라도  찾아봐야겟네요.아들에게는 부담주는 행동은 안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김리바 2021-02-28 (일) 09:56
키뿐만 아니라 사람의 모든 요소는 유전이 99%죠
가끔 키가 작은 부모 밑에서 장신의 자녀들이 나오긴 하지만
그거 또한 부모의 숨겨졌던 DNA라고 하더군요
어쨌든 여기엔 전문가도 없을뿐더러 확실한 얘기를 해줄 사람들이 없을 겁니다
추추사랑 2021-02-28 (일) 10:38
두분 키는 어떠세요?  일단 작으시면 성장판이 거의 닫혔다고보시는게 맞을것 같네요ㅠㅜ
그게아니라면 남자는 20초반까지도 키가자라고 중3부터 고2사이에 가장 많이 성장하니 좀기다려보세요.
패더독스 2021-02-28 (일) 11:00
중3때 178 까지 크고 고3까지 1센치 컷네요.
ykrgs 2021-02-28 (일) 12:02
저는 중3때 187 그이후로 20년간 2센티 컸네요
박초아 2021-02-28 (일) 12:24
저같은경우도 중1~3까지 30센치 크고 고등학교때 5센치정도 컷네요
구름둥실 2021-02-28 (일) 13:31
아드님이시면 배우자분 키가 크다면 앞으로 클 가능성이 높고 아니면 최대한 노력 해보시는게 맞을 듯 합니다.
짱구운 2021-02-28 (일) 14:48
중3 겨울방학부터 고1 때 많이 클겁니다
제가 그랬거든요 ㅎㅎ
남자들은 군대 가서도 키커요
너무 걱정 마세요
     
       
림링 2021-02-28 (일) 16:24
군대가기 전애는 또래 여자들 보다 작거나 같았는데, 군대가서 살빠지고 키가 컸습니다.

그전까지 모쏠이었는데, 제대하니 여자분들이 많이 대쉬를 하더군요. 번호도 물어보는 경우도 많았구요.

그때는 아무것도 몰라서 다 거절하고, 대놓고 호감 주는 것도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눈물이... 흑ㅠ
오늘도굴러 2021-02-28 (일) 18:42
키 얘기에 민감한 반대충 횽 힘내!
87붕어 2021-02-28 (일) 19:56
저랑 비슷하네요...중3이후로 3~4센치밖에 안컸어요 20대초반까지는 0.5cm씩 자랐던거같아요
부모님 키를 생각하면 이정도면 그래도 선방이구나싶네요ㅠ
닭그네치킨 2021-02-28 (일) 19:58
운동 하나 소용없... 저는 운동 이런거 젤 싫어했는데 179
저절로 크더라구요...
잠만 많이 재워주시면...!
아 저는 고1~고3 초기까지 컸어요
SPin 2021-02-28 (일) 20:04
키는 이미...과학적으로 어떠한 노력을 하여도 DNA에 입력된 값의 변화를 줄수없다는게 나와서...그냥 작으면 작은갑다 크면 크는갑다 이정도 생각을 해야...
석포감자 2021-02-28 (일) 20:41
예전처럼 먹을 것이 모자라서 영양 부족으로 안 클 수 있지만...

요즘 같은 먹을 것이 풍부한 세상이라서...

유전적인 부분이 크다고 알고 있습니다...

윗대의 분의 키가 어떠한지 생각해보세요...
맑고자유롭게 2021-02-28 (일) 21:26
제 아들이 이제 고3이 되는데 중2 즈음 때 키인 176 그대로 입니다.
어릴 때 친구들보다 머리 하나 더 커서 180은 충분히 넘을 줄 알았습니다.
그때 작았던 친구들 중에 더 커진 애들도 있다 보니 아이의 고민이 작지 않네요.
농구같은 운동도 참 좋아하고 잘하는데 말입니다.

저는 184고 아내는 163입니다.
성장판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고 알아서 조금 더 커졌으면 좋겠다는 바람만 가지고 있습니다.
맞춤법수호자 2021-02-28 (일) 21:59
168 cm인데요
군대 전역할 때까지 더는 안 크길래 포기하고
생각의 크기를 키우는데 집중했어요.
어차피 안되는 것에 스트레스 받아서 뭐합니까. 되는 것에 투자해야지.
이제 내면의 매력으로 모쏠 탈출이 목표입니다
만.
만든건펀 2021-02-28 (일) 22:39
평균적으로 중3때까지 다 자라고 고3까지 1년에 1cm 미만으로 자랍니다.

가끔 중3이 마지막 키인 분들도 있죠.

성장판이 열려있으면 호르몬치료가 가능하나
부작용이 있으니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zipu 2021-02-28 (일) 22:53
저는 중2때 168까지 급격하게 크고.. 그이후로.........또르륵
해탈게이머 2021-02-28 (일) 22:58
저기 이 문제는 제 3자에게 물어볼 것이 아니라 외가나 친가 친척분들에게 여쭤보시는게 더 확실하지 않을까요?
마루얍 2021-02-28 (일) 23:22
중3이면 아직 자랄때입니다. 여기서 이러지 말고 병원을 가요.
그리고 키는 99퍼 유전입니다. 나머진 영양소나 성장판부상, 호르몬문제 정도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1859 [일반]  연예인이나 뭐 사건 터지면 (3) 우욱대장 02:38 5 240
1858 [일반]  옆동네 사이트 터졌네요 (34) 이미지 꽃보다요가 02:03 8 777
1857 [일반]  Solis Perfetta Crew Review 노력왕 01:37 1 53
1856 [잡담]  이러면 안되는거 아는데.. 몸이 자꾸.. (5) 이미지 장교 01:17 6 281
1855 [일반]  피곤한 하루였네요 (2) 은하제국황제 00:37 4 85
1854 [잡담]  지금 영화 트랜스포머5 최후의 기사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5 119
1853 [잡담]  진짜 요즘엔 모두 비트코인 그런거 하시나요? (9) 로키구십오 00:02 4 344
1852 [날씨]  [오늘의 날씨] 2021년 4월 14일 꽃샘추위 이미지 5180 00:01 3 86
1851 [일반]  오뚜기 순후추라면 ㄷㄷㄷㄷ (4) 이미지 파지올리 00:01 6 604
1850 [고민]  어떤 삶이 좋은걸까요?? (3) 또로록눈물 04-13 5 131
1849 [뉴스]  '한강변 50층' 가정하니…조망 안 되는 '조망명소' (2) 기후변화 04-13 3 262
1848 [일반]  14억 날리고 왔습니다. (7) 금기자 04-13 6 949
1847 [일반]  꼰대를 보았다 (13) Piuuuuu 04-13 8 248
1846 [일반]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이미지 클매니아 04-13 5 75
1845 [잡담]  혹시 예전 컵이벤트.. 받으신분 있으신가요? (5) 훈도적 04-13 4 119
1844 [일반]  룸이나 나이트에서 최고로 쳐주는 술 (3) 이미지 아이돌학교 04-13 5 679
1843 [잡담]  어찌 집에서 쉬는게 바보자슥 04-13 3 89
1842 [뉴스]  존슨앤드존슨 백신 ‘혈전’ 위험성…미 CDC, 접종 일시중단 권고 (5) 기후변화 04-13 2 199
1841 [잡담]  오랜만에 자전거타고 한강 갔다왔어요 ㅎㅎ (1) 동그라미 04-13 2 124
1840 [일반]  어디서 봤는데 나이 들수록 시간이 빨리 (3) 무기야사랑해 04-13 6 227
1839 [일반]  세면대 파이프 교체중 안되어서 도움부탁드립니다 2탄 (15) 이미지 곰나라탱 04-13 4 243
1838 [뉴스]  욕실에도 화장실에도…이주노동자 숙소에 불법 카메라 (1) 기후변화 04-13 3 228
1837 [일반]  내가 죽어있다고 느껴질 때 (3) 몸통새 04-13 3 246
1836 [뉴스]  개학 이후 학생·교직원 확진자 수 1900여명 (2) 기후변화 04-13 3 209
1835 [잡담]  2021 서울 카페&베이커리페어 (3) 이미지 노력왕 04-13 3 321
1834 [잡담]  짜장면에 쏘주 한잔 그리고 ,, (4) 이미지 yohji 04-13 8 378
1833 [뉴스]  해류 타고 제주까지 200일…우리 수산물도 오염 우려 (7) 기후변화 04-13 5 186
1832 [일반]  노트북 왔습네다. 조카들 선물줄거 ... (6) 은하제국황제 04-13 3 362
1831 [일반]  서예지 공식 입장문이라네요 (9) 라디아램 04-13 6 1552
1830 [일반]  귀멸의 칼날 만화책 (4) 이불속의황제 04-13 3 371
1829 [일반]  이제 곧 90 다가오는 할머니가 주사를 맞으셨어요 (2) 거스기 04-13 7 255
1828 [일반]  1만보걷기 196일차 식단조절 148일 (4) 이미지 갓유리 04-13 6 144
1827 [잡담]  오늘 저녁 메뉴 도깨비 04-13 4 78
1826 [일반]  백신 접종속도가 너무 늦네요. (10) 파지올리 04-13 8 688
1825 [일반]  선팅지 얼룩 자가로 못 없앨까요 (5) 잇힝e 04-13 2 142
1824 [일반]  복숭아는 사천원입니다 (3)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13 6 440
1823 [일반]  ㅈㅇㄴㅅㅍㅅ님 몸을 아끼세요 (2) 무기야사랑해 04-13 5 288
1822 [일반]  여자축구 이정도면 졋잘싸 아닌가요? (2) 클리소벨 04-13 6 355
1821 [잡담]  이성 사촌이랑 둘이서 여행이 이상한가요 (19) 차단관리 04-13 6 735
1820 [일반]  여자국대 축구도 더럽게 못하는군요 (5) 영보이이 04-13 5 4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