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자유]

'용진이형'이 불러온 나비효과

rank PzGren 2022-11-28 (월) 21:47 조회 : 2693 추천 : 16  




이게 다 '용진이 형'이 불러온 나비효과다.

2020년 11월, 이천 2군 구장을 담보로 운영자금을 끌어쓴 두산 베어스가 FA(자유계약선수) 양의지를 영입했다. 두산이 FA 시장에 뛰어들면서 몸값이 폭등했다. 6년에 총액 152억원, 보상금까지 170억원을 투입했다. 2년 전 모기업의 유동성 위기로 지원받을 형편이 안 되자, 290억원을 차입했던 구단이, 이승엽 감독에게 통큰 선물을 안겼다.

양의지 영입에 진심이었던 한화가 제시한 조건이 4년 130억원, 6년 150억원이었다. 두산은 이 금액에 2억을 얹었다. 만약 한화가 양의지 쪽에 160억원을 제시했다면, 162억원이 됐을 것이다.

양의지 계약을 주도한 게 박정원 구단주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합리적인 시장 가격, 구단주가 정하면 적정가다.



그런데 어디서 많이 본 장면 아닌가. 맞다, 정용진 SSG 랜더스 구단주를 떠올리게 된다. 그는 구단 코칭스태프, 선수,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해 왔다. SNS를 통해 다양한 경험과 의견, 생각을 전달하고 공유해 공감을 이끌어 냈다. 선수, 팬들에게 '용진이 형'으로 불릴 정도로 친근한 이미지를 심었다. 처음에는 파격이었는데, 일상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출범한 SSG는 전략적인 집중투자, 전력보강을 거쳐 최강팀으로 거듭나, 정규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성적뿐만 아니라 흥행까지 성공해 LG, 두산을 제치고 인천 연고팀으로는 최초로 최다 관중을 동원했다. 성적과 흥행, 화제성에서 SSG는 올해 KBO리그 1등팀이었다. 그 중심에 정 구단주가 있었다.

구단주에 따르는 고정관념을 깬 정 구단주의 행보. 팬들은 물론 야구인들은 크게 환영했다.




올해까지 5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롯데 자이언츠. 시즌 종료 직후부터 빠르게 움직였다. 비FA 투수 박세웅을 5년 90억원 계약 조건에 미리 잡았다. FA 시장이 열리자 포수 유강남과 4년 80억원, 내야수 노진혁과 4년 50억원에 계약했다. 작정한 듯 갑자기 '큰손'으로 등장해 공격적으로 파고들었다.

이 또한 SSG, 정 구단주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지난 해 정 구단주는 '유통 라이벌'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야구를 잘 모른다며, 관심을 촉구했다. 대단히 이례적인 '사건'이었다. 정 구단주 표현대로 '도발'이 있은 후 신 구단주가 롯데의 잠실 원정경기를 관전했다. 무려 6년 만에 야구장을 찾았다. 신 구단주는 올해 두 차례 롯데의 홈구장 사직야구장을 방문했다.

구단주가 관심을 가지면 성적을 내야 한다. 롯데는 1992년 두번째 우승 후 30년간 정상에 가보지 못했다. 출범 2년 만에 우승한 SSG와 극명하게 대비가 된다. 더구나 상대가 유통 맞수다. 정 구단주의 '도발', SSG 우승이 롯데를 자극해 전력보강으로 이어진 셈이다.

이게 다 '용진이 형'이 불러온 나비효과다.

https://naver.me/xD6MTC8Y



ㄹㅇ '용'비어천가..ㅋㅋㅋㅋ

골프(인생)의 철칙은 보기를 줄이자. 파만 하자인데...
전방의 나무를 넘기겠다고 친 것은 여지없이 나무에 걸리고,
러프에서 과감히 투온 노리고 우드로 샷하다간 아이언샷으로 끊어나감만 못하고...
벙커에서 핀 옆에 붙이겠다는 샌드 샷은 벙커턱에 맞기 일쑤고,
과감한 원퍼팅은 홀을 지나쳐 쓰리 퍼팅으로 이어지는게 골프(인생)의 묘미...

장애물을 만나면 객기의 원샷(행운)보다는 돌아가는 지혜의 투샷(실력)이 필요.
image
댓글 8댓글쓰기
rank이토오징어 2022-11-29 (화) 17:03
그래서 윤석열 당선되서 좋겠네ㅎㅎ
good
추천 8
nogood
반대 0
rank뿌레히힝 2022-11-29 (화) 17:08
벌레는 개새끼지.. 암 그렇고 말고
good
추천 7
nogood
반대 0
rank이토오징어 2022-11-29 (화) 17:03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그래서 윤석열 당선되서 좋겠네ㅎㅎ
good 추천 8
rank뿌레히힝 2022-11-29 (화) 17:08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벌레는 개새끼지.. 암 그렇고 말고
good 추천 7
rank못참겠다 2022-11-29 (화) 17:10
ㅋㅋㅋ
추천 0
rank김영21 2022-11-29 (화) 17:39
용진이ㅅㄲ지 무슨 형이야
추천 3
rank인생즐기자 2022-11-30 (수) 20:19
그냥 돈 많은 가정집 에서 태어난 벌레 일베뿐이지 그이상도 그 이하는 맞을듯 ㅋㅋㅋㅋㅋ
추천 3
rank시와 2022-11-30 (수) 23:15
용진이형은 뭔 개소리ㅋㅋ
돈많은 일베충 버러지지ㅋㅋ
추천 3
rank불량한집사 2022-12-01 (목) 03:10
저런 것들이 빨아주니까 일베재벌이 득세
추천 2
rank이젠12 2022-12-01 (목) 21:37
기레기들도 일베 빨아주느라고 고생한다~ 헐것다~
추천 3
이미지
0 / 1000
   

야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17
[비밀상점]  [이토검증] 새콤달콤 해산물무침 입점특가 비밀상점
4204 [뉴스]  일본이 WBC에서 믿는 구석…“한국은 좌완투수에 약하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07 4 60
4203 [뉴스]  '그레인키 직관' 문동주 "밥 먹다 뛰어나왔어요"  rank소망님 02-07 7 88
4202 [자유]  WBC가 한달여 남았네요.  rank천재미남 02-07 6 72
4201 [국내야구]  2023시즌 프로야구 해설위원 IN & OUT..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7 5 183
4200 [국내야구]  최강야구 유희관 니들도 당해봐라.gif  (4) 이미지 rank실장님 02-07 17 1862
4199 [국내야구]  최동원이 롯데에서 남긴 6년간의 흔적.jpg  (3) 이미지 rank실장님 02-07 14 1189
4198 [뉴스]  소소한 WBC대표팀의 근황  rank흰혹등고래 02-07 11 1190
4197 [뉴스]  김하성 ATL 트레이드설 또 나왔다... 이번엔 PS 무패 투수 반대급부  이미지 rank꽃다지 02-07 8 185
4196 [뉴스]  박병호 “WBC에서 라스트 댄스”…불참하는 최지만 몫까지 해야  rank소망님 02-06 9 178
4195 [뉴스]  최지만 WBC 못 뛴다, 피츠버그 '불허' 결정…외야수 최지훈 대체 선발.news  (1) rank욱낙이연0313 02-06 8 169
4194 [뉴스]  KIA 신인투수 윤영철 기대되는데 팀 목표는 몇위일지  rank흰혹등고래 02-06 9 126
4193 [뉴스]  이종범이 이럴수가…천하의 ‘바람의 아들’이 커닝을 한다고? 다 LG를 위해서야~[곽경훈의 현장]  이미지 rank꽃다지 02-06 10 1475
4192 [뉴스]  유격수 내준 김하성‥"3루에선 김차도예요"  rank소망님 02-05 9 1055
4191 [뉴스]  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3월에 WBC 대표팀 합류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05 10 161
4190 [뉴스]  "우승 위해 돌아왔다"...롯데 잊지 않은 렉스, 풀타임도 자신만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2-05 10 173
4189 [뉴스]  KIA가 포기한 한승혁 다시 태어날수 있을까  (1) rank흰혹등고래 02-05 9 268
4188 [국내야구]  이정후만 관찰하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gif  (2) 이미지 rank커트앵글 02-05 13 2610
4187 [뉴스]  "분위기를 바꾸고 싶다"…'돌부처'의 머릿속에 아직 '은퇴'라는 단어는 없다  이미지 rank꽃다지 02-05 9 160
4186 [뉴스]  "많이 못 이겼지만…재미있었다" 40세 괴짜 투수, 은퇴는 NO  이미지 rank꽃다지 02-05 12 2305
4185 [국내야구]  12년 전 광고촬영으로 만난 애한테 야구해봐라 했는데 진짜 야구선수됨.jpg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4 19 3054
4184 [국내야구]  2023년 프로야구 시범경기 일정 발표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4 11 1376
4183 [뉴스]  답답한 강리호 측, "연봉 삭감도 감수, 롯데와 보류권 문제 진통".news  (7) rank욱낙이연0313 02-04 10 1531
4182 [해외야구]  MLB선정 2022년 최고의 빠던 1위.gif  (2) 이미지 rank커트앵글 02-04 16 2558
4181 [국내야구]  이정후 지켜보는 MLB 샌프란시스코 스카우터.gif  (3) 이미지 rank커트앵글 02-04 16 2233
4180 [국내야구]  KIA 스프링캠프 첫째 날이 궁금하다면 클릭!  rank흰혹등고래 02-03 10 768
4179 [국내야구]  2023 KBO리그 순위예측  (4)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2-03 10 2089
4178 [국내야구]  오늘은 포수의 날.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3 10 1983
4177 [해외야구]  어마무시한 일본 WBC 선발 로테이션.gif  (16) 이미지 rank실장님 02-03 16 3268
4176 [해외야구]  MLB에서 3할 치기 힘든 이유.gif  (4) 이미지 rank실장님 02-03 16 3856
4175 [뉴스]  “ML 꿈 없었는데 계속 연락” 천사의 에이전트? 박찬호·추신수·류현진, 이번엔 이정후다[MD스코츠데일]  (1) 이미지 rank꽃다지 02-03 8 312
4174 [뉴스]  KIA 김도영이 살아야 팀이 점프한다  (1) rank흰혹등고래 02-02 11 242
4173 [뉴스]  "올해는 야구장 나오는 게 편해요"…제2의 이종범, 자신감으로 무장했다  (2) 이미지 rank꽃다지 02-02 9 1446
4172 [뉴스]  40억→124억 대반전…FA 설욕전 앞둔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 운명은  (3) 이미지 rank꽃다지 02-02 14 2188
4171 [국내야구]  은퇴 선언한 롯데 배성근 인스타 인삿말.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1 11 2324
4170 [국내야구]  [KBO] 올해부터 등번호 14번을 쓰게 된 키움 선수가 받은 DM과 답장.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1 13 1907
4169 [국내야구]  23년 10개 구단 주장 안내.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2-01 10 2412
4168 [국내야구]  23년 프로야구 외국인 30명 계약 완료 안내 💡정보글  rank욱낙이연0313 02-01 9 927
4167 [해외야구]  토론토 채드그린영입  rank락매냐 02-01 9 838
4166 [뉴스]  KIA 유승철 3승 신바람 내다 사라진 150km 반등 할 수 있을까  (1) rank흰혹등고래 02-01 10 245
4165 [뉴스]  10년전 ‘다저스 원투펀치’ 세월엔 장사 없다  (2) 이미지 rank꽃다지 02-01 10 14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렌탈] 냉온정수기 렌탈문의드립니다. new icon [컴퓨터] 게이밍 피씨 견적 다시 부탁합니다.. (1) new icon [인터넷] 인터넷 개통했습니다. new icon [대출] 주택담보대출 원합니다. (1) new icon [휴대폰] 갤럭시 폴드4 new icon


공유하기

  • 공유하기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