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뉴스] 미 실업수당 신청 328만건 ‘12배’ 폭증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20-03-26 (목) 23:56 조회 : 378 추천 : 2  

미 실업수당 신청 328만건 ‘12배’ 폭증…실업대란 현실화
김향미 기자 [email protected]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대량 실업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미국 노동부가 26일(현지시간) 지난주(15~21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히면서다. 전주 28만1000건과 비교해 무려 12배가 증가했다. 미 상원이 25일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인 2조달러(약 2452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을 통과시키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경기침체를 막을 수 없다는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이날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노동부가 집계를 시작한 1967년 이후 최대치다. 이전 최고 기록은 2차 석유파동 직후였던 1982년 69만5000건이었다고 미 CNN은 전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66만5000건) 때보다도 많은 수치다.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코로나19가 야기한 일자리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여겨진다.

특히 미국의 여러 주정부가 자택 대피령을 내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키면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것이 대량 실업을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 그간 전문가들은 3월 셋째주 실업사태가 표면화할 것이라며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100만~200만건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실제 신청 건수는 예상을 웃돌았다. 항공, 여행, 요식, 소매 등의 업종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고 dpa통신은 분석했다.

문제는 실업사태가 이제 시작이라는 것이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오는 5월 미국 실업률이 13%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2009년 금융위기 당시 실업률이 최고점을 찍었을 때도 10%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현재 경기침체가 얼마나 심각한지가 드러난다. 코로나19 감염 규모와 속도가 빨라지면서 3월 실업률 통계가 시장에 또 다른 충격을 안겨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3.5%로 50여년 만에 최저치였다.

미국 정부는 경기부양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상원은 25일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방안을 담은 패키지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6표, 반대 0표로 통과시켰다. 법안 내용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기업에 5000억달러(약 614조원)를 대출하고, 연 소득이 7만5000달러(부부 합산 15만달러) 이하인 경우 1인당 최대 1200달러(약 147만원), 어린이의 경우 최대 500달러를 직접 지원하는 등 기업과 가계를 전방위로 돕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미 연방정부한 해 예산이 4조달러 수준임을 감안하면, 정부 예산의 절반이 한꺼번에 투입되는 것이다. 실업보험금 확대에 2500억달러(약 307조원)가 배정되면서 실직자는 4개월간 실업보험금을 받게 됐다.

그러나 5000억달러 기업 대출에 보잉을 위한 지원 조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도 일었다. 법안은 27일 하원 표결을 통과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발효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워싱턴포스트에 “다가오는 경기침체를 막을 수는 없다. 가계나 기업에 재정 지원이 얼마나 신속히 이뤄질지는 모르고 코로나19 확산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여전하다”고 했다.



푸르민 2020-03-27 (금) 00:52
사망자수는 늘어나고 실업수당 신청자 수도 급증하는데 경기부양책으로 인해 오늘도 오르는 이 현상... 제가 뭘 놓친걸까요?
지금이 무릎인가?라고 생각하다가 지금 미국장보고 혼란스럽네요...
     
       
정의구현 2020-03-27 (금) 05:39
바닥찍고 오르는중
cr0n0s 2020-03-27 (금) 01:37
근데 떡상중 ㄷㄷ
MSKAM 2020-03-27 (금) 09:20
분기별 펀드 리밸런싱, 숏커버링, 연준뽕빨의 삼단콤보 입니다. 이달 말까지 달릴겁니다.
그다음은...?
호빵만 2020-03-27 (금) 11:27
뉴스와 반대로 가면되는거임
   

재테크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재테크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14081 [부동산]  10월 아파트,분양권 실거래가(건수:26,412건 신고가:4,325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05:56 0 10
14080 [부동산]  2020년 서울시 국민평형 아파트 실거래 TOP100 리스트  실거래분석가 10-24 0 168
14079 [가상화폐]  비트코인.. 예사롭지 않음..  (2) 갓킬러 10-24 0 484
14077 [기타]  [뉴스]부동산 쭉쭉 오르는데 월급은…자산 불평등 ‘갈수록 심화’  이미지 기후변화 10-24 2 219
14076 [부동산]  10월24일 아파트 실거래가(건수:6,568건 신고가:553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10-24 3 213
14075 [주식]  이번달 수익자랑좀 하겠습니다  (2) 이미지 데져트이글1 10-23 10 991
14074 [주식]  휠라홀딩스 매도~  (2) 봉주흨 10-23 4 376
14073 [주식]  파미셀 램데시비르 백신등록에도 상한가를 못 가는 이유  (2) 공손공순 10-23 4 481
14072 [기타]  [뉴스]"페이팔, 암호화폐 기본 원칙 훼손" 업계 지적 잇따라  기후변화 10-23 4 313
14071 [주식]  삼바때문에 힘드네요 ㅜㅜ  (4) 지배유 10-23 4 595
14070 [일반]  연금저축펀드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우주파일럿 10-23 3 147
14069 [부동산]  10월23일 아파트 실거래가(건수:3,908건 신고가:688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10-23 4 138
14068 [부동산]  서울시 2019년 대비 2020년 상승가격 100위 입니다  실거래분석가 10-23 4 148
14067 [주식]  삼성출판사 매도~  (4) 봉주흨 10-22 7 749
14066 [주식]  우리기술투자 상한가, 비트코인도 매수  공손공순 10-22 5 480
14065 [기타]  [뉴스]강남 3구, 재건축부담금 환수 3년 유예로 3조 ‘꿀꺽’  기후변화 10-22 4 244
14064 [부동산]  10월22일 아파트 실거래가(건수:3,428건 신고가:636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10-22 4 206
14063 [주식]  빅히트 주가 급락에 청원까지…"공모가격 수상해요"  이미지 USNewYork 10-22 4 544
14062 [기타]  [뉴스]베트남 석탄발전소 참여 한전·삼성물산에…글로벌 투자사 18곳 “계획 철회” 공개 서한  (2) 기후변화 10-21 4 373
14061 [기타]  [뉴스]정쟁의 뒤로 숨은 금융관료  (1) 기후변화 10-21 4 157
14060 [부동산]  10월21일 서울시 아파트 신고가 리스트 입니다  실거래분석가 10-21 4 105
14059 [주식]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시작하네요  (2) 공손공순 10-21 5 842
14058 [주식]  [팟빵]주식구조대 20화 : IMF를 되돌아본다  이미지 마겜프 10-21 4 224
14057 [부동산]  10월21일 아파트 실거래가(건수:3,564건 신고가:647건)  (1)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10-21 4 238
14056 [주식]  주식을 모르는 사람이 이해가 안되는 부분을 물어 봅니다.  (2) 겨울아가지마 10-21 4 900
14055 [부동산]  10월20일 서울시 아파트 신고가 리스트 입니다  실거래분석가 10-20 4 149
14054 [기타]  [뉴스]금감원, ‘환매 중단’ 라임자산운용 등록 취소 결정  이미지 기후변화 10-20 4 122
14053 [주식]  [팟빵] 주식구조대 19화 : 갈팡질팡 또 빠지는 해외증시  이미지 마겜프 10-20 4 362
14052 [일반]  ☆ [수정] 현금 1억 3천만원 재테크.....  (11) 호이짜 10-20 5 15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