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시사
  • 자동차
  • 영화
  • 연예
  • 사회
  • 동물
  • 유머
  • 컴퓨터
  • 회원
  • 정보
  • 게임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야구]

이제는 너를 보낸다.

 
글쓴이 : 라면을끊자™ 날짜 : 2021-01-15 (금) 01:25 조회 : 428 추천 : 6    

https://www.mbcsportsplus.com/news/?mode=view&cate=1&b_idx=99787751.000

 

홀연히 떠났던 김주형 “KIA 팬들에게 작별 인사도 못 건네 죄송했다.”

[엠스플 인터뷰]

-KIA ‘애증의 선수’ 김주형, 2019년 현역 은퇴 뒤 서울컨벤션고 코치로 부임

-“유망주 시절부터 항상 쫓겼던 현역 생활, 코치 시작하니 표정도 밝아졌다더라.”
-“2016년 커리어 하이 흐름 못 이어간 게 아쉬워, 2017년 KS 마지막 순간은 아직도 아찔해.”
-“타격 자세 자주 바꾼 걸 가장 후회, 후배들은 내가 한 실수 반복하지 않길”
-“가족 향한 악성 댓글이 가장 큰 상처, 현역 연장 시도도 포기한 이유”
-“신생팀 서울컨벤션고 학생들의 성장 뿌듯해, 강요하지 않는 지도자 되겠다.”
 
2020년 서울컨벤션고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김주형 코치(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남양주]
 
“아내가 결혼한 뒤 이렇게 밝은 얼굴을 처음 본다고 하네요.”
 
서울컨벤션고 야구부 김주형 코치는 2020년 고등학교 신생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현역 유니폼을 벗은 그에게 평소 어딘가 어두웠던 얼굴 구석이 사라졌다.

전쟁터에서 항상 쫓기던 삶에서 벗어난 김주형 코치에게 제법 여유도 느껴졌다.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 ‘선수 김주형’은 대표적인 애증의 인물이다.

해마다 ‘이제는 터져야 할 때’라는 팬들의 기대가 김주형을 향해 쏟아졌다. 현장의 시선도 마찬가지였다.

현장 지도자들은 준수한 하드웨어를 보유한 우타 거포 자원인 김주형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어떻게든 김주형을 활용하고자 고등학교 때 뛰었던 유격수 자리에 그를 활용하기도 할 정도였다. 

 
김주형은 프로 13년 차인 2016년 시즌 19홈런으로 데뷔 뒤 처음으로 제대로 된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그 기세를 2017년까지 못 이어갔다. 김주형은 2017년 한국시리즈 5차전 9회말

결정적인 송구 실책을 범하는 아찔한 경험까지 맛봤다. 

 
2018년 6경기 출전을 끝으로 1군 무대에서 사라진 김주형은 2019년 내내 2군 생활을 이어가다 현역 은퇴를 택했다.

김주형의 KBO리그 통산 기록은 750경기 출전/ 타율 0.224/ 405안타/ 61홈런/ 222타점이다. 

 
김주형은 현역 은퇴 결정 뒤 특별한 작별 인사도 없이 홀연히 팀을 떠났다.

그리고 김주형은 오랜 기간 준비했던 아마추어 지도자로서 길을 걷기 시작했다.

제2의 야구 인생을 1년 동안 겪은 ‘지도자 김주형’은 KIA 팬들에게 못다 한 작별 인사를 건네기 위해 엠스플뉴스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이하 내용은 링크에서...

 

https://www.mbcsportsplus.com/news/?mode=view&cate=1&b_idx=99787751.000

 

 

 

======


애증의 선수... 김주형... 

프로선수로는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아마 지도자로는 큰 성공하길...


다카기 마사오=오카모토 미노루=궁정동 발바리
모두 한 사람을 지칭하는 이름 입니다.
라면을끊자™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laksjjd 2021-01-15 (금) 19:57
홈런 19개 칠때는 그래도 좀 터지나 싶었는데
     
       
글쓴이 2021-01-15 (금) 21:00
그러게나 말입니다.
많이 아쉬운 부분이죠.
1004신사 2021-01-15 (금) 20:45
지도자로 대성 하시길 감사드립니다
     
       
글쓴이 2021-01-15 (금) 21:01
네 꼭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가인하 2021-01-16 (토) 14:22
최고의 하드웨어와 최악의 멘탈의 콤비네이션
본인이 좀 절실하게 노력을 하는 모습만 보여줬어도 현재 먹는 욕의 절반은 안먹었을건데.
     
       
글쓴이 2021-01-16 (토) 14:48
타격폼을 자주 변경한 것이 한 요인인 듯 싶습니다.
그리고 태도라고 해야할까요? 평소 행동하는 모습이라고 해야할까요?
느릿느릿,만만디,느긋한 표정 등이 팬들로부터 많은 오해를 산 부분이 있는 듯 보입니다.
아무튼 아마야구 지도자로 성공했으면 좋겠네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288) eToLAND
89614 [기타]  제휴 없는 신규 웹하드 추천합니다.  김하건 20:44 0 12
89613 [축구]  ‘병역 기피 혐의’ 석현준, 헝가리 영주권 취득 제기... 석현준 측 묵묵부답  참된자아 20:40 0 39
89612 [야구]  역시 KIA맨 양현종  흰혹등고래 20:29 0 43
89611 [야구]  기아에서 양현종 FA 최고 금액 보장해줬네요  (2) 이미지 참된자아 17:25 2 166
89610 [해외축구]  Big5 힘좀내서 2골  이미지 상숙달림이 16:13 1 120
89609 [농구]  전반만 놓고 보면 이번 시즌 골든스테이트의 최고의 경기가 아닌가 싶네요  (2) BabyBlue 13:12 3 125
89608 [기타]  김보름의 따돌림? 노선영의 괴롭힘?…법정공방 시작  (1) 참된자아 13:05 2 126
89607 [농구]  휴스턴 감독 "존 월, 다음주까지는 못나올 듯"  이미지 yohji 12:11 3 67
89606 [농구]  콜린 섹스턴 이정도였나요?  (6) 삽질의나날들 11:54 5 153
89605 [해외축구]  0121 MOTD 18R  (8) jambul 10:09 11 77
89604 [해외야구]  토론토 브랜들리까지 계약 했다고 오보  락매냐 08:21 3 114
89603 [해외축구]  맨체스터 시티 VS 아스톤빌라 선발 라인업  이미지 에취냥 02:13 3 146
89602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번리 -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들!!!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1:14 3 96
89601 [해외축구]  [01/21] 루나의 이적루머...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1:05 3 110
89600 [해외야구]  스프링어, 류현진 제치고 토론토 팀내 연봉 1위…특급 도우미 왔다  이미지 헌병대 00:15 3 152
89599 [야구]  KIA 양현종 10일 더 기다려달라 요구 흔쾌히 승락  흰혹등고래 01-20 4 149
89598 [기타]  여배)인삼공사에 디우프말고  (3) 카일러스 01-20 4 212
89597 [해외야구]  토론토, '19년 세이브왕 예이츠 영입 ,,,  이미지 yohji 01-20 5 183
89596 [농구]  코로나 확진된 세스 커리, 부상 명단 제외 ... 복귀 초읽기  이미지 BabyBlue 01-20 4 96
89595 [해외야구]  토론토 스프링어 영입 6년 1.5억$  (5) 참된자아 01-20 6 222
89594 [야구]  양현종 기아 구단에 30일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  (1) 참된자아 01-20 5 219
89593 [농구]  '심각한 부진' 알렉스 렌, 결국 토론토에서 방출 ,,  이미지 yohji 01-20 5 138
89592 [농구]  NBA 실버 총재 "선수들 백신 맞으면 흑인 사회에 귀감 될 것"  이미지 yohji 01-20 5 106
89591 [농구]  '신장 이상 발견' NBA 르버트 "트레이드가 없었다면…"  (1) 이미지 yohji 01-20 5 138
89590 [농구]  돌아온 어빙 드디어 입 열다, "그냥 그만두고 싶었다"  (3) 이미지 yohji 01-20 6 211
89589 [농구]  노숙자 전락했던 전직 NBA 선수, 일자리 찾았다  이미지 yohji 01-20 5 184
89588 [농구]  돌아온 어빙, 기자회견서 엎드린 채로 "가족과 개인적인 문제였다"  (1) 이미지 yohji 01-20 5 193
89587 [해외축구]  0120 PL 레스터 시티 V 첼시 경기  jambul 01-20 4 109
89586 [해외축구]  0120 PL 웨스트햄 V 웨스트브롬 경기  jambul 01-20 4 79
89585 [해외야구]  토론토가 하비에이츠와 계약하는군요  (1) 락매냐 01-20 5 116
89584 [해외축구]  [루나의 EPL 이야기] 한국시간, 목요일 새벽 - 경기 프리뷰!!!  봄의요정루나 01-20 4 160
89583 [해외축구]  [01/20] 루나의 이적루머...  (6)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1-20 5 200
89582 [해외축구]  첫 레드카드 메시,12경기 출장정지에서 2경기로 경감돼  이미지 헌병대 01-20 4 174
89581 [해외축구]  맨시티는 역시 공격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0 4 210
89580 [농구]  뉴욕 닉스, 최고의 수비팀으로 거듭나다  이미지 BabyBlue 01-19 4 162
89579 [야구]  하루 남은 양현종 KIA에 20일까지 기다려달라니 협상은 하고있는듯  흰혹등고래 01-19 4 147
89578 [농구]  CJ 맥컬럼 검진 결과 왼발 골절상…'최소 4주' 결장  이미지 yohji 01-19 5 149
89577 [농구]  신장에 덩어리 발견된 IND 카리스 르버트, 장기 결장 예상 ,,,  (1) 이미지 yohji 01-19 5 162
89576 [야구]  유희관.... FA 어떻게 될지 참으로 궁금하네요 ㅋㅋ  (7) 연쨩ㅎ 01-19 6 423
89575 [농구]  하든이 네츠로 갔군요;;  airjorda 01-19 4 1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