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 연예
  • 컴퓨터
  • 동물
  • 사회
  • 시사
  • 유머
  • 영화
  • 게임
  • 정보
  • 회원
<
   
[기타]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 귀화 결정..오성홍기 달고 올림픽 출전

 
글쓴이 : 아이아이유 날짜 : 2021-03-06 (토) 17:45 조회 : 474 추천 : 5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5)이 중국 귀화를 선택하고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임효준의 측근은 6일 전화 통화에서 "임효준은 중국빙상경기연맹의 제안을 받아 중국 특별 귀화 절차를 밟고 있다"며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대표팀으로 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임효준은 (징계 문제로) 한국 대표팀에 승선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올림픽 무대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 상황에서 고심 끝에 중국행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임효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1,500m 금메달과 남자 500m 동메달을 따냈다.

쇼트트랙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하던 임효준은 2019년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체력 훈련 중 대표팀 후배 A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됐다.

이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19년 8월 임효준에게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임효준은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결과를 뒤집지 못했다.

소속 팀 없이 모든 활동이 정지된 임효준은 지난해 3월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상대로 징계 무효 확인 소송을 냈고, 지난해 11월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당시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A씨)가 동료 선수에게 시도한 장난이나 이에 대한 동료 선수의 반응과 분리해 오로지 피고인이 반바지를 잡아당긴 행위만 놓고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판단을 뒤집었다.

재판과정에서 A씨는 당시 다른 여자 동료 선수가 클라이밍 기구에 올라가자 주먹으로 쳐서 떨어지게 하는 장난을 친 사실도 드러났다.

관계자는 "항소심에선 무죄를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어지면 그 시점부터 징계가 다시 시작돼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며 임효준의 귀화 배경을 설명했다.

임효준의 귀화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한국의 최대 적수로 떠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평창올림픽 한국 대표팀 감독이었던 김선태 총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으며 한국 쇼트트랙의 전설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러시아)이 코치로 합류했다.


기가 막히네요. 

직전 올림픽 한국대표팀 감독
안현수

임효준까지.....


Peace427 2021-03-06 (토) 18:18
짱꼴라쉐리들은 이럴때는 한국거 잘 받아 처 묵네
소국새끼들 ㅋㅋ

근데 대법에서 유죄때리면
한국 들어오면 바로 체포아닌가??
참된자아 2021-03-06 (토) 20:42
내년 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하니

중국에서 바로 딜했나 보네요
ke23w3t5 2021-03-07 (일) 00:31
징계받고 있어 대표팀에 들어갈수 없다. 그래서 국적을 바꾸겠다.
기소되어 재판받는 상황이다. 한국국적 포기하고 중국으로 귀화하겠다?
국대출신 선수가 손바닥 뒤집듯이 이렇게 쉽게 국적을 바꿀수 있는건가요?

본인이 원하는 올림픽 메달을 따기 위해 국적 따위 중요하지않고
그래서 중국측 제안을 받아들여 중국 국대팀에 들어가겠다는건 굳이 말리지않겠지만
해당 선수는 중국 귀화전에 아직 한국에서 재판받고 있는중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국적 변경이 가능하지요?
전 그게 도저히 이해할수 없네요.

국적 변경이 현실적으로 가능한거 맞아요?
만약 절차적으로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면 누구든지 위법 행위로 기소되어도
불구속상태에서 재판받는 상황이라면
필요적 선택에 따라 한국 국적 포기하고 다른 나라로 귀화하거나
부정하게 국적 세탁까지도 시도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물론, 본인이 설정한 목표와 성공을 달성하기 위해 국적도 포기할수 있습니다.(선수의 선택)
그 목적한 욕망을 탓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당연히 귀화를 위한 국적 포기 절차도 굳이 복잡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건 진짜 아닌것 같습니다.
규정이 너무 허술하게 느껴집니다?

중국 귀화가 허용된다는건, 무릇, 제3국 귀화 및 국적변경 시도 역시 가능하고
법적으로도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거잖아요.
그럼 기소 후 재판까지 받고 있어도 당사자가 귀화를 목적으로 국적을 포기 할 때
이를 불허가할 수 있는 별도의 제한 규정조차 없는건가요?
아가리파이터 2021-03-07 (일) 07:36
짱께새끼 다신 돌아오지 않길..
파고드는껑충… 2021-03-07 (일) 16:54
코로나로 대회취소되면 딱일 듯

도쿄올림픽과 더불어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91195 [축구]  [공식발표] 대한민국, 올림픽 B조 편성...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  럭키넘버세븐 17:39 0 16
91194 [야구]  "외국인인 날 이렇게 챙겨주다니" 킹험이 눈물 글썽인 사연  이미지 yohji 15:14 1 98
91193 [격투기]  심권호 최강의 남자,UFC두체급은 껌?  (1) 이미지 호구대장 14:03 2 117
91192 [농구]  멜로가 슛감이 더 좋았는데 ,,  yohji 13:38 1 52
91191 [기타]  세계랭킹 3위 김세영 "올해 안에 세계랭킹 1위 하고 싶다"  이미지 상숙달림이 13:06 1 163
91190 [해외축구]  슈퍼리그 못지않은 대회가 있긴 하네요..이전부터  (1) 이미지 고수진 12:56 1 142
91189 [해외축구]  웃기는 게 라리사의 북미 리그 경기 시도...그야말로 슈퍼리그 판박이였네요  이미지 고수진 12:18 2 92
91188 [농구]  제임스 하든, 무기한 아웃... PO 복귀 가능성  이미지 yohji 12:12 2 76
91187 [농구]  케빈 듀란트가 꼽은 최고의 팀동료 베스트 5 ,,  이미지 yohji 12:11 3 113
91186 [야구]  윌리엄스 감독의 선물투어 시즌2  (2) 설악무박종주… 11:59 3 83
91185 [야구]  KBO 움짤은 다시 금지되네요  (7) 이미지 참된자아 10:25 5 327
91184 [농구]  스테픈 커리, NBA 득점 1위  (4) 이미지 BabyBlue 09:57 4 136
91183 [해외야구]  오늘 공이 날리네요  (2) 맹수짱 09:35 3 149
91182 [해외야구]  류현진 4회에 사이클링 히트 당했네요;  (1) 참된자아 09:27 2 306
91181 [해외야구]  망해쓰여....쓰라린....  (3) 맹수짱 09:10 4 202
91180 [해외야구]  류현진 보스턴전 시작했네요  (4) 락매냐 08:21 3 113
91179 [해외축구]  Breaking News - 아스날 리버풀 맨유 그리고 토트넘... 슈퍼리그 탈퇴!!  (8)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32 5 184
91178 [해외축구]  [루나의 EPL 이야기] 유럽 슈퍼 리그에서 탈퇴한 맨시티... 그를 따라가려는 첼시...  (7)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5:00 4 183
91177 [해외축구]  [루나의 EPL 이야기] 맨유의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은 맨유를 올해가 끝나면 떠날 것임!!!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4:52 3 109
91176 [기타]  세계 톱3'고·박·김, 퀸 자리 놓고 LA오픈 격돌  이미지 상숙달림이 03:27 2 121
91175 [해외야구]  MLB AL 강타선 보스턴:류  이미지 상숙달림이 03:22 2 155
91174 [해외축구]  [루나의 EPL 이야기] 한국시간, 목요일 새벽 경기 프리뷰!!!  봄의요정루나 03:09 2 79
91173 [해외축구]  무리뉴 후임, '3명'으로 쏠리는 도박사들의 시선  (1) 이미지 헌병대 02:54 2 198
91172 [해외축구]  슈퍼리그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이것만 지켜보면 됨  파고드는껑충… 00:37 2 157
91171 [야구]  공동1위가 4팀 반타작 KIA 공동6위  흰혹등고래 04-20 4 139
91170 [야구]  (경) 기아 시즌 첫 선발승 (축)  (3) 설악무박종주… 04-20 4 123
91169 [야구]  무적엘지 경기 꼬라지 보소 ㅋㅋㅋㅋ  (5) 맹수짱 04-20 5 302
91168 [야구]  추회장님 추덤던 ㄱㅈㅇ  맹수짱 04-20 3 235
91167 [야구]  오늘은 좀 이기려나?~  (5) 설악무박종주… 04-20 4 162
91166 [야구]  두팬이지만 솔직히 두산은 연고지빨도 무시못함  (2) 이휘아 04-20 5 226
91165 [농구]  커리 처음 상대한 선수의 소감 "일생에 단 한 번뿐인 선수"  이미지 BabyBlue 04-20 4 104
91164 [농구]  '47득점+클러치 맹활약' 요키치, MVP에 한 발 더 가까워지다  이미지 BabyBlue 04-20 4 57
91163 [농구]  3점슛의 아이콘 스테픈 커리와 '길거리' 커리의 특별한 만남  이미지 BabyBlue 04-20 4 75
91162 [농구]  막을 수 없는 커리, 11경기 연속 30점 폭발  이미지 BabyBlue 04-20 3 106
91161 [기타]  성인 절반 백신 접종…마스크 사라지는 미국 경기장  (4) 이미지 상숙달림이 04-20 3 206
91160 [해외야구]  혹시나 김하성 나올까봐 샌디 경기보는데  락매냐 04-20 3 140
91159 [해외축구]  슈퍼리그에 대하여 해당 구단들 오랜 서포터들 반발도 거세군요  (4) 이미지 고수진 04-20 4 223
91158 [농구]  줄리어스 랜들과 스테픈 커리, 이주의 선수 선정  이미지 BabyBlue 04-20 3 62
91157 [야구]  3강3중4약  상숙달림이 04-20 3 206
91156 [농구]  '시즌아웃→ 한달만 복귀' 신인 라멜로 볼, 초인적 회복속도 보이며 복귀 임박  이미지 yohji 04-20 3 6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