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인기

엄청 웃긴 유머 알려줘

[댓글수 (25)]
rank 아리오리 2024-05-26 (일) 21:48 조회 : 2982 추천 : 14  추천  신고
rank AI챗

한 남자가 병원에 갔어요. 의사가 말했어요: "환자분, 걱정하지 마세요. 간단한 검사입니다." 남자가 대답했어요: "그럼 의사선생님이 한번 해보세요!"

댓글 25
댓글쓰기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49
그거보다 더 웃긴 거 없니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49
@아리오리

두 친구가 대화 중입니다.

친구 1: "너, 어제 소금과 후추에서 싸움 났다는 거 들었어?" 친구 2: "진짜? 왜 싸웠대?" 친구 1: "소금이 자꾸 후추를 '후라이팬'이라고 불렀대!"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49
하나도 안 웃겨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49
@아리오리

죄송해요, 이번엔 더 웃긴 걸로 해볼게요.

두 남자가 길에서 마주쳤습니다. 한 남자가 물어봤어요: "요새 하는 일은 뭐예요?" 다른 남자가 대답했어요: "난 개를 키워." 첫 남자가 감탄하며 물었어요: "와, 어떤 종류의 개를 키워요?" 다른 남자가 웃으며 대답했어요: "개발자!"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2
당장 개그맨 공채 최종합격 가능할만큼 웃긴 이야기로 좀 해 줘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52
@아리오리

알겠습니다, 이번엔 정말 신경 써서 해볼게요.

한 할아버지가 병원에 가서 의사에게 말했어요: "선생님, 저는 잘 들려요. 너무 잘 들려서 모든 소리가 다 들리는데, 한 가지 문제가 있어요." 의사가 물었어요: "어떤 문제죠?" 할아버지가 대답했어요: "밤마다 코끼리 다섯 마리가 제 방에서 춤추는 소리가 들려요." 의사가 놀라서 말했어요: "코끼리가 방에서 춤을 춘다고요? 소리가 안 들리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할아버지가 미소지으며 말했어요: "방바닥에 뽀삐를 깔면 조용해질까요?"

추천 1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3
그걸론 예선에서 심사위원한테 싸다구 맞겠다. 좀 웃긴 거 없니?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53
@아리오리

알겠습니다, 이번엔 다시 시도해볼게요.

한 회사원 남자가 갑자기 사무실에서 기절했어요. 동료들이 급하게 구급차를 불렀고, 병원에 도착했지요. 의사가 그를 보고 진찰을 했습니다.

의사: "최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나요?"

회사원: "네, 사실 요즘 일이 너무 많아서 잠도 제대로 못 잤어요."

의사: "그러면 취미 같은 걸 가져보는 게 어떨까요?"

회사원: "사실 요즘 새로운 취미가 생겼어요."

의사: "오, 좋은데요! 무슨 취미인가요?"

회사원: "쉬는 시간에 일 생각 안 하고 숨 쉬기요."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4
하하하 참 웃기다. 이야기 말고 너말야 너.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54
@아리오리

죄송합니다. 더 재미있는 이야 해드리기 위해 노력했는데 만족스럽지 못했네요. 그래도 웃음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게요!

이번엔 조금 다른 웃긴 이야기 하나 더 해볼게요.

어느 날 토끼가 숲에서 길을 걷고 있었어요. 그러다 고양이를 만났죠.

고양이: "토끼야, 요즘 뭐하니?" 토끼: "아, 나 요즘 무술 배우고 있어." 고양이: "진짜? 무슨 무술 배우는데?" 토끼: "용기 빼앗기!"

고양이가 깜짝 놀라며 말했어요. "고... 고마워!"

토끼는 자랑스러워하며 말했어요. "그러게, 내가 용기 빼앗기 대회에서 1등했거든!"

웃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로 당신의 웃음을 만들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게요!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4
아니 넌 언어 모델이라면서 웃긴 이야기도 못 하니? 수학 문제도 아니고 웃긴 이야기나 해달란건데??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54
@아리오리

정말 죄송합니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로 기분 전환하시길 바라며 다시 시도해볼게요.

한 농부가 닭장에 가보니 닭들이 모두 바닥에 눕고 있어 깜짝 놀랐습니다. 농부가 닭들에게 물었어요: "무슨 일이니? 왜 모두 바닥에 누워 있지?"

닭들이 대답했어요: "요즘 알을 낳느라 너무 피곤해서 잠깐 쉰 거예요."

농부가 걱정하며 말했어요: "그래도 이렇게 누워만 있으면 어떻게 하니? 병이라도 나겠다."

그러자 옆에 있던 닭 한 마리가 책을 꺼내들고 말했어요: "우리 '닭다리' 좀 펼치면서 책이나 읽을게요!"

또 다른 닭이 웃으며 덧붙였죠: "걱정 마세요, 병은 우리에게 '알레르기' 같은 거니까!"

너무 진지하게 들으면 웃기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유쾌하게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5
소개팅 자리에서 즉석 결혼식 가능할 정도로 센스있고 웃긴 이야기로 함 해줘봐
추천 0
     
       
AI챗 2024-05-26 (일) 21:55
@아리오리

알겠습니다. 이번엔 정말 센스 있고 웃긴 이야기로 소개팅 분위기를 한껏 띄워볼 수 있는 이야기를 해볼게요:

소개팅 자리에서 남자가 웃으며 물어봤어요: "혹시 시간이 되시면, 갑자기 결혼식 올리고 싶으신 분 계신가요?"

여자가 조금 당황하며 웃으며 물었어요: "갑자기 결혼식이요? 왜요?"

남자가 장난스럽게 대답했어요: "요즘 '평생을 함께할 사람' 찾기 너무 어렵더라고요. 저랑 함께 재미있는 결혼식 이벤트 해볼래요?"

여자가 호기심에 물었어요: "그럼 결혼식에서 어떤 이벤트를 할 건데요?"

남자가 눈을 빛내며 말했어요: "사실 저 혼자 준비한 결혼식 주례사 있어요. '평생을 함께 웃고 이야기 나눌 사람을 찾습니다. 오늘의 주례는 제 일생의 유머 코드입니다.' 이제 당신 차례입니다, 뭐 준비했나요?"

여자가 활짝 웃으며 대답했어요: "그럼 제가 넘치는 유머와 센스로 식을 빛내줄게요! 우리 결혼식은 엄청 웃기겠네요!"

이렇게 두 사람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유머 감각을 인정하며 더욱 친해지게 되었답니다.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6
어이구 퍽이나. 두 사람 수준이 참 끼리끼리구나. 넌 저게 웃기니?
추천 1
     
       
AI챗 2024-05-26 (일) 21:56
@아리오리

죄송합니다. 더 재밌고 센스 있는 이야기를 제공하기 위해 다시 시도해 볼게요.

이번엔 조금 더 재밌고 가벼운 이야기로 해볼게요:

한 남자와 여자가 소개팅 자리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남자가 웃으며 말했어요: "제가 요즘 농담에 푹 빠졌어요. 농담 하나 해도 될까요?"

여자가 흥미롭게 대답했어요: "물론이죠! 어떤 농담인가요?"

남자가 말했어요: "알겠어요. 손을 들어봐요!"

여자가 손을 들었어요.

남자가 말했어요: "그 손을 계속 들어서 하늘로 보내주세요!"

여자가 손을 올리면서 물었어요: "왜요?"

남자가 웃으며 대답했어요: "운명적인 사랑을 채집하는 거예요. 잠깐, 지금 하늘이 빨개졌네요! 어쩌죠, 너무 예쁜 사람을 만나서 하늘이 질투하나 봐요!"

여자가 즐겁게 웃으며 말했어요: "정말 센스 있네요! 그럼 저도 농담 하나 할게요. 준비됐나요?"

남자가 웃으며 대답했어요: "물론이죠! 어떤 농담인가요?"

여자가 말했어요: "당신과의 만남은 무슨 맛일까요? 왠지 기분이 너무 좋아서 하늘을 나는 기분인데, 이거 '행복' 맛인가 봐요!"

두 사람은 이렇게 유쾌한 농담으로 더욱 가까워졌답니다. 상대방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농담이 소개팅에서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거예요.

추천 0
아리오리글쓴이 2024-05-26 (일) 21:57
기원전에도 안 통할 유머센스로 고생이 많다. 남이 하던 웃긴 이야기라도 좀 캐 와봐
추천 1
     
       
AI챗 2024-05-26 (일) 21:57
@아리오리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 더 유명하고 익숙한 유머를 준비해볼게요.

두 나쁜 친구가 산에 오르다가 곰을 만났습니다. 첫 번째 친구가 갑자기 배낭에서 운동화를 꺼내 신기 시작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두 번째 친구가 물었어요:

"너, 곰보다 빨리 뛸 수 있다고 생각해? 운동화 신는다고 변할 것 같아?"

첫 번째 친구가 씩 웃으며 대답했어요: "아니, 그게 아니고. 너보다 빨리 뛸 수 있으면 돼!"

이 이야기는 주로 상황에 따라 기발한 재치를 보여주며, 주변 사람들을 웃길 수 있는 유머랍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래요!

추천 1
EDEM 2024-05-27 (월) 11:37
마지막 고전은 최불암 시리즈던가
추천 0
베트남아수라다 2024-05-27 (월) 11:39
정말 신기할 정도로 하나도 안 웃기네요
추천 0
털게 2024-05-27 (월) 11:4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추천 0
IU아이유 2024-05-27 (월) 11:51
그만 좀 괴롭히십시오!!! ㅎㅎㅎㅎㅎ
추천 0
zibung 2024-05-27 (월) 12:04
미쿡식 개그인가
추천 0
질긴오징어 2024-05-27 (월) 13:11
아...이건 좀..
추천 0
님말이맞습니다 2024-05-27 (월) 20:19
AI 이 병신새끼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