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뉴스] 원금손실 위기 DLF 절반 고령층에 팔려…분쟁 장기화하나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19-08-25 (일) 15:43 조회 : 574 추천 : 1  


원금손실 위기 DLF 절반 고령층에 팔려…분쟁 장기화하나
김은성 기자 [email protected]

25일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에게 제출한 DLF 판매 현황 자료를 보면 이달 19일 기준 우리은행이 개인에게 판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 DLF 잔액은 934억원이었다. 16일 기준 하나은행이 개인에 판매한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 연계 DLF 잔액은 3488억원이다. 우리은행은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 DLF 상품도 팔았지만, 이와 관련된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두 자료에 따르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개인에게 판매한 독일과 영국·미국 금리 연계 DLF 상품은 4422억원이다. 이 중 두 은행이 65세 이상 고령층에 판매한 DLF 상품 잔액은 2020억원이다. 이는 전체 금액의 45.7%로 절반 가량을 고령층에 팔았다는 의미다. 두 은행에서 DLF 상품을 산 개인 고객은 2043명이다. 이 중 65세 이상 고령층 고객은 768명이다. 해당 상품을 보유한 고객 10명 중 4명(37.6%)에 달한다.

65세 이상 고객이 많다는 점은 은행이 부적절한 상품을 부당하게 권유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고령층에게 고위험 상품은 통상 부적합 상품으로 분류된다. 특히 파생금융 상품은 이해도가 떨어질 수 있고 원금 손실이 클 경우 복구할 수 있는 기대 수명이 상대적으로 짧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3년 동양그룹 기업어음(CP) 불완전판매 판매 사태 때 금융상품 투자 경험이 전무한 고령자에게 위험 상품을 판매한 경우 최대 60% 책임 비율에 10%포인트를 가중한 70%까지 배상 책임을 부과한 바 있다.

우리·하나은행에서 DLF를 산 65세 이상의 평균 보유액은 2억6300만원으로 전체 평균인 2억1600만원보다 4700만원 많다. 두 은행에서 DLF 상품을 산 사람 10명 중 2명은 이런 고위험 사품을 투자해본 경험이 없는 사람들이다. 금융상품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사람이 은행 말만 믿고 DLF 상품을 사들였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우리은행에서 독일 관련 DLF를 산 사람 중 16%는 과거 펀드 가입 경험이 없다고 답했다. 하나은행 DLF 보유자 중 주가연계펀드(ELF)나 DLF 투자 경험자는 81.9%였다. 18.1%가 관련 투자 경험이 없다는 의미다.

지상욱 의원은 “은행이 원금을 모두 날릴 수 있는 위험이 큰 파생상품을 파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불완전 판매로 확인이 되면 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 고객의 자산을 최대한 지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현장 검사와 별개로 은행과 투자자들의 분쟁조정을 위한 조사를 오는 26일 개시한다. 투자자에게 상품의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불완전 판매’가 있었는지 입증하는 게 핵심이다. 금감원은 두 은행의 본점과 영업점에서 자료를 확보하고 관련자 진술을 토대로 불완전판매 여부를 가릴 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앞서 윤석헌 금감원장이 지난 22일 우리은행을 방문해 “불완전 판매 소지가 있다”고 발언한 만큼, 일정 부분 배상권고가 유력해 보인다. 다만 예금보다 수익률이 높은 상품에 수억씩 투자하면서 손실 위험을 몰랐을 리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아 속단하기 이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분조위 조정이 예고됐지만 투자자와 은행 간 분쟁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은행은 판매 절차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금융소비자단체는 분조위와 별도로 법정 소송을 끝까지 밀고 가겠다고 예고해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재테크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재테크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물 작성전 필독)  eToLAND 11-21 6
13445 [일반]  예금 금리는 이제 오를 일은 없겠죠?  (4) CLAMP 07-22 4 397
13444 [주식]  보유종목 하나 다 털었습니다..  (2) 일도삼엽 07-22 4 662
13443 [주식]  주식으로 2천만원 수익이 나려면...  (7) 기후변화 07-22 3 1268
13442 [주식]  오늘자 주저리 주저리  (3) 6DWorld 07-22 5 363
13441 [기타]  [뉴스]내년 10월부터 비트코인도 20% 세금 부과  기후변화 07-22 3 204
13440 [부동산]  7월22일 아파트 실거래(건수:4,491건 신고가:935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07-22 3 118
13439 [기타]  [뉴스]상반기 주택매매 62만건 역대 최다  (1) 이미지 기후변화 07-22 4 203
13438 [주식]  욕심은 끝이 없네...SK케미칼  (2) 강생이똥꼬 07-22 6 840
13437 [주식]  "잘있거라 나는 간다, 16억 챙기러" SK바이오팜 직원들 사표  (3) 이미지 USNewYork 07-22 5 1006
13436 [주식]  씨에스윈드..매도 참고자리..  (11) 트럼페터 07-21 7 1075
13435 [기타]  [뉴스]무섭게 치고 올라가는 부동산 가격…토지자산, GDP의 4.6배 ‘역대 최대’  기후변화 07-21 3 222
13434 [기타]  [뉴스]사모펀드 첫 단추부터 문제 “금융을 산업정책 수단으로 써서는 못 푼다”  기후변화 07-21 3 95
13433 [기타]  [뉴스]종부세 납부대상 11만명 증가...70%가 1인당 평균 40만원 미만  (1) 기후변화 07-21 3 171
13432 [주식]  두번째 글  (3) 이미지 리버스39 07-21 7 805
13431 [주식]  오늘도 몇개 정리!  (4) 봉주흨 07-21 5 719
13430 [기타]  [뉴스]서울 주요 아파트, 문 정부 3년간 4억5000만원 상승  이미지 기후변화 07-21 4 146
13429 [주식]  자연과 환경 어떤가요?  (4) 메멘토리 07-21 4 343
13428 [부동산]  7월21일 아파트 실거래(건수:6,034건 신고가:1,137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07-21 3 152
13427 [기타]  [뉴스]옵티머스 판매사 NH투자증권…수상한 '판매보수 비율'  기후변화 07-20 3 178
13426 [부동산]  다주택자 과세 강화 후… 강남 아파트 통째로 산 사모펀드  이미지 USNewYork 07-20 4 380
13425 [기타]  [뉴스]임대차 3법 '전세전쟁'…미리 15% 올리고 소송 압박  (1) 기후변화 07-20 3 171
13424 [기타]  [뉴스]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규모 1위, 증가속도는 세계 3위  기후변화 07-20 4 272
13423 [주식]  흥국 시간외 상이라니~~!!!  봉주흨 07-20 3 538
13422 [일반]  대출 관련 문의 드립니다.  무링요11 07-20 2 136
13421 [주식]  아이앤씨 매도^^  봉주흨 07-20 3 409
13420 [부동산]  전국 6+7월 아파트 거래량 및 7.10 규제전후 거래현황  실거래분석가 07-20 3 219
13419 [주식]  굴레를 벗은 이재명 이제 시작 입니다.  (4) 전설커 07-19 5 742
13418 [부동산]  7월 아파트,분양권 실거래(건수:24,576건 신고가:4,374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07-19 4 266
13417 [주식]  !!!버핏, 애플 주식 '몰빵'하더니…72조원 '잭팟'  (8) 이미지 USNewYork 07-19 6 1180
13416 [부동산]  7월18일 아파트 실거래(건수:3,569건 신고가:709건)  이미지 실거래분석가 07-18 3 29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