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드루이드 본부 근황 - 폐교 생활 백서 5

글쓴이 : 뚜껑 날짜 : 2020-08-01 (토) 22:06 조회 : 7143 추천 : 61    

I 식물

4주 째 비가 내립니다.

비가 지속적으로 내리면 텃밭은

병해충 밀도가 올라갑니다.

우리나라 시설하우스의 발전은

겨울 때문이라가보다는 이런 비가림을 통한

병해충 방지의 목적이 더 큽니다.

멈추지 않는 비로 인해서

폐교의 작은 텃밭에도 곰팡이성 병해가 찾아왔습니다.

곧 수확할 예정이니 따로 약재는 살포하지 않습니다.

비가 계속 오면 약재를 사용해도 효과가 없습니다.

수확할 것들이 꽤 보입니다.

수박은 곧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세 포기에서 먹을 만한 수박이 아홉 개나 달렸습니다.

수박은 두드려도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알기 어렵습니다.

그럴 때는 꼭지와 줄기가 만나는 부분을 유심히 보세요.

꼭지 끝이 눈에 띄게 좁아지면

대략 익었다는 뜻이니 수확해도 됩니다.

토마토가 익어갑니다.

벌레에 물어 뜯겨서 생긴 흉터가 있어요.

깻잎은 먹어도 먹어도 계속 자라납니다.

부추는 짧게 잘라줘야만 더 잘 자랍니다.

오이는 현무와 저의 간식입니다.

옥수수는 일주일 후 수확할 예정입니다.

이걸 어떻게 다 먹지?

상추는 꽃대가 올라왔습니다.

꽃대가 올라오면 상추의 수확 수명은 끝이 납니다.

열심히 뜯어 먹은 상추를 제거합니다.

새로 심을 거예요.

음…

역시나 애호박이 아닙니다.

낑겼어요.

이번엔 시장표 모종이 아닙니다.

근본이 확실한 아이로 심습니다.

잘 발아했습니다.

풀들 사이로 꽃도 피었네요.

상사초(상사화), 라고 해요.

상사는 잎이 있는 동안은 꽃이 피지 않습니다.

잎이 져야지만 꽃이 피죠.

잎은 꽃을 사랑하지만, 만날 수 없습니다.

내내 꽃을 기다리지만 결국 사그라듭니다.

만날 수 없는 사람을 그리워하다 걸리는

상사병처럼요.

I 동물

청이와 용이는 부쩍 커졌습니다.

숨숨집이 작아져 쓸모 없어졌어요.

더 큰 숨숨집을 찾아봐야겠습니다.

주작이들도 하루가 다르게 큽니다.

거위다스 신발을 신었던 구작이는

잘 걷습니다.

막작이(막내)는 구작이 앞에서 걷는 작은 아이예요.

주작이들은 병아리티를 벗고

점점 흰색 깃털이 나기 시작합니다.

팔작이는 왜 때문에 회색털이 나는 걸까요.

오랑캐인가.

주작이들과의 리벤지 매치할 보리가 준비되었습니다.

이번엔 보리들이 탈모를 면할 수 있을까요.

그건 잘못된 생각입니다.

주작이들을 얕잡아 보면 안 됩니다.

탈모가 왔습니다.

심하게 왔습니다.

재생 가능하게는 해주면 안 되겠니.

풀 먹기 훈련이 끝났으니…

가자 제초기들아.

운동장에는 풀이 이토록 많습니다.

풍족한 뷔페식 식사 시간입니다.

비 오는 날에도 출동합니다.

주작이들은 얕은 물에서 첨벙거리는 걸 좋아해요.

거기 아니야. 이리 온.

오늘은 여기서 풀 뜯으면 됩니꽥?

뇸뇸뇸뇸.

닭 응가(계분)는 냄새가 나고 독성이 있어서

바로 거름으로 사용 못하지만

거위의 응가는 냄새가 거의 없고 독성이 없어서

바로 땅의 거름이 됩니다.

주작이들이 머문 자리는 아름답습니다.

풀이 점점 없어집니다.

학교 부지를 두르는 울타리 작업도 마무리되었습니다.

2m~2.5m 높이의 철망입니다.

고라니 맷돼지가 있고

닭 물어가는 족제비도 있고

오소리도 있고 매도 있고

반달가슴곰도 있 ….

응?

주작이들은 1.5m까지 체급을 키우면 깡패가 됩니다.

그때까지는 울타리의 보호가 필요해요.

현무는 오늘도 행복합니다.

울타리 덕분에 학교 부지 안에서는

목줄을 안 해도 되니까요.

물론 함께 산책하는 사람은 힘듭니다.

하지만 아직은 내가 더 빨라요.

'프로'개니까요.

겁 많은 백호는 창문을 열어놔도 멀리 나가지 않습니다.

사람이 안 보이면 도로 방으로 들어와요.

계속 지켜보는데, 다행히 독이 되는 풀은 안 먹습니다.

본능적으로 아나 봐요.

꿀벌들은

음…

꿀벌 이야기는 다음에 들려드릴게요.

할 말 많지만 지금은 하지 않…


주작이들 이야기

일작

일작이가 태어날 때까지만 해도 박스 부화기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조마조마하게 지켜봤었죠. 그렇게 가장 먼저 태어난 일작이는 본부 파티원들의 환호 속에서 알을 깼습니다. 일찍 태어나 리더가 될 거라는 예상과 달리 일작이는 태평한 성격입니다. 방관자랄까요. 몸집이 크니 권력은 있는데 나서고 싶어 하지 않는. 음. 그래요. 말년 병장 같은 느낌입니다.

이작(왕작)

왕작이는 알부터 컸습니다. 불과 몇 분 만에 알을 깨고 나왔고, 불과 몇 시간 만에 제대로 걸어서 모두를 놀라게 했죠. 몸집은 계속 쑥쑥 커지고 제일 먼저 가슴털(구스다운)도 났습니다. 신기한 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리더의 자리를 차지했다는 겁니다. 낯선 사람이 오면 다른 주작이들은 지키겠다는 듯이 앞으로 나서서 날갯짓하고. 낯선 먹이도 제일 먼저 먹어보고요. 주작이들을 이끌고 움직이며, 빽빽거리는 주작이를 단속하는 것도 왕작이의 몫입니다. 왕작이는 훌륭한 리더입니다.

삼작

가장 노란색 병아리였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병아리와 가장 흡사했어요. 색이 진해서 멀리서도 눈에 확 띄었는데 지금은 다른 주작이들과 비슷해졌습니다.

사작

병아리 계의 원빈. 얼굴이 가장 예쁘게 생겼어요. 모태 미모를 간직하고 있었으나 지금은 역시 비슷해져서 삼작이와 구별이 잘 안된다는 슬픈 현실.

오작(백작)

하얗습니다. 털도 가장 하얀색에 가까웠고요. 다리도 하얗고 길어서 길쭉한 몸집을 가지고 있었어요. 다른 아이들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라 지박령이 '백조 아니야?'라고 의문을 품었습니다. 성격도 특이합니다. 다른 아이들이 함께 자고 함께 움직이는 반면, 백작은 남달랐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먹을 때 자고 다른 아이들이 잘 때 혼자 먹는, 나는 나만의 길을 간다 스타일입니다. 다른 아이들이 계속 먹는 것과 달리 먹고 싶을 때만 먹어요. 그런데도 키는 제일 큽니다. 약간 한량 같아요. 현재는 몸집도 가장 큽니다.

육작

태어나자마자 요단강을 건너 저승사자와 하이파이브하고 돌아온 육작이입니다. 털 관리는 고사하고 목도 가누지 못해서 걱정이 많았어요. 친구들에게 쪼일 것이 걱정되어 별도의 공간에서 며칠을 보냈었죠. 사료와 물도 먹지 못해서 주사기로 먹여줘야 했습니다. 다행히 사흘 차에 정신을 차리더니 조금씩 나아져서 지금은 멀쩡해졌어요.

칠작

등에 단풍 무늬가 있어서 구분이 쉬웠는데, 지금은 사라졌습니다. 칠작이부터는 윗작이들과 분리된 합숙소에서 키웠습니다. 불과 며칠 빨리 태어난 윗작이들과 몸집 차이가 컸거든요. 뒤늦게 태어난 주작이들이 머무는 그 별도의 공간에서는 칠작이가 왕이었어요. 사실 왕이라기보다는 깡패였어요. 듬직한 리더인 왕작이와 달리 칠작이는 애들을 쪼고 괴롭히는 편이었죠. 그러다 합사하는 날이 되었습니다. 하던 대로 윗작이들을 쪼고 다니던 칠작이는 왕작이에게 뚜까맞고 구석에 찌그러졌습니다. 풀이 죽은 줄 알았는데 다음날부터는 왕작이 옆에 딱 붙어 다니더라고요. 권력 지향형 주작입니다.

팔작

팔작이는 가장 많이 빽빽거리고 우는데, 그래서 윗작이들에게 자주 뚜까맞습니다. 크게 우는 주작이는 윗작이들의 단속 대상입니다. 천적에게서 자신들을 들키지 않기 위해서가 아닌가, 하고 추측할 뿐입니다. 그런데... 회색털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왜 때문인가.

구작

발이 접힌 채 태어났습니다. 육작이 때 어쩔 줄 몰라 했던 것과 달리 이미 체계가 잡힌 의료시스템(?)이 있어서 바로 교정에 들어갔습니다. 다행히 걸을 수 있게 되어서 무리에 잘 섞였습니다.

십작(막작)

막작이는 알부터 작았습니다. 거위 알보다는 달걀에 가까운 크기였어요. 가장 작은 알에서 가장 작은 막내, 막작이가 태어났습니다. 작을 뿐 건강해요. 다리가 짧아서 왕작이가 한 걸음 걸을 때 다섯 걸음 걸어야 하지만요. 성격은 가장 스위트 합니다. 격리되어 자라서 잘 어울리지 못하던 육작이를 챙겨주고, 혼자 떨어져 있는 육작이의 곁에 누워준 것도 막작이입니다. 귀여움에 스위트함까지. 막작이 하고 싶은 거 다 해.

이렇게 주작이 식구들이 생겼습니다. 우리가 원했던 마리 수는 프로개 2마리, 지박령 4마리, 드워프 5마리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너무 많이 부화해서 대식구가 되어버렸어요. 사실 주작이를 키우기로 했을 때 가장 걱정한 건 아이들의 수명이었습니다. 짧게는 30년에서 길게는 60년까지 사니까요. 60년이면 우리 나이가… 음. 고민하는데 드워프(우리 중 가장 어림)가 '내가 100살까지 살아볼게!'라고 선언해서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갑자기 주작이들을 한 마리씩 소개한 이유는 왕작이 때문입니다. 주작이들 중 한 마리로 기억되는 게 아니라, 왕작이가 어떤 아이인지 말해주고 싶었거든요.

우리는 사실 육작이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목도 가누지 못하고 며칠을 보낸 데다가 먹이도 잘 먹지 못했습니다. 앞에 가져다줘도 다른 주작이들에게 빼앗기기 일쑤였고요. 어린 거위는 서로의 체온을 공유하며 한데 모여서 자는데 육작이만이 무리에 끼지 못했었죠. 혼자 떨어져 있었고, 막작이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곁에 가서 누워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조금씩 건강을 회복하고 무리에 껴서 안심했을 때쯤이었습니다.

갑자기 왕작이가 죽었습니다.

자고 일어나 보니 차갑게 식어 있었어요. 우리는 믿을 수 없는 현실에 당황했죠. 각오했던 육작이도 아니고, 왕작이라니. 저녁 점호 때까지만 해도 뽕뽕하게 차오른 가슴 털을 자랑하고 있었는데. 충격이 두 배였습니다. 정말 한 치 앞도 알 수 없네요.

사실 우리가 밥을 주고, 청소해 주기는 했지만 주작이들을 이끌었던 건 왕작이였습니다. 초보 사육사라 어쩔 줄 몰라 했던 우리와 달리 왕작이는 처음부터 주작이들을 이끌고 단속했죠. 그래서 의지했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육아를 나눠서 한 느낌이랄까요.

리더를 잃어버린 주작이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걱정했는데, 녀석들은 본능처럼 일작이 곁으로 모여들었습니다. 그래서 말년 병장 일작이는 강제 리더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마치 왕작이를 잊은 것처럼 잘 지냅니다.

오히려 상실감을 느끼게 된 건 사람이었어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왕작이는 훌륭한 리더였거든요.

잘 가. 왕작아.

무지개다리를 건너면

네가 좋아하는 상추와

새싹보리가 가득 있을 거야.

거기서 기다려.


Q &A

Q. 모두의 pH 책 후원에 참여하고 싶어요.

링크의 포스트를 참고해 주세요.

https://blog.naver.com/professionaldog/221844604027

Q. 모두의 pH 책을 이후 서점에서 구할 수 있나요?

현재로서는 정식 출간 계획이 없습니다.

이후에 요청이 많아져서 출간을 진행한다고 하더라도

개정판을 내야겠다고 결심할 때쯤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심을 언제할지는 모름)

Q. 폐교를 방문해도 되나요?

방문 요청 문의를 많이 받고있습니다.

죄송하지만 지금은 모두 거절하고 있어요.

요청이 예상했던 것보다 많아서

방문을 받게 되면 현생(?)이 힘들 것 같기도 하고

프로개 NPC가 항상 이곳에 있는 것도 아니라서요.

폐교에 함께 머무는 다른 파티원의 사생활 문제도 있습니다.

기회를 만들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초대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해 볼게요.

손님을 맞이할 준비가 되면

블로그를 통해 공지하겠습니다.

Q. 유튜브 해주세요 .

계획은 있습니다. 아직은 아니고요.

<모두의 pH> 부터가 우선인듯해요.

지금은 테스트에 매진하고 싶습니다.

유튜브에 쓸 콘텐츠를 소진한다며

안타까워하는 분들도 계세요.

여러분의 후원과 응원이 저를 이곳 폐교로 이끌었습니다.

여기서 이렇게 살며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요,

가볍게 소식을 전하는 것도 마땅한 책임인 것 같아요.

모두의 pH 테스트가 끝나면

블로그와 함께 유튜브도 병행해볼게요.

외장하드에는 아직 풀지않은

히든 사진과 동영상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I 그래서

유튜브 채널 이름을 공모합니다.

댓글로 작성해 주세요.

8월 5일까지 작성된 댓글 중 네 분을 뽑아서

수확한 찰옥수수를 선물로 보내드릴게요.

심사 기준은 드루이드 본부 파티원 4인방 맘대로입니다.

'~채널', '~TV'같은 건 아니었으면 좋겠어요.


프로개님의 활동, 응원합니다.

뚜껑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글쓴이 2020-08-01 (토) 22:23
왕작이의 명복을 빕니다
namily 2020-08-01 (토) 23:12
이별은 언제나 갑작스러운거 같아요. 멋진 리더 왕작이 그곳에서도 행복하렴
만들어진신 2020-08-02 (일) 01:20
삼빠!
아니 이빠네요^^
선리플, 후감상
이토2회차 2020-08-02 (일) 02:31
왕작이는 좋은곳에서 보리싹 씹으며 동생들 잘지내나 보고 있을겝니다

채널명은... plants plant
싸이보더 2020-08-02 (일) 10:17
유튜브 채널 이름은 '드루이드 본부' 그대로 ㅎㅎ
붉은해적 2020-08-02 (일) 10:51
늦었당 ㅜㅜ
흠 스트레스로 인해서 이지 않을까요?

저도 굿짱이 보내고 나니 동물 키울 마음이 사라지더군요

좋은 곳에 갔을겁니다
문곡 2020-08-02 (일) 19:06
드루이드를 양성하는 곳이니
드루이드 아카데미 or 드루이드 훈련소 어떤가요?
그까이꺼뭐라… 2020-08-02 (일) 21:16
동산파크... 영화에 나온 동물원 이름이니 패스하고,

폐교랜드, 폐교파크 어때요?
페더러처럼 2020-08-02 (일) 21:38
농축파크
부탁해바람아 2020-08-02 (일) 23:06
드루이드파크

왕작아 안녕, 다음생애는 주작이 될거야 ㅠㅠ
동글게 2020-08-03 (월) 02:19
잘려다가 클릭하고 정독했네ㅠ  잼있게봤어요

유튭이름 응모 :  프로힐러
상주곶감대가 2020-08-03 (월) 10:05
프로개가 제일 좋을것 같은데요.
처릿 2020-08-03 (월) 13:01
미쳤다
이리히디이히… 2020-08-03 (월) 13:06
너무 재미있게 잘 보고 있습니다.
유툽 채널 이름은 “그곳에 가면” 으로 응모할게요.
뭔가 드루이드님의 글을 보면 멀지는 않지만 또 가깝지도 않은 잘 알거 같지만 잘 모르는 거 같은 공간을 안내 받아서 탐험하는 느낌입니다.
저하늘을날아 2020-08-03 (월) 15:19


대현자 프로개
라고 하면 멋질듯하네요.ㅎ
왕작이는 프로개님을 도와주려고 하늘에서 잠깐 들렀다 간게 아닐까..... 하는 소설을 써봅니다.ㅎ
슈샤드밀크초… 2020-08-03 (월) 16:12
드루이드 던전
드루이드 트라이브
드루이드 이세계
드루이드 라이프
네랴 2020-08-03 (월) 20:52
프로개는 키우고 싶어 ~모두의 사신기~
고기볶음 2020-08-03 (월) 23:40
스켈리게의 드루이드
ㅇ랩소디ㅇ 2020-08-04 (화) 11:22
못먹을걸 먹었을까요?-_-

문득 떠오른 장생초..
오래사는 풀이란 뜻이 아녔군요..ㅎ

-부처손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30cm 정도이고 많은 가지가 뻗으며, 잎은 짙은 녹색으로 잔비늘 모양이다. 건조할 때에는 가지가 안으로 오그라지다가 습한 기운을 만나면 다시 벌어지는 성질이 있다. 관상용이고 큰 산의 바위에 붙어 나는데 한국, 일본, 중국, 필리핀 등지에 분포한다.
포도송 2020-08-04 (화) 15:29
모두의 드루이드

레온하르트 2020-08-04 (화) 19:10
ㅠㅠㅠㅠ 왕작아 안녕..ㅠㅠㅠㅠ
노을빛창가 2020-08-04 (화) 20:39
호박 낑긴거 왜케 웃기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rendan 2020-08-05 (수) 02:10
채널 이름은 : 드루이드LAB 또는 D-LAB
베­베 2020-08-05 (수) 10:18
헉 간만에 보는 드루이드님은 엄청난 무언가가 되고있네요
xodrnsdl 2020-08-05 (수) 14:25
다르나서스 드루이드
체란 2020-08-06 (목) 00:49
뭘 망설이십니까 당연히 유튜브는 드루이드TV지

원래 하지말란건 꼭 해야 하는게 인간의 습성입죠
얏삐 2020-08-06 (목) 03:02
드루이드 본부 그대로도 좋은거 같아요
DUEz 2020-08-06 (목) 13:45
프로개의 드로이드 본부
위시 2020-08-06 (목) 14:57
드루이드의 숲
mung 2020-08-06 (목) 23:29
드루이드 스쿨 하면 되겠네요.
라데카 2020-08-08 (토) 12:59
드루이드 퀘스트  !!
라악 2020-08-08 (토) 14:06
항상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오늘은 주작들때문에 많이 웃었고 안타까웠어요

채널 이름은 '연노랑'
   

 
정보게시판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정보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3-24 6
887 [모바일]  다스뵈이다 빨리 보고 싶으신분 스샷첨부 sharon 08-14 3 191
886 [일반]  (자필) 자동차 배기가스 검사 불합격 받을시에 필요한 정보 입니다 ncnm 08-14 1 160
885 [PC]  [기사]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공식 게이밍의자 출시 스샷첨부 아라보시까 08-14 2 543
884 [일반]  새롭게 적용되는 건강보험 총정리 .JPG (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4 9 1181
883 [일반]  무료 전자서명 싸이트 .JPG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4 3 780
882 [일반]  (자필) 대한민국 숙박대전 4만원 할인쿠폰 스샷첨부 호홓아재 08-14 5 489
881 [일반]  '시진핑' 그리고 '조 바이든' ! (2) 투하트 08-14 3 399
880 [생활]  드루이드 본부 근황 - 폐교 생활 백서 6 (5) 스샷첨부 뚜껑 08-14 20 1050
879 [게임]  토탈워 신작 트로이 무료배포 (4) 스샷첨부 델리케이트 08-14 10 1099
878 [일반]  남녀 몸무게 별 3대 중량 등급표 .JPG (1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3 6 3013
877 [일반]  간단하게 알아보는 심리테스트 .JPG (1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3 9 1635
876 [상식]  소화전 좌우 5m는..붙임글 달음 (22) 스샷첨부 생나기헌 08-13 22 4271
875 [음식]  하이브리드 라면 조리하기 (5) 스샷첨부 파지올리 08-13 10 2361
874 [일반]  전국 삼겹살 맛집 리스트 .JPG (9)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3 7 2319
873 [취미]  (자필) 미 해군 보직 설명 (HT) (2) 스샷첨부 아나나나나드… 08-12 7 834
872 [게임]  [기사] kt, k-스트리밍 게임 '게임박스'출시 (5) 스샷첨부 인파이터마스… 08-12 7 1573
871 [생활]  피부좋아지는 습관 9가지 (8) 스샷첨부 아르투로비달 08-12 8 2919
870 [일반]  치매를 부르는 습관 .JPG (1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2 18 6875
869 [PC]  (자필) 컴퓨터 전기세 줄이기 (27) pureeye 08-12 13 4424
868 [일반]  이름이 많은 생선 .JPG (1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1 24 7337
867 [음식]  버거킹 8/10 ~ 8/16 행사 (11) 오잉어뎅빵ㅇ… 08-10 13 6402
866 [과학]  8월 12일 페르세우스 유성우 온라인 생중계 예정 (3) 포이에마 08-10 6 1029
865 [음식]  설렁탕집 깍두기 만들기.jpg (34) 스샷첨부 주도주 08-10 59 7347
864 [일반]  SNS에서 맛있다고 핫한 국수 .JPG (1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0 18 11320
863 [생활]  집중호우 발생 시 안전 수칙 (1) 스샷첨부 포이에마 08-09 10 1671
862 [일반]  맛있는 비엔나 소세지 고르는 법 .JPG (6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9 30 9786
861 [음식]  쇠고기/돼지고기 부위별 명칭(나무위키) (2) 스샷첨부 파지올리 08-09 12 2162
860 [일반]  영양제 네임드들이 꼽은 필수 영양제 .JPG (3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7 21 9813
859 [일반]  여름철 갯골 안전 사고 주의 (8) 스샷첨부 포이에마 08-07 10 3393
858 [일반]  탄산음료의 진실 .JPG (10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7 49 19809
857 [경제]  씁쓸하지만 일본 망하지 않는 이유 !! 개인적인 생각.. (16) 투하트 08-07 9 3769
856 [음식]  한눈에 보는 스테이크 굽기 정도 (22) 스샷첨부 파지올리 08-07 11 4748
855 [운동]  운동 전 후에 웜업 겸 쿨다운 운동. (1) MoriaD 08-06 9 2833
854 [취미]  (자필) 미 해군 보직 설명 (AWO,AWF) 스샷첨부 아나나나나드… 08-06 13 1577
853 [생활]  간단한 침수차 구별법 (19) 스샷첨부 사나미나 08-06 24 11411
852 [일반]  마스크 착용에 따른 코로나 19 전파율 .JPG (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5 8 2370
851 [상식]  6)-1 [배라 유혹술 초보자가이드 1탄] 이성관계에 관한 서론과 목차 (3) 스샷첨부 nimo537 08-05 8 1833
850 [생활]  와이파이 비밀번호 입력 없이 접속하는법 [데이터] [데이터] (15) 人生무상 08-05 21 11806
849 [일반]  정부, 내년도 최저임금 8720원 확정고시 (12) 스샷첨부 yohji 08-05 10 2166
848 [일반]  가려운 두피를 진정시키는 자연요법.jpg.jpg (3) 스샷첨부 아르투로비달 08-05 11 3232
847 [일반]  (만화추천) 완결 액션 만화.jpg (20) 스샷첨부 주도주 08-05 22 8386
846 [일반]  우유인 척 하지만 우유가 아닌 것 .JPG (5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5 50 14351
845 [취미]  (자필) 미 해군 보직 설명 (AS, AT, PR) (2) 스샷첨부 아나나나나드… 08-04 14 1161
844 [일반]  버거킹 8월 3일 ~ 8월 9일 행사 (5) 오잉어뎅빵ㅇ… 08-04 17 5860
843 [일반]  낙하산의 구멍들, 무슨 용도일까? (5) 스샷첨부 뚜껑 08-04 14 3753
842 [일반]  자취 꿀팁 50가지 .JPG (1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4 13 4152
841 [일반]  대장암 걸린 환자들의 공통된 생활습관 .JPG (4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4 32 14244
840 [취미]  (자필) 미 해군 보직 설명 (AG,AM,AO) (3) 스샷첨부 아나나나나드… 08-03 11 1194
839 [일반]  두통 없애는 방법 .JPG (2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03 30 7471
838 [생활]  일회용마스크 4종 피부염 유발 우려… 리콜 권고 (2) 스샷첨부 기후변화 08-03 7 24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