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김하성과 트레이드 소문 단짝'이었는데 역전 홈런 치자, "소토 원한다"던 NYY팬들 태세전환

rank 해류뭄해리 2024-06-10 (월) 22:56 조회 : 143 추천 : 7    
뉴욕 양키스 트렌트 그리샴이 10일(한국시각) LA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6회말 역전 3점포를 터뜨린 뒤 포효하며 홈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그리샴이 6회말 홈런을 치고 들어오자 애런 저지가 격하게 반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뉴욕 양키스가 지난해 12월 8일(이하 한국시각)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후안 소토를 데려올 때 내준 선수는 모두 5명이었다. 마이너리그 유망주 투수 4명과 베테랑 포수 카일 히가시오카를 소토의 구매 대금으로 지불한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 샌디에이고는 또 한 명의 외야수를 끼워 팔았다. 그게 바로 트렌트 그리샴이다.

좌투좌타인 그리샴은 샌디에이고 시절 2020년과 2022년 두 차례 골드글러브를 수상하며 뛰어난 수비력을 뽐냈다. 중견수 수비로는 시카고 컵스 코디 벨린저, 토론토 블루제이스 케빈 키어마이어와 함께 톱을 다투는 수준이다.

하지만 그는 수비에 비해 타격이 너무 약하다. 2022년과 작년, 각각 0.184, 0.198로 2년 연속 1할대 타율에 머물렀다. 파워가 뛰어난 것도 아니고 선구안은 볼 필요도 없다. 샌디에이고는 '울며 겨자먹기'로 그를 주전 중견수로 쓰기는 했지만, 늘 트레이드 대상에 올려놓을 수밖에 없었다.

2022년 겨울부터 작년 시즌 중반까지 김하성과 함께 트레이드 소문의 단골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선수다. 현지 매체 디 애슬레틱은 2022년 12월 31일 '파드리스는 선발투수가 필요한데, 트렌트 그리샴 혹은 김하성을 트레이드할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기도 했다.

트렌트 그리샴은 샌디에이고 시절 두 차례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AP연합뉴스 그리샴은 양키스로 와서도 타격은 변함이 없다. 백업 외야수로 나서고는 있지만, 타율이 여전히 기대치를 한참 밑돈다. 그런데 그는 지난 7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최근 4경기 연속 선발 중견수로 출전했다.

8~10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홈 3연전서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후안 소토가 팔이 아파 쉬는 동안 기회를 얻은 것이다. 특히 10일 경기에서는 중심타선인 5번에 기용됐다. 그는 전날까지 타율이 0.083(48타수 4안타)에 불과했다.

애런 분 양키스 감독은 왜 그를 중심타선에 넣었을까. 그리샴은 그 이유를 2-3으로 뒤진 6회말 타석에서 보여줬다.

양키스는 6회 선두 알렉스 버두고의 내야안타, 저지의 3루수 강습 내야안타, 상대의 폭투 등으로 1사 1,3루 찬스를 맞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그리샴은 다저스 선발 타일러 글래스노의 4구째 96.8마일 한가운데 날아드는 직구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스리런포로 연결해 5-3으로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결국 양키스는 6대4로 승리해 3연전 전패를 면할 수 있었다.

트렌트 그리샴이 2-3으로 뒤진 6회말 우측으로 역전 3점포를 날리고 들어와 먼저 홈을 밟은 애런 저지와 하아피이브를 하고 있다. USATODAY연합뉴스 애런 분 양키스 감독은 경기 후 "결정적인 홈런이었다. 그리샴은 빠른 공을 잘 친다. 놓치지 않았다"면서 "그는 시즌 내내 정말 훌륭한 동료다. 그는 뭐든 준비가 돼 있다. 자신의 역할을 받아들였다. 이번 주 기회를 많이 줬는데, 그걸 잘 이용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분 감독은 "중심타선에 좌타자가 필요했는데, 빠른 공이 주무기인 글래스노를 겨냥해 그리샴의 활약을 기대했다"고도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양키스타디움을 찾은 팬들의 반응이 묘했다. 그리샴이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우린 소토를 원한다!(We want Soto!)"고 외쳐더니 6회 그리샴이 홈런을 터뜨리자 8회 타석에서는 "우리는 그리샴을 원한다(We want Grisham!)"며 태세전환한 것이다.

역전승의 주역 그리샴은 팬들의 바뀐 반응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그는 경기 후 "홈런을 쳐서 팬들에게 무슨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 그래도 다음 타석에서 그런 응원을 들으니 기분은 좋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양키스로 옮겨와 출전 기회가 줄어든 것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과정을 지켜봤는데, 요즘처럼 며칠 연속 플레이하며 박차를 가하는 경우도 있다"고 담담히 밝혔다.

그리샴을 그 누구보다 응원하는 선수는 다름 아닌 애런 저지다. 이날 8회 쐐기 솔로홈런을 친 저지는 "그런 소리가 나오길래 기분이 참 좋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그 과정에서 홈런을 쳐 좋은 인상을 심어줬다고 생각한다"며 "소토는 곧 회복될 것이고 좋아질 것이다. 그렇지만 그리샴도 아주 훌륭한 선수다. 오늘 밤 그는 우리가 필요로 했던 아주 중요한 순간 등장했다"고 밝혔다.

이날 2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 2볼넷을 올린 그리샴은 타율을 0.083에서 0.100(50타수 5안타)로 끌어올렸다. 3홈런, 9타점, 4득점, OPS 0.538.

노재형([email protected]) https://m.sports.naver.com/wbaseball/article/076/0004154892


댓글 0
댓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뉴스]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17
[비밀상점]  3차입고 닭목살 특수부위 500g특가 (783) 비밀상점
10977 [해외야구]  전직 KBO리거가 MLB 투수 3등이라고? 이제 현실이다,  이미지 rankyohji 14:15 1 22
10976 [해외야구]  윌리 메이스가 93살로 별세했군요  이미지 rank고수진 13:44 1 62
10975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ABS 도입이 시급한 경기.gif  (3) 이미지 rank실장님 12:07 9 1395
10974 [국내야구]  [KBO] 류현진 최근 5경기 성적.jpg  (6) 이미지 rank실장님 12:01 8 1385
10973 [국내야구]  2025 KBO신인드래프트 9월 9일 월요일 개최 확정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8:37 4 70
10972 [국내야구]  류현진 era 순위  (5) 이미지 rank웨이백 08:23 7 1816
10971 [해외야구]  SD 팬들 사랑 독차지 했는데, 올스타 투표는 6위…그래도 별들의 잔치 참가 가능성 남았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1:27 5 91
10970 [국내야구]  "화요일 아니었으면…완봉승 전혀 아깝지 않다" 류현진 17K 추억의 청주, 괴물다운 복귀 신고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1:25 5 107
10969 [국내야구]  "감회가 새롭네요" 김경문 데뷔승 함께했던 홍원기 감독, 사령탑으로 '사제대결'  이미지 rankyohji 01:10 5 81
10968 [국내야구]  '관중이 레전드' 한화,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 '28회 매진'  (1) 이미지 rankyohji 06-18 6 137
10967 [국내야구]  '이의리 오늘 일본갔다.' 한국,미국 아닌 일본에서 수술... 2주 재활까지  (2) 이미지 rankyohji 06-18 4 144
10966 [국내야구]  “고교 시절 투구폼으로” 리셋 단추 누른 한화 김서현,,  (2) 이미지 rankyohji 06-18 7 246
10965 [국내야구]  어제,금일 1군 등록,말소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6 144
10964 [국내야구]  아샷추 좋아한다는 키움 외국인 타자 도슨 .mp4  이미지 rank세달백일 06-18 11 1005
10963 [해외야구]  다저스..야마모토 ..회전근개 부상..최소 한 달 아웃 [정보글]  (2)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11 757
10962 [해외야구]  양키스 상대로 한 경기 9도루 성공한 보스턴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8 4 109
10961 [해외야구]  일본 국가대표 포수의 도루저지 연습.gif  (12) 이미지 rank실장님 06-18 32 7420
10960 [국내야구]  더 정신없어진 KBO 한달간 순위변동.jpg  (14) 이미지 rank실장님 06-18 24 6298
10959 [국내야구]  KIA 주중3연전을 LG와 어떤 결과가 나올까  (4) rank흰혹등고래 06-18 8 212
10958 [자유]  선두권만? 꼴찌도 최소 승차! 10구단 체체 이런 시즌 없었다...그렇다면 언제부터 벌어질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8 7 123
10957 [해외야구]  '첫 타석부터 170km 총알 타구 쾅' 김하성, 2경기 연속 안타...도루 실패는 '아쉽'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8 7 87
10956 [해외야구]  메이저리그의 야구장은 왜 이상하게 생겼을까?.jpg  (1) 이미지 rank커트앵글 06-18 15 1650
10955 [자유]  알이 3개지요  (9) 이미지 rank두아리 06-18 15 2600
10954 [자유]  야구의 위험성.  (2) 이미지 rank삐끼재이 06-17 8 379
10953 [국내야구]  류현진이 아무리 고전해도 류현진…30만표 극복하고 KIA 173승 대투수 제친 이유 ‘비밀은 이것’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8 227
10952 [해외야구]  "다저스 시즌이 엉망됐다" 야마모토-베츠 연쇄 이탈, '혼돈의 LAD' 파워랭킹도 4위로 하락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7 123
10951 [국내야구]  나성범 , 최형우는 왜 올스타냐?  (9) rank눈부신비행 06-17 7 801
10950 [국내야구]  97만 류현진, 128만 양현종 어떻게 뒤집었나…선수단 표심 예상보다 막강하다  이미지 rankyohji 06-17 8 242
10949 [국내야구]  크보 올스타12 최종 명단 [정보글]  (3)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6 223
10948 [국내야구]  이승엽 감독이 규정을 바꿨다···KBO “주루방해, 내일부터 비디오판독 대상 포함”  (1) 이미지 rankyohji 06-17 9 214
10947 [해외야구]  ABS 도입을 위한 매니 마차도 퇴장.gif  이미지 rank실장님 06-17 16 2192
10946 [국내야구]  번트에 1루주자 홈인....!!!  (12) 이미지 rank푸른권율 06-17 35 5829
10945 [국내야구]  화요일 선발투수 안내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7 131
10944 [해외야구]  샌디는 오늘도 졌네요  rank락매냐 06-17 7 89
10943 [뉴스]  KIA 아슬아슬 줄타기 1위를 하고있는건 영철 동하 덕이군요  rank흰혹등고래 06-17 8 127
10942 [국내야구]  한화, '대만리그 ERA 2.32' 라이언 와이스 10만 달러 계약...'부상' 산체스 6주 대체 [공식발표]  (2)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9 159
10941 [해외야구]  샌디에이고 김하성, 4경기 만에 '안타' 신고… 시즌 타율 0.218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6-17 9 94
10940 [국내야구]  크보 투수 및 수비 주요 개인 기록 탑텐 [정보글]  (5)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9 142
10939 [국내야구]  크보 타격 주요 개인 기록 탑텐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6-17 7 103
10938 [해외야구]  오늘자 시즌 18호,19호 홈런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mp4  (12) 이미지 rank세달백일 06-17 31 41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