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야구]

아무리 KIA 김도영이라도 6G 4홈런은…기적 도전, 최종목적지는 1999년 이병규 아닌 2015년 테임즈

rank yohji 2024-06-10 (월) 23:55 조회 : 156 추천 : 9    


2024년 6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KIA 김도영이 5회초 1사 후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KIA 타이거즈 간판스타 김도영(21)이 이번주에 역사에 도전한다.

김도영은 올 시즌 62경기서 250타수 87안타 타율 0.348 16홈런 41타점 57득점 21도루 출루율 0.395 장타율 0.604 OPS 0.999 득점권타율 0.339다. 

5월에 잠시 주춤했다고 하지만, 충분히 좋은 활약을 펼쳤고, 6월 들어 다시 크레이지모드다.


2024년 6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KIA 김도영이 5회초 1사 후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마이데일리


6월에만 8경기서 타율 0.452 3홈런 4타점 9득점이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넓히면 타율 0.385 4홈런 7타점. 홈런페이스에 확실히 불이 붙었다. 

현 시점에서 가장 관심이 모이는 건 1999년 이병규 삼성 라이온즈 수석코치가 달성한 역대 최소경기(68경기) 20-20을 넘어설 수 있느냐다.

김도영은 62경기서 16홈런 21도루다. 앞으로 6경기서 4홈런을 터트려야 이병규 수석코치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5경기서 4홈런 이상 때려야 KBO리그 20-20의 새 역사를 쓴다. 

아무리 최근 타격감이 좋은 김도영이라도 해도 쉽지 않은 미션이다.

변수는 있다. 장소가 인천이다. 

김도영은 역대로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강했다. 

데뷔 첫 안타도 인천에서 김광현을 상대로 만들었다. 

2022시즌 5경기서 16타수 5안타 타율 0.313 2홈런 2타점 3득점, 2023시즌 9경기서 39타수 17안타 타율 0.436 3홈런 7타점 14득점 4도루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인천 강세는 이어진다. 이미 3경기를 치렀다. 

11타수 5안타 타율 0.455 3홈런 7타점 6득점 1도루다. 

최근 타격 상승세에 인천에서의 강세를 감안하면 ‘막판 스퍼트’를 기대할 만한 상황이긴 하다.

그러나 김도영은 홈런을 의식하는 스윙을 하지 않는다. 

공을 띄워 외야로 보낸다는 생각을 할 뿐, 애당초 홈런을 치겠다고 마음을 먹고 타석에 들어서지 않는 스타일이다. 

안타만 쳐도 발이 빨라서 팀 득점력에 보탬이 되기 때문이다.

사실 김도영의 궁극적 목적지는 1999년 이병규가 아니다. 

2015년 에릭 테임즈다. 테임즈는 2015시즌 47홈런-40도루로 KBO리그 유일의 40-40 기록 보유자다. 

당시 140경기만에 대기록을 달성했다. 

산술적으로 김도영이 40-40을 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

그러나 이것은 현 시점에선 너무 먼 얘기다. 

현실적으로 20-20은 시간문제이고, 30-30만 해도 엄청난 시즌을 보낸 것으로 봐야 한다. 

테임즈는 2015시즌 30-30을 112경기만에 해냈다. 최소경기 30-30을 할 수 있다면 대박이다.

김도영이 30-30을 할 수 있다면, 자연스럽게 SBS스포츠 이순철 해설위원이 2023시즌 KIA 경기 중계 도중 전망한 트리플 스리(3할-30홈런-30도루)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KBO 역사에 3할-30홈런-3도루를 달성한 선수는 1997년 이종범, 1999년 이병규, 제이 데이비스, 홍현우, 2000년 박재홍, 2015년 테임즈까지 단 6명이다.


2024년 6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KIA 김도영이 5회초 1사 후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마이데일리

▲역대 3할-30홈런-30도루 달성자
이종범 1997년 0.324 30홈런 64도루 74타점
이병규 1999년 0.349 30홈런 31도루 99타점
제이 데이비스 1999년 0.328 30홈런 35도루 106타점
홍현우 1999년 0.300 34홈런 31도루 111타점
박재홍 2000년 0.309 32홈런 30도루 115타점
에릭 테임즈 2015년 0.381 47홈런 40도루 140타점



https://m.sports.naver.com/kbaseball/article/117/0003839806



올해는 뭔가 신기한 기록들 많이 나올것 같은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0
댓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뉴스]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17
[렌탈상담실]  정수기 렌탈 상담 요청드립니다. 익명
10977 [해외야구]  전직 KBO리거가 MLB 투수 3등이라고? 이제 현실이다,  이미지 rankyohji 14:15 1 39
10976 [해외야구]  윌리 메이스가 93살로 별세했군요  이미지 rank고수진 13:44 1 62
10975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ABS 도입이 시급한 경기.gif  (3) 이미지 rank실장님 12:07 9 1401
10974 [국내야구]  [KBO] 류현진 최근 5경기 성적.jpg  (6) 이미지 rank실장님 12:01 8 1391
10973 [국내야구]  2025 KBO신인드래프트 9월 9일 월요일 개최 확정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8:37 4 70
10972 [국내야구]  류현진 era 순위  (5) 이미지 rank웨이백 08:23 7 1822
10971 [해외야구]  SD 팬들 사랑 독차지 했는데, 올스타 투표는 6위…그래도 별들의 잔치 참가 가능성 남았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1:27 5 91
10970 [국내야구]  "화요일 아니었으면…완봉승 전혀 아깝지 않다" 류현진 17K 추억의 청주, 괴물다운 복귀 신고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1:25 5 107
10969 [국내야구]  "감회가 새롭네요" 김경문 데뷔승 함께했던 홍원기 감독, 사령탑으로 '사제대결'  이미지 rankyohji 01:10 5 82
10968 [국내야구]  '관중이 레전드' 한화,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 '28회 매진'  (1) 이미지 rankyohji 06-18 6 137
10967 [국내야구]  '이의리 오늘 일본갔다.' 한국,미국 아닌 일본에서 수술... 2주 재활까지  (2) 이미지 rankyohji 06-18 4 144
10966 [국내야구]  “고교 시절 투구폼으로” 리셋 단추 누른 한화 김서현,,  (2) 이미지 rankyohji 06-18 7 246
10965 [국내야구]  어제,금일 1군 등록,말소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6 144
10964 [국내야구]  아샷추 좋아한다는 키움 외국인 타자 도슨 .mp4  이미지 rank세달백일 06-18 11 1005
10963 [해외야구]  다저스..야마모토 ..회전근개 부상..최소 한 달 아웃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11 758
10962 [해외야구]  양키스 상대로 한 경기 9도루 성공한 보스턴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4 109
10961 [해외야구]  일본 국가대표 포수의 도루저지 연습.gif  (12) 이미지 rank실장님 06-18 32 7425
10960 [국내야구]  더 정신없어진 KBO 한달간 순위변동.jpg  (14) 이미지 rank실장님 06-18 24 6299
10959 [국내야구]  KIA 주중3연전을 LG와 어떤 결과가 나올까  (4) rank흰혹등고래 06-18 8 212
10958 [자유]  선두권만? 꼴찌도 최소 승차! 10구단 체체 이런 시즌 없었다...그렇다면 언제부터 벌어질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8 7 123
10957 [해외야구]  '첫 타석부터 170km 총알 타구 쾅' 김하성, 2경기 연속 안타...도루 실패는 '아쉽'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8 7 87
10956 [해외야구]  메이저리그의 야구장은 왜 이상하게 생겼을까?.jpg  (1) 이미지 rank커트앵글 06-18 15 1650
10955 [자유]  알이 3개지요  (9) 이미지 rank두아리 06-18 15 2601
10954 [자유]  야구의 위험성.  (2) 이미지 rank삐끼재이 06-17 8 379
10953 [국내야구]  류현진이 아무리 고전해도 류현진…30만표 극복하고 KIA 173승 대투수 제친 이유 ‘비밀은 이것’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8 227
10952 [해외야구]  "다저스 시즌이 엉망됐다" 야마모토-베츠 연쇄 이탈, '혼돈의 LAD' 파워랭킹도 4위로 하락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7 123
10951 [국내야구]  나성범 , 최형우는 왜 올스타냐?  (9) rank눈부신비행 06-17 7 801
10950 [국내야구]  97만 류현진, 128만 양현종 어떻게 뒤집었나…선수단 표심 예상보다 막강하다  이미지 rankyohji 06-17 8 242
10949 [국내야구]  크보 올스타12 최종 명단 [정보글]  (3)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6 223
10948 [국내야구]  이승엽 감독이 규정을 바꿨다···KBO “주루방해, 내일부터 비디오판독 대상 포함”  (1) 이미지 rankyohji 06-17 9 214
10947 [해외야구]  ABS 도입을 위한 매니 마차도 퇴장.gif  이미지 rank실장님 06-17 16 2192
10946 [국내야구]  번트에 1루주자 홈인....!!!  (12) 이미지 rank푸른권율 06-17 35 5829
10945 [국내야구]  화요일 선발투수 안내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7 131
10944 [해외야구]  샌디는 오늘도 졌네요  rank락매냐 06-17 7 89
10943 [뉴스]  KIA 아슬아슬 줄타기 1위를 하고있는건 영철 동하 덕이군요  rank흰혹등고래 06-17 8 127
10942 [국내야구]  한화, '대만리그 ERA 2.32' 라이언 와이스 10만 달러 계약...'부상' 산체스 6주 대체 [공식발표]  (2)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9 159
10941 [해외야구]  샌디에이고 김하성, 4경기 만에 '안타' 신고… 시즌 타율 0.218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9 94
10940 [국내야구]  크보 투수 및 수비 주요 개인 기록 탑텐 [정보글]  (5)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9 142
10939 [국내야구]  크보 타격 주요 개인 기록 탑텐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7 103
10938 [해외야구]  오늘자 시즌 18호,19호 홈런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mp4  (12) 이미지 rank세달백일 06-17 31 41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