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탑툰 채굴기정보 준비중

   
[국내야구]

잠실에 뜬 '김유성 저격' 근조화환…"두산은 학폭을 지지합니다".news

욱낙이연0313 2022-09-23 (금) 07:09 조회 : 1732 추천 : 20    

2년전 NC 1차지명 되었다가 학폭 폭로 터져서 1차지명 철회되고 고려대 진학

 

올해 크보가 대학교 2,3학년 대상으로 얼리 드래프트 신청 도입하자 신인 드래프트 신청

 

2년전 당시 야구협회에서 1년 자격정지 징계가 했고...그거 끝나니 나온

 

그리고 두산이 지명

 

두산은 젊은 투수 중 한 명인 이영하 선수가 LG 김대현 선수와 같이 선린인터넷고 재학중이던 시절에 야구부 후배들 대상으로 지속적인 학폭을 저질렀다는 일로 현재 재판 받는 중임에 두산은 뭐 어쩌라며?김유성 지명

 

그리고...

 

어제 이영하의 학폭 사건으로 팬들도 짜증나는데 구단은 학폭으로 이미지 최악인 김유성까지 지명하니 구단에 단단히 화가난

 

두산 프런트는 경기장 앞애 팬들의 근조화화 배달 릴레이에 배달기사들에게 안 받는다고 돌려보냄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경기장 앞 지하철 입구에 놓았다가....

 

기습적으로 배달기사 한 분이 경기장이 아닌 두산 프런트 사무실 앞에 두고 감

 

그리고 인증샷 보내왔다고 합니다.




https://n.news.naver.com/sports/general/article/008/0004797822


두산 베어스가 2023년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투수 김유성을 지명한 것에 대한 반발이 거세다. 김유성이 2년 전 1차 지명 이후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지명 철회를 당한 선수라서다.

22일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두산에 전달된 근조 화환 사진이 다수 올라왔다.

화환엔 "10번 타자(팬)는 학교폭력 가해자와 함께하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학폭 가해자 지명 철회와 프런트의 책임 사퇴를 촉구합니다", "학교폭력 2차 가해자 두산 베어스", "두산 베어스는 학폭을 지지합니다" 등 문구가 적혔다.

일부 팬은 김유성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트럭 시위'도 계획하고 있다. 주최 측은 경기 일정에 맞춰 4일간 '트럭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며, 두산 프런트를 규탄하는 서명 운동도 병행하고 있다.

온라인 서명에는 22일 오후 4시 기준 750명가량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성의 학폭 의혹은 2020년 8월 불거졌다. NC 다이노스가 그를 1차 지명한 직후다. 피해자 부모는 당시 "아들이 김유성에게 명치를 맞아 응급실에 간 적이 있다. 이후 김유성은 119 앰뷸런스가 지나가면 '너 자가용 지나간다', '기절하는 척 쇼했다'는 말로 아들을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김유성은 이 사건으로 학폭위(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로부터 징계 처분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김유성의 학부모가 피해자에게 '너희 야구 못 하게 할 것'이라는 협박해 처벌을 받기도 했다.

NC 측은 이후 김유성의 지명을 철회했다. 다만 김유성은 피해자 부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무혐의가 나오자 항고까지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비판을 받고 있다.




댓글 4댓글쓰기
상큼키위 2022-09-23 (금) 08:37
어릴때 철없이 했던 행동이라 핑계 되겠지만 ,
저런 인간들 평생 그 업보로 낙인 찍혀 고통 받으며 살아야 함
자업자득|
추천 3
꾸기꾸기 2022-09-23 (금) 10:25
내년에 즉전감 쓸라고 지명했는데 여론이 더 안 좋아지면 그냥 김유성 군대 보내겠네.두산그룹이 주류사업은 옛날에 접었고 버거킹,KFC도 매각해서 정부, 기업을 상대로 하는 사업 밖에 없음. 얼굴에 철판 깔고 지명 철회 안 하고 버티겠지. 두산팬들 대부분 야구단 매각했으면 하는데 두산회장이 그룹 자금난에도 희망퇴직,구조조정은 하면서 야구단은 유지하는 미친 오너라서..에휴....
추천 0
     
       
욱낙이연0313글쓴이 2022-09-23 (금) 14:58
@꾸기꾸기

상무는 불가일겁니다.안우진 학폭 때 상무에서 고교 학폭 선수는 상무 면접에서 탈락시킨다는 규정이 있다 했으니...군대 가더라도 그냥 일반 보영으로 가야 하는
추천 1
참지마요 2022-09-23 (금) 13:41
두산은 야구계를 위해 매각되어야 할 구단
추천 0
이미지
0 / 1000
   

야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5-31 17
[대출상담실] 대환대출 문의입니다 익명
2185 [국내야구]  SSG 와이어 투 와이어 하겠네요.  천재미남 10-01 5 49
2184 [국내야구]  사구맞은 선수가 투수한테 보낸 메세지  이미지 PzGren 10-01 3 120
2183 [해외야구]  200이닝 육박…KBO 역수출 신화, 그에게 ‘가을의 신화’란 없다  이미지 yohji 10-01 4 67
2182 [해외야구]  ‘9월 ERA 1.50’ 커쇼 건재 과시…다저스 잔류? 텍사스행? ‘PS 많관부’  이미지 yohji 10-01 4 29
2181 [해외야구]  ‘끝나지 않은 홈런쇼’ 푸홀스, 통산 701호 홈런 폭발 “내 마지막 경기는 월드시리즈”  이미지 yohji 10-01 5 32
2180 [짤방]  챔필에서 일어난 사상 최고의 눈싸움 대결.gif  (2) 이미지 PzGren 10-01 6 182
2179 [국내야구]  SSG 승, LG패 오늘자 1위 경우의수 / LG트윈스 막강 불펜진 근황  이미지 PzGren 10-01 6 66
2178 [국내야구]  10월 1일 경기 결과 및 중간 순위  이미지 PzGren 10-01 6 59
2177 [국내야구]  롯데 레젼드도 욕먹는 사직구장  이미지 갈치 10-01 5 157
2176 [해외야구]  푸홀스 통산 701호 홈런  이미지 낚시광 10-01 6 116
2175 [질문]  야구용어 질문.txt  (2) 士절 10-01 9 113
2174 [해외야구]  오늘 에이스 대결에서 디그롬이 밀렸군요~  이미지 하루이나 10-01 8 104
2173 [국내야구]  엘지야 오늘도 부탁해!(기아 가을야구 매직남바4)  (4) 이미지 그가그립다™ 10-01 7 127
2172 [국내야구]  3안타 쳐도 따라잡기 힘들다, ‘압도적 1위’ 이정후 2년 연속 타격왕 보인다  이미지 마운드 10-01 9 92
2171 [국내야구]  어제 KIA는 게임이없고 NC가 LG에 지니 3게임차  (2) 흰혹등고래 10-01 7 92
2170 [해외야구]  누가 라이벌이래? 다저스만 만나면 벌벌..최근 28G 23패 '승률 .179'  (1) 이미지 꽃다지 10-01 7 96
2169 [해외야구]  오타니도 훌륭하지만 저지가 MVP일 수밖에 없는 결정적 이유  이미지 꽃다지 10-01 7 117
2168 [해외야구]  하락세 분명하지만..아직 끝나지 않은 '최고령 투수'의 여정[슬로우볼]  이미지 꽃다지 10-01 7 62
2167 [해외야구]  토론토 감독 경질이 신의 한 수, 승률 .523→.603 'PS 확정'  이미지 꽃다지 10-01 7 57
2166 [해외야구]  오타니 노히트 깨진 '그 순간', 모두를 감동시킨 '행동 하나'  이미지 마운드 10-01 9 166
2165 [해외야구]  日 '괴물 에이스' 사상 첫 투수 4관왕 2연패 확정...경쟁자도 없었던 완벽 피날레  이미지 상숙달림이 10-01 6 88
2164 [국내야구]  "은퇴하는데 고의4구라니…기분 좋다" 마지막까지 무서운 이대호  이미지 마운드 10-01 10 139
2163 [국내야구]  7년 왕조는 끝났다…역대급 칼바람 기다린다  이미지 마운드 10-01 9 120
2162 [짤방]  야구선수 박효준이 인터뷰때마다 감사하다 말하는 메이저리그 선수  (1) 이미지 낚시광 10-01 8 122
2161 [해외야구]  MLB 진출 선언한 심준석 선수 근황  (2) 이미지 낚시광 10-01 11 1035
2160 [해외야구]  규정이닝까지 '1이닝' 남았다...오타니 빅리그 역사 눈앞에 뒀다  (1) 이미지 yohji 10-01 8 101
2159 [국내야구]  ssg 팬들은 아직도 부끄럽지도 않은듯ㄷㄷ  (1) 이미지 오스카스 09-30 10 189
2158 [국내야구]  9월 30일 경기 결과 및 중간 순위 + 오늘자 3위 경우의 수(키움, kt)  (1) 이미지 PzGren 09-30 10 74
2157 [국내야구]  쓱엘 둘다 승리한 오늘 경기 반영된 1위 경우의 수  (3) 이미지 PzGren 09-30 14 424
2156 [국내야구]  SSG 한유섬 연장 11회말 끝내기 만루홈런  이미지 PzGren 09-30 11 95
2155 [해외야구]  사이영상→FA 3100억원 먹튀→선발진 탈락→씁쓸한 은퇴→SV '유종의 미'  이미지 꽃다지 09-30 10 125
2154 [해외야구]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2) 이미지 꽃다지 09-30 10 132
2153 [해외야구]  롯데가 버린 투수 맞아? MLB 대박 인생역전, 월간ERA 1.55 + 6연속 QS  이미지 꽃다지 09-30 10 89
2152 [해외야구]  '또 무안타' 추락한 2019년 NL MVP..타율 133명 중 130위  이미지 꽃다지 09-30 10 100
2151 [국내야구]  쌍둥아 고맙다.(+기아 매직남바5)  그가그립다™ 09-30 10 83
2150 [국내야구]  엘지는가을만 되면 반복되는 타격슬럼프  오스카스 09-30 11 77
2149 [국내야구]  최근 규정이닝 1점대 ERA 투수  이미지 낚시광 09-30 10 196
2148 [국내야구]  3년전 프로야구 레전드 사건  이미지 낚시광 09-30 15 1083
2147 [국내야구]  9년만에 관중 꼴찌 위기 한화…마지막 반등 가능할까?  이미지 yohji 09-30 11 144
2146 [국내야구]  박진만 감독 대행, 왜 완봉승까지 아웃카운트 1개 남은 에이스를 교체했을까  이미지 yohji 09-30 11 1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캠핑
컴퓨터
음식
감상평
사회
연예인
키덜트
고민
인플
자동차
유머
M게임
베스트
게임
코스프레
시사
자유
주식
동물
상담실
[중고차] 인천 오토베이 라는 곳 가려고 하는데요 (1) [신차] 쌍용 렉스턴 스포츠 신차 문의 드립니다. (1) [컴퓨터] 단순 사무용 노트북 (1) [대출] 대출 문의드립니다. (1) [휴대폰] 플립4 SKT 기변 문의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