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즐겨찾기 

[뉴스]

'전대미문 200안타 MVP' 서건창이 마주한 냉혹한 현실...

rank yohji 2023-12-08 (금) 17:49 조회 : 2048 추천 : 10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서건창이 마주한 냉혹한 현실, 그를 기다려주는 '어머니 마음'의 키움.

서건창. 리그 최고의 스타였다. 2008년 LG 트윈스에 신고선수로 입단했다. LG에서는 빛을 발하지 못했지만 키움 히어로즈의 전신인 넥센으로 이적하며 야구 인생이 바뀌기 시작했다.


LG에서 방출된 후 육군 현역으로 군 복무를 마쳤다. 넥센에 다시 신고 선수로 들어갔다. 그리고 2012년 신인왕과 골든글러브를 동시 석권하며 '신고선수 신화'의 주인공이 됐다.

이 기세를 몰아 2014 시즌에는 KBO 역대 최초 단일 시즌 200안타를 때려냈다. MVP는 당연한 일. 당시 프로야구는 현재 144경기 아닌 128경기 체제. 그래서 서건창의 200안타는 더 가치가 있었다.




2015년 무릎을 크게 다치며 하락세도 있었지만, 키움에서 없어서는 안될 간판선수로 꾸준히 활약했다. 하지만 서서히 내리막 길을 탔다. 그 때 서건창에게 찾아온 또 하나의 전환점. 2021년 LG 이적이었다. 당장 우승이 급한 LG가 취약 포지션인 2루를 보강하기 위해 과감히 서건창을 데려왔다. FA를 앞둔 서건창이기에 의욕에 불타오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성적은 시원치 않았다. FA 재수를 선택했다. 하지만 2022 시즌에도 나아지는 모습은 없었다. 77경기 안타수 49개에 그쳤다. 2023 시즌을 앞두고 은사 염경엽 감독과의 재회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염 감독도 서건창을 살리지 못했다. LG는 29년 만의 우승에 감격했지만, 서건창은 씁쓸하게 방출 통보를 받고 말았다.


이제 서건창도 35세가 된다. 많은 구단들이 과거 영광의 시절을 잊지 못하고 서건창에게 관심을 가졌다, 이제는 다시 올라오기 힘들지 않겠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 샐러리캡 제도도 서건창에게는 악재다. 샐러리캡이 없다면 '보험용' 카드로 베테랑 서건창을 데려가는 게 수월했겠지만 이제는 5000만원, 1억원도 함부로 쓰기 힘든 현실이 돼버렸다.

그래도 전성기를 함께 한 친정 키움이 서건창을 기다리고 있다. 

키움은 서건창이 방출되자마자 '언제든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서건창에게는 천군만마같은 일. 당장 선수로도 가치가 있겠지만, 성실하고 인품 좋은 서건창은 향후 지도자로도 성공 가능성이 높은 유형의 선수다.


그렇다면 왜 서건창은 키움행을 빠르게 선택하지 못하는 것일까. 

프로에게 돈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 먼저 명예 회복을 원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경기 출전을 해야하는데, 조금이라도 경기를 더 뛸 수 있는 팀의 콜을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키움의 경우 국가대표 2루수 김혜성에 2차드래프트로 최주환까지 왔다.

다른 포지션이면 몰라도, 2루는 자리가 없다.

그래도 돌아갈 곳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다. 초조함의 차원이 다를 수밖에 없다. 서건창이 조금 더 생각의 시간을 갖고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건 키움의 배려 덕일 것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4087170



다른 팀에서 한번 긁어봐도 괜찮을것 같은데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2
댓글쓰기
rank수리진 2023-12-09 (토) 00:34
정수빈이 타격폼 따라할만큼
임팩트 있는 타자였는데
추천 0
rank블루베리치즈케익 2023-12-09 (토) 14:51
과거 기록이 현재의 실력을 유지 시켜주는건 아니니까
자꾸 이전 과거 기록 끄집어 내서
찬바람이니 냉혹한 현실이니 할건 없지
프로가 실력을 보증하는건 결국 기록이니까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뉴스]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17
[보험상담실]  실손 문의 익명
8829 [뉴스]  KIA 양현종도 설래이기만 한 '류김양' 맞대결  rank흰혹등고래 09:08 1 60
8828 [해외야구]  오늘자 시범경기 첫번째 홈런 샌디에고 김하성 .mp4  이미지 rank세달백일 08:53 7 628
8827 [자유]  우석이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여전하네요 ㅋㅋㅋㅋㅋㅋ  rank눈부신비행 07:51 2 188
8826 [국내야구]  누구 맘대로 예상 순위  (5) rankcomaster 03-03 4 227
8825 [국내야구]  LKK 두롯한엔  rankcomaster 03-03 5 108
8824 [해외야구]  친절한 '야구천재' 이정후, 인성만큼은 다르빗슈, 오타니보다 낫다  이미지 rankcomaster 03-03 4 147
8823 [자유]  메이저리거 이정후 프로 입성 후 연봉 변화.jpg  (10) 이미지  rank불오징어 03-03 36 6463
8822 [뉴스]  KIA 불팬이 많이 좋아질거 같군요  rank흰혹등고래 03-03 8 119
8821 [자유]  류현진의 공이 오히려 치기가 더 좋다.jpg  (25) 이미지  rank커트앵글 03-03 69 12639
8820 [뉴스]  '배트 부러뜨린 구위' 류현진 "개막전 문제없다"  rank소망님 03-02 10 193
8819 [뉴스]  '3경기 연속 안타'‥'바람의 아들과 손자가 함께'  rank소망님 03-02 10 137
8818 [국내야구]  류현진,성공적 첫 라이브피칭 "커브, 가르쳐주고 던져도 못 쳐"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3-02 11 130
8817 [해외야구]  'KKKKK 노히터' 1776억 이적생 완벽투, 사령탑도 美 현지도 감탄 "재능 마음껏 발휘했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3-02 11 212
8816 [해외야구]  "시즌 중에 잘 못 봐" 오타니, 일본인과 장거리 연애…결혼 결심한 이유는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3-02 11 191
8815 [해외야구]  '와' 이정후에게 이런 파워가…127m 대형 홈런, 그런데 딱 1개 구장에서 안 넘어간다 "그래도 3루타는 된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3-02 11 179
8814 [국내야구]  티빙이 인터넷중계한다고 하는데 궁금한점이...  (1) rankunikaka 03-02 8 220
8813 [국내야구]  한화-류현진 개막전은 3/23 : 엘지 잠실  rankcomaster 03-02 8 116
8812 [해외야구]  '3206억 먹튀'에 '약물 오명' 카노, 멕시코에서 현역생활 이어간다  이미지 rankyohji 03-02 8 157
8811 [해외야구]  누가 이정후 타격을 의심했나… 최악 계약 2위→타격 찬사 돌변, 미국 시선 확 바뀐다  이미지 rankcomaster 03-02 8 199
8810 [해외야구]  '약점이 없다' 이정후, 이번엔 153㎞ 공략-3G 연속 안타... 타율은 무려 0.444 '그것도 아버지 보는 앞에서'  (1) 이미지 rankcomaster 03-02 7 179
8809 [해외야구]  오늘자 볼넷 출루 - 도루 - 도루 - 홈인하는 김하성.mp4  (5) 이미지 rank법고창신 03-02 16 1499
8808 [뉴스]  KIA 테이블세터 기대해도 되겠군요  (4) rank흰혹등고래 03-02 8 156
8807 [해외야구]  시범경기 클블 대 다져스 경기중  rank락매냐 03-02 8 91
8806 [자유]  현재 샌디에이고 김하성 예상 몸값.gif  (7) 이미지 rank숯숯숯 03-02 12 2745
8805 [해외야구]  처남 이정후 첫 홈런 날리고, 매제 고우석 무실점 틀어막아  이미지 rankcomaster 03-02 8 181
8804 [국내야구]  두산베어스 선발진 든든하네요.news  rank팜볼러 03-02 10 139
8803 [국내야구]  개막 3주 앞으로...2024 프로야구 미리 보기  (1) rankcomaster 03-01 8 141
8802 [해외야구]  김병헌 전설의 무결점 1이닝 9구 3삼진  (1) 이미지 rank짜냥해옌니 03-01 19 474
8801 [뉴스]  “넘어갔다고?” 이정후 본인도 놀란 총알같은 첫 홈런  rank소망님 03-01 10 265
8800 [뉴스]  KBO 중계권 전쟁, 왜 OTT가 아닌 지상파 3사였을까?  이미지 rankyohji 03-01 9 283
8799 [뉴스]  나균안은 알고 있다, 불륜 보다 폭행이 더 큰 문제란걸...제명까지 가능  이미지 rankyohji 03-01 9 331
8798 [해외야구]  이정후 메이저리그 첫 홈런 현지해설.mp4  이미지 rank두아리 03-01 12 445
8797 [자유]  오타니도 중국 것? 상표 등록한 中기업 “우연의 일치”  (13) 이미지  rank두아리 03-01 65 5649
8796 [해외야구]  고우석 MLB 첫 시범경기 결과.mp4  (2) 이미지 rank두아리 03-01 8 385
8795 [자유]  KBO 낭만의 순간들.gif  (20) 이미지  rank또로잉 03-01 68 7720
8794 [자유]  현재 오타니 와이프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여성  (34) 이미지  rank두아리 03-01 74 8620
8793 [자유]  MLB 시범경기 애리조나전 이정후성적.gif  (3) 이미지 rank커트앵글 03-01 21 2481
8792 [뉴스]  KIA 윤도현 올해 기대를 해도 될듯요  rank흰혹등고래 03-01 8 99
8791 [국내야구]  “투수들, 밥 먹자” 한화의 새 구심점 된 류현진  이미지 rankcomaster 03-01 8 254
8790 [해외야구]  오타니 와이프 찾아냄 ㄷㄷ  (2)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3-01 13 9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