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 자유
  • 자동차
  • 유머
  • 인플
  • 정치
  • 동물
  • 컴퓨터
  • 연예인
  • 정보
  • 사회
  • 게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준비중

   
[야구]

겨우 49위가 현역 1등? 류현진-김광현 떠나니 KBO 투수난 심각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22-01-14 (금) 18:57 조회 : 343 추천 : 14    

겨우 49위가 현역 1등? 류현진-김광현 떠나니 KBO 투수난 심각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지난 해 KBO 리그에서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는 총 19명. 이들 가운데 토종 투수는 8명이 전부였다. 각 팀당 1명을 배출하기도 어려웠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LG, SSG, 키움은 규정이닝을 돌파한 국내 투수가 1명도 없었다.

한국야구의 '투수난'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해 도쿄올림픽에서도 '토종 에이스'의 부재를 실감했고 앞으로 국제 무대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토종 선발투수의 성장이 필수적으로 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야구의 '투수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기록으로도 찾을 수 있다. 통산 평균자책점 순위를 보면 84명의 투수가 자리하고 있는데 이들 중 KBO 리그에서 뛰는 현역 선수는 9명 뿐이다. 통산 1000이닝 이상 투구가 기준점인데 지금 KBO 리그에서 뛰는 투수들 중 1000이닝을 돌파한 투수가 9명 뿐이라는 이야기다.

그렇다고 높은 순위에 위치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현역 선수 중 통산 평균자책점 1위를 찾으려면 적잖은 시간이 소요된다.

부동의 1위는 선동열이다. 1647이닝 동안 146승 40패 132세이브, 그리고 불멸의 통산 평균자책점 1.20을 기록했다. 아직 현역으로 뛰고 있는 오승환은 KBO 리그 통산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하고 있는데 포지션이 구원투수로 한정된데다 미국과 일본에 진출했던 여파로 통산 620이닝만 소화해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다.

지금은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은 KBO 리그 시절 1269이닝 동안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을 남기고 미국으로 떠났다. 선동열, 최동원, 정명원에 이어 통산 평균자책점 4위에 랭크돼 있다. 김광현은 KBO 리그 통산 1673⅔이닝을 던져 136승 77패 2홀드 평균자책점 3.27로 20위에 올라 있다.

결국 49위까지 가서야 발견할 수 있는데 바로 양현종의 이름을 찾을 수 있다. 양현종은 국내에서 1986이닝을 던져 147승 95패 9홀드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하고 지난 해 미국 무대를 노크했다. 그리고 1년 만에 국내로 복귀, 다시 KBO 리그 현역 선수가 됐다.

양현종의 다음으로는 우규민이 통산 평균자책점 3.95로 53위, 장원준(통산 ERA 4.27)이 63위, 이재학(통산 ERA 4.51)이 75위, 차우찬(통산 ERA 4.51)이 76위, 유희관(통산 ERA 4.58)이 78위, 송은범(통산 ERA 4.58)이 79위, 안영명(통산 ERA 4.91)이 83위, 노경은(통산 ERA 5.23)이 84위에 위치하고 있다.

물론 프로야구 초창기에 뛰었던 선수들이 많이 포진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투고타저였던 리그 흐름, 에이스급 투수에게 많은 이닝을 부여했던 시대적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 반면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극심한 타고투저였던 리그 환경 속에서 고군분투한 투수들도 있었다.

허나 류현진-김광현-양현종 트리오 세대 이후로는 양적과 질적 모두 발전을 나타내지는 못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1990년대생 선수로는 이재학이 유일하게 순위에 포함돼 있지만 그마저 정확히 1990년생이고 통산 평균자책점도 4.51로 눈에 띄는 기록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향후 박종훈(949이닝)과 한현희(893⅔이닝)가 1000이닝을 돌파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들도 역시 통산 평균자책점은 4점대에 머물러 있다.

그런 의미에서 24세 이하 선수들의 출전이 유력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향후 한국야구의 국제 경쟁력 강화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다. KBO는 14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술위원장으로 염경엽 전 SK 감독을 선임했다. 염경엽 기술위원장은 "최근 이승엽, 류현진 같이 국제대회에서 상대 팀을 압도할 수 있는 선수를 키워내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것이 현실이다. 그리고 "육성과 성과를 동시에 잡겠다"는 약속도 했다.

이젠 현실을 인정하고 미래를 봐야 한다. 데이터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한 만큼 미래를 향한 투자가 필요하다. 현재 리그에 있는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유망주 투수들의 성장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잠재력이 있는 선수들이 꽤 있다. 더 나아가서는 유소년 야구도 파이가 커져야 한다. 지금부터 미래를 향한 투자가 이뤄지지 않으면 10년, 20년 후에도 "한국야구는 투수가 없다"라는 똑같은 소리를 되풀이할지도 모른다.

[류현진(왼쪽)과 김광현이 2011년 시범경기에서 맞대결하는 장면.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email protected])


상숙달림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상숙달림이 글쓴이 2022-01-14 (금) 18:58
최동원 , 선동렬, 김시진....

류현진, 김광현 이후 단절

양현종은 뭐 2류 , 지금은 2류도 찾기힘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미지
0 / 1000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9
[컴퓨터견적] 디아블로2 레저렉션용 PC 견적 요청드립니다. (모니터 제외 100만원) 익명
97063 [농구]  브루클린, 2월 이적시장에서 제임스 하든 "안팔아"  이미지 yohji 13:30 1 15
97062 [야구]  롯데 새 외국인투수 스파크맨, 입국 차질…미국서 코로나19 양성 반응  이미지 욱낙이연0313 11:29 5 42
97061 [해외축구]  울버햄튼, 황희찬 완전 영입  이미지 아이언엉아 10:39 7 103
97060 [야구]  '흥행 효과vs경쟁력 확보' 10구단-단일리그 KBO PS 확대 검토, 득실은[SC초점]  (1) 이미지 ciel1004 10:05 6 63
97059 [야구]  "토종 선발 후보는 5명, 좌익수 경쟁 구도는…" SSG 김원형 감독 캠프 구상은? [SPOCHOO 이슈]  이미지 ciel1004 10:03 6 38
97058 [야구]  육성선수 입단→첫 '1군 캠프' 합류, SSG 최상민 "김강민 후계자 될 것"  이미지 ciel1004 09:58 6 86
97057 [축구]  황희찬, 임대이적 5개월 만에 울버햄프턴 완전이적…2026년까지 동행  이미지 욱낙이연0313 07:53 6 96
97056 [해외축구]  토트넘 2월 무시무시해진다...손흥민, 로메로 돌아오고 트라오레와 디아즈 합세 시  이미지 상숙달림이 05:25 6 120
97055 [축구]  황의조는 국대에서 슈퍼서브가 딱인거 같음  이제차단해야… 02:17 8 129
97054 [해외축구]  울버햄튼은 황희찬과 완적이적 계약을 체결한다  이미지 에취냥 01-26 12 184
97053 [격투기]  [UFC] 코빙턴, 우스만을 상대로 어느 누구도 나처럼 잘하지 못한다.  이미지 대왕참치 01-26 11 82
97052 [야구]  SBS 뉴스 나온 현재 추진중인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개편안..농구처럼 10개팀 중 6개팀 플옵  (2)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2 275
97051 [농구]  35점차 대역전승 하이라이트 (워싱턴 vs 클리퍼스)  참된자아 01-26 12 136
97050 [해외축구]  안토니 마샬, 맨유에서 세비야로 임대이적  (3) 이미지 에취냥 01-26 16 335
97049 [야구]  KBO 가을야구 6팀, 연장전 승부차기 실현될까나  흰혹등고래 01-26 13 156
97048 [축구]  내일이 드디어 레바논전이군요.  천재미남 01-26 13 201
97047 [농구]  NBA Top 10 Plays (2022.01.26)  참된자아 01-26 13 109
97046 [야구]  FA로 NC 이적 후 오늘 입단식 한 손아섭,박건우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3 138
97045 [농구]  삼성 이상민 감독..전격 사임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3 1013
97044 [농구]  남자농구 대표팀 국대 명단 발표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3 434
97043 [축구]  '터키 폭설'에 발 묶였던 벤투호, 최종예선 치를 레바논 입성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6 15 205
97042 [야구]  류현진, 친정팀 한화 캠프 합류…MLB 직장폐쇄 영향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3 639
97041 [야구]  KBO, 포스트시즌 참가팀 확대 검토... 이르면 올해부터 적용 [공식발표]  (8) 맹수짱 01-26 13 344
97040 [농구]  도박사들의 선택. NBA 챔피언 브루클린. 골든스테이트 2위, LA 레이커스 7위  (1) 이미지 yohji 01-26 16 368
97039 [농구]  '팬투표 동부 선두' 듀란트, 올스타 불참 결정 ,,,  이미지 yohji 01-26 16 242
97038 [야구]  '대마젤리 밀수' 前KIA 투수 브룩스 집행유예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2 317
97037 [해외야구]  올해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득표 최종 결과...데이비드 오티즈만 헌액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6 12 220
97036 [야구]  회복 경과 빠른 추신수, 캠프 명단서는 제외…합류 시기는[SC줌인]  이미지 ciel1004 01-26 12 157
97035 [야구]  '1명→0명'... SSG는 왜 스프링캠프에 신인을 데려가지 않을까  이미지 ciel1004 01-26 13 928
97034 [야구]  방한 대책+부상 방지, 코치들에게 더 분주한 국내 캠프 준비 [MK시선]  이미지 ciel1004 01-26 12 242
97033 [야구]  롯데 스파크먼 “강속구 앞세워 우승·15승 두 토끼 잡겠다”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6 12 111
97032 [농구]  NBA Top 10 Plays (2022.01.25)  참된자아 01-26 15 184
97031 [야구]  KIA 분위기 반전이 일어날까요  (2) 흰혹등고래 01-25 13 334
97030 [격투기]  [UFC] 은가누를 향한 UFC의 고소 협박  (3) 이미지 대왕참치 01-25 13 542
97029 [해외야구]  '내일 아침 8시' MLB 2022 명예의 전당, 관전포인트 3가지  이미지 yohji 01-25 15 348
97028 [농구]  아파서 태극마크 안된다고 했는데…소속팀에선 출전[여자농구]  (1)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5 15 594
97027 [농구]  위기의 LAL, 데이비스 드디어 돌아온다...26일 BKN전에 복귀  이미지 yohji 01-25 15 281
97026 [해외축구]  한장으로 느껴지는 손흥민의 코어 근육  이미지 와령이 01-25 15 465
97025 [축구]  국대 소집중 권창훈이 찍은 셀카  (1) 이미지 와령이 01-25 14 340
97024 [농구]  레딕 "PHI, 눈 낮춰 시몬스 트레이드해야...엠비드 전성기가 아깝다"  이미지 yohji 01-25 15 2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