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인
  • 사회
  • 정보
  • 자유
  • 게임
  • 정치
  • 인플
  • 컴퓨터
  • 유머
  • 영화
  • 동물
  • 자동차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기타]

‘왕’자 새겼다, 유도대표팀 감독 된 김미정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21-12-02 (목) 09:08 조회 : 454 추천 : 14  

‘왕’자 새겼다, 유도대표팀 감독 된 김미정 본문 프린트

한국 여자 유도의 부흥을 목표로 내세운 김미정 감독이 유도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대한체육회]
여자 유도 레전드 김미정(50)에게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1991년 바르셀로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 유도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따냈고,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이상 72㎏급)에선 여자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김미정은 지난달 유도 역사를 또 하나 썼다. 여성 지도차 최초로 여자 유도대표팀 감독으로 선임, 충북 진천 선수촌에서 대표팀을 지도하고 있다.

여자 유도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조민선(66㎏급) 이후 금메달을 따지 못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에선 노메달이었다. “침체기에 부담스러운 자리를 맡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감독은 “지금은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야 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내 유도 인생은 어려움을 개척하고 ‘최초’가 되는 것에 익숙하다. 마침 세대교체 시기다. 백지상태의 선수들에게 ‘기술·체력·정신력’을 입혀 메달권으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당면 과제는 1년 앞으로 다가온 항저우 아시안게임이다. 여자 유도는 4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종주국 일본에 완패했다. 여자 5개 체급 결승에서 일본과 맞붙었는데, 1개 체급(정보경 48㎏급)에서만 금메달을 땄다. 김 감독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대표팀 코치로 참가해 전 체급 입상(금3·은1·동3)에 기여한 바 있다.

15㎏ 감량 후 복근을 드러낸 보디 프로필. [사진 김미정]
그는 “대회를 앞둔 선수는 조급할 수 있다. 나는 감독이다. 늦게 시작해도 제대로 준비하면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미정은 서울체고에 투포환 선수로 입학했다가 고2 때 뒤늦게 유도로 바꿨다. 그리고 3년 만에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따냈다.

그는 ‘일본 킬러’였다. 1991년 세계선수권과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모두 일본 간판스타 다나베 요코를 꺾고 우승했다. 김미정이 오른손으로 상대 도복 등판을 틀어쥐고 주특기 허벅다리 걸기를 하면 일본 선수도 매트에 뒹굴었다. ‘틀어잡기’는 한국 특유의 변칙 기술이다. 김 감독은 “최근 우리 선수들이 일본만 만나면 위축돼 안타깝다. 내가 선수 땐 ‘틀어잡기’를 가르쳐 달라며 일본에서 초대장을 보냈다. ‘라떼(나 때)’ 자랑으로 생각하겠지만, 난 진심으로 한국 유도의 위상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신개념 ‘합동훈련’을 도입했다. 남자 대표팀 황희태 감독에게 훈련 중 일부 시간을 할애해 여자팀과 겨뤄 달라고 요청했다. 이전엔 없던 훈련이다. 김 감독은 “스피드와 힘이 뛰어난 남자 선수를 상대하면 여자 선수는 주로 방어를 해야 한다. 유도는 방어가 핵심이다. 체력과 기술 흡수에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미정 감독
김 감독은 ‘맘언니’(Mom+언니) 리더십을 내세운다. 그는 유도 선수 자녀를 뒀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유도 동메달리스트 김병주(공군사관학교 교수) 사이에서 태어난 맏아들 김유철(22)은 올림픽을 꿈꾸는 90㎏급 선수다. 그는 “첫 여성 감독이라는 강점을 살려 선수들과 교감하겠다. 남성 지도자는 챙기지 못하는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쓰겠다. 엄마처럼 품고, 언니처럼 친근하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선수촌 입촌을 앞두고 김 감독은 강도 높은 식단 관리와 훈련으로 선수 못지않은 근육질의 몸을 만들었다. 1년에 걸쳐 무려 15㎏을 감량했다. 복근에 ‘왕’자가 선명하다고 했다.

김 감독은 “내 건강도 지키면서 선수들에게 자극을 주기 위해 직접 몸 관리를 했다. 감독으로 나서는 내 마음가짐”이라며 웃었다. 그는 이어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걸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죽을 각오로 하겠다.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여성 최초의 ‘금메달 감독’이 되는 게 목표”라고 각오를 밝혔다.

기사제공  중앙일보



이미지
0 / 1000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9
[컴퓨터견적] 디아블로2 레저렉션용 PC 견적 요청드립니다. (모니터 제외 100만원) 익명
97106 [해외축구]  토트넘 이적시장 문제점  크리톤 05:41 0 28
97105 [기타]  여자 테니스 월드랭킹 탑10  이미지 상숙달림이 01:05 6 133
97104 [기타]  최정, 오유진 꺾고 호반 여자최고기사 결정전 정상에  이미지 상숙달림이 00:48 6 56
97103 [해외축구]  토트넘 끝내 0 입 으로 끝나겠죠?  (3) 로키구십오 00:16 6 124
97102 [야구]  리그서 가장 건강한 선수, '295G 연속 출전' kt 배정대  이미지 ciel1004 00:11 6 52
97101 [야구]  '호부지 효과' 노리는 LG…우타자 출신 족집게 선생이 좌타자 천국으로  이미지 ciel1004 00:09 7 54
97100 [야구]  "크론, 너도 한국과 인천을 사랑하게 될 거야" 메릴 켈리의 여전한 한국사랑 [SPOCHOO 피플]  이미지 ciel1004 00:05 7 54
97099 [격투기]  [UFC]다니엘 코미어, 은가누 vs 존 존스 에 대한 예상  (1) 이미지 대왕참치 01-28 10 79
97098 [축구]  요즘 축구는 거의 안보지만...  (1) unikaka 01-28 9 109
97097 [야구]  FA 포기 나지완 서건창 재기 할것인가  (1) 흰혹등고래 01-28 12 214
97096 [야구]  키움 히어로즈 2022년 연봉 협상 완료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8 10 87
97095 [기타]  [여자배구] 흥국생명 0 : 3 현대건설  이미지 작은실천 01-28 12 120
97094 [기타]  법원, 조송화 가처분 기각…IBK 계약해지 효력 유지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8 12 224
97093 [기타]  호주오픈 나달 결승 진출인데.....  맹수짱 01-28 11 108
97092 [농구]  NBA Top 5 Plays (2022.01.28)  참된자아 01-28 10 64
97091 [해외축구]  두산 블라호비치는 유벤투스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는 중  이미지 에취냥 01-28 11 98
97090 [해외축구]  이청용 vs 기성용 쌍용비교  (2) 리노의도박사 01-28 10 192
97089 [농구]  간만에 스플래쉬 브라더스 쌍포 터진 날~  참된자아 01-28 11 97
97088 [축구]  어제 경기로 월드컵 진출 확정이었으면 좋았겠지만.. 다음 경기를 또 기다려봐야겠네요.  천재미남 01-28 10 170
97087 [기타]  LPGA 1R 최혜진, 이정은6 공동4위 -5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8 11 98
97086 [축구]  '울산 공격수' 이동준, 헤르타 베를린 '전격 이적'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8 13 323
97085 [야구]  PS 진출팀 확대, 누구를 위한 개편안인가?  (3) 이미지 ciel1004 01-28 11 181
97084 [야구]  '또 최고 연봉 新' 이정후의 6년 차 "S존 헛스윙, 0% 목표" [SC 인터뷰]  이미지 ciel1004 01-28 11 132
97083 [야구]  ‘전반기 단맛→후반기 쓴맛’ 오원석, “내 것 확실히 만들어가겠다” [오!쎈 인터뷰]  이미지 ciel1004 01-28 11 68
97082 [해외축구]  '유효슈팅 0개' 중국, 일본에 0대2 패하며 '사실상 카타르행 좌절'  욱낙이연0313 01-28 13 460
97081 [야구]  6강 PO? KS 직행 폐지? 멀쩡한 PS 제도 건드리는 KBO, 팬들 울화통만 터진다  (1)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8 12 253
97080 [해외축구]  황의조, 음바페·라모스와 함께 프랑스 리그1 라운드 최고의 팀 선정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8 12 316
97079 [축구]  '조규성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에 1-0 승리…카타르 직행 눈앞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8 11 251
97078 [축구]  월드컵 3차 예선 중간 순위  (3) 이미지 필소구트 01-28 12 452
97077 [해외축구]  아다마 트라오레는 바르샤 복귀 ㄹㅇ?  (6) 로키구십오 01-28 12 267
97076 [야구]  KIA 불팬진의 자신감 기대가 되는군요  흰혹등고래 01-27 14 335
97075 [격투기]  제이크 폴, UFC 모회사의 주식을 사들이다  (2) 이미지 대왕참치 01-27 12 169
97074 [해외축구]  피파 회장 인판티노 개소리 ㅡ ㅡ.."월드컵 2년마다 하면 아프리카 난민에도 도움된다."  (6) 고수진 01-27 18 806
97073 [축구]  곧 레바논전 시작이군요.  (2) 천재미남 01-27 12 275
97072 [해외축구]  베트남은 참 아쉽내  (5) simak 01-27 13 1246
97071 [농구]  NBA Top 10 Plays (2022.01.27)  (1) 참된자아 01-27 13 246
97070 [축구]  레바논 침대축구만 아니면.. 해볼만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7 12 184
97069 [축구]  왓포드와 레스터 승강전 플옵보다 극적인 경기가 있을까요  컷우드 01-27 12 120
97068 [야구]  "정지택 OUT 하랬지 누가 PS 방식 바꾸랬나" KBO 졸속 발표에 야구팬 '냉소'  이미지 욱낙이연0313 01-27 13 482
97067 [해외축구]  < 현재 세계 최고의 윙백은 > 누구일까?  이미지 KosTV™ 01-27 12 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